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0-12-31 02:28
[국내야구] 선동렬 감독이 잘린건, 흥행때문인듯.
 글쓴이 : 222
조회 : 4,263  

류중일 신임감독도 인터뷰했네요.
(올드팬 끌어모으겠다)

삼성, 우승의 한은 풀었으나...
예전 빅볼을 버리고 일본형 야구...

관중은 해마다 감소추세....

삼성은 그냥 10점주고 11내는 야구가 어울리는팀.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허허 10-12-31 04:15
   
김응룡 사장 사퇴랑 양신 은퇴 때문이라고 생각
천년여우 10-12-31 21:14
   
흠흠
문느 11-01-01 18:31
   
근데 문제는 10점 주고 11점 내는게 아니라 11점 내고 12점 이상을 줘서 한상 진게 문제죠.
그리고 삼성이 팬들 생각했다면 구장먼저 어떻게 해주는게 맞는거 같은데......
불소 11-01-01 19:05
   
하여튼  저쪽 애들은 말이 많어, 뒷끝이 여엉, ㅉ  써도 않써도 하여튼  ㅉㅉㅉㅉㅉㅉㅉ
육유두 11-01-03 17:31
   
문느/// 삼성은 10점 주고 11점 내는 이기는 야구죠 후자처럼 지는 야구 아닙니다. 전통적으로 포스트시즌 준우승만 해서 우습게 보이겠지만 페넌 1위는 상당히 많이 한 삼성입니다. 그리고 말이 그렇다는거지 역대 삼성 투수력을 보면 투수력이 약하다는 소리도 함부로 할 수 없는 팀입니다. 워낙 공격력이 강하다보니 상대적으로 투수력이 ㅄ이다라는 소리를 들었죠.
NDolphin 11-01-03 22:44
   
육유두님 말이 맞습니다.
투수력이 그렇게 뭐같지는 않았죠.
김상엽, 김일융, 김시진, 배영수선수들같이 좋은 선발투수들 있었습니다.
많지는 않았군요...

워낙 타자들 스탯이 사기라;

쨋든 1~2년 반짝한 선발투수들이 많은편이고, 세대교체 타이밍에 가끔 5~6위하지 보통때는 항상 4강전력이였죠.
fff 11-01-05 23:16
   
저도 올드팬입니다만...삼성의..원년 OB어린이회원.83년삼성어린이회원 그후 쭉 삼성이죠..

솔직히 요즘 삼성..전과 같은 마음으로 응원하지 않아요...

그냥 시즌중 몇번 경기장 가고 티비중계도 그닥 안봅니다...경기결과나 찻아보죠..

열정이 사라진건 개인적인 이유가 더 큽니다만.(먹고 살아야죠 ㅎ).

몇해전 선감독이 장기계약햇다는 기사를보고 더욱 애정이 사라진건 사실입니다..

선수로선 최고지만 감독으로는 짜증났거든요...

선수중에 프랜차이즈스타가 없으니 감독으로 류중일을 택한것은..

올드팬한텐 상당한 매력으로 들리네요..(물론 이만수급은 아니지만 )
qaz 11-01-21 09:39
   
흥행 같은 소리..... 훗.

원래 높으신 양반 바뀌면 라인타고 다 바뀜.

한마디로 사장 인지 회장인지가 바뀌어서 그럼.
 
 
Total 38,4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6956
1339 [국내야구] '박석민 결승타' 삼성, 퍼스에 10-2 대승 (2) IceMan 11-25 2055
1338 [MLB] 정대현이 사는법 'A-로드와 맞짱 뜨자' (2) IceMan 11-25 2497
1337 [국내야구] 롯데 수뇌부 한 목소리 "일본에서 성공하고 와라" (1) IceMan 11-25 2060
1336 [국내야구] 선발 장원삼 막고, 4번 최형우 넘기고! IceMan 11-25 2011
1335 [국내야구] LG 박현준, "최고의 마무리 투수가 되고 싶다, 뭘꼬나봐 11-25 1711
1334 [국내야구] 한화, 김태균에게 '최고 대우' 보장하는 3가지… (4) 뭘꼬나봐 11-25 1766
1333 [국내야구] '포수왕국' SK, 국가대표급 선수들 상생 가능… 뭘꼬나봐 11-25 1994
1332 [국내야구] '창·방패'의 대결 아시아 시리즈 오늘 개막 , 뭘꼬나봐 11-25 1765
1331 [국내야구] 이승엽과 삼성, 협상은 아시아시리즈 종료 뒤, 뭘꼬나봐 11-24 1828
1330 [국내야구] ‘깜짝 SK행’ 조인성, FA 시장에서 인기 많았던 이유, (3) 뭘꼬나봐 11-24 1802
1329 [국내야구] 호주 감독, ‘삼성전’ 좌완 대니얼 시미트 선발 예… (2) 뭘꼬나봐 11-24 2033
1328 [국내야구] 정대현, 메이저리그 진출... '볼티모어 잠수함'… (2) 뭘꼬나봐 11-24 1645
1327 [기타] 한화 김승연 회장 야구시설 315억 쏜다, 뭘꼬나봐 11-24 1700
1326 [국내야구] 오릭스, 2년간 105억원 제시… 이대호 반응은? (3) 뭘꼬나봐 11-24 1873
1325 [국내야구] 亞 정복, 특급조커 정인욱에 달렸다 , 뭘꼬나봐 11-24 1682
1324 [국내야구] 김진우, "200개 던져도 팔이 아프지 않다, 뭘꼬나봐 11-24 1692
1323 [국내야구] 이승엽의 합당한 계약 조건은? '애매~합니다잉, 뭘꼬나봐 11-24 1686
1322 [국내야구] 단숨에 4강 전력 확보! 5구동성 “한화가 위너, 뭘꼬나봐 11-24 1768
1321 [국내야구] 윤석민, 4억은 거뜬! (6) 뭘꼬나봐 11-23 1934
1320 [국내야구] 박경완 보호선수 20명에 포함 확정, 뭘꼬나봐 11-23 1840
1319 [국내야구] SK, "박재홍 방출 철회, 보류선수에 포함, 뭘꼬나봐 11-23 1604
1318 [국내야구] FA 손익 랭킹 1위는 넥센, 꼴찌는 LG , 뭘꼬나봐 11-23 1391
1317 [국내야구] 삼성, 이르면 30일 이승엽과 만날 듯 , 뭘꼬나봐 11-23 1452
1316 [국내야구] 두산 "김동주 돌아오면 수정안 제시, 뭘꼬나봐 11-23 1382
1315 [기타] [자동재생]대정령 vs 로복 야구 게임 카울링 11-23 2106
1314 [국내야구] 충격의 LG, 'FA 구멍' 메우는 방법은 , 뭘꼬나봐 11-23 1622
1313 [국내야구] 하루에 세 투수 얻은 롯데, '아직 만족 못 해, 뭘꼬나봐 11-23 1451
 <  1371  1372  1373  1374  1375  1376  1377  1378  1379  138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