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0-05-29 16:12
[NPB] 아니...태균인 타격 코치도 없나?...-_-;;
 글쓴이 : 대동단결
조회 : 4,736  


대체 왜!! 왜!!! 모든 사람들 눈에 보이는 게 태균이 눈에만 안 보이는 거지??
몸쪽 높은공을 밀어쳐서 안타를 어떻게 만들려고???

답답할 따름입니다....-_-;;
제발 부탁이니까, 몸쪽에 대한 집착을 버리길...

그걸 칠려고 하니까 투수가 계속 던지는 거고,
그러니까 마지막에 바깥쪽 슬라이더 하나에 삼진을 당하는 것.

내버려 두면 1~2경기 투수가 포볼 3,4개 쯤 만들 게 되고,
그럼 배터리가 급해져서 치기 딱 좋은 바깥쪽 스트라이크가 오게 되어 있는데...

대체 뭐가 문제라서 저걸 저런 방식으로 칠려고 하는지..
지금이라도 아직 늦지 않았음...

내일부터라도 제발 몸쪽에 대한 집착을 버리길...
그럴수만 있다면 10경기 안에 다시 전과 같은 포스를 자랑할 수 있을 것...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사이토 10-05-29 20:55
   
잘 안봐서 모르지만 혹 심판이 볼을 안 잡아주는거 아닐까요 ;
     
대동단결 10-05-29 21:02
   
그런 일도 있는데요...
적어도 오늘은 아니었어요.

몸쪽 공에 분명히 초구 꽉찬 걸 던졌는데도 볼 잡아 줬거든요.
그런데도 엄청나게 신경 쓰더라구요...-_-;;

사실 몸쪽 공 그렇게 막 제구해서 스트라이크 땅땅 잡는 게 일본 투수라도 쉬운 게 아닌데...태균인 너무 일본 투수들을 과대 평가하는 듯.

진짜 1류 투수들만 그런 식으로 걱정해도 되는데...
          
사이토 10-05-29 21:12
   
음... 아무래도 심판놈의 농간 때문에 이제 트라우마가 된 듯 하고 그 때문에 적응을 못 하나 보네요. 이러면 평범한 존을 적용해도 그냥 ...;
               
대동단결 10-05-29 21:31
   
어휴...그럼 진짜 답 없죠...앞으로 계약이 올해 빼도 2년이나 더 남았는데...
일본에서 잘 적응하려면 본인이 이겨내는 방법 뿐일 듯....
까치새끼 10-05-29 21:53
   
어쩐지 요즘 조용하더라구요 ㅜㅠ
날개달고서 10-05-29 22:17
   
안쪽 볼만이 문제가 아니라... 바깥쪽 공에 대한 문제가 좀더 큰거 같습니다.
안쪽 볼로 공략하다가 뜬금 없는 타이밍에 바깥쪽 공이 들어올 때 대처를 힘들어 하고 있어요.
일본 해설진도 가끔 스트라이크 판정에 의아한 느낌의 발언이 살짝 나올 정도니...
그것도 문제긴 합니다.
     
대동단결 10-05-30 01:56
   
바깥쪽 볼에 대한 문제가 바로 안쪽 볼 때문에 생기는거에요...

안쪽 공이 잘 안쳐질 때 타자들 타격 매커니즘이 어깨가 먼저 열려서 돌아 나오는 현상이 발생하는데, 이런 현상이 생기면 바깥쪽 볼이 멀어 보이는 현상이 일어나거든요.

가장 핵심적인 건 역시 안쪽 볼이에요...그거 마음을 못 비우면 바깥쪽 스트라이크를 치기가 힘들어질테니까요...
발번역태희 10-05-30 00:28
   
이상한 판정 계속 나오면 시치미 뚝 떼고 방망이를 심판 얼굴을 향해 두 번 정도만 날려주세요. ㅋ
아스트라페 10-05-30 01:59
   
ㄴ태권킥~이생각나네요.. 쩝..
-0- 10-05-30 06:00
   
타격 코치한테 계속 휘둘리면 이승엽 짝 납니다... 본인 타격 다 까먹고 결국 무한 슬럼프...
     
대동단결 10-05-30 15:03
   
그건 틀림 없습니다만...-_-a...
그렇다고 타격코치의 조언을 받는 게 나쁜 일은 아니지요...

결국 정도의 조절이 문젠데....타격폼을 막 바꾸면 그거야 말로 큰일이죠.
지금 그런 현상이 일어나고 있고...

타격코치의 상담이야기는, 결과적으로 원래의 스윙으로 돌아가기 위한 상담이란 뜻입니다...
소녀시대 10-05-30 11:27
   
흥분 ㅋㅋㅋㅋ
새옹지마 10-05-30 20:34
   
대동단결님 거의 전문가 수준이시네요..
가입하셔서 좋은글 많이 써주시죠?ㅎㅎㅎ
카울링 10-06-01 23:13
   
태균이 타격코치 없어요... 저번에 기사났죠..

타격코치 왈: 처음 보는 자세이다 내가 어떻게 할수가 없다..

라고.. 말했다죠. .솔직히 태균폼이 좀 독특하긴하죠..

그리고 일본 심판들이 몸쪽공을 심하게 잡아주더라고요.. 유독 태균이만 -ㅅ-;;

물론 팔은 안으로 굽는다해서 그렇게 보이는것 일수도 있지만.. 쪼금 심한듯 하네요..
222 10-06-05 04:26
   
가생이 올때마다 느끼는건데 사이토 저사람 졸래 오지랖 넓네
모든글에 댓글 달려있어
뭐하는 사람이야?
여기 상주하는 알바야?
     
10-06-05 13:39
   
모든 글에 댓글 달아주면
오지랖 넓은거야??????? 그런거야???
자기가 본 게시물에 대한 예의로 댓글 달아주는데 그게 오지랖이야?

당신야말로 오지랖퍼다.
남이 댓글을 달든 말든 뭔 상관이야. 이상한 댓글 다는 것도 아닌데.

222 너님 오지랖 졸래 넓네
 
 
Total 38,5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9612
137 [MLB] 추신수 16호 홈런 및 2루타 영상 !!! (09.03.) (8) 대기만성 09-03 7661
136 [NPB] 김태균 9.1 라쿠텐전 2타점 (3) 투레주루 09-02 3914
135 [NPB] 이혜천 복귀전 9/1 (2) 투레주루 09-02 3484
134 [NPB] 임창용 9.1 요미우리전 10회,11회등판 (2) 투레주루 09-02 3910
133 [국내야구] 양극화된 평가 (7) 6113 09-01 3587
132 [MLB] 추신수 1안타 1득점(8.31) (3) 투레주루 09-01 3644
131 [NPB] 임창용 요미우리전 1이닝 무실점(8.31) (7) 투레주루 09-01 4292
130 [국내야구] 선수들이 본 정규 시즌 1위, SK가 삼성보다 유리 zz 08-26 3870
129 [NPB] 임창용 27세이브! 동영상 (3) 오서방 08-26 6576
128 [NPB] 미국 스카우트, 임창용 연봉 600만 달러 가능- 아시아… (1) 대기만성 08-26 4581
127 [국내야구] 윤석민 사건은 윤석민 잘못보다는 ....................... (13) 피카츄 08-26 4251
126 [국내야구] 고영민의 리얼한 연기력 ㅎㄷㄷ ~ (11) 대기만성 08-25 4261
125 [국내야구] 롯데 손아섭 “내 이상형은 최희 아나운서” zz 08-23 4111
124 [국내야구] 대만 언론, '대만전에 류현진 나온다' 비상 (1) zz 08-23 4452
123 [국내야구] 뻘줌한 가르시아 (7) 시나브로 08-23 4007
122 [NPB] 임창용 26세이브 (10) 투레주루 08-23 4316
121 [NPB] 김태균 20호 홈런 동영상 (8) 카울링 08-22 5094
120 [국내야구] 롯데 사도스키 " 홍성흔은 메이저리그에서도 활약할 … (2) 대기만성 08-21 4259
119 [국내야구] “로이스터 감독 재계약하라”, 롯데 팬 사흘 만에 10… (4) 대기만성 08-20 4031
118 [국내야구] 로이스터 자율 훈련, 야신 지옥 훈련 눌렀다? 대기만성 08-20 2988
117 [기타] 미 교포 야구 신동 " 내 꿈은 한국 대표 " (3) 시나브로 08-20 3838
116 [국내야구] 이대호와 류현진 (7) 대기만성 08-20 3480
115 [MLB] 김병현 (6) 대기만성 08-19 3814
114 [국내야구] 선동열 감독, "류현진이 마쓰자카보다 낫다" (2) 시나브로 08-18 3830
113 [국내야구] 롯데 지명된투수들이 표정이 안좋은이유 (7) 박지송송송 08-17 4310
112 [국내야구] [10대1 인터뷰] 김성근 감독 "삼성과 KS서 붙으면 SK가 … 대기만성 08-16 4039
111 [MLB] 8월14일 추신수 이범호 활약 모음 (7) 동영상 08-14 4261
 <  1421  1422  1423  1424  1425  1426  1427  1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