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0-01-05 01:09
[정보] 마케팅으로 불가능, 매크로 쓴다 음원 사재기 의혹
 글쓴이 : 쁘힝
조회 : 1,719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에 한 통의 제보전화가 찾아왔다. 홍보대행업체 관계자라고 밝힌 그는 "바이럴 마케팅으로 그렇게 되나 싶어서 저희도 지인의 노래로 해봤다. 그런데 안 되더라. 우리가 아는 방식 말고 다른 게 있다는 생각에 파고 파다 관계자를 접촉하게 됐다"고 증언했다.



이어 "의뢰가 들어오면 팬클럽 개수 맞추고 커버곡 올리고 페이스북 홍보 후 2~3일 후에 작업이 들어가는 거다"며 "컴퓨터 한 대에 유심을 끼워놓고 프로그램으로 돌리는 거다. 공장에서 평균적으로 아이디를 여러 개씩 만들고 있더라"고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한다고 폭로했다.



한 브로커는 "멜론 100위 안에 올려주는데 1억이었다. 대표가 견적서를 보여줬고, 우리는 한 화면에 무한 스트리밍을 하는 것과 각종 아이디와 IP주소가 담긴 장면을 보여줬다. 아이디를 10만 개 이상 돌려야 100위 안에 진입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확보한 모 가수의 음원차트 자동재생 영상을 공개했다. 수십 개의 음원사이트 홈페이지에 사람의 손을 대지 않아도 음원이 자동재생이 되는 영상이었다.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수사에 필요하다면 적극 협조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명의 도용 피해자의 증언도 들을 수 있었다. 피해자는 자신의 명의를 사용해 46개의 아이디를 만들어내 3일에 걸쳐 40통 넘게 음원사이트에서 아이돌 가수의 음원을 구매했다는 메일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다른 피해자들 역시 "전혀 듣지 않았는데 3600번 들었다고 나와있더라"고 증언했다. 이어 음원사이트 측은 이를 알고 있음에도 묵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105004401575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무하무하 20-01-05 01:26
   
팬들은 느끼죠. 힘을모아 들어주고 홍보하고 가수의 유명세도 높은데 상위권 가기가 정말 어렵다는걸..
그런데 듣보에 신인이 밤시간동안 1위를 찍으니 누가봐도 정상이 아닌데 물증없다고 뻔뻔하게 나오는게 꼴보기 싫은걸 모르는건가.
가수라면 롱런할 생각을 해야지.
반면, 바이브 다시 만나고싶다 등등 나왔을때 순위가 너무 낮아서 아쉬워 했던 사람으로서 이번엔 이상하게 높은 순위로
대상에 지목되니 참 안타까운 마음이 드는군요.
이상한 전화 이벤트로 욕이나 먹고... 예전처럼 음악성으로만 승부해도 충분히 풍족하신 분들인데. 왜 거기 껴있는건지.
베말 20-01-05 01:32
   
항상 그분들이 주장했던거 페북에서 이슈다라는거였는데
페북 마케팅으로 멜론 순위를 올리는 건 불가능
할게없음 20-01-05 03:56
   
멜론 유령계정 해킹 인증글이 엄청 올라왔었죠
수호랑 20-01-05 08:55
   
결국 음원싸이트들이 악의 축이죠
유령계정을 통한 사재기도 결국 수익으로 직결되니까
알면서도 방치하는 거

혹자는 돈주고 사재기하면 오히려 사재기하는 측이 손해가 아니냐고 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은게 새벽에 1위 만드는 것은 소수의 계정만으로도 가능함

그리고 이렇게 순위 상위권에 배치시켜 놓으면 대부분의 스트리머들은 순위에 따른 자동 재생을 이용하기 때문에 계속 재생횟수가 이어짐
물론 낮시간에는 계속 순위가 떨어지기는 하지만 그래도 새벽에 상위권에 올려 놓으면 천천히 떨어지죠

그리고 다시 새벽에 소수의 계정으로 순위 상위권에 올려 놓는 것을 반복함
이렇게 하면 쓰는 돈보다 들어오는 돈이 훨씬 많아지는 거죠

문제는 음원싸이트들이 이를 알면서도 방치하고 있다는 거
음원 사재기 하는 애들은 사재기 하는만큼 결제를 하고...
또 기존 가수 팬들은 이들 사재기 하는 애들에게 이기기 위해 또 정상적인 결제를 이어가니까요

음원 싸이트 입장에서는 도박판만 깔아주고 하우스 비용 받아먹는 하우스주같은 역활을 하고 있는 샘
망치와모루 20-01-05 11:52
   
즉 바이럴 마케팅은 순위 조작 의혹에 대비해 준비해둔 변명일뿐 사실상 공장 매크로 작업을 가리기 위한 연막이라는 거네요. 그러면 명백하게 순위 조작 의혹이 있는 얘들이 바이럴 마케팅을 이용했을 뿐이다고 변명하면 스스로 공장에 돈 주고 매크로 돌렸다고 자백한 꼴이 되는군요. ㅋㅋ
 
 
Total 3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9 [정보] 디캐프리오, 조여정에 먼저 다가가 눈맞춤 축하 (7) MR100 02-15 3586
288 [정보] 현아 캘빈클라인 CK속옷 화보 (11) Erza 02-14 2837
287 [정보] 한류 문화, 독보적 산업으로 질주… 전 세계 가요… (1) MR100 02-14 1299
286 [정보] 한일 합작 그룹 코쿤, 일본서 한국인 비하 개그 논… (3) Erza 02-13 2792
285 [정보] 스포티파이, 한국 진출 확정 (8) 쁘힝 02-13 2788
284 [정보] 있지(ITZY), 3월9일 컴백 확정 (11) 쌈장o 02-13 1014
283 [정보] '퀸덤' 시즌2, 2개로 쪼갠다 (13) 쌈장o 02-13 1834
282 [정보] 2월 걸그룹 컴백 일정표 (업뎃) (6) RonaIdo 02-13 942
281 [정보] 스위스계 기획사, 백인포함 새걸그룹런칭 (24) 이멜다 02-13 2906
280 [정보] '기생충' 숨은 주역 이미경 CJ 부회장 "韓 관… (8) 트루킹 02-11 4854
279 [정보] 봉준호 수상소감 중 마틴 스콜세지가 기립박수 받… (2) MR100 02-11 4094
278 [정보] 2020년 데뷔한 신인그룹 (3) 휴가가고파 02-10 1569
277 [정보] 오늘 기생충이 세운 기록 (16) 쌈장o 02-10 4792
276 [정보] 봉준호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 4관왕 (37) 쌈장o 02-10 4509
275 [정보] 2020 파크뮤직 페스티벌 라인업공개 센도롱동 02-07 512
274 [정보] 오늘 한림예고 01년생 졸업생들.jpg (6) 휴가가고파 02-07 3249
273 [정보] 안준영-김용범 "연습생이 데뷔조 들고 싶지 않다고… (18) 트루킹 02-07 2608
272 [정보] 음악예능 新한류로 뜬다 (4) 스크레치 02-07 1919
271 [정보] 국내 엔터사들의 해외 현지화`합작`협업`투자유치` (15) ITZY 02-07 1372
270 [정보] "마약했다면 은퇴"라던 박유천, 눈물 속 활동재개 … (7) MR100 02-06 2926
269 [정보] 여자친구, '슈가맨3' 쇼맨 출격 (1) 쌈장o 02-06 651
268 [정보] 세계 주요팝가수 구독자수 현황 (+K팝 주요 구독자… (11) 스크레치 02-06 1654
267 [정보] 쿨 이재훈, "결혼해서 두 아이 아빠다"..11년 만의 … (1) MR100 02-06 756
266 [정보] 문샤인, 8일 달콤한 러브송 ‘너에게 했던 말’ 발… 휴가가고파 02-05 257
265 [정보] "강.간 들어가면, 피똥"강용석, 도도맘 폭행사건 조… (3) 트루킹 02-05 156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