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이슈 게시판
 
작성일 : 17-01-12 15:20
[단독] 특검, 린다 김 조사한다..'안보농단'으로 수사 확대?
 글쓴이 : 바담풍b
조회 : 1,016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무기 로비스트' 린다 김 씨를 면회하려 했던 사실이 SBS 취재결과 확인됐다. 최순실 씨가 우리 군의 7조 원대 차기 전투기 사업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비롯해 일련의 '안보농단' 의혹에 대해서도 특검팀이 수사의 칼을 빼든 정황이 처음으로 확인된 것이다.



차기 전투기로 선정된 'F-35'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를 제조하는 미국 록히드마틴사를 위해서 로비를 해온 것으로 알려진 린다 김 씨(한국 이름 김귀옥)는 지난해 12월, 필로폰 투약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 받고 대전교도소에 수감돼 있다. 특검팀은 지난해 12월 30일, 특검팀 수사 관계자(변호사)를 대전교도소로 보내 린다 김과 접견을 시도했다.



특검팀 관계자는 오후 3시 넘어 대전교도소에 정식으로 린다 김 씨와의 면회를 요청했다. 교도소 측은 이 관계자의 접견 의사를 린다 김 씨에게 알렸지만, 린다 김 씨가 면회를 완강하게 거부하면서 접견은 성사되지 않았다. 사정기관 관계자는 "특검팀 관계자가 린다 김을 여러 차례 설득해달라고 교도소 측에 요청한 뒤, 장시간 기다렸지만 린다 김이 원치않는 이상, 아직은 강제할 방법이 없어 접견은 일단 성사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 특검의 다음 타겟은 '방산비리 의혹'? 

최순실 씨가 차기 전투기 사업에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은 이번 사태 초기에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지난해 11월 11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긴급현안질문에서 "린다 김 씨와 정윤회 씨(최순실 씨 전 남편)가 록히드마틴 측과 함께 만났다는 사실을 알고 있느냐"고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따져 물었다. 이에 한 장관이 "들어본 적이 없다"고 답하자, 안 의원은 "록히드마틴과 최순실 씨가 만난 것도 모르느냐"고 재차 질문했다. 최 씨가 우리 군의 록히드마틴과의 무기거래에 개입한 게 아니냐는 방산업계 안팎의 의혹을 장관에게 물었던 것이다.



특검팀 관계자가 린다 김 씨와 접견하려한 지난해 12월 30일은 특검이 '삼성물산 합병 의혹', '문화계 블랙리스트' 등과 관련해 사건 관련자들을 잇따라 소환하던 날이다. 두 줄기의 큰 수사가 급박하게 돌아가는 과정에서 특검팀 관계자를 대전교도소까지 내려보낸 것은 특검팀이 '최순실 씨의 무기거래 개입 의혹'을 차기 수사 타깃으로 삼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내일(12일) 피의자로 소환하고,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혐의를 받는 사람들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등 양대 수사가 궤도에 올랐다는 점에서 특검이 새로운 수사에 나선 걸로 추정할 수 있는 것이다.



● 갑작스런 F-X 기종 변경 배후 드러날까

정치권에선 F-X(차세대전투기사업)를 비롯해 최순실 씨가 개입한 것으로 의심되는 구체적인 사업명까지 거론되고 있다. 최 씨가 글로벌 방위산업 업체의 일을 대행해주는 국내 에이전트 쪽과 접촉해 동업을 제의했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이런 주장은 최순실 씨가 방산업체 로비스트인 린다 김의 조력자로서 방산업체로부터 수백 억 원대의 불법 이득을 챙겼다는 의혹으로 번지고 있다.



지난 2014년 3월에 이뤄진 F-X 최종 기종은 선정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당초 F-X의 최종 기종으로 선정이 유력했던 기종은 록히드마틴 F-35A가 아닌 보잉의 F-15SE이었다. 가격 입찰 결과에서 F-15SE는 정부가 계획한 사업비 8조 3천억 원을 충족시켰고, 핵심기술 이전도 약속했다. 그런데 결과가 갑작스럽게 뒤집혔다.



당시 국방장관이었던 김관진 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방위사업추진위는 'F-15SE 차기 전투기 선정안'을 부결시키고, 대신 록히드마틴사 F-35A를 최종 기종으로 선정했다.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이 회의에서 "정무적으로 판단해야겠다"는 발언과 함께 부결 결정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주무부처 장관이 어쩔 수 없는 '정무적 판단'은 결국 장관의 윗선이라는 것인데, 그 윗선은 결국 대통령이 가능성이 높다면, 최순실 씨가 수조 원대 무기거래에도 개입한 것 아니었겠느냐는 게 의혹의 핵심이다. 특히 F-X 사업 선정 과정에서 최 씨가 직접 경쟁업체 고위관계자들에게 전화를 했다는 증언도 있다.



● 특검 관계자는 린다 김에게 메시지를 남기고 떠났다

'최순실-린다 김의 방위사업 개입 의혹'에 대해 국방부는 전면 부인하고 있다. 록히트마틴도 “최순실 씨를 만난 적이 없다”고 공식 해명했다. 차세대 전투기 사업과 관련해 린다 김과도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의심의 눈초리는 여전하다. 방위사업은 다른 분야와 달리 수 조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때문에 의사 결정 과정에서 정부 최고위층이 관여될 수 밖에 없고, 이에 따른 커미션도 수백억 원에 달한다는 게 정설이다. 최순실 씨와 록히드마틴, 그리고 린다 김 씨. 이들의 커넥션 의혹을 사실일까.



특검 관계자의 린다 김 면회 시도에 대해 사정기관 관계자는 “특검팀이 체포영장 집행을 통한 소환과 같은 압박이 아닌 회유의 방법으로 린다 김의 진술을 끌어내려하고 있다”며 “대전교도소 접견도 그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특검 관계자는 린다 김이 접견을 거부하자, “마음이 바뀌면 꼭 연락을 달라”는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디자인/개발: 임송이
리서처:장동호


http://v.media.daum.net/v/20170112140506500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만원사냥 17-01-12 15:33
 
아주 나라를 나노 단위로 쪼개서 말아먹었구나;;;;
보보스 17-01-12 15:42
 
하하하...검찰,경찰,국정원에 이어 군의 비리가 나올때가 됐네요...하하하

하여튼 권력 4대 기관이 단두대에서 시퍼런 칼날에 어떻게 나올가요...하하하...

정치는 정치인에게 주권은 국민에게...하하하
친구네집 17-01-12 15:45
 
특검도 이기회 아니면 못 턴다는 생각인지... 아주 다 털네요~

하기사 지금 처럼 모든 국민의 지지를 받은 상태에서 그리고 대통령 식물된 상태에서....

언제 이런 기회 또 오겠나 하겠죠~
또르롱 17-01-12 16:07
 
미래를 생각하면 지금 다털어야돼 특히 저 방산비리는 정말로... 세금이 제일많이 들어가는 곳인데 저기서 얼마나

털어먹었을까 어후...
똥개 17-01-12 16:35
 
순실하고 그러니 짝짝하죠
TimeMaster 17-01-12 16:39
 
진짜 주진우 기자말대로 이제 슬슬 방산비리가 터져나올 타이밍인가 보네요.
AngusWann.. 17-01-12 16:43
 
드디어 방산비리로도 확대 되는구나.
아마도 여기 잘 캐면, 지금까지 나온 것들은 죄다 새발의 피 정도가 아닐까 한다.
그나저나 특검... 참 열심히 하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