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자동차 게시판
 
작성일 : 18-02-07 10:36
[자동차] 스팅어 차가 어떤편인가요?
 글쓴이 : 나무니
조회 : 6,465  

뒷좌석에 사람이 편하게 탈만큼은 되나요?
지금은 준준형 쉐보레 크루즈 2013년식을 타고 있는데, 직업상 출장이 많아서 이미 키로수가 꽤 된지라;;
길거리에서 보니 차가 참 멋지더군요. 멋진데, 금액대도 나쁘지 않은 것 같고..
인터넷 서칭으로 보니 뒷좌석이 좀 좁아보여서, 지금 타는 크루즈도 준준형이라 뒷좌석이 좁아서요.
타보신 분들 의견좀 부탁드릴게요.(__) 스팅어 장단점 등등좀 알려주세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NightEast 18-02-07 11:35
 
스팅어 조수석 자주 타는 (일주에 거의 3 4번 탐) 사람인데요

음 세세하게 뭔가 관찰하며 타본게 아니라 뭐라 드릴 말씀이;;

걍 제가 느끼는 점만 본다면

차체가 낮다. 레어하게 생겨서 알아보기 쉽다. 좁다는 느낌은 없었다. 승차감은 신형차인만큼 괜찮았음
좌석 조절장치(앞뒤 이동, 등받이 각도)는 의외로 수동임;; 요즘 거의 자동스위친데;;
뒷좌석은 초딩1 중딩1 태우고 다닐때가 있는데 별로 좁은적은 없음

그냥 살짝 외제차 탄듯한 정도의 느낌 정도..
쓴거 이외에 딱히 장단점 크게 느껴진건 없었어요
     
NightEast 18-02-07 11:36
 
아 굳이 흠..

한 3~4년전 유명하신분 벤츠s클래스 머시기;;도 조수석에서 여러번 타고 다닌적 있는데
제가 이상한건지.. 몰라도 그때는 좀 불편했어요..
근대 스팅어 탈때는 그런 느낌은 없었음

저는 면허도 없고 차도 없고 얻어타고 다니는 입장이고 차에 대해 민감하지도 않은 사람이라.. 그냥 이정도 밖에 묘사 못하겠네요 ㅠㅠ
     
GETZ 18-02-07 13:34
 
좌석 조절장치가 거의 자동이라구요?  전동, 수동은 옵션 아닌가요?
          
공무원 18-02-07 13:54
 
전동식조절은 옵션 맞습니다~
푹찍 18-02-07 16:54
 
저는 스팅어를 세단이 아닌 suv랑 자주 비교합니다.
트렁크 성애자라 일단 차는 뒷좌석과 트렁크 부터 봅니다. ㅋ
스팅어 저래 봬도 해치백 이라서 뒷좌석 눕힐 수도 있고
일반 세단보다 짐도 길쭉한거 많이 싣습니다.
전동트렁크에 매달린 칸막이가 분리할 수 있어서 그거 띄고 뒷좌석 눕히면
차가 길어서 거의 웨건급 공간 나옵니다. 
트렁크 바닥 구조도 세단이 아닌 웨건형이어서 일반 세단같이 푹 파인 구조가 아니라 짐 실을때 매우 좋구요.
눕힌 뒷좌석과 일자를 이루어서 드러 누울수도 있습니다. ㅋ
뒷좌석 무릎 공간은 크루즈 보다는 넓은거 같네요.
후륜구동이라 뒷좌석 중앙이 전륜구동 차보다 볼록 튀어 올라있는건 감안 해야 하구요.
같은 돈이면 뒷좌석 고자인 g70보다 훨씬 효용성이 높아보입니다.
따지고 보면 국내 해치백 세단 중에서 완전 웨건인 i40 제외하고 뒷좌석 및 트렁크 활용도가 가장 높네요.
후륜구동 스포츠카 주제에 ㅋ
짐 좀 싣고 다니면서 장거리 고속도로 산길 와인딩도 지지고 싶으신 분은 이거 사면 됩니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suv보다 주행성, 짐차, 승차감을 골고루 고려한 전체적 활용도 면에서 훨씬 낫다고 생각합니다.
본격적으로 오프로드 뛰는 찝차 빼고
가족과 짐 한가득 싣고 눈길 주행 난폭 운전 등 고속도로에서 유독 많이 보이는 간 튜닝된 도심형 suv가 하는건 뭐든 더 잘 해냅니다.
4륜구동까지 있으니 ㅋㅋㅋ
저는 스팅어가 세단 완전체라고 보고 있습니다.
     
데헷 18-02-08 07:54
 
해외 세단 차체 낮은거 타보면 차가 도로에 착붙어서 가라앉아서간다는 느낌이 있잖아요 스팅어도 그런 느낌 나나요??
          
푹찍 18-02-08 11:36
 
딱히 착 가라앉는 다던가 그런 느낌은 아니구요.
x-y 넘어가는 영역의 고속까지 불안하지 않다는 느낌은 주네요.
사실 가라앉는다는 차량들도 그 영역에 들어가면 붕붕 뜨거든요 ㅋ
그리고 서스가 생각보다 많이 부드러워서 항속 주행에 부담이 적습니다.
워낙 부들부들해서 걍 그랜저인줄 알았음 ㅋ
그렇다고 코너바리가 딸리지 않는 매우 고차원적인 세팅이 되어 있습니다.
뭐 요즘 bmw도 그런식이고 트랜드를 잘 따라갔죠 ㅋ
그립주행하면 끈끈하게 잘 따라 붙구요.
3.3 후륜은 절대적으로 후륜 특성을 아시는 분이 타야할 차입니다.
일부러 뒤가 춤추라고 세팅 해 놓은 차량입니다. ㅋ
거기에 전륜 타각도 커서 완전 드리프트 세팅이구요 ㅋ
3.3 후륜가지고 전륜차 타듯 조지면 바로 전손각 입니다. ㅋ
근데 특성을 알고 어르고 달래며 타면
국내 차량중에서 가장 재미있는 차일겁니다. ㅋ
롤케이크 18-02-07 21:10
 
시트포지션이 낮고 뒷자석이 좁아서 패밀리카로 생각하는거면 다른 차 알아보시는게 날 겁니다. 잠깐씩 태우는 것이라면 큰 상관 없겠죠. 후륜구동이라 운전하는 재미가 조금 있더라구요. 차주분들은 뒤가 털리는 맛이 있다고 하더군요. 3.3은 역시 직빨이죠. 인테리어도 고급스럽습니다. 시승해봤을때 확실히 힘이 좋아서 만족했었습니다. 전자제어 서스펜션이 옵션으로 들어가서 스포츠모드에서는 서스펜션이 단단해지고 핸들링도 힘이 더 들어가죠. 2.0은 G70,스팅어 둘다 타봤는데 3.3에 비해 힘은 딸리지만 저에게는 그정도면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밸런스는 3.3보다 2.0이 더 좋다고 하더군요. 연비는 3.3은 시내는 거의 5~6 나오더군요. 고속도로에서 크루즈 컨트롤 켜놓고 정속주행하면 10~12 정도  나오는 같더군요. 주유비가 크루즈의 최소 2배 이상 나올겁니다. 세금도 3.3은 80만원 넘습니다. 다만 작년말에 2.0에서 냉각수가 세는 문제로 한동안 시끄러웠고 G70이 선전하면서 판매량이 반토막 났습니다. 냉각수 문제는 지금은 해결됬다는 것 같아요. 지칠공이 3달 연속 1400대 이상을 판매하는데 스팅어는 400대 후반에서 팔리고 있습니다. 그래선지 2박3일 시승이벤트에 담청 실패했는데도 50만원 모바일 할인 쿠폰을 보내주더군요.
역전의용사 18-02-07 22:50
 
가성비 짱입니다.
루리호 18-02-08 11:12
 
제 친구가 타고있는대요

아빠차는 절대 불가구요 뒷좌석 남자어른은 못탑니다. 가까운 마트가는대도 불편하더군요 앞뒤로는 중형세단만한대 높이가 낮아서 답답해요 키작으신여자분은 타는대 크게 문제는 없을겁니다.

오빠차로는 쓸만은합니다 연봉좀 높거나 재산이 많으신분이면 탈만하고 생각보다는 유지비가 덜들긴하는대 그래도 지금보다는 할부끼면 50정도 더들어갈거예요

그리고 중요한게 생각보다 남들이 안알아줍니다....  그냥 이쁜자동차네 이게 끝이예요
승차감은 생각보다 좋더군요
아르곤 18-02-08 12:22
 
뒷좌석에 사람 탈 일이 많다면 비추입니다. 아주 좁지는 않다 정도이지 편하다고 할 정도는 아니에요. 옵션 어느 정도 들어갈 경우 그랜저 ig랑 비슷하거나 더 비쌉니다. 후륜 기반의 가속 성능을 느끼고 싶다면 모르겠지만 뒷좌석을 중요하게 여기신다면 스팅어는 아니라고 말하고 싶네요. 스팅어 가격이면 차라리 ig로 가세요.
미데카아 18-02-08 15:01
 
원래 후륜이 뒷좌석이 좁습니다.

말씀 하신 크루즈 정도 크기 일겁니다. 단 폭은 더 넓겠죠.

하지만 후륜에 패스트백 치곤 뒷좌석 레그룸. 헤드룸 잘  나옵니다. 제가 직접 앉아 봣습니다.
그리고 시승기 봐도 2열에 성인 남성들 무리 없이 잘 탑니다. 레그룸은 괜찮고. 키가 크면 헤드룸이 좀 적게 남는 정도 입니다.
단 2열 중간자리는 못탄다 봐야 합니다. 아동만 탈 수 있죠. 즉 4인승이라 생각하는게 좋습니다.

출장 많다고 하시는데 출장때 자가 운전하시나요? 그렇다면 비추 입니다.
스팅어가 GT (장거리여행차량)  성향 이라 승차감은 괜찮으나. 문제는 연비가 최악 입니다. 기름 바닥에 뿌리고 다니는 꼴이 될겁니다. 키로수 많다면 낮은 배기량 중소형 전륜 차량이나 디젤차로 가시길.
나무니 18-02-10 17:29
 
의견 감사드립니다. 연비가 그리 안좋은 지 몰랐군요 ㅠㅠ 심히 고민을 해봐야겠습니다.
나야나에요 18-02-10 19:16
 
한번 마음 정하면 돌이키기 힘들죠 ㅎㅎ 테스트 드라이브를 몇 번 해보시는건 어떠세요?
노림수왕 18-02-12 08:55
 
연비는 2.0 터보나 2.2디젤로 선택하면 좀 괜찮죠
bbak 18-02-12 19:50
 
크루즈 보다는 훨씬 커지지만 전륜국산 중형에 비하면 좁습니다.
뒷자리 크기 따지면 최소 국산 중형 이상 고르셔야합니다.
JasonKim 18-02-18 09:41
 
스팅어 3.3 gt rwd 지난 9월부터 타기 시작했습니다.
유게 가려다 잘 못 눌러서 들어왔는데 마침 스팅어 이름보고 들어왔네요. ㅎ

(참고로 전 보통 수준의 운전자이고, 경력은 십여년 정도 됐습니다.)

단점부터 말하자면
뒷자리는 앞뒤 간격으로 좁다고 느낄 일은 없습니다. 일반적인 중형차 느낌이랄까.
(더 넓고 좁고는 모르겠고, 다리 닿거나 발 놓을데 없거나 하진 않아요.)
다만 머리 높이가 문제인데, 제가 180인데 엉덩이를 뒤로 끝까지 앉아서 타면 머리가 닿았습니다.
어린이, 여성, 키가 크지 않은 성인 남성까지는 아무런 지장 없고
키 좀 큰 남성은 살짝 엉덩이 빼고 앉아야 합니다.

그리고 기름을 잘 먹어요.
배기량 + 터보 + 무게가 있어서 시내 주행 해보면, 먹성 좋다는게 느껴집니다.
(근데 운전하면 나름 잘 달려서 잘 먹어도 기분은 좋습니다.)

또, 주행 중 트렁크 잡소리 이슈가 있었는데,
트렁크 잡소리 개선용 와셔가 나왔고 요즘 출고되는 차량들은 잡소리 문제가 해결되어서 나옵니다.
제 차는 오토큐에서 유격줄여주는 고무와셔 넣어주니 사라졌습니다.

2.0은 냉각수 등의 문제가 있다고 하던데 3.3은 없었구요.

저는 이것 말고는 딱히 흠 잡을건 없네요.


간단하게 주행질감을 표현해보면
단단한 서스펜션이지만 승차감이 좋다고 느꼈고, 핸들링은 단순하게 좋다.
(핸들 약간 작고 한쪽으로 1.2바퀴 정도면 다 돌아갑니다.)
특히 예전 국산차 타고 방지턱 넘어 갈 때, 차체가 약해서 조금씩 뒤틀리는 듯한 뭔가 헐거운 느낌이 없습니다.
섀시가 단단하다고 표현해야 되나...
섀시 강성을 정확히 알 수는 없는데 방지턱 넘어 갈 때 그런 느낌이 납니다.
물론 제가 타봤던 차들이 허접했을 수도 있습니다만...

출력은 일상 영역에서는 넘치는 수준이고, 브레이크가 잘 잡히면서도 정직해서 컨트롤이 쉽다고 느꼈습니다.
처음 시승 할 때는, 고성능 차라 엑셀/브레이크 컨트롤이 민감하진 않을까 했는데
운전하기 쉬워서 의외라고 생각했습니다.


추가.
1) 연비는 2.0도 3.3에 비해 많이 좋고 하지 않습니다.
    스팅어 다른건 몰라도 기름 많이 먹일 각오는 하셔야 됩니다.
    제 기준으로 서울 시내(동대문, 여의도, 용산) 다니면 5~6킬로 사이 나오고
    고속도로 다니면 10킬로 내외 나옵니다.

2) 그랜져ig나 g70 같은 대안은 뭐, 본인의 사용 목적에 따라 달라져야 하지 않나 싶네요.

    g70 : 제네시스 브랜드 네임이랑 스팅어에 비해 짧은 만큼 민첩하다는 장점이 있구요.
        뒷자리는 앉아보기만 했는데 공간이 많이 좁습니다.
        못 탈 정도는 아닌데 하여튼 좁아요.
        뒤에서 보면 앞좌석 옆 바닥으로 안전벨트 고정되어 있는것도 좀 이상하게 보이구요.
        그것 빼면 좋은 차인것 같습니다.
        디자인이야 취향따라 가면 되고... (물론 제가 보기엔 스팅어가 더 좋았지만요. ㅎ)
        제네시스 브랜드 네임이나, 코너에서 민첩함이라던가 하는 재미를 찾는다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뒷자리 사람 태울것 신경 안쓰고 펀카로 타고싶다면 고려해볼 옵션

    스팅어 : 펀카 + 약간의 실용성.
                결혼 하면서 양가 어머님들 모시고 한복 사러 다녀왔는데
                아무런 문제없이 편안하게 잘 모시고 왔습니다.
                트렁크 자동도 은근히 편해요. 마트에서 박스들고 와서 서있으면 열리고 ㅎㅎ
                GT 성향이라 장거리 타고 놀러가기 좋습니다.

                광고처럼 일상과 일탈의 경계에 있는 차량입니다.

그랜저IG : 위의 두 차와는 성격이 아예 다른 차죠.
                편하고 여유롭고...
                대부분의 경우에는 이 차가 합리적인 선택이겠죠.
아포카립스 18-04-03 15:19
 
뒷좌석 모닝보다 아주 쪼끔 넓어요. 해드룸은 모닝보다도 좁음.
 
 
Total 6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자동차 게시판입니다. 가생이 01-01 27545
695 [자동차] Lamborghini Gallardo E-gear VS. Saab 9-3 Aero 소브라리다 11-19 370
694 [자동차] 현대 i30n tcr 제작과정 (5) 아오테아로 11-17 1477
693 [자동차] 간지터지는 도요타 광고 (과연 성차별 광고인가) (4) 더퐁킹 11-15 1547
692 [자동차] 제네시스 G90 `대박` 조짐…사전예약 첫날 3000여대 계약 (6) 스크레치 11-14 3036
691 [자동차] 부러워서 미쳐버릴것 같은 영상 ㅋ (2) 푹찍 11-14 1874
690 [자동차] 자동차 중고 파려는데 어디서 파는게좋아요? (2) 입술마당 11-13 946
689 [자동차] 자동차에 휘발류대신 등유가 주유되서 문제가 발생되었… (11) 먹보 11-12 1325
688 [자동차] 한국 자동차시장 업체별 점유율 순위 (2018년) (2) 스크레치 11-12 887
687 [자동차] 제가 아반떼ad 핸들 d컷 튜닝을했거든요.. 그래서 순정핸… (8) 선괴 11-11 1348
686 [자동차] 한국 프리미엄 자동차시장 판매량 순위 (2018년) (11) 스크레치 11-09 2313
685 [자동차] 닛산, 전기차 개발 뒤처졌나…'신형 리프' 주행거… (8) 스크레치 11-05 2381
684 [자동차] [단독] `삼성 배터리` 단 현대 전기車 나온다 (6) 스크레치 10-29 5743
683 [자동차] 자동차에 첨단을 더했습니다. (19) 선괴 10-25 3607
682 [자동차] 멕시코 자동차시장 업체별 판매량순위 (2018년) (7) 스크레치 10-25 3074
681 [자동차] 기아 프로씨드 2019 슈팅 브레이크 (5) 도밍구 10-24 2079
680 [자동차] 현대차 차세대 신규 엔진 ‘스마트스트림’ 2종 공개...… (4) 스크레치 10-23 3220
679 [자동차] 현대차 수소전기버스, 울산 정규 노선 투입 (5) 스크레치 10-23 1233
678 [자동차] 전기차 수리비 (7) llllllllll 10-22 2839
677 [자동차] 2019 기아 프로씨드 GT (8) 도아됴아 10-18 2818
676 [자동차] 제네시스, 세계 최초 3D 계기반 적용 '2019 G70' 출시 (4) 스크레치 10-17 4076
675 [자동차] 2019 GM 쉐보레 블레이져 도아됴아 10-16 1660
674 [자동차] 2019 볼보 s60 t8 폴스타 도아됴아 10-16 1250
673 [자동차] 2019 아우디 q3 (2) 도아됴아 10-14 1976
672 [자동차] 2018 람보르기니 우루스 (2) 도아됴아 10-14 1851
671 [자동차] 2019 BMW X5 (5) 도아됴아 10-13 2175
670 [자동차] 제네시스 G70 '프리미엄 스포츠세단' 새 시장 열다 (5) 스크레치 10-13 2634
669 [자동차] 기아 대형SUV 텔룰라이드 완전공개 (10) llllllllll 10-11 379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