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04-25 23:44
[국내야구] 프로야구선수 약물설...
 글쓴이 : 임태훈
조회 : 2,450  

[한국 프로야구는 약물에서 청정지대]라고 말한 KBO의 발표와는 다르게 은퇴선수 몇몇과 현역선수 일부가 약물을 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습니다. 특히 현역선수 D의 경우 고교시절 그의 모습을 아는 사람들이라면 다 의아하게 여길 정도라고 하네요. 헌데 소문에 의하면 이미 대부분의 기자들이 이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야구 인기 때문에 발표하기를 주저한다고 합니다. 물론 구단측에서의 압력도 있고요. 특히 은퇴선수 몇몇의 경우 한국 프로야구 역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워낙 커서 이들이 약물을 했다고 발표되는 순간 프로야구 인기에 엄청난 타격이 예상된다고 할 정도라고 합니다. 현역 선수의 경우 팀에서 큰 기대를 받고 있는 선수중 하나구요. 최근 부상을 당했을때 상황이 약물 후유증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증세도 비슷하구요. 참고로 말하자면 약물에 연관된 선수들은 모두 한 팀 출신이고 의외로 경제부 기자들이 이 점에 관해 심층적으로 파고 들고 있다고 합니다. 어떤 은퇴선수의 행보와 많은 관련이 있다는 얘기가 돌고 있습니다. 하지만 2009년 플레이오프 당시의 어떤 사건도 조용히 묻혀진걸 감안하면 이 건도 이대로 잠수탈 확률이 높을수도 있다고 소식통은 전하고 있습니다.

출저
http://www.pgr21.com/zboard4/zboard.php?id=freedom&no=28672


야갤은 추정글로 난무했었음

이거 진짜 사실이면......와 진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ㅁㅇㅍ 11-04-26 00:24
   
거기 리플대로 은퇴선수 1명은 확실히 냄새가 나네요.

바로 3년 전 사진하고 최근 사진하고 보니까 완전 달라... 그 많던 근육은 어디로 갔을까.
완전 멸치마냥 비리비리 해졌음... 어떻게 갑자기 그렇게 되지.
아직 30대인데도 노인네처럼 하고 다니고.

그보다 현역선수 D가 누굴지 궁금하네요.
 
 
Total 38,6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2790
594 [NPB] WBC 임창용 선수의 진실을 말하다 (4) 카울링 05-04 2972
593 [NPB] 5/4 임창용 선수 시즌 100S / 축하영상 (5) 카울링 05-04 5813
592 [기타] [자동재생] 야구신동 "마이클 오" (3) 악마는구라 05-04 2608
591 [MLB] 추신수 사건 정확한 상황 진행과정 정리(엠팍펌) (7) dd 05-04 3546
590 헐 추신수 음주운전 이거 뭐임? (13) 민폐일본 05-04 3509
589 [MLB] [자동재생] 홈런 어시스트 (3) 악마는구라 05-04 3097
588 [국내야구] 박현준 "9이닝 10K" (7) 악마는구라 05-04 2960
587 [NPB] 임창용, 시속 155㎞ 직구는 왜 사라졌나 (2) 카울링 05-04 3212
586 [국내야구] 프로야구 중간순위 - 5/3화- BGM (5) 코리아 05-03 2422
585 [NPB] 5/3 임참용 시즌 3세이브 (8) 카울링 05-03 6793
584 [MLB] [자동재생] 튤로위츠키의 호수비 (3) 악마는구라 05-03 2882
583 [MLB] [자동재생] 잭 윌슨의 호수비 (2) 악마는구라 05-03 2354
582 [국내야구] 페타지니도 얄짤없다.jpg (3) 라라 05-02 2928
581 [국내야구] 한화이글스 구단주 김승연 회장님께 드리는 청원 ! (7) 남한호랑이 05-02 2189
580 [NPB] 이승엽선수.... (14) 파퀴아오 05-02 3154
579 [국내야구] 타이거즈의 우승을 향한 집념 (12) skeinlove 05-02 2125
578 [국내야구] 프로야구 중간순위[5/01] (3) 코리아 05-01 2527
577 [국내야구] 한화 이글스, 개막 전 '희망' VS 냉정한 '현… (8) 남한호랑이 04-30 2296
576 [NPB] 4/29 박찬호 이승엽 하이라이트 (5) 카울링 04-29 3252
575 [NPB] 일본야구 타선침체가 심각하네요 (9) ortiz34 04-29 2692
574 [NPB] 오릭스의 아름다운 타선 (14) 카울링 04-29 3556
573 [NPB] 박찬호 올해 예상성적 (6) 카울링 04-29 2921
572 [MLB] [자동재생] 배열사의 후손 (2) 악마는구라 04-29 2641
571 [NPB] 박찬호 선수 완투패 (4) 카울링 04-29 2230
570 [NPB] 찬호형 8이닝 3실점! (2) aa 04-29 2505
569 [NPB] 찬호형님 실황 (1) 네루네코 04-29 2041
568 [NPB] 오릭스 타선참;;;;;;;;; (7) 네루네코 04-29 2140
 <  1411  1412  1413  1414  1415  1416  1417  1418  1419  14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