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자동차 게시판
 
작성일 : 21-11-16 11:32
[자동차] 위드 코로나…외출 많아지니 車사고 1만건 늘어
 글쓴이 : 사랑하며
조회 : 2,116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전환에 자동차사고가 다시 늘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감소했던 자동차사고가 교통량이 늘면서 지난달 중순 이후 반등하는 모습이다. 안정세를 유지하던 자동차보험 손해율도 연말을 앞두고 오름세로 돌아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6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거리두기가 완화된 지난달 셋째주 삼성화재, DB손해보험, 현대해상, KB손해보험 등 주요 손보사 4곳의 자동차사고 접수건수는 9만5169건을 기록했다.

10월 첫째주와 둘째주 각각 접수된 8만7282건, 8만7233건보다 1만건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정부는 10월18일 거리두기 완화 조치를 시행했다. 사적모임이 접종완료자를 포함해 8인까지 허용됐으며, 식당이나 카페 등도 자정까지 영업이 가능해졌다. 위드코로나 조치가 시행된 이달에도 1일부터 7일까지 접수된 자동차사고 건수는 9만4382건에 달했다. 전월 동기대비 8.1% 늘어난 규모다.

손보업계는 거리두기 완화 조치와 함께 단풍철을 맞은 나들이 증가 등 계절적 요인이 겹치면서 자동차사고가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손보사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겨울철 자동차사고가 늘어나는데 올해는 10월부터 증가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그동안 거리두기로 하지 못했던 여행이나 외출이 증가하면서 사고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자동차 사고접수가 늘어나면서 안정세를 보이던 자동차보험 손해율도 다시 악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손보업계는 자동차사고 발생이 급증하는 연말을 앞두고 손해율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올 3분기 기준 주요 손보사 자동차보험 누적 손해율은 ▲삼성화재 79.1% ▲DB손보 78.1% ▲현대해상 79.5% ▲메리츠화재 76.7%로 전년 동기 대비 10%포인트 가량 낮은 수준이다. 업계에서 추정하는 자동차보험 적정손해율 77~78%대를 유지하면서 보험영업손실을 줄이는데 기여해왔다.

하지만 오는 12월부터 정비요금 인상이 예정되는 등 손해율이 악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지난 9월 보험업계와 자동차정비업계는 자동차보험정비협의회를 열고 자동차 시간당 공임비 인상율을 4.5%로 최종 합의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사랑하며 21-11-16 11:32
   
 
 
Total 1,4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자동차 게시판입니다. 가생이 01-01 46412
1498 [자동차] wrc 2022년은 현대 망한 느낌이네요. (3) 기드맨 01-21 2967
1497 [자동차] 역전 한방노리는 토요타 (19) 대팔이 01-14 5605
1496 [자동차] 미국 자동차 공급부족 심화 (2) 이름없는자 01-10 3834
1495 [자동차] 현대 제네시스 만세 (7) 이름없는자 01-07 8748
1494 [자동차] 스포티지 신형 가솔린 타는데 출발할때 (5) 하데승ㅇㅇ 01-06 3324
1493 [내차인증] 차 바꿨습니다. 이제 쉐슬람이라고 불러주세요. 쉐~멘 (4) 오카포 01-05 2723
1492 [자동차] 자동차는 전투기 보다 복잡하다. (20) 이름없는자 12-21 6751
1491 [자동차] 현대차 살때 dct미션은 거르세요 (15) TeddyBear 12-20 5750
1490 [자동차] 벤츠 중국 공기업 수요였다. 2년 만에 밝혀진 진실. 1lastcry 12-18 3473
1489 [자동차] 도요타 자동차의 유료 원격 시동 기능! (12) 이름없는자 12-14 4272
1488 [자동차] 디젤vs가솔린 차를 잘 모르는 요번에 suv 싼타페를 사려고… (15) 도모군 12-13 2386
1487 [자동차] 블랙박스 때문에 미치겠습니다. (11) 휜돌이 12-12 3668
1486 [자동차] 조수석 반대로 돌려놓고 주행해도되나요?? (7) someak 11-30 5678
1485 [자동차] 미래의 전기차 사업구상.. (3) 멍때린법사 11-28 2946
1484 [자동차] "이것이 미래의 자동차"…美 신생 스타트업, 현대차 제쳤… (2) 사랑하며 11-27 4593
1483 [자동차] 'K5 아버지'가 드러낸 전기차 포부 "현대차가 새 … (4) 사랑하며 11-25 6247
1482 [자동차] 흙수저 자동차 구매 질문이요.. (39) 휜돌이 11-20 3087
1481 [자동차] 위드 코로나…외출 많아지니 車사고 1만건 늘어 (1) 사랑하며 11-16 2117
1480 [자동차] 한국자동차연구원, 전기차 7만대 넘게 팔렸다…2배 '… (4) 사랑하며 11-15 3038
1479 [자동차] 바이톤, 결국 파산 (4) 사랑하며 11-15 6867
1478 [오토바이] 베트남 중고 오토바이 사기/2017년식이 주행거리 5km 실화… (1) 자유자우 11-13 3088
1477 [자동차] 미, 현대차 엔진결함 내부고발자에 280억원 포상금 (8) 대팔이 11-11 2581
1476 [자동차] 품귀 현상 요소수가 뭐길래… 화물차 출력 낮아지고 재… (2) 즐겁다 11-04 3160
1475 [자동차] 현대차그룹, 사상 첫 세계 3위 카메이커 등극 (1) 메흐메르 11-02 4588
1474 [자동차] 837km 가는 전기차 나왔다..도로위 달리자 주가 50% 급등 (1) 꼬마와팻맨 11-01 4822
1473 [자동차] 포르쉐 할부 238만원에 라면만…” 카푸어의 고백 (12) 즐겁다 10-25 7265
1472 [자동차] "현대차는 안돼" 비웃더니 뻘쭘해졌네..정의선 '뚝심… (4) 꼬마와팻맨 10-18 984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