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구)잡담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잡담 게시판
 
작성일 : 20-03-26 11:15
코로나19 전염시킬까 걱정한 伊 확진 간호사, 극단적 선택
 글쓴이 : 별명11
조회 : 1,993  

유럽 내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가장 큰 이탈리아에서 또 하나의 안타까운 사연이 나왔다.

미국 뉴욕포스트 등 해외 언론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룸바르디아주에 있는 몬차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중환자들을 돌보던 간호사 다니엘라 트레지(34)는 지난 10일 코로나19 증상을 느끼고 검사를 받았다.

안타깝게도 이 여성은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와 곧바로 격리됐고, 이후 치료가 시작됐다.

그러나 이미 확진판정을 받기 전부터 코로나19 의료진으로서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던 이 간호사는 자신 역시 확진자가 되자 큰 충격을 받았다. 무엇보다도 자신이 다른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전염시킬 것을 가장 두려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이 간호사는 자가격리 중 스스로 목숨을 끊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당시 그녀의 건강상태에 대해서는 밝혀진 바가 없지만, 현지 언론은 이 간호사가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를 시작했을 시기에는 중환자에 해당하는 증상을 보이진 않았다고 전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4일, 사망을 확인한 이탈리아 간호사협회 측은 “이탈리아에서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들을 돌보던 간호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협회 관계자는 “이탈리아 전역의 의료진에 수많은 사람들의 눈길이 쏟아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이 간호사 등 의료진에게 극심한 스트레스를 주고 있다”면서 “(트레지의 죽음은) 매우 슬프고 충격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탈리아 당국은 이 간호사의 죽음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한편 보건 당국에 따르면 24일 기준, 이탈리아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의료진은 약 5760명에 달한다. 25일 기준, 전국의 누적 확진자는 7만 4386명이며, 사망자 수는 전날보다 683명 늘어난 7503명이다. 간호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병원이 위치한 룸바르디아주는 이탈리아 내에서도 감염자 및 사망자 규모가 가장 큰 곳으로 꼽힌다.

현지의 한 의사는 뉴욕타임즈와 한 인터뷰에서 "롬바르디아주의 도사 브레시아에서는 의사와 간호사의 10~15% 정도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81&aid=0003077127&sid1=104&mode=LSD

ㅡㅡ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라벤크로 20-03-26 11:16
   
아....... ㅜ_ㅜ
역전의용사 20-03-26 11:16
   
아.....ㅜㅜ  그래도 그건 아니죠 ㅜㅜ
가로수길 20-03-26 11:19
   
참으로 비극적 상황이네요 하루빨리 종식되기를 기원합니다.
춘스리 20-03-26 11:20
   
안타깝긴한데 멘탈이 너무 약하다
Tigerstone 20-03-26 11:20
   
점점 사람들 멘탈 나가는구나...
홀로장군 20-03-26 11:21
   
나이도 젊은데...
우리나라 같으면 농담으로 그냥 쉬다 올 정도그만...
이탈리아 상황이 어떤지 대충 가늠이..
운드르 20-03-26 11:22
   
아니 병가 내든가 휴직하든가, 정 안 되겠으면 사표 내고 나오든가 하지 죽긴 왜 죽냐... 아휴
성길사한 20-03-26 11:23
   
저런 선한 사람도 있는 반면에 난 젊으니까 상관없어 늙은이들이나 죽겠지하며 놀러다니는 놈들이 훨씬 많다는거..
이아루 20-03-26 11:27
   
이탈리아 트라우마 엄청날거 같네요.
스크레치 20-03-26 11:33
   
안타깝습니다.

저렇게 젊은 나이에 ....
렛츠비 20-03-26 12:11
   
PTSD였을수도 ㅠㅠ 사람 죽어나가는걸 너무 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