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1-07 20:25
대만 정치인이 분석한 한국, 중국, 대만 경제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6,368  

한자로 되어 있는걸 영어로 변환한 것임으로 오역이 있을 수 있으니
감안하고 봐주세요.
또한 화살표와 동그라미는 기사 소스에 없는 것으로 이해를 돕기위해 삽입한 것입니다.

20171218003081.jpg

세로축 : 명목 GDP
가로축 : PPP(구매력기준) GDP / 명목 GDP 비율

ㅁ 135개국 분석 (미국달러 기준임으로 미국은 PPP/명목 GDP의 비율이 1)
고소득국가(명목 GDP가 높은 국가)일수록 PPP(구매력기준) GDP/명목 GDP의 비율이 낮다
저소득국가(명목 GDP가 낮은 국가)일수록 PPP(구매력기준) GDP/명목 GDP의 비율이 높다


전 민진당 소속 입법위원인 Shen Fu-hsiung이 분석한
1997 ~ 2016 년까지의 한국, 중국, 대만의 경제 상황

< 중국 >
ㅁ 명목 GDP가 780 달러 -> 8,123 달러로 증가
ㅁ 조만간 10,000만 달러대에 진입할 듯
PPP/명목GDP의 비율은 2.90 -> 1.89로 감소
ㅁ 하지만 2016년엔 PPP/명목 GDP의 비율이 증가, 이것은 위험신호이다


< 한국 >
ㅁ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다 극복하고 반등
ㅁ 명목 GDP 12,133 달러 -> 27,534 달러로 증가
PPP/명목GDP의 비율은 1.15 -> 1.37로 소폭증가
하지만 전체적으로 명목 GDP 증가 및 PPP/명목GDP의 비율이 낮아지고 있음.(바람직한 방향)
ㅁ 곧 고속득군으로 진입할것으로 예상 
   (고소득군 기준을 30,000달러로 해놓았으니 저 기준에 따르면 이제 한국은 고소득권에 진입했네요)


< 대만 > 
ㅁ 대만의 퍼포먼스가 가장 나쁘다
ㅁ 명목 GDP 13,968 달러 -> 22,497 달러로 증가
ㅁ 대만은 14년간 중저소득권에서 벗어나질 못하고 있으며
ㅁ 또한 PPP/명목GDP의 비율도 1.28 -> 2.14로 크게 증가(역주행), 증가빈도는 20년간 12회에 달함
ㅁ 미래도 낙관적이지 못하다. 큰 위기인데 언론은 물론 전 국가가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고
   사고방식도 옛날에 머물러 있다.





3줄 요약
1. 고소득국가일수록 명목 GDP와 PPP GDP의 차이가 별로 없다.
2. 한국, 중국은 명목 GDP가 증가하며 동시에 PPP GDP와의 차이가 줄어들고 있다.
3. 대만은 중저소득군에서 14년간 벗어나질 못하는 동시에 PPP GDP가 명목 GDP 대비 크게 증가하며 역주행을 하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입싱 18-01-07 23:49
 
버는건 23,000인데, PPP가 48,000이라는 건,
글로벌 마켓시대에는 구매력이 높아서 많이 살 수 있다는 것을 꼭 의미하지 않는듯...

결국 버는건 23,000인데 더 많이 살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는건,
물가가 싸다는건데...
글로벌 마켓 시대에는 그만큼 품질 수준이 낮다는 이야기인 듯.
(대만의 햄버거와 미국의 햄버거 수준이 다르고, 대만인은 후진 햄버거를 먹고 있다는 얘기인듯.)

결국 이 낮은 소비수준을 보이는건 낮은 급여 때문인 듯..

그리고 PPP가 상대적으로 높다는 건 환율, 돈 가치가 안 좋다는 의미도 되기 때문에
같은 갤럭시를 사도 존나 부담스럽다는 얘기인 듯..

우리도 한국보고 헬이라고 하는데,
대만은 진짜 생지옥인듯...
이리듐 18-01-08 00:39
 
그러고보니 일본의 ppp와 gdp는 거의 동일하네요. 우리나라도 4만불되면 비슷해질듯
켄차 18-01-08 13:26
 
대만의 급여가 얼마나 낮은지를 보여주는 지표 같네요

예전에는 인건비를 낮게 유지하는게 진리인 듯이 떠벌이고 다녔는데
그게 틀렸다는 걸 완벽하게 보여주는 나라가 바로 대만이라는 의미인 듯
 
 
Total 4,1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9023
4166 [기타경제] 미중 무역분쟁 여파 중국 기업 부도 증가 (2) 꿈결 12-18 607
4165 [전기/전자] [단독] SK하이닉스, 용인에 반도체공장 짓는다 (6) 스크레치 12-18 1082
4164 [전기/전자] 베트남 안방 장악 ‘박항서 TV’…삼성전자 ‘신의 한수… (2) 스크레치 12-18 1089
4163 [기타경제] ‘박항서 매직’에 빠진 베트남··· 韓화장품 날개 돋친… (2) 스크레치 12-18 760
4162 [기타경제] 화웨이 미국에 반격 꿈결 12-18 1024
4161 [전기/전자] 中 BOE, 끝없이 추락하는 주가…수익성 하락 우려↑ (10) 스크레치 12-18 2839
4160 [기타경제] 정부 제조업 청사진 (1) lanova 12-18 1290
4159 [전기/전자] 이천을 웃게한 SK하이닉스… 신규 ‘M16’ 20兆 추가투자 … (2) 스크레치 12-18 1357
4158 [기타경제] 현대차 GBC, 내년 상반기 착공 2023년 완공 예상 (15) 스크레치 12-17 2889
4157 [전기/전자] 삼성전자-인텔, 차세대 메모리 'MRAM' 대결 (1) 스크레치 12-17 2385
4156 [금융] 베트남에서 한국 은행들의 역주 (8) 귀요미지훈 12-17 3169
4155 [기타경제] 한국, 세계 조선산업 다시 주도...현대중공업· 대우조선… (9) 스크레치 12-17 2453
4154 [전기/전자] 삼성..OLED 패널시장 93.3% ‘독식’ (7) 스크레치 12-17 1952
4153 [기타경제] 베트남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 (5) 귀요미지훈 12-17 2528
4152 [기타경제] 독일, 중국을 타겟으로 한 법률 마련 (5) 귀요미지훈 12-17 2296
4151 [기타경제] 커져만가는 화웨이의 고민 (6) 귀요미지훈 12-17 3395
4150 [전기/전자] 중국법원, 아이폰 판매금지 처분 (4) 귀요미지훈 12-16 1231
4149 [기타경제] 日 정부, 내년부터 1인당 1만원씩 출국세 부과 (6) 굿잡스 12-16 1343
4148 [자동차] '2019 세계 10대 엔진' 발표 (11) 스크레치 12-16 2324
4147 [과학/기술] CCTV 보안 인증평가 시행 (3) 귀요미지훈 12-16 834
4146 [과학/기술] 韓 사물인터넷 기술 ITU 국제표준 채택 (1) 진구와삼숙 12-16 1477
4145 [잡담] 파키스탄,아프가니스탄 중국 일대일로 참여 (8) 꿈결 12-16 1992
4144 [기타경제] 최악의 한해를 보낸 개발도상국 (18) 스크레치 12-15 4659
4143 [자동차] 베트남서 날개 단 현대차, 올해 판매량 2배 폭증. 박항서 … (12) 스크레치 12-14 3292
4142 [전기/전자] 삼성, 러시아서 8년 연속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 (1) 스크레치 12-14 216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