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04-21 00:12
[국내야구] 요즘 김광현 왜이러지?
 글쓴이 : 임태훈
조회 : 2,547  

(패전순위)


작년엔 류현진과 각축을 벌이던 국내 최고 좌완투수였는데...(류딸도 그렇게 좋진 못하지만)
4경기 나와서 1승도 못챙긴건.............
지금으로써는 작년의 모습이 전혀 보이지 않네요

김광현선수에게 무슨 일이 생긴걸까요;? 솔직히 올해 초 이렇게 버로우 탈줄 몰랐는데...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qaz 11-04-21 01:27
   
뭐...슬라이더 말고 다른 변화구 업글해서 레벨 업 하려다가 실패한 듯.....

다승왕이나 방어율왕 감은 아니라도 한팀 에이스 정도는 해줄 것 같았는데. 

업글 실패해서 안타까움.

레벨 업했으면 류딸하고 윤석민에 버금가는 선수 하나 나올뻔 했는데....
000 11-04-21 05:45
   
투구폼때문에 과부하가 걸린거라고 생각하는데요 ,,
원래 안산공고 졸업당시에는 작고 간결한 폼이었는데 ..
김성근 감독이 구위를 끌어올리기 위해서 공놓는 타점을 높이고 투구폼을 크게 만들었죠.
고교 졸업당시보다 볼 스피드는 확 올라가더군요.

하지만 ..
김광현이가 야구선수 치고는 마른체형인데 그 폼으로는 오래 못갈거같았어요.

일본 세이부인가 ,, 요코하마인가는 잘 기억않나는데 ,, 그쪽 감독이 그랬죠.
구위가 위력적이긴한데 가끔 힘없는 공이 들어온다고,
그것도 그렇고
얼굴에 경련일어났던것도 몸이 못배겨나는 증거인듯합니다.

스리쿼터 비슷하게 타점을 좀 낮추든가 폼을 다시 교정해야할듯 ..
     
월드컵태생 11-04-21 10:24
   
제 생각에는 그렇다 하기엔 너무 시즌초반인듯.... 투구폼은2007년 신인때의 모습과

오히려 더 유사하네요 신인의 김광현은 릴리스포인트가 굉장히 높았습니다 그러다가

언젠지 모르지만 낮아졌다 올해부터 다시 올렸네요 미세한 차이는 있겠으나 큰 무리는

아니라고 보여지고 오히려 더 낫지 않나 싶네요

일단 김광현의 구질에대해 알아보면 포심과 슬라이더 두개의 결정구를 주로 사용합니다

작년에 첸지업 포크 커브까지 종종 섞어서 상당히 좋은 성과를 얻었습니다.

올해 보니 첸접 포크 커브는 타 투수들만큼 사용하는것 같지만

오히려 포심의 구위와 칼날같은 슬라이더를 잃어버린듯 싶습니다

결정구마다 다 얻어터지더군요....

익숙하지 않은 변화구를 많이 섞다보니 몸의 균형 벨런스도 빠르게 무너지는듯 합니다.

아무리 천재지만 구질 3개를 한꺼번에 던지려니 몸이 안받아주는듯 하네요..
000 11-04-21 15:25
   
입단하자마자 김감독이 투구폼부터 손봤으니까요..

고교 졸업당시와는 판이하게 달라요
eww 11-04-21 18:22
   
타자들도 많이 연구 했겠지요 가뜩이나 류현진과 함께 주목 받는투수니까요
sdkfl 11-04-23 02:55
   
젤위에 글쓴님 재정신인가

윤석민따위를 김광현이랑 비교하다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야구 언제부터봤는지
 
 
Total 38,67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3734
603 [국내야구] 오늘 SK이겨서 좋긴하나 (4) 코리아 05-05 1861
602 [국내야구] 롯데는.... (2) 벤치히터 05-05 1915
601 넥센 요즘 왜그래요? (6) 코리아 05-05 1609
600 [MLB] 추신수 체포풀동영상 (6) 타투매니아 05-05 2637
599 야구 수준이 예전만 못한 것 같습니다. (1) 야구 05-05 1991
598 대단한 오릭스 ㅎㅎㅎ (3) 오잉 05-05 2074
597 [국내야구] 아 요즘 프로야구 너무 재미있네여 ㅋ_ ㅋ (3) 다마 05-05 2347
596 [NPB] 5/4 임창용 일본통상 100 세이브달성 (4) 수요일 05-04 2829
595 [기타] [자동재생] 두산을 응원하는 그녀 (5) 악마는구라 05-04 3115
594 [NPB] WBC 임창용 선수의 진실을 말하다 (4) 카울링 05-04 2974
593 [NPB] 5/4 임창용 선수 시즌 100S / 축하영상 (5) 카울링 05-04 5814
592 [기타] [자동재생] 야구신동 "마이클 오" (3) 악마는구라 05-04 2610
591 [MLB] 추신수 사건 정확한 상황 진행과정 정리(엠팍펌) (7) dd 05-04 3549
590 헐 추신수 음주운전 이거 뭐임? (13) 민폐일본 05-04 3514
589 [MLB] [자동재생] 홈런 어시스트 (3) 악마는구라 05-04 3101
588 [국내야구] 박현준 "9이닝 10K" (7) 악마는구라 05-04 2964
587 [NPB] 임창용, 시속 155㎞ 직구는 왜 사라졌나 (2) 카울링 05-04 3216
586 [국내야구] 프로야구 중간순위 - 5/3화- BGM (5) 코리아 05-03 2429
585 [NPB] 5/3 임참용 시즌 3세이브 (8) 카울링 05-03 6796
584 [MLB] [자동재생] 튤로위츠키의 호수비 (3) 악마는구라 05-03 2883
583 [MLB] [자동재생] 잭 윌슨의 호수비 (2) 악마는구라 05-03 2355
582 [국내야구] 페타지니도 얄짤없다.jpg (3) 라라 05-02 2931
581 [국내야구] 한화이글스 구단주 김승연 회장님께 드리는 청원 ! (7) 남한호랑이 05-02 2192
580 [NPB] 이승엽선수.... (14) 파퀴아오 05-02 3162
579 [국내야구] 타이거즈의 우승을 향한 집념 (12) skeinlove 05-02 2137
578 [국내야구] 프로야구 중간순위[5/01] (3) 코리아 05-01 2546
577 [국내야구] 한화 이글스, 개막 전 '희망' VS 냉정한 '현… (8) 남한호랑이 04-30 2300
 <  1411  1412  1413  1414  1415  1416  1417  1418  1419  14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