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0-04-06 03:08
[잡담] 아이유 보다 인기 많았던 70년대 최초 국민 여동생
 글쓴이 : 시골가생
조회 : 4,056  

커버 영상 보다가 링크 타고 들어가서 몇 곡 듣고 있는데
음색도 특이하고 노래도 촌스럽지 않고 좋군요.
당시 최고의 인기스타였던 혜은이
요즘 아이유 이상의 인기?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반갑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술나비 20-04-06 04:55
   
70년대 혜은이 팬이었던 사람이지만, 혜은이는 처음부터 여동생 포지션은 아니었음.
70년대 후반 인기는 지금의 아이유 보다 좀 더 많았을 거라고 생각됨.

혜은이가 데뷔할 당시 상황이 좀 인기 있을만한 가수들 몽땅 갈려 나간 상태(대마초파동)였던 데다가 대체할만한 가수도 별로 없어서리....
당시 심할 때는 <아니 얼마나 사람이 없으면 최X, 최병X, 이런 듣보잡들이 10대가수가 되냐고> 이런 소리까지 나돌던 때였으니깐....

그게 아니더라도 70년대 후반 혜은이는 톱of톱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음.
예쁘장한 얼굴과 착한 몸매, 엄청 대단한 가창력,
당신시리즈 3연타석 공전의 히트 등등으로
당대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었음....

어쨌든 70년대 후반, 80년대 초반의 국민여동생이라고 하면 누가 뭐래도 <장덕>이었죠.
국민남동생도 원탑으로 <이승현>이 존재했었고
인기로만 따지면 장덕보다는 이승현이 윗줄이었다고 봄.

그런데 다카키 마사오 아들 놈이 딱 찍어서 <나 쟤한테 장가갈거야> 하고 난리를 치는 바람에
장덕이 미국으로 도망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일어나서 한동안 얼굴을 볼 수 없었음.
결국 다카키 마사오 디지고 한참 후에야 돌아옴.
     
ㅣㅏㅏ 20-04-06 08:38
   
글쎄요, 혜은이가 인기가 많았긴 했지만... 당시 인기로만 따지면 이은하가 더 인기가 많았죠. 라이벌 기믹도 있기도 했고...
          
드뎌가입 20-04-06 15:12
   
이은하가 여동생 포지션을.....?
     
winston 20-04-06 09:18
   
칠푼남동생과 그런일이 있었다는건 첨 들어요
오오~~
     
예카테리나 20-04-06 11:41
   
형님이 다카키 마사오를 싫어하는건 알겠는데
그렇다고 없는 사실을 지어내면 안되죠
장덕이 미국에 공부하러 넘어간게 79년 10월입죠...
     
조부 20-04-06 12:02
   
현이와 덕이..

그 장덕 말하는 거죠?
     
안매운라면 20-04-09 02:37
   
어렸을 땐 혜은이가 세상에서 제일 이쁘다고 생각했습니다만,
아이유보다 인기가 많았다는  건 좀 아니네요.
여가수 원탑으로 아이유만큼 오래 집권한 건 이선희 정도죠.
지미페이지 20-04-06 07:12
   
국민여동생이라는 말은 문근영때 나왔고 그 전엔 그런 개념 자체가 없었음.
그냥 옛날에 인기있었다는 걸 설명하기위해서 그런 표현을 쓰기는 하지만 완전히 들어맞는 표현은 아님.
특히 임예진한테 그런 표현을 쓰던데 임예진하고 나이가 비슷하거나 더 어린 청소년 팬들이 많았으니까 여동생 이미지라고 하기도 힘들고.

뭐 어쨌든 혜은이가 그 시절 최고 아이돌이었던 건 맞음.
혜은이뿐만 아니라 옛날 가수들을 요즘이랑 비교하긴 좀 뭐한 게 그때는 세대별로 취향이 갈리는 시절이 아니었음.
인기있는 가수면 4살짜리부터 80대 할머니까지 다 아는 시절이었으니까.
허까까 20-04-06 14:34
   
저는 좀 뒷세대라 가족오락관에 나오던 아줌마 모습이 더 인상깊네요. 근데 나중에 한창 때 영상보고 충격받음. 넘 예쁘고 귀여워서 ㅋㅋ
코리아 20-04-06 15:31
   
전 국민이 사랑한 국민여동생은 유일무이한 존재였던 임예진이 아닐런지~
     
안개비 20-04-06 17:35
   
그렇지요... 그 당시 국민 여동생이라면 당연히 임예진...
     
술나비 20-04-06 19:09
   
ㅎㅎ 도저히 부정을 못하겠네요.
한때 그놈의 앞짱구에 온 국민이 홀딱 빠져 있긴 했으니까요. 하하.
축구중계짱 20-04-06 16:09
   
아무리 그래도 아이유가 더 인기 많을듯 ㅋㅋ
 
 
Total 134,88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39926
134887 [걸그룹] 오마이걸 스타로드 EP 09~10 얼향 00:50 65
134886 [잡담] 특이한 래퍼 오마이걸 미미(잡담이고 길어요) (3) 쌈바클럽 00:18 166
134885 [걸그룹] 레드벨벳-아이린&슬기 Monster (1) 쁘힝 00:10 204
134884 [솔로가수] [앨범]류수정 the 1st MINI (1) 얼향 05-26 138
134883 [걸그룹] 서울교통공사 감사패 받은 슬기 조이 (1) 쌈장 05-26 468
134882 [방송] 계약금 받고 SM이랑 전속계약한 김민아 (2) 쁘힝 05-26 1117
134881 [걸그룹] 러블리즈 다이어리 별책부록 EP.1 (2) 얼향 05-26 292
134880 [솔로가수] 태연 Concert - The UNSEEN 키트 비디오 TEASER (1) 얼향 05-26 275
134879 [영화] 코로나로 연기된 헐리웃 블록버스터 개봉일정 총… (1) 가비야운 05-26 956
134878 [걸그룹] 에이프릴에게 남은 질문 싹싹 긁어모아 탈탈 턴 의… 얼향 05-26 240
134877 [솔로가수] 사회적약자를 담은 한국 뮤직비디오 휴가가고파 05-26 883
134876 [방송] 보미 주연, 웹드라마 "오빠가 대신 연애해줄께" 트… (1) 가비야운 05-26 1133
134875 [걸그룹] 오마이걸 승희와 다함께 놀아요! 얼향 05-26 275
134874 [걸그룹] 멤버 보이스 복붙한 정도로 비슷한 커버영상 컨트롤C 05-26 170
134873 [잡담] 구독자 이벤트로 결혼식 축가 불러주는 가수 (1) 휴가가고파 05-26 456
134872 [잡담] 도토리 줍던 시절 자주 들리던 bgm.ytb 휴가가고파 05-26 387
134871 [방송] [물어보살] 김경진 쓰레기, 도둑놈 악플이 달리게 … (1) 동동쿠리무 05-26 893
134870 [MV] 원곡만큼 리메이크 잘된 곡 모음 (7) 휴가가고파 05-26 614
134869 [솔로가수] 크러쉬, 음악플랫폼부터 카드사 메인모델까지 ‘… 뉴스릭슨 05-26 282
134868 [걸그룹] [트와이스] "MORE & MORE" 2차 댓글이미지~!! (1) 썩을 05-26 526
134867 [걸그룹] 아이즈원 측 "악플 2차 고소 예정… 선처·합의 NO" (14) AliceCore 05-26 1762
134866 [걸그룹] 아이즈원 유리의 유혹 feat.복면가왕 (유리cut모음) (10) 루빈이 05-26 2308
134865 [걸그룹] 블랙핑크 제니, '귀엽고 시크하고 다 하네' (1) MR100 05-26 1548
134864 [보이그룹] 백현 컴백, 61만장 판매고 '大기록' 당일 음… MR100 05-26 637
134863 [걸그룹] 탱잘알 모여라! 태연 집콕 일상을 들어봤습니다 stabber 05-26 42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