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0-02-17 01:21
[정보] 아카데미4관왕 봉준호 금의환향…"국민께 박수 쳐주고 싶은 마음"
 글쓴이 : MR100
조회 : 956  

봉준호 귀국인사(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기생충'으로 오스카상 4관왕을 휩쓴 봉준호 감독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2020.2.16 seephoto@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코로나바이러스를 훌륭하게 극복하고 있는 국민들께 제가 박수를 쳐 드리고 싶은 마음입니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열렬한 환영 속에 금의환향했다.

봉준호 감독은 16일 오후 6시께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선균, 장혜진, 최우식, 박소담, 박명훈과 제작사 바른손 E&A 곽신애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 감독은 지난 12일 먼저 입국했다.

봉 감독의 입국 현장을 담기 위해 입국장에는 취재진 150여명이 몰렸다. 입국장 앞은 물론이고 2층에도 카메라가 빽빽이 들어섰다. 입국 승객들과 이들을 마중 나온 공항 이용객들도 봉 감독이 이날 입국한다는 소식에 가던 길을 멈추고 봉 감독을 함께 기다렸다.

봉 감독은 지난해 여름 '기생충'의 미국 개봉을 앞두고 출국해 여러 시상식에서 수상을 이어갔다. 특히 지난달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앞두고는 '기생충' 출연 배우들과 함께 미국에서 본격적인 오스카 레이스를 펼쳤다.

마침내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봉 감독은 빡빡한 일정과 긴 시간의 비행에도 밝은 표정이었다. 검은색 코트에 회색 목도리를 하고 나타난 그는 환영 인파에 연신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그를 향해 환호와 박수가 쏟아지자 그는 감사 인사를 먼저 전했다.

"추운 날씨에도 이렇게 많이 나와주셔서 감사하고 작년 5월 칸에서부터 이렇게 여러 차례 수고스럽게 해드려서 죄송한 마음입니다"

그러면서 그는 그 박수를 오히려 응원을 보내준 국민에게 돌렸다.

봉 감독은 "아까 박수를 쳐주셨는데 매우 감사하고 오히려 지금 코로나바이러스를 훌륭하게 극복하고 있는 국민분들께 제가 박수를 쳐 드리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 뉴스를 많이 봤기 때문에 손을 열심히 씻으면서 코로나 극복 대열에 동참하도록 하겠다"는 다짐도 전했다.

아카데미 92년 역사에서 새 기록을 세우며 시상식 레이스를 마무리한 봉 감독은 "미국에서 매우 긴 일정이었는데 홀가분하게 마무리됐다. 이제 조용히 원래 본업인 창작으로 돌아갈 수 있게 돼 좋은 마음이다"라는 소감도 밝혔다.

봉 감독과 '기생충' 출연 배우들, 제작사 바른손 E&A 곽신애 대표 등은 오는 19일 기자회견을 열어 자세한 소감 등을 전할 예정이다.

봉 감독은 "19일에 저뿐만 아니라 '기생충' 배우들, 스태프들과 같이 기자회견 자리가 마련돼있다"며 "그때 또 아주 차근차근 자세하게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말한 뒤 퇴장했다.


기생충'은 올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4관왕에 올랐다.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았고, 64년 만에 역대 세 번째로 칸영화제 최고상을 받은 뒤 아카데미에서 작품상을 받은 기록을 세우게 됐다.

이와 함께 글로벌 박스오피스 매출도 2천억원을 돌파했다. '기생충'은 전 세계적으로 1억7천42만달러(2천1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북미 누적 박스오피스는 3천940만달러, 북미지역을 제외한 다른 나라에서 거둔 매출은 1억3천102만달러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5000원 20-02-17 01:54
   
사진 순간 치마인줄...ㅋ
드뎌가입 20-02-17 05:39
   
국내 영화사상 최고의 매출세우겠네
 
 
Total 133,5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36198
133537 [걸그룹] 오마이걸 숙소 TMI(I'm Celuv) 얼향 23:33 105
133536 [솔로가수] [이하이] LEE HI - 한두번 ft. 이하이 (RAP포함 완곡 v… 조지아나 23:13 61
133535 [솔로가수] [이하이 LEE HI] Best Cover of English Songs 조지아나 22:27 107
133534 [잡담] 이하이와 협업이 가장 잘 어울리는 가수,프로듀서 … (2) 조지아나 21:43 370
133533 [정보] 하승진, 딸바보 인증 "날 안 닮아서 천만다행, 기적… (1) MR100 21:41 470
133532 [걸그룹] 아이즈원 스타로드 19~20 (1) 얼향 21:40 361
133531 [걸그룹] 블랙핑크가 컴백을 하긴 하나보군요 (3) 늘배고픈 21:39 542
133530 [걸그룹] 있지 `워너비` 히어로 버전 비하인드 컷~ ITZY 21:20 120
133529 [정보] JYP가 만든 노래들~ (8) ITZY 21:12 360
133528 [솔로가수] [놀면 뭐하니?] 이승환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 슈… stabber 21:05 158
133527 [솔로가수] 코드쿤스트 "이하이 백예린 AOMG행? 아티스트 판단… 조지아나 20:55 146
133526 [걸그룹] 오마이걸 유아 - Lights Up (Harry Styles) cover. (Practice ver (3) 얼향 20:10 344
133525 [걸그룹] 엘리스 - 오늘부터 우리는(여자친구) 커버댄스 (4) 얼향 19:48 236
133524 [걸그룹] 승희의 예술 갬성 패브릭 포스터 그리기! 얼향 19:45 139
133523 [방송] "조선 Pop" 서도 - '야상곡' &'사랑가' ITZY 19:43 242
133522 [걸그룹] [여자아이들] Oh my god 초동 2일차~ (2) 태권부인 19:24 367
133521 [잡담] 아이들 유튭 하루 1700만 이상 ㅇㅅㅇ 호에에 18:45 523
133520 [걸그룹] [트와이스] SANA x 1st Look 인터뷰~!! (4) 썩을 18:26 505
133519 [방송] 코로나 때문에 못 나가는 아이들 ㅠㅠ 뭐하고 놀아… 휴가가고파 17:44 757
133518 [걸그룹] 에이핑크 9th 미니앨범 [LOOK] "초롱X보미" 이미지&모… (2) 가비야운 16:52 309
133517 [걸그룹] [아이즈원] 쌈무 꾸라 댄스 IZ*ONE x DAZED KOREA (7) 루빈이 16:21 1189
133516 [잡담] 화제성이라도 다시 뭉쳐줬으면 하는 조합.jpgif (1) 휴가가고파 16:01 818
133515 [솔로가수] AOMG, 9일 새 아티스트 정체 공개하나..뒷모습만으로… (2) 뉴스릭슨 13:58 462
133514 [방송] 아나운서 박선영, SM C&C와 전속계약 (2) 쁘힝 12:47 1769
133513 [보이그룹] [릴레이댄스] TOO(티오오) - Magnolia (매그놀리아) (4K) 뉴스릭슨 11:23 14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