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07-30 12:36
[NPB] '국민타자' 이승엽과 김태균의 차이
 글쓴이 : IceMan
조회 : 3,352  




흔히 이승엽(35. 오릭스)을 가리켜 '국민타자'라고 부른다. 

이 수식어가 처음 등장했을 때는 그저 '국민배우', '국민가수' 처럼 언론이 만들어낸 신조어의 하나 쯤으로 생각했던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국민타자(國民打者)는 엄연히 국어사전에 등록돼 있고 사전적 의미는 '야구에서, 국민 대다수가 좋아하는 타자'로 명시되어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크리스탈 11-07-30 17:45
   
......아
삼성동강경 11-07-30 20:57
   
크보에서 직접 가는 메이저 한명 없는거

크보랑 선수들은 정말 진심으로 반성해야된다


그러니 맨날 가는게 일본이고....전부다 실패하지...

승엽이 횽아의 근성은 인정하지만

지금 임창용....하나 빼고 머 좀 하는 선수가 없다...
피카츄 11-07-31 10:14
   
그렇다고 일본안거치고 미국가면 뭔가 실력차도너무날것같고
     
크로우 11-07-31 20:36
   
??? WBC보고도 아직 이런소리를...
          
갈리토스 11-08-01 02:53
   
??? WBC만 보시고 이런 소리를 하시면 안됩니다.

WBC는 메이져리그 선수들에게는 그야말로 스프링캠프만도 못한 몸풀기 대회에 불과합니다. WBC가 열리는 시기는 메이져리그 선수들에게 다음 시즌을 준비하는 굉장히 중요한 시기이고요. 이런 시기에 별 쓰잘데기도 없는 대회에 힘 쓸 선수는 없죠.
이런 이유로 한창 컨트롤아티스트, 서덕스라고 불리던 서재응 선수도 WBC에 나가지 않으려고 했지만 언론 등을 통해서 분위기 조장하고 하니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나왔죠. 잘 던졌습니다만, 다음 시즌은 망치고 그 뒤로는 쭉 내리막 결국 국내복귀했죠(이 이유때문만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분명히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야구에서는 MLB 정규시즌이 곧 프리미어리그이며 프리메라리가이고 챔스이며 월드컵입니다.

엠팍이나 디씨 야갤 등등 어느 야구 커뮤니티를 들어가서 물어봐도 KBO<<<<<<<NPB<<<<<<<<<<<<<<<<<<<<<<<<MLB를 인정 안하는 곳은 없습니다.
MLB는 그야말로 꿈의 무대죠. 트리플A만도 못한 일본리그도 정복못하는 실력으로 메이져에서는 어림도 없습니다. 일본리그 초토화시키는 정도는 되야 MLB에서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둘만하다고 평가할 수 있죠.
               
무궁화7호 11-08-01 03:24
   
갈리토스님 에이 그런 단순비교는 조금 아니죠
물론 리그면에서 NPB가 우리보다 강한것은 맞아요
허나 꼭 거기를 몸담고 잘해야 MLB성공보장? 이공식은 조금 아니죠 ㅋㅋ

그럼 센트럴 최강 좌완 '이가와' 투수는 왜 망했나요?ㅋㅋ

그리고 MLB뛰다 방출되서 한국 삼성에 몸담은 훌리오 프랑코는 한국서 고타율기록하고 다시 MLB애틀란타로 건너가서 그 강팀에서 주전을 꿰차고 그해 최고령 홈런기록 갈아치우며 포스트시즌까지 나가죠 ㅋㅋ

WBC라는게 단순 이벤트성 대회라 MLB(특히 미국)선수들이 몸을 사린면도 있지만
쿠바나 여타 나라들은 달랐거든요 그런 선수들과의 경기에서도 우린 모두 이겼고요

결론은 우리의 A급은 일본과도 별 차이가 없죠
지금 시점에서 꼭 우리선수들이 일본리그 거쳐- MLB공식? 이건 아니라는거죠

축구는 명예를 위해 유럽리그에 도전하지만
야구는 우리선수들이 당위성이 부족해요 도전의식도 부족하고요
미국보단 돈많이 주는 일본리그 가자~ 이런마인드가 있어서 우후죽순 가게된거죠

아마 윤석민이나 류현진선수가 스타트를 MLB로끊고 명예를 얻게되면 많은선수들이 일본리그는 등한시할겁니다

그리고 그들이 미국무대에서 성공할 확률도 예전보다 많이 높아졌다고 봅니다
                    
갈리토스 11-08-01 18:01
   
님 말씀도 맞습니다만...제가 일본리그에서 성공 = 곧 MLB에서 성공 혹은 메이져를 거쳐서 가야만  MLB에서 성공을 주장한 것은 아닙니다. 맨 처음 피카츄님의 댓글보시고 이렇게 생각하신거 같은데... 단지 MLB에서 성공할 선수라면 일본리그 따위는 가볍게 정벌할 수 있어야한다고 말한것이죠.

다시 말하자면 일본리그를 언급한 것은 일본을 거쳐서 가야된다는 피카츄님의 주장에 동조한 것이 아니라, 크로우님이 WBC에서 우리가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고 메이져를 너무 쉽게 생각하시는것 같아서 말한 것입니다.

훌리오 프랑코에 대해서는 제가 뭐라 할 말은 없군요. 단지 어디에나 예외는 있다는 말 밖에...

쿠바라... 글쎄요. 쿠바출신 메이져 선수들은 확실히 몸을 사렸을꺼라고 생각합니다만. 아마야구 최강 쿠바니 뭐니 하던것도 옛 영광입니다. 대만투수도 08년 베이징에서 쿠바 상대로 6이닝 1실점으로 막아내기도 하고, 마이너리그에서 놀던 송승준도 6.1이닝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기도 했고... 쿠바가 일본한테 떡관광 당하는건 뭐 놀랍지도 않죠.

우리의 A급과 일본 선수들이 별 차이가 없다...라고 하기는 좀 무리가 있는거 같고요. 류김윤 정도라면 일본리그에 가도 에이스급이라고 할 수 있겠죠. 하지만 일본의 특급 에이스들과 비교한다면 좀 아래라고 봅니다. 두말할것 없는 일본의 초특급 에이스 다르빗슈, 류현진이 KBO에서 보여주는 삼진능력보다 더 높은 삼진능력을 일본에서 보여주고있는 스기우치, 다르빗슈의 사와무라상 2연패를 저지한 이와쿠마 등...

타자들은 뭐 말할 것도 없죠. 한국에서 일본으로 간 선수들 중에서 한국에서 A급 아니 S급이 아니었던 선수들은 없습니다. 하지만 일본으로 가면... 처참하죠. 단순히 리그 적응 문제로 치부하기에는 성적의 갭이 너무나 크고... 성공한 표본이 너무 적죠.

뭐 일본과의 수준차이는 최근 국제대회에서의 성적에 얼마만큼 무게를 두느냐에 따라서 다른 것이기 때문에... 더 이상 언급하진 않겠습니다.

메이져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일본을 거치는것보다 메이져로 직행하는것이 더 좋다는 데에는 저도 동의합니다. 아무래도 KBO=>일본=>메이져 이렇게 가는것이 더 힘들 수밖에 없죠.

글이 너무 길어졌는데... 처음에 제가 하고싶었던 말은 WBC만 보고 메이져리그를 너무 쉽게 생각하면 안된다는 겁니다. 물론 이것도 처음에 크로우님이 글 쓰신게 이런 의미로 쓰신게 아니라면 저 혼자 뻘짓 한거겠지만요.
                         
깐따삐야 11-08-01 18:34
   
갈리토스//너무 높게 평가하는듯 이건 마치 90년 한일슈퍼게임당시 일본스타를 굉장히 넘사벽 치부하던 모습..베이징 올림픽이나 WBC붙어보면 비슷비슷하던데 이런 의견은 일본언론에서 먼저 뿌린것

원래 리그적응이란게 그만큼 어려운것 특히 야구란 종목은
메이저에서도 내셔널리그 소속 선수가 아메리칸리그로 틀드되서 적응못하고 다시 내셔널로 돌아오는 일이 부지기수..

그리고 달빗슈 스기우치 이야기하는데 윗님말대로 이가와는 당시 이들을넘어서는 특급좌투수였는데 이승엽이 개발랐음
한국서 퇴물취급받던 임창용도 최고급 마무리반열이고

님이 말하는건 그냥 단순 수치비교임
반대로 달빗슈 스기우치가 국내와도 성공한다는 보장은없음
그만큼 야구외적인 문화적응이란 변수가 상당하기에

참고로 프랑코말고도 한국서 허접으로 인식되서 방출당한 기아 타자는 주전 필라델피아 타자 2루수이고 두산 투수도 방출됐지만 메이저가서 완봉승거두었음
                         
으어으호러 11-08-02 08:52
   
한국에서 일본간 S,A급 타자들이 실패했기때문이라고 한다면
저는 거기에 대해서 변을 달고 싶네요.

한국타자중 S,A급이 일본간게
이종범, 이승엽, 김태균, 이병규, 이범호 인가요

여기서 이병규, 이범호 빼겠습니다.
이병규는 일본 가기전해에 3할도 못치고 10홈런도 못쳤고.
일본갔다오고 첫해에도 역시나 3할도 못치고 10홈런도 못칩니다.
즉. 본인스스로가 감을 잃어버렸던 시기입니다.
한창떄의 이병규가 아니었다는거죠.

이범호는 너무 당연하고요 ㅋ 한국에서하도 2할7푼 턱걸이 할까말까하던 선수입니다. 일본야구의 고질적 문제로 자리잡고 있는
우타거포의 부재의 수혜를 받아 일본 진출한 대표적인 타자죠.

이 두명은 이미 실패가 예견된 선수들입니다.

이종범의 경우 익히들 아는 그 사건 이전에
리그 타율 최상위권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사건이후에 트라우마와 슬럼프를 한동안 극복 못하며
결국 실패했고요.

이승엽의 경우는 정말 시대를 잘만난 선수라고 해야할까요..
장타력은 있습니다만.
컨택능력은 확실히 부족합니다.
국내에서조차도 약점으로 분류되던 코스를 결국 극복못한채로
일본을 가서 역시나 약점을 극복못합니다.
더 큰 문제는 이 약점이 이승엽만의 약점이 아니라
좌타자들에게 야구인들이 가장 먼저 지적하는 약점이란거죠.
즉 너무나 잘 알려진. 그래서 평생을 그 약점을 극복하는 노력을 하는 부분임에도 불구하고.
이승엽은 그걸 극복못한채로 일본을 갑니다.
그리고 일본에서도 결국 극복을 못하구요..

이승엽이 3할때린 시즌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기록적인 타고투저였던 시절입니다.
지금과 가장 결정적 차이는 3~5선발의 수준입니다.
에이스급의 수준은 그때도 나름 있었습니다만. 3~5선발은 형편없던 시절이었죠. 심지어 투수가 모자라서 1루수를 투수로 종종 써먹은 그 쌍방울의 예로 보듯이
3~5선발급 투수들이 그정도로 모자라고 수준이 낮던 시절입니다.
즉 양민학살을 통해서 컨택능력 부족이 눈에 안띄게 된 타자라는거죠.

이는 이승엽의 국제대회 성적을 통해서 더 잘나타나는데.
출전한 대회의 절반이상에서 1할대의 타율을 기록합니다.
심지어 국내에서 3할 2푼을 때리던 시즌에 조차 그해 국제대회에서는 1할을 때리죠.. 단 장타력은 있습니다.
이승엽을 까는게 아니라 이승엽을 정확히 보자는 의미로 한 얘기입니다.

즉 한국에서 지금까지 일본을 건너간 타자는 김태균 한명정도나
정상적인 상황과 통하지 않을까 싶은 선수였을뿐
나머지 타자들은 모두 비정상적인 상황이거나
실패가 예견된 불완전한 타자였다는겁니다.

그래서 제가 보기에는 지금까지 일본가서 실패한 타자는
김태균 한명입니다.

김태균 한명의 실패는 환경과 변화에 대한 적응의 차이로 봐야지
근원적으로 한국타자가 S,A급이 가도 다 실패한다 라고 보기는 무리라는겁니다.

일례로 일본가서 펄펄 날은 우즈가 국내에서 국내타자들과 압도적인 차이였던가요???
시간여행 12-02-16 21:51
   
잘보고 가여 ~~....
 
 
Total 37,75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8229
1309 [잡담] 이와쿠마 아내 남동생의 부인이 불륜상대 (9) 카울링 11-22 3063
1308 [국내야구] 어제 오늘 FA나 드래프트보다 김성근 - 이만수 이게 … (7) 다마젖소 11-22 1445
1307 [MLB] 미 언론 "정대현, 쿠바 잠재웠던 올림픽영웅이 온다" (2) 별2땅 11-22 2712
1306 [국내야구] lg 생각이 있는지 없는지 (6) 카울링 11-22 1461
1305 [국내야구] “힘+기술 최고…이대호, 日 정복할 것, (2) 뭘꼬나봐 11-22 1739
1304 [국내야구] '울보' 니퍼트의 뜻 깊은 재계약 성공 , 뭘꼬나봐 11-22 1716
1303 [국내야구] '불펜 취약' 볼티모어, 정대현에게 어떤 역할 … (2) 뭘꼬나봐 11-22 1690
1302 [국내야구] 김성근 전 SK 감독 "두 번 정도 전화, 그걸로 끝 예의 … (3) 뭘꼬나봐 11-22 1363
1301 [국내야구] 두산, '15승 용병' 니퍼트와 재계약 성공, 뭘꼬나봐 11-22 1318
1300 [국내야구] LG의 위안거리? 용병 '원투펀치'는 남았다 , 뭘꼬나봐 11-22 1455
1299 [국내야구] '에이스' 윤석민, ML행 향후 2년간 보류 선언, 뭘꼬나봐 11-22 1743
1298 [국내야구] 두산 탈출 ‘두목곰’ 김동주 “고작 2년 충격! 뭘꼬나봐 11-22 1516
1297 [국내야구] ‘트럭 운전수’ 한용덕, 독수리 에이스로 날다 , 뭘꼬나봐 11-22 1657
1296 [국내야구] FA 조인성, 전격 SK행...3년 최대 19억원, (2) 뭘꼬나봐 11-22 1687
1295 [국내야구] 정대현, '2년간 총 320만 달러' ML 입성 초읽기 (1) 디오나인 11-22 1778
1294 [국내야구] 김성근 감독 인터뷰 전문 타이핑본 (5) 사랑그리고 11-21 1839
1293 [국내야구] 김성근, 이만수에 '예의 벗어난 놈' 직격탄 (6) 유캔세이 11-21 1616
1292 [잡담] 이거 시속 몇km정도 나올까요? (4) 카울링 11-21 2040
1291 [국내야구] 'SK행' 임경완 "SK의 추진력이 아주 좋았다, (3) 뭘꼬나봐 11-21 1377
1290 [국내야구] 이대호 “후배들을 위해 일본 택했다, (4) 뭘꼬나봐 11-21 1721
1289 [국내야구] 6년만의 외부 FA 영입…달라진 한화 진면목 , 뭘꼬나봐 11-21 1251
1288 [국내야구] 이만수 감독 "임경완, 승리조로 1~2이닝 막아주길, 뭘꼬나봐 11-21 1407
1287 [국내야구] 진짜? 예상밖 빅딜…김시진 감독도 깜짝 , 뭘꼬나봐 11-21 1681
1286 [국내야구] 윤석민 “9회말 2아웃 노히트노런? 최형우-추신수 만… 뭘꼬나봐 11-21 1491
1285 [국내야구] 송신영, "12시 01분, 한화로부터 전화가 왔다, 뭘꼬나봐 11-21 1463
1284 [국내야구] 김태균 연봉, 프로야구 첫 ‘10억+α, 뭘꼬나봐 11-21 1762
1283 [국내야구] '반복된 협상 진통' 롯데, 꿩도 매도 다 놓쳤… 뭘꼬나봐 11-21 1703
 <  1351  1352  1353  1354  1355  1356  1357  1358  1359  136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