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자동차 게시판
 
작성일 : 18-09-04 20:56
[자동차] 아우디 미필남 사건을 보니 제가 처음 자동차 사려고 할 때가 생각나서....
 글쓴이 : 선괴
조회 : 2,591  

 네....

저도 그때당시에 면허도 땄겠다 제 차를 갖고싶었던 때였죠. 하지만 뭐.. 아무리 그렇다고 뭐 아우디나 비엠같은 건 꿈도 안꿨지만요. 아무리 머리에 든 게 없어도 그정도로 생각이 바닥을 치진 않았었죠.

여튼, 아무것도 조사해보지도 생각하지도 않은 채 전철을 타고 인천에 있는 중고차 매장으로 갔었습니다.

처음에는 저도 중고차를 살 생각은 없었습니다. 그냥 한번 보겠다고 했었던 거였죠.

딜러에게도 전화했을땐 그렇게 말을 했었구요.

그런데 인천에 도착하고 어느새 계약서가 놓여진 테이블에 앉아있게되었고 어어 하다가 결국 계약까지 체결하고 말았죠.

솔직히 그냥 오늘은 차만 보려고 온거뿐이라고 하면서 자리를 박차고 나갈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저도 마음속으론 제 차를 갖고싶다는 생각이 컸기때문에 분위기에 타서 그러질 못했죠.

그리고 결국 그렇게 제 첫 차인 모닝을 사게됩니다.

그것도 할부로요.

돈을 빌려준곳은 듣보잡 캐피탈이었는데... 정확히 중고모닝가격이 870만원이었습니다. 3년할부에...  한달 32만원정도 냈었거든요.

지금 생각해보면 이건... 미친건데.

중고모닝 그것도 8만키로 탄 차를 새차가격에...

돌았던거죠.

미친거져.

머리를 빻았다 못해 물에 섞은 뒤 꿀꺽꿀꺽 삼킨 거죠.

근데 저도 그때는 이게 3만키로 탄 차라고 들었거든요. 근데 나중에 차에 올라타보니 8만키로더라고요.

그러나 이미 계약서에 싸인은 했고,

일은 끝났고...

그리고 감이 안돌아왔을 때입니다. 8만키로나 3만키로나 거기서 거기라고... 생각했던...

조금 속았다고 생각은 했지만 사회경험 했다 생각하고....(돌은ㅅㅋ)

제 차가 생겼다는 기쁨에 깊게 생각하질 못했었습니다.

그러다 친구들에게 한소리 듣고..

아버지에게 맞아죽을뻔하고.

정신이 돌아왔는데 이미 때는 늦어도 한참 늦었죠.

그리고 차값만 생각하다가 보험이며 기름값이며 기타등등 잡다하게 돈이 깨진다는 거...

거기까진 생각해보지도 않았습니다.

그러니 태연히 이런 일을 저질렀던 거겠죠.


그리고 당연하다면 당연한건데..

3년 지나서 돈을 다 갚고나서 저의 신용도는 바닥을 쳤습니다.


페이스북 광고에 홀라당 넘어가서 외제차사는애들 보면 그때의 제가 생각나서요.

걔네들도 아마 그때당시의 저처럼 많은 걸 생각해보지도 않은 채 차만보고 그래버린거겠죠. 그리고 할부로 한달에 정확히 얼마를 내야하는지조차 자세히 보지도 않고 간단하게 생각할 겁니다.

저는 그나마 돌아가지도 않은 머리로 생각한다고 산 게 중고모닝이었지만,

그렇기때문에 감당할 수 있는 여력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저와는 반대로 외제차를 질러버린 애들은....

아마 정신이 돌아올때쯤에는 감당할 수 없는 현실에 미쳐서 돌아버리겠죠.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토미에 18-09-04 22:31
 
두루넷이 막 보급되던 시절.
막 제대한 상태에서 다마스 중고 400만원 짜리를 올 할부로 거진 30% 이자로 산다음 일을 시작했음.
결론은 한달만에 갚아 버렸음.
인터넷 설치 일이 차고 넘치던 시절.
껀당 3만원 받고 하루에 20건을 넘게 했었음.
저와는 시작이 많이 달랐네요.
     
선괴 18-09-05 15:42
 
그렇군요.
차는 할부든 현금박치기든
중요한건 이걸 감당할 여력이 있는가 하는거겠죠.
슈퍼카를 공짜로 준다고해도  받으면안된다는 말도 있으니까요.
 
 
Total 67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자동차 게시판입니다. 가생이 01-01 26808
673 [자동차] 2019 아우디 q3 도아됴아 10-14 511
672 [자동차] 2018 람보르기니 우루스 도아됴아 10-14 411
671 [자동차] 2019 BMW X5 (1) 도아됴아 10-13 861
670 [자동차] 제네시스 G70 '프리미엄 스포츠세단' 새 시장 열다 (3) 스크레치 10-13 1173
669 [자동차] 기아 대형SUV 텔룰라이드 완전공개 (8) llllllllll 10-11 1995
668 [자동차] 포니 수출 41년만에… 현대차 유럽서 年 100만대 (3) 스크레치 10-10 1789
667 [내차인증] 아반떼ad 1년... (17) 선괴 10-09 1751
666 [자동차] 月 1천대 팔린 코나·니로EV...전기차 질주 견인 (1) 스크레치 10-06 2454
665 [자동차] 벤츠 c클래스 200d (4) 바리스타 10-05 2101
664 [자동차] 세계 TOP 15 자동차기업 브랜드가치 순위 (2018년) (4) 스크레치 10-05 1932
663 [자동차] [잡지식]연비의 기본 (15) JJUN 10-01 2157
662 [자동차] 한국타이어, F1 독점 공급 1조원 베팅 (11) 스크레치 09-27 3634
661 [자동차] [정보]잠깐 쉬려 갓길 주차했다 사고나면…"피해자도 책… (3) 오캐럿 09-25 2093
660 [자동차] 유럽 자동차시장 점유율 TOP 5 순위 (2018년 1~8월) (4) 스크레치 09-22 3070
659 [자동차] 현대차, 스위스 H2에너지社에 수소트럭 1000대 공급 (4) 스크레치 09-20 3398
658 [자동차] 세계 SUV시장 점유율 TOP 5 순위 (상반기) (7) 스크레치 09-12 5842
657 [자동차] 美 GM, 전기차 급속충전 기술 개발…배터리 완충 10분이면… (2) 스크레치 09-08 5026
656 [자동차] 레고 100만개로 만든 부가티 시론 (2) llllllllll 09-08 3198
655 [자동차] 한국 자동차 제조업체 근황 (11) 토미에 09-07 7357
654 [자동차] 신형 후속모하비 사진 (27) Preussen 09-06 7024
653 [자동차] 현대·기아차, '車본고장' 독일서 수입차 2위 이어… (4) 스크레치 09-05 3245
652 [자동차] 미국서 잘나가는 현대차… 제네시스는 고전한 이유 (5) 스크레치 09-05 3719
651 [자동차] "고맙다 SUV"… 현대·기아車, 미국서 기지개 (1) 스크레치 09-05 2427
650 [자동차] 아우디 미필남 사건을 보니 제가 처음 자동차 사려고 할 … (2) 선괴 09-04 2592
649 [자동차] 중국산 저질 배터리 때문에…GM, 전기차 생산 차질 (10) 스크레치 09-01 4590
648 [자동차] 베트남 수도 하노이 ' F1 경기 개최' 가능할까? (8) 라이프프라 08-31 3545
647 [자동차] 사회초년생 중고차 구입 문의드립니다. (16) 안녕디지몬 08-29 292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