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18-01-12 10:19
[영화] '염력' 韓서 본적없는 초능력..한계 도전하다
 글쓴이 : MR100
조회 : 2,239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영화 '염력'(영화사 레드피터 제작)으로 충무로 한계에 도전한다.

'염력'은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 아빠 '석헌'(류승룡)과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빠진 딸 '루미'(심은경)가 세상에 맞서 상상초월 능력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현장의 중심에서 최상의 결과물을 이끌어내기 위해 충무로 최고의 스태프들을 이끈 연상호 감독은 “보통 사람이 초능력을 가졌을 때 생길 수 있는 일을 가지고 영화를 만들어보고자 했다. 초현실적 소재의 영화이기 때문에 오히려 더욱 리얼한 컨셉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초능력이라는 소재를 리얼하게 그려내는 것에 중점을 뒀다. 

기존 초능력 소재 영화들과 차별화된 새로운 비주얼을 완성하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은 '더 테러 라이브' 변봉선 촬영감독과 '파수꾼' 송현석 조명감독은 염력이 직접 구현되는 모습을 현실감 있게 포착함으로써 '염력'의 리얼리티를 완성했다. 

'부산행'에 참여했던 정황수 시각효과 실장은 작은 물체가 움직이는 장면부터 석헌의 염력이 폭발하는 장면까지 단계별로 초능력을 자연스럽게 표현하기 위해 3D 전신 스캔기술을 도입하고, 현장 가합성 방식으로 진행된 CG 등 최첨단 기술을 총동원해 더욱 리얼한 비주얼을 완성하는 데 힘을 보탰다. 

'염력'은 규모가 크고, 난이도가 높았다고 정평이 난 '부산행'의 CG 600여컷을 뛰어넘는 750컷을 작업해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여기에 '부산행'에서 실제와 같은 리얼한 기차 세트로 놀라운 볼거리를 구현했던 이목원 미술감독은 염력이 펼쳐지는 상가와 거리를 대형 세트로 제작했음은 물론 작은 디테일을 놓치지 않는 섬세함으로 극의 스케일과 완성도를 동시에 끌어올렸다. 

석헌이 염력을 펼칠 때의 독특한 모션은 연상호 감독의 번뜩이는 아이디어와 '부산행'에 참여했던 전영 안무가의 디테일한 연출로 완성되어 캐릭터의 매력을 한층 배가시킨다. '부산행'의 긴장감 넘치는 액션을 만들어낸 '범죄도시' 허명행 무술감독이 친숙한 캐릭터에 초능력을 자연스럽게 녹여내며 완성한 시퀀스와 대규모 와이어 액션으로 생생하게 구현한 초능력 장면은 짜릿한 쾌감을 전하며 볼거리를 더욱 풍성하게 채울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또르롱 18-01-12 10:21
 
과연 신과함께를 넘을 명작이 될지 어떨지 ~
우왕 18-01-12 10:22
 
소재가 다양해지네
아리아링 18-01-12 10:31
 
초능력 영화라면 강동원, 고수가 나온 초능력자가 생각나네요
xeon 18-01-12 10:52
 
우리나란 스릴러 액션 이런거보면 배경이무슨 죄다 슬럼가야 중국스럽
신과함께 18-01-12 11:17
 
이런 소재의 영화가 많이 나오고 또 흥행이 되어야 한국영화가 국제적인 경쟁력을 얻을수 있죠
최근의 한국영화들은 너무 시사적인 영화들이 많아 나오는 분위기가 되다보니 사실 1987이나 택시운전사같은 소재의 영화들은 한국에서는 소재 자체가 감동이고 공감이며 시너지가 되지만 반대로 한국의 현대사를 잘 모르고 또 관심도 없는 외국인들 입장에서는 장르 영화쪽이 훨씬 더 보기 편하죠
따라서 장르 영화들도 좀 많이 나와주고 흥행이 되어야 한국 영화가 양적이나 질적으로 더 클수가 있음
특히 외국시장에서는 더더욱요
광파리 18-01-12 11:48
 
일본을 동경?한다며 일본 진출한 그 심은경?인가보죠?  ㅎ  돈 많이 쓴 영화 같은데 나오는 애들은 별로네요  뭐 내용이 중요하지 나오는 사람이 그렇게 중요한건 아니니 나오는걸 봐야 겠지만
신비루 18-01-12 13:15
 
이거 기대하고 있음요. ㅎㅎ
부산행이 2탄이라면 1탄이였던 애니메이션 서울역의 성우를 맡았던 배우들이 이번에 캐스팅 된 경우입니다. 이런 이력까지 알면 영화 보는데 소소한 재미가 있겠죠.
 
 
Total 108,1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정보] 방탄소년단과 팬들을 '거짓'으로부터 지켜… (25) BTJIMIN 11-20 7353
108131 [잡담] 세정 - 꽃길 (커버) C12VR 00:17 16
108130 [잡담] 김나영 연습생의 라비앙로즈 안무 + 메리크리 커버 (6) 호뱃살 12-16 350
108129 [잡담] 도종환 장관...과연 어케 처리하려나... 북창 12-16 424
108128 [미국] 미국 폭스방송도 아메리칸 아이돌 17시즌까지 울궈… (4) 장진 12-16 770
108127 [잡담] IOI, 워너원때는 가만히 있던 사람들이 (7) Kard 12-16 766
108126 [솔로가수] 삼고무 논란을 보며, 샤키라를 소환하다 (5) 드라소울 12-16 555
108125 [보이그룹] 윤종신 BTS곡 작곡한다? lanova 12-16 397
108124 [MV] 아이유 - Palette(팔레트) 유튜브 조회수 1억뷰 돌파 (3) 동안천사 12-16 211
108123 [솔로가수] 아이유 팔레트' M/V 1억뷰 돌파 기념 : '팔레… (1) ByuL9 12-16 267
108122 [MV] 방탄소년단 - IDOL 유튜브 조회수 3억뷰 돌파 (3) 동안천사 12-16 293
108121 [잡담] [KPOP의 미래] 독점기업 VS 창조적 파괴의 혁신스몰… (3) 한국러브 12-16 355
108120 [잡담] 방탄소년단도 춘 '삼고무'…누구의 것인가 (18) 콩콩빈 12-16 1137
108119 [걸그룹] 삿시는 또 뭐야? 아주 일뽕들이 지네들 전문용어 … (22) 여의도야왕 12-16 1160
108118 [잡담] 프듀발 그룹에 공정성은? (14) 로딩중에러 12-16 612
108117 [솔로가수] 90년대 레전드 김성재 말하자면 ( feat - BTS ) (8) 안녕하니요 12-16 470
108116 [솔로가수] 90년대 레전드 유승준영상 한번보고가세요 (20) 안녕하니요 12-16 686
108115 [걸그룹] 레드벨벳X트와이스 SBS 가요대전 콜라보 (8) 쌈장 12-16 917
108114 [잡담] 방탄소년단 팬클럽 "ARMY" 나눔의집 할머님들께 후… (8) 콩콩빈 12-16 677
108113 [잡담] MAMA는 부정하고 MMA는 공정하다? (14) Irene 12-16 1152
108112 [잡담] 큰 자본을 가진 회사가 아이돌 만들면 불공정이군… (11) 떡밥 12-16 782
108111 [걸그룹] 여자친구 노래가 교과서에 나오네요. (6) 맹미기 12-16 590
108110 [걸그룹] 프로듀스 48 기획한 방송 자본과 일본 자본의 문제… (63) 서클포스 12-16 2101
108109 [잡담] SM을 좋아하는 이유. (19) 봄소식 12-16 2169
108108 [잡담] 마마도 끝났으니 cj와 프듀를 생각해봅니다.(feat 장… (17) 로딩중에러 12-16 1376
108107 [기타] 극성 아이돌팬 '몰상식'에 승객 360명 비행… (11) 배리 12-16 2238
108106 [잡담] 이번주 아는형님 감동이네요 (16) 쌈바리 12-16 2628
108105 [보이그룹] 어제 동방신기 쿄세라돔 콘서트 관중석.JPG (19) 쌈장 12-16 257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