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0-12-03 21:14
야구와 축구. 갈등의 본격화...제1의 스포츠
 글쓴이 : 주주
조회 : 2,479  

지금까지는 야구가 우리나라 제1의 스포츠죠. 축구도 맹렬히 뒤쫓아 오고 있고...

현재 야구의 상승세보다 축구의 상승세가 더 가파릅니다만, 전체적으로는 야구, 축구의 압도적 우위속에 다른 스포츠의 포션이 줄어드는 느낌입니다. 이런 수위권 스포츠와 다른 스포츠와의 격차는 더 벌어질 거로 생각합니다.

야구가 더 낫다느니, 축구가 더 낫다느니 하는 이야기는, 그런 의미에서 별 가치는 없어보입니다. 어느게 더 나은지는 객관적으로 구분하기 힘드니까요. 다만 앞으로 어느 종목이 우위에 설 것인가에 대하여 이야기하는게 더 재밌는 주제가 되겠죠.

2002년 이후 축구계의 급속한 성장에 야구계가 경계심을 품은건 사실입니다. 전용구장을 야구, 축구 병용으로 변경하자는 이야기나, 국가지원에 대한 불평, 월드컵4강에 대한 폄하 등 야구계의 발언들은 사실 이런 배경에서 나온 셈입니다.

축구계로서도 이런 야구계의 경계심 어린 발언들은 아마도 생경했을 겁니다. 그동안 항상 2류로 머물러있던 축구에 대한 질시섞인 이야기들이 어찌보면 신기했을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2010년 현재까지 종종 이어져 온 야구계의 태클(친 야구 미디어를 포함해)은 어찌보면 자연스러운 반응일지도 모릅니다. 그동안 급속한 성장을 이어온 축구에 비해 야구의 성장세는 둔화되었으니까요.(옳다는 건 아닙니다.)

물론 WBC이후 야구의 중흥기가 돌아왔고 2010년 야구는 확실히 대한민국 제1의 스포츠로 다시금 자리를 확인했습니다.

자, 이런 상황에서 축구계에서도 슬슬 야구계에 대한 태클이 들어가기 시작했습니다.

과거에는 감히 생각하기 힘든 일이었습니다. 야구선수가 "메시 잘한다"라는 쓰레기급 발언을 했어도, 축구쪽에서 그런 발언을 하는 것은 상상하기 어려웠는데요. 그건 축구쪽이 더 도덕적 우위에 있어서라기보다는 세가 불리했기 때문에 자제한 측면이 더 강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축구쪽에서도 야구쪽에 대한 태클, 혹은 반발이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과거였다면 "쉬운 금메달"같은 발언은 축구계에서 나오기 힘든 발언입니다.

이제, 우리나라에서 축구와 야구, 야구와 축구간 갈등, 혹은 경쟁이 본격적으로 고조될 것입니다.

중흥기를 맞은 야구, 급속히 세를 불린 축구 모두 국내 스포츠 시장 확대를 꾀하고 있는데, 협소한 우리나라 시장을 보자면, 충돌은 필연적입니다.

이런 갈등이 다만 긍정적인 경쟁 효과를 내서 윈윈하는 결과를 보여줄지, 아니면 제로섬게임으로 전환되어 피튀기는 국면으로 변화될지는 누구도 모릅니다.

다만, 이제 국내 제1의 스포츠라는 타이틀을 두고 야구와 축구의 경쟁은 본격적으로 시작했다는 것은 명확해보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주주 10-12-03 21:15
   
이 글은 아래 "요즘 야구를 비난하는 축구팬들이 너무 늘었네요"라는 글의 답글의 성격으로 작성했습니다.
10-12-03 21:39
   
* 비밀글 입니다.
11 10-12-03 21:56
   
* 비밀글 입니다.
NeverSuicide 10-12-03 22:07
   
아랫 글 쓴사람입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ㅎㅎ
공감되는 내용이지만, 꼭 이렇게까지 야구와 축구가 서로 비난하며 경쟁해야할 필요가 있는지
좀 안타깝네요, 그냥 자기가 좋아하는 스포츠를 순수하게 즐겨주면 좋을텐데 말이죠;
손흥민 10-12-03 22:15
   
* 비밀글 입니다.
손흥민 10-12-03 22:28
   
* 비밀글 입니다.
     
dsfdsf 10-12-03 22:54
   
* 비밀글 입니다.
          
손흥민 10-12-03 23:26
   
* 비밀글 입니다.
ㅎㅎ 10-12-03 22:56
   
* 비밀글 입니다.
ㄴㅁㄴㅇㄹ 10-12-03 23:01
   
* 비밀글 입니다.
     
손흥민 10-12-03 23:31
   
* 비밀글 입니다.
          
팬더롤링어… 10-12-03 23:56
   
* 비밀글 입니다.
ㅎㅎ 10-12-03 23:08
   
* 비밀글 입니다.
음.. 10-12-04 02:11
   
ㅋㅋㅋ힘들듯한데요..야구를 이기기는.
손흥민 10-12-04 16:02
   
빠따가 처발리는 건 시간문제일뿐 ㅋㅋㅋ
10대 20대 중에 축구를 좋아하는
인구가 압도적으로 많으므로
영구없다 11-04-15 02:45
   
잘봤습니다
 
 
Total 38,45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8426
328 박찬호가 오릭스에 갔다니? (2) 12-20 2232
327 [MLB] 노모와 비교되는 박찬호 선수 (8) 파르스 12-20 3619
326 [기타] 오릭스가 내년 사채업에 뛰어듬. (3) 33 12-20 2841
325 [NPB] 박찬호 선수에 대해 논의해봅시다. (25) 네루네코 12-20 2708
324 [국내야구] 넥센, 롯데와 고원준 포함 1 대 2 트레이드 (5) 조조맹덕 12-20 2613
323 박찬호 일본가네요.. (3) 총맞은개고… 12-20 2333
322 [기타] 영화 "글러브" 조조맹덕 12-20 2478
321 [국내야구] “홈런목표 7개” 이용규는 왜? (1) 달토 12-19 2564
320 [MLB] 추신수, LA 다저스 유니폼 입는다? (5) 달토 12-18 3779
319 [국내야구] 이범호 동생의글 (7) 조조맹덕 12-17 3548
318 [국내야구] 롯데 이대호, 황금 어장 '무릎팍 도사' 출연 (5) 조조맹덕 12-17 3149
317 [국내야구] 프로야구 중계권, 지상파3사 4년 독점 (2) ooo 12-16 2577
316 [국내야구] KBO-창원시, 26일 `제9구단' 유치 업무협약 (4) ㅇㅇㅇ 12-16 2486
315 [국내야구] [Miss 베이스볼] 각 구단 팬 미스베이스볼 8명의 빛나… ccc 12-16 3247
314 [국내야구] [Miss 베이스볼] 8개구단 미스베이스볼 “우리팀 최고… ccc 12-16 2171
313 [국내야구] 500억 통큰 투자 KIA, 스토브리그 태풍의 눈 (9) ㅇㅇㅇ 12-15 2946
312 천무야구단 꿈의구장 말그대로 꿈속으로<기사> (8) ㅇㅇ 12-14 3363
311 [기타] 여기 야구 게시판 아닌가요? (2) hnmv 12-14 2573
310 [기타] 축빠들 요즘들어 왜그러지? (24) 꼬마도사 12-13 2381
309 [국내야구] 이범호 관련소식 (8) 조조맹덕 12-13 2871
308 [기타] 그만햐 (1) 그만 12-13 2522
307 [기타] 밑에 축구와 야구의 갈등에 대한글에대해서5 (18) 토론합시다 12-13 2983
306 [기타] 밑에 축구와 야구의 갈등에 대한글에대해서4 (2) 축구합시다 12-13 2414
305 [기타] 밑에 축구와 야구의 갈등에 대한글에대해서3 토론합시다 12-13 2215
304 밑에 축구와 야구의 갈등에 대한글에대해서2 토론합시다 12-13 1997
303 [기타] 밑에 축구와 야구의 갈등에 대한글에대해서....... (1) 토론합시다 12-12 2518
302 [국내야구] 2010 골든글러브 포지션별 수상자 (5) 조조맹덕 12-11 2826
 <  1411  1412  1413  1414  1415  1416  1417  1418  1419  14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