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0-09-22 04:36
[걸그룹] "시대 못 따라가는 걸그룹 육성법"...
 글쓴이 : 스쿨즈건0
조회 : 3,944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9&aid=0002429244


걸그룹의 섹시 경쟁이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았던 시기, 그 과정에서는 수차례 성상품화에 대한 지적이 잇따랐다. 섹시 경쟁이 성상품화의 단면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 비슷한 걸그룹들의 경쟁에서 살아남는 방식으로 ‘더 섹시한 퍼포먼스’ ‘더 과한 노출’을 내세우면서 ‘가수’가 아닌 하나의 ‘노출 상품’으로 그룹의 가치를 깎아내렸다.

한 때 유행처럼 번지던 이 섹시 경쟁은 최근 많이 시들해진 모양새. 이런 경쟁이 장기적으로 팀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증명됐기 때문. 실제로 과도한 섹시 콘셉트로 데뷔와 동시에 ‘반짝’ 인기를 얻었던 다수 걸그룹들은 현재 해체됐거나, 활동이 전무한 경우가 대부분.

때문에 최근 걸그룹 사이에서는 기획사가 주도하던 ‘섹시 경쟁’에서 벗어나 주체적인 활동으로 성적대상화를 거부하는 움직임. 대표적으로 그룹 (여자)아이들은 ‘주체적 여성 아티스트’라는 소신을 보여주는 앨범 활동을 통해 달라진 풍토를 보여준다. 이들은 작사와 작곡, 편곡, 프로듀싱 능력을 갖춘 리더 전소연을 필두로 한 그룹이다.

ㅡㅡㅡㅡㅡ
괜찮은 컨셉은 블랙핑크..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쿨즈건0 20-09-22 04:37
   
호에에 20-09-22 04:44
   
섹시경쟁이라기도 뭐한게 2010~2015사이 걸그룹 첫 포화상태에서 망하기 직전에 어그로 끌려고 쓰던 마지막 컨셉이 섹시였음. AOA나 EXID 빼면 딱히 뜬 그룹도 없고 ㅇㅅㅇ
카날레스 20-09-22 05:56
   
K-POP 여돌 암흑기 시절이었죠, 소녀시대와 카라도 하향세라 에이핑크만이 유일한 구세주였던.
그 암흑기를 지나 2015년에 여돌 르네상스 시대로 돌입.. 안타깝게도 그 때 데뷔했던 여돌 그룹들이
이젠 재계약 논의 시점에 접어들었음 ㅠㅠ 걸크러쉬라는 암흑기를 지나 또 다시 봄날이 올까여.
     
cjongk 20-09-24 02:08
   
신박한 소리네요. 2세대 걸그룹 전쟁이 여돌 전성기였고, 오히려 3세대 들어서 대중성이 떨어져서 사람들이 여돌이 뭔 노래 부르는지도 모릅니다.
걸크러쉬 싫다는걸로 봐서는 그냥 님 개인의 취향인듯 싶네요.
왜안돼 20-09-22 06:04
   
외국 여자 가수들 보면 알듯이 섹시한건 하나의 컨셉이고 멋있기도 하죠

우리나라에선 화사가 하면 멋있는거고 효린이 하면 성상품화라고 까이죠

우리나라는 페미를 씌운다던지 아님 인기라던지 미리 기준을 정해놓고 성상품화 판단을 하는거죠
으하하 20-09-22 06:31
   
섹시돌은 애초에 성공한적이 거의 없을껀데

남돌은 여자팬덤만 확보하면 되는거지만

여돌은 남녀팬덤 다 안잡으면 반쪽자리임.

차라리 한쪽 잡으라 그러면 여성팬덤 잡는게 이득이고

섹시돌로 여성팬덤을 못 잡음, 남성팬덤은 그저 보고 즐길뿐이라 돈이 안되고

그리고 가장 큰 섹시돌이 성공 못하는 이유는 위 같은 기사임.

남자가 벗으면 예술이고 여자가 벗으면 성상품화 타령하는 저 미친 피해의식 찌든 페미들
아이구두야 20-09-22 08:02
   
섹시돌이던지 어쩌던지 성공하려면 노래가 좋아야 하는데
노래는 항상 섹시그룹 하면 들고 나오는 식상한 끈적한 비트에
얘들 이만큼 벗었어요~ 하는 광고만 줄창 하는 소속사를 보면 노답임

윗분들도 말씀하셨던 여돌 암흑기 시절에 너도나도 제2의 소녀시대를 꿈꾸며
여돌들을 내놓았는데 그걸 꾸준히 뒷받침해줄 소속사들이 얼마 없었고 결국 한두번
앨범 내보고 별 반응이 없다 싶으면 일단 벗기고 행사 돌려서 들어간 돈이라도 회수 하려고 함

대형 기획사 아니면 첫타부터 반응이 온다는건 거의 기적에 가깝고 최소한 2~3년은 소속사에서
밀어줘야 하는데 그러지 못함
몇몇 걸그룹 중에선 꽤 괜찮다 싶었는데 어느순간 섹시컨셉을 들고 나오면서 기존 인지도까지
다 까먹는 경우를 봐서 안타까웠음
진홍베리 20-09-22 09:02
   
오래된 얘기지만 섹시한 이미지의 인식을 바꾼 연예인은 룰라의 김지현이었죠.
김지현 전에는 '섹시=창녀스러운'이란 뜻으로 쓰였습니다. 
그런데 그 김지현은 투투의 황혜영같은 귀여움을 요구당하다가 스트레스 받아서 뽀글하게 해달라고 했다고 하죠.
섹시컨셉에 저항정신을 담기면 김지현급 섹시걸그룹이 나올듯
     
암스트롱 20-09-22 09:29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리를.
김완선은 그럼 창녀소리 들었나요?
이은하 윤복희는 그보다 더 오래전인데 다 한시대를 풍미한 가수들입니다.
그리고 김지현에게 귀여움을 요구했다는 주체는 누군데요?
애초에 파마는 귀여운 컨셉이 아니라 섹시한 컨셉으로 하는거죠.
          
진홍베리 20-09-22 13:16
   
김지현에게 귀여움을 요구한건 룰라 소속사였구요.
김지현 본인이 라디오스타 나와서 한 소리인데요? -_-

9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섹시하다의 뉘앙스가 진짜 안 좋았어요.
지금이야 김완선, 그 이전에 이은하 윤복희한테 거리낌 없이 그 시대의 섹시스타라고 말하는거지 당대에는 안 그랬습니다.
          
xkflf 20-09-23 08:26
   
김완선은 섹시컨셉 아니였습니다. 춤을 어마어마하게 잘추는 댄스가수였지.
그냥 사람이 섹시했던것 뿐이예요.
곰돌이2077 20-09-22 09:05
   
옛날에 게임기에서도 미연시 나오기 시작하면 망한 게임기 인증 이듯이,
걸그룹이 섹시컨셉 가지고 나오면 끝물이란 소리.
잘나가는 그룹은 절대 섹시컨셉 안함.
갸라미 20-09-22 13:36
   
그 성별기자
이게 뭔 개소리지...

섹시컨셉으로 그룹이 사라진게 아니라 대형기획사가 아닌 그룹들이 사라진거지.

졸렬하게 이제 겨우 2년 된 여자아이들을 비유로 갖다대는건

섹시는 나쁘다는 프레임을 걸기 위한 날조에 불과함.

사라진 그룹들은 7년 가까이, 혹은 그 이상 활동한 애들이 대부분임. 그것도 한두 그룹도 아니고 대부분이 그럼.  이정도 기간이면 섹시컨셉 아닌 그룹들도 해체하는 기간.

카라보고 엉덩이 흔들었다고 해체했다고 하는것과 같은 뻘소리.
     
드뎌가입 20-09-23 23:56
   
나중에 섹시 유행 어차피 또 돌아올건데
페미니즘에 입각한 편견일 뿐
천하영웅 20-09-22 15:50
   
풉~  기사가 기가차네!!!
개구신 20-09-22 23:47
   
그...

씨엘이나 화사같이 못생긴 여자가 나와서 헐벗으면 멋지다 말해주고,

이쁜 여자가 섹시를 내세우면 성상품화니 어쩌니 하는게...
누노 20-09-23 11:42
   
섹시컨셉.. 노출이 많을수록 남성들은 열광하지만,
볼거 다 봤다 생각되는 시점
신비감이 떨어지는 시점부터는
남성팬들도 급속히 냉랭해지긴 하죠.

뉴페이스의 노출은 격하게 반기지만,
매번 노출하는 사람에겐 별 반응 없는것도 사실.

섹시컨셉은 '아드레날린' 같은거라 생각합니다.

초반에 반짝 성과내기에는 최고의 소재이지만,
수명을 단축시키죠.
 
 
Total 143,0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0647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56655
143092 [걸그룹] 이시간 야후 재팬 톱뉴스 대박나라 17:47 155
143091 [보이그룹] 프듀X에서 젤 잘생긴 애 데뷔.gif (1) 휴가가고파 17:15 382
143090 [잡담] 15년차 패션 에디터가 자기 커리어 다 걸고 저런짓… (7) 레드빈 17:03 442
143089 [보이그룹] 요새 NCT U가 눈에 들어오네요 (5) 야호야호 17:03 115
143088 [방송] 김세정 - 오늘 저녁 7시 크록데이 라이브 방송 커피향기 16:05 172
143087 [솔로가수] Crush (크러쉬) - ‘놓아줘 (with 태연)’ MV behind the sce… (1) 뉴스릭슨 15:56 62
143086 [잡담] 제이슨 데룰로 심정이 조금은 이해가 가는데요 (15) 그대만큼만 15:49 670
143085 [잡담] 연애인도 사람인데 짜증낼수있지 (2) OO개박멸 15:37 654
143084 [걸그룹] '11월 출격' 스테이씨, 블랙아이드필승 안목… 뉴스릭슨 15:31 143
143083 [기타] 갓세븐 영재, 학폭 논란 사실 아니었다..JYP "글쓴이… 강바다 15:23 532
143082 [기타] 아이린이 갑질? 폭로에 증언·응원 잇따라 "나도 당… 강바다 15:18 1052
143081 [기타] 아이린 첫 영화 ‘더블패티’, 9월 크랭크업 강바다 15:15 370
143080 [솔로가수] ‘정희’ 크러쉬 “입대 전 마지막 앨범, 언젠가 … 뉴스릭슨 13:36 380
143079 [중국] 中, 한한령 옅어지나...한국 문화 제한 완화 분위기 (17) 스크레치 13:34 1585
143078 [걸그룹] 니쥬 데뷔일을 12월로 연기한 3가지 이유 (4) 대박나라 13:04 837
143077 [방송] ‘위캔게임’ 이을용, 아들 이태석에 축구게임 과… 뉴스릭슨 11:43 457
143076 [배우] 김세정 - 경이로운 소문 도하나역 스틸 공개(언니 … (2) 커피향기 11:25 728
143075 [걸그룹] 아이린, 슬기 인성논란? (35) 슬기곰 09:50 3924
143074 [그외해외] 美전문가 “중국, BTS에 싸움 잘못걸어..아미 상대 … (6) 스쿨즈건0 08:39 3094
143073 [잡담] 아라시가 깝치는 것은 기득권 수호가 목적이겠죠~ (5) 스핏파이어 08:14 1586
143072 [걸그룹] IZ*ONE 아케이드Ⅱ (ARCADE Ⅱ) Special EP_지금껏 그랬듯 … (6) 얼향 08:04 645
143071 [정보] 201021 아이즈원 사쿠라 엘르재팬 인터뷰 (13) NiziU 06:58 1755
143070 [잡담] 트룻 한류 True or false ? 조지아나 03:29 808
143069 [보이그룹] 中외교갈등 우려 "BTS 상품 금지한 적 없다".. 급 … (10) 스쿨즈건0 02:15 2617
143068 [방송] [선공개] 이수현 + Dynamite = ❣️ 이보다 더 달콤할 … (2) 더롱다크 02:08 52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