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05-09 20:49
[국내야구] 이번사건 관련해서 임태훈에 대한 오해가 있는 부분
 글쓴이 : zxczxc
조회 : 9,166  

간혹 전후관계 모르는 사람들이 
임태훈이 송지선 먹고버렸다고 소문내고 다녀서
송지선이 맘고생과 우울증으로 이번사건 터트린거라 생각하는 분이있는듯..






바로 이스샷이 이번 임태훈사건과 같이 퍼지면서 그런 소문이 생긴듯한데..


이글은 저번달초에 한 야구프로그램에서 
송지선이 "엘지는 류현진의 밥이였다" 라는 발언을 생방송중에 합니다.

여기에 화가난 엘지팬들이 송지선 싸이에 몰려가 항의를 하면서
몇몇 악플러들이 예전 이택근과 스캔들났던 일을 꺼내면서
"(이택근이) 먹다 버린년 주제에.어쩌고 저쩌고" 하며 송지선과 싸이댓글 키배를 뜨고
스샷처럼  "김석류는 70억(김태균을 말함) 인데 남편은 연봉얼마짜리로 생각하세요" 라 쓰니

송지선이 " 결혼하겠습니까. (이택근에게)먹다 버린년 이라는데 " 라고 되받아 치는 글이에요.


이택근과 예전에 있던 썸싱에 대해 엘지팬과 키배를 뜨다 나온말이 "먹다 버린년" 인데
임태훈과 다시 스캔들 터지면서 마치 "임태훈이 송지선먹었다고 떠벌리고 다녔다" 라는
 근거 없는 소문이 나돌게 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


송지선이 나쁜년이다 불쌍한년이다... 임태훈이 나쁜놈이다 불쌍한놈이다..
각기 다르게 해석하실테지만. 전혀 일어나지않고 왜곡된 일 또는 확인되지 않는 추측으로
이사건을 잘못된 시선으로 평가하는 사람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11-05-09 21:32
   
저 루머의 사람과 임 선수가 동일인이 아니라는건 다 알고 있지않나????
이런걸로 오해는 없을듯...
     
zxczxc 11-05-10 00:14
   
임태훈이 소문냈다..라고 말하고 다니는 사람은
모두 "먹다버린년" 스샷 어디서 보고 와서는 말하는 사람들이라는..

밑에 "어깨왕임삿갓" 이란사람이 쓴글의 댓글봐도 그런사람 몇있잖음.ㅎ
소리바론 11-05-09 23:27
   
www.onlifezone.com/soul/textyle/6371809

저건 LG팬과의 키배에서 이택근 루머와 관련된 거라고 대부분 알고 있을테고 위에 사이트 가보면 삼성선수들이 디스 어쩌고 하는 게 나오는데 이건 뭔지 모르겠네요. 이걸 소문냈다는 증거라고 하는 사람들이 있던데요.
     
zxczxc 11-05-10 00:11
   
그짤방에 나온 행동 하나로 이번 임태훈-송지선 과 연결시키기엔 억지인거같은데.ㅎ
zcr 11-05-10 09:08
   
오해 없는데????
그리고 '먹다 버린 년' 이란 글귀가...
삿갓을 했던 어쨌던 이미 볼짱 다 본 사이라면 먹다 버린년과 일맥 상통한 의미 아님?
가령, 누가 어떤 여자를 장난삼아 사귀면서 실제 관계는 안가졌더라도 신체구조 다 탐닉하고 그랫다면..그 담날 그 여자 내가 자빠뜨렸다고 하면...누구나 다 그 여자 먹혔구나라고 생각하지 않음?
그럼 그 남자는 그 여자 먹엇다라고 생각할거고...
암튼 저 글귀에 당사자는 임씨가 아니지만...
임씨가 삿갓의 행동을 떠벌리고 다녔다면...
그건 다른 사람들이 알아듣기에 이미 그는 임씨가 먹었다라고 생각할거임..
고로, 먹다 버린년 이란 위에 글귀의 당사자는 다른 사람일지라도 임씨가 만약 떠벌렷다면...임씨의 언행자체도 누가 듣기에 '먹다 버린년'으로 알아 들음...
시간여행 12-02-16 00:24
   
잘보구 가여....
 
 
Total 38,1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3855
1742 [국내야구] 또 무너진 박찬호, 타자들이 두려워하지 않는다 (5) 암코양이 03-21 1557
1741 [MLB] 니시오카, 마이너 강등 치욕...기본기 미달 평가 (5) 암코양이 03-21 2225
1740 [국내야구] [창간특집] 선동열 “윤석민vs류현진, 국보 2호 누구… (3) 암코양이 03-21 1511
1739 [MLB] 추신수 보고 놀란 美 "한국 군대 다녀오자…" (13) 암코양이 03-20 2407
1738 [국내야구] 올 시즌 프로야구 기대되는 90년생 ’3인방, (2) 뭘꼬나봐 03-20 1605
1737 [국내야구] 박찬호의 ‘애매한’ 변화구, 포수도 ‘헷갈려, (2) 뭘꼬나봐 03-20 1603
1736 [국내야구] 이승엽이 사실상의 영구결번 36번을 부활시킨 사연 . (2) 뭘꼬나봐 03-20 1700
1735 [국내야구] 박찬호, 움직일 때 마다 ‘청주구장 술렁’ (5) 암코양이 03-19 1747
1734 [국내야구] 김태균 시범경기 첫 타석 스리런 홈런 (6) 암코양이 03-18 1662
1733 [MLB] 추신수2010. 1-22호홈런 퍼레이드 (2) 암코양이 03-18 2096
1732 [국내야구] 돌아온 국민타자' 이승엽, 홈런포 가동 (2) 길동이 03-17 1728
1731 [국내야구] 역시나 한국 넘버원 투수는 류현진인가요? (12) 암코양이 03-16 2275
1730 [MLB] 이학주, 메이저 조기승격 가능성 높였다 (3) 고로공 03-16 2010
1729 [국내야구] 이승엽, 삼성 복귀 후 첫 홈런 가동 (1) 길동이 03-16 1715
1728 [국내야구] 김성현 측, "박현준 거짓말하고 있다" (5) 암코양이 03-15 1764
1727 [MLB] 이학주선수 언제쯤 메이저로 갈 수 있을까요? (2) 고로공 03-15 1650
1726 [잡담] 찬호팍형님...잘하실수있을까요.. (6) 아그니클 03-14 1670
1725 [국내야구] 입이 떡 벌어지는 KIA의 ML급 훈련장 (4) 암코양이 03-14 1815
1724 [MLB] 매직 존슨, MLB 다저스 인수 경쟁서 '선두' (2) 암코양이 03-14 1795
1723 [MLB] [영상] 추신수 2호포 터졌다! (5) 암코양이 03-11 1829
1722 [MLB] Darvish Yu Spring Training Debut 영상 (2) 고로공 03-10 1543
1721 [잡담] 야게 복구를 축하합니다~~ (3) 칼라파워 03-09 2038
1720 [국내야구] 심리학적으로 풀어본 박현준 미소의 의미 (2) 암코양이 03-09 1322
1719 [국내야구] 박현준, 경기 조작 가담 시인…대질 심문서 자백 (10) 암코양이 03-03 2101
1718 [NPB] 이대호 '연습경기 무삼진' 놀랍지 않은 이유 (4) 암코양이 03-03 2050
1717 [국내야구] 김성현 구속, 박현준 불구속 차이.왜? (3) 암코양이 03-02 1643
1716 [국내야구] 안승민-유창식 역투…한화, KIA 노히트노런 제압 (2) 암코양이 03-02 1467
 <  1351  1352  1353  1354  1355  1356  1357  1358  1359  136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