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0-05-29 16:12
[NPB] 아니...태균인 타격 코치도 없나?...-_-;;
 글쓴이 : 대동단결
조회 : 4,663  


대체 왜!! 왜!!! 모든 사람들 눈에 보이는 게 태균이 눈에만 안 보이는 거지??
몸쪽 높은공을 밀어쳐서 안타를 어떻게 만들려고???

답답할 따름입니다....-_-;;
제발 부탁이니까, 몸쪽에 대한 집착을 버리길...

그걸 칠려고 하니까 투수가 계속 던지는 거고,
그러니까 마지막에 바깥쪽 슬라이더 하나에 삼진을 당하는 것.

내버려 두면 1~2경기 투수가 포볼 3,4개 쯤 만들 게 되고,
그럼 배터리가 급해져서 치기 딱 좋은 바깥쪽 스트라이크가 오게 되어 있는데...

대체 뭐가 문제라서 저걸 저런 방식으로 칠려고 하는지..
지금이라도 아직 늦지 않았음...

내일부터라도 제발 몸쪽에 대한 집착을 버리길...
그럴수만 있다면 10경기 안에 다시 전과 같은 포스를 자랑할 수 있을 것...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사이토 10-05-29 20:55
   
잘 안봐서 모르지만 혹 심판이 볼을 안 잡아주는거 아닐까요 ;
     
대동단결 10-05-29 21:02
   
그런 일도 있는데요...
적어도 오늘은 아니었어요.

몸쪽 공에 분명히 초구 꽉찬 걸 던졌는데도 볼 잡아 줬거든요.
그런데도 엄청나게 신경 쓰더라구요...-_-;;

사실 몸쪽 공 그렇게 막 제구해서 스트라이크 땅땅 잡는 게 일본 투수라도 쉬운 게 아닌데...태균인 너무 일본 투수들을 과대 평가하는 듯.

진짜 1류 투수들만 그런 식으로 걱정해도 되는데...
          
사이토 10-05-29 21:12
   
음... 아무래도 심판놈의 농간 때문에 이제 트라우마가 된 듯 하고 그 때문에 적응을 못 하나 보네요. 이러면 평범한 존을 적용해도 그냥 ...;
               
대동단결 10-05-29 21:31
   
어휴...그럼 진짜 답 없죠...앞으로 계약이 올해 빼도 2년이나 더 남았는데...
일본에서 잘 적응하려면 본인이 이겨내는 방법 뿐일 듯....
까치새끼 10-05-29 21:53
   
어쩐지 요즘 조용하더라구요 ㅜㅠ
날개달고서 10-05-29 22:17
   
안쪽 볼만이 문제가 아니라... 바깥쪽 공에 대한 문제가 좀더 큰거 같습니다.
안쪽 볼로 공략하다가 뜬금 없는 타이밍에 바깥쪽 공이 들어올 때 대처를 힘들어 하고 있어요.
일본 해설진도 가끔 스트라이크 판정에 의아한 느낌의 발언이 살짝 나올 정도니...
그것도 문제긴 합니다.
     
대동단결 10-05-30 01:56
   
바깥쪽 볼에 대한 문제가 바로 안쪽 볼 때문에 생기는거에요...

안쪽 공이 잘 안쳐질 때 타자들 타격 매커니즘이 어깨가 먼저 열려서 돌아 나오는 현상이 발생하는데, 이런 현상이 생기면 바깥쪽 볼이 멀어 보이는 현상이 일어나거든요.

가장 핵심적인 건 역시 안쪽 볼이에요...그거 마음을 못 비우면 바깥쪽 스트라이크를 치기가 힘들어질테니까요...
발번역태희 10-05-30 00:28
   
이상한 판정 계속 나오면 시치미 뚝 떼고 방망이를 심판 얼굴을 향해 두 번 정도만 날려주세요. ㅋ
아스트라페 10-05-30 01:59
   
ㄴ태권킥~이생각나네요.. 쩝..
-0- 10-05-30 06:00
   
타격 코치한테 계속 휘둘리면 이승엽 짝 납니다... 본인 타격 다 까먹고 결국 무한 슬럼프...
     
대동단결 10-05-30 15:03
   
그건 틀림 없습니다만...-_-a...
그렇다고 타격코치의 조언을 받는 게 나쁜 일은 아니지요...

결국 정도의 조절이 문젠데....타격폼을 막 바꾸면 그거야 말로 큰일이죠.
지금 그런 현상이 일어나고 있고...

타격코치의 상담이야기는, 결과적으로 원래의 스윙으로 돌아가기 위한 상담이란 뜻입니다...
소녀시대 10-05-30 11:27
   
흥분 ㅋㅋㅋㅋ
새옹지마 10-05-30 20:34
   
대동단결님 거의 전문가 수준이시네요..
가입하셔서 좋은글 많이 써주시죠?ㅎㅎㅎ
카울링 10-06-01 23:13
   
태균이 타격코치 없어요... 저번에 기사났죠..

타격코치 왈: 처음 보는 자세이다 내가 어떻게 할수가 없다..

라고.. 말했다죠. .솔직히 태균폼이 좀 독특하긴하죠..

그리고 일본 심판들이 몸쪽공을 심하게 잡아주더라고요.. 유독 태균이만 -ㅅ-;;

물론 팔은 안으로 굽는다해서 그렇게 보이는것 일수도 있지만.. 쪼금 심한듯 하네요..
222 10-06-05 04:26
   
가생이 올때마다 느끼는건데 사이토 저사람 졸래 오지랖 넓네
모든글에 댓글 달려있어
뭐하는 사람이야?
여기 상주하는 알바야?
     
10-06-05 13:39
   
모든 글에 댓글 달아주면
오지랖 넓은거야??????? 그런거야???
자기가 본 게시물에 대한 예의로 댓글 달아주는데 그게 오지랖이야?

당신야말로 오지랖퍼다.
남이 댓글을 달든 말든 뭔 상관이야. 이상한 댓글 다는 것도 아닌데.

222 너님 오지랖 졸래 넓네
 
 
Total 38,4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7027
153 [국내야구] 로이스터가 능력은 있는데... (14) ㅗㅗ 09-07 4107
152 [국내야구] 로이스터 정장 간지 (5) 대기만성 09-07 6592
151 [NPB] 구로다·이와무라·마쓰이, ML 떠나 나란히 일본 복귀 (4)   09-07 4171
150 [MLB] 추신수, 9회 짜릿한 결승 적시타...5타수 1안타 1타점 (4) 미츠하시 09-07 4001
149 [국내야구] 롯데 홍성흔 예쁜 딸 화리 ~ (4) 대기만성 09-07 3962
148 [기타] AG '최대 적수' 대만 대표팀, 최강 전력 구축 (3) 대기만성 09-07 3201
147 [국내야구] 제리 로이스터 감독, 내년에도 다시 한 번? (2) 대기만성 09-07 3403
146 [기타] 신개념 야구 (9) 대기만성 09-07 3441
145 광저우 야구 최종엔트리+내생각 (16) 박지송송송 09-06 3739
144 [MLB] 추신수 1타점 9/5 (4) 투레주루 09-06 3843
143 [NPB] 김태균1안타,1타점-9/5 (3) 투레주루 09-06 3419
142 [NPB] 이승엽 복귀전 첫안타 9/5 (2) 투레주루 09-06 3581
141 [MLB] 너클볼의 달인 웨이크필드 (7) 대기만성 09-05 4342
140 [국내야구] 롯데 사도스키의 손아섭 디스 ~ (12) 대기만성 09-04 4356
139 [NPB] 임창용 28세이브 (2010.9.3) 일본방송 (11) 투레주루 09-03 6937
138 [국내야구] 대성불패 구대성 은퇴식 (2) 대기만성 09-03 3543
137 [MLB] 추신수 16호 홈런 및 2루타 영상 !!! (09.03.) (8) 대기만성 09-03 7617
136 [NPB] 김태균 9.1 라쿠텐전 2타점 (3) 투레주루 09-02 3874
135 [NPB] 이혜천 복귀전 9/1 (2) 투레주루 09-02 3446
134 [NPB] 임창용 9.1 요미우리전 10회,11회등판 (2) 투레주루 09-02 3863
133 [국내야구] 양극화된 평가 (7) 6113 09-01 3536
132 [MLB] 추신수 1안타 1득점(8.31) (3) 투레주루 09-01 3610
131 [NPB] 임창용 요미우리전 1이닝 무실점(8.31) (7) 투레주루 09-01 4250
130 [국내야구] 선수들이 본 정규 시즌 1위, SK가 삼성보다 유리 zz 08-26 3811
129 [NPB] 임창용 27세이브! 동영상 (3) 오서방 08-26 6519
128 [NPB] 미국 스카우트, 임창용 연봉 600만 달러 가능- 아시아… (1) 대기만성 08-26 4535
127 [국내야구] 윤석민 사건은 윤석민 잘못보다는 ....................... (13) 피카츄 08-26 4188
 <  1411  1412  1413  1414  1415  1416  1417  1418  1419  14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