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07-29 20:52
[국내야구] 양승호 기사는 하루에 한껀 이상 꼭 뜨는듯;;;
 글쓴이 : 다마젖소
조회 : 1,858  

맨날 기자들하고 말장난하고 있나;;



오늘 기사뜬건 "팬들이 우승이 아닌 4강을 이야기해서 다행" 이라고 떴네여;;



허허 참 'ㅅ';;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캔세이 11-07-29 22:24
   
말조심만 했어도 충분히 불쌍하고 안타까움을 받을수 있는 감독인데.
입방정 때문에 관계없는것도 다 감독 탓으로 돌리기 쉬워 졌다능.
가뜩이나 대학감독이라고 트집잡을것 없나 찾고 있었는데 양승호 입놀림때문에 퇴출명분 세운꼴.
청용이빠 11-07-30 02:01
   
제가 보기엔 기자놈들 낚시성 농담식 질문에 엮이는거일 가능성이 커보임

김성근 감독도 기자놈 농담식 질문에 농담으로 답하면 그 담날 뉴스에

올라옴 큰 이슈가 되어 안티들에 먹이감이 되듯이 광 클릭을 하다보니

기자들이 더욱더 열을 다해서 하는거일수도 있음 몇일전 뉴스에 올스타때

양승호 감독이 김감독에게 너무 힘들다고 하소연 하듯 농담조로 했는데

김감독 왈~나도 롯데를 이끌었으면 팬들에 질타때문에 힘들었을것이다

이런식으로 답하자 기자놈 제목에 김성근" 롯데는 절대 안맡는다. 이런식에 제목으로

올라오자 두 감독이 무쟈게 까였죠 ㅋㅋ
Tico 11-07-31 03:27
   
자기가 자기무덤 파는겁니다. 얘도 허정무처럼 지면 선수탓 하더군요.

넥센에서 이적한지 얼마안된 투수와 사도스키를 공개적으로 비난하는걸 보니 기가차더이다.

아직 아마야구 감독하는걸로 착각하는건 아닌지..

할말이 있으면 본인에게만 직접 전하고 외부에 떠들어대는건 좀 자제했으면 좋겠네요.

왜이렇게 사람이 조심성이 없는지
 
 
Total 38,30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4868
1855 [MLB] 춤추는 너클볼 (3) 전투코끼리 04-08 1947
1854 [국내야구] 강소라 시구 이그니스 04-08 1389
1853 [국내야구] 엘지- 삼성 종료 (1) 북산호랑이 04-07 1289
1852 [국내야구] 에스케이- 기아 종료 (2) 북산호랑이 04-07 1460
1851 [국내야구] 롯데-한화 종료 (4) 북산호랑이 04-07 1294
1850 [국내야구] 두산 넥센한테 졌내요 (4) 북산호랑이 04-07 1359
1849 [국내야구] 롯데 투수 괴물이내요 (13) 북산호랑이 04-07 1695
1848 [기타] 어제 KBS 스포츠뉴스 방송사고.swf (4) 북산호랑이 04-07 2228
1847 [MLB] 이대호 일본진출 이후 첫 장타?(자생) (7) 디오나인 04-07 1860
1846 [국내야구] 실시간 개막전 점수현황 (1) 북산호랑이 04-07 1323
1845 [국내야구] 위기뒤에 찬스내요 (롯데 ) (2) 북산호랑이 04-07 1299
1844 [국내야구] 삼성 엘지한테 털리네요 ㅎㅎ (5) 아라미스 04-07 1366
1843 [국내야구] 실시간) 북산호랑이 04-07 1235
1842 [국내야구] 아이쿠 롯데 위기내요 (냉무) 북산호랑이 04-07 1315
1841 [국내야구] 실시간중계) 프로야구 개막전 북산호랑이 04-07 1412
1840 [국내야구] 실시간 중계) (2) 북산호랑이 04-07 1350
1839 [MLB] 마이애미 말린스 "새 구장" (6) 이그니스 04-06 5843
1838 [국내야구] 치어리더가 뽑은 나쁜 남자 1위는? (2) Koroview 04-06 1978
1837 [MLB] 명불허전 "벌렌더" 이그니스 04-06 1864
1836 [국내야구] 이종범이 추억하는 영욕의 best & worst Koroview 04-06 1326
1835 [국내야구] '레전드' 이종범이 남긴 바람의 어록 (2) Koroview 04-06 1768
1834 [NPB] [NPB] 오릭스 이대호, 장타 실종…왜? (3) Koroview 04-06 1572
1833 [NPB] 이대호, 日최고 투수 상대로 '한방' 칠까? (2) Koroview 04-06 1684
1832 [NPB] '타율 .043' 4번에 갈채 쏟아낸 삿포로돔 Koroview 04-06 1370
1831 [MLB] 추신수, ML개막전서 '1안타 3사사구' Koroview 04-06 1585
1830 [MLB] 추신수 위협구 영상 (5) 바람난홍삼 04-06 3457
1829 [MLB] 추신수, 머리 쪽 위협구에 마운드 돌진 암코양이 04-06 1614
 <  1351  1352  1353  1354  1355  1356  1357  1358  1359  136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