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1-07 20:25
대만 정치인이 분석한 한국, 중국, 대만 경제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5,673  

한자로 되어 있는걸 영어로 변환한 것임으로 오역이 있을 수 있으니
감안하고 봐주세요.
또한 화살표와 동그라미는 기사 소스에 없는 것으로 이해를 돕기위해 삽입한 것입니다.

20171218003081.jpg

세로축 : 명목 GDP
가로축 : PPP(구매력기준) GDP / 명목 GDP 비율

ㅁ 135개국 분석 (미국달러 기준임으로 미국은 PPP/명목 GDP의 비율이 1)
고소득국가(명목 GDP가 높은 국가)일수록 PPP(구매력기준) GDP/명목 GDP의 비율이 낮다
저소득국가(명목 GDP가 낮은 국가)일수록 PPP(구매력기준) GDP/명목 GDP의 비율이 높다


전 민진당 소속 입법위원인 Shen Fu-hsiung이 분석한
1997 ~ 2016 년까지의 한국, 중국, 대만의 경제 상황

< 중국 >
ㅁ 명목 GDP가 780 달러 -> 8,123 달러로 증가
ㅁ 조만간 10,000만 달러대에 진입할 듯
PPP/명목GDP의 비율은 2.90 -> 1.89로 감소
ㅁ 하지만 2016년엔 PPP/명목 GDP의 비율이 증가, 이것은 위험신호이다


< 한국 >
ㅁ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다 극복하고 반등
ㅁ 명목 GDP 12,133 달러 -> 27,534 달러로 증가
PPP/명목GDP의 비율은 1.15 -> 1.37로 소폭증가
하지만 전체적으로 명목 GDP 증가 및 PPP/명목GDP의 비율이 낮아지고 있음.(바람직한 방향)
ㅁ 곧 고속득군으로 진입할것으로 예상 
   (고소득군 기준을 30,000달러로 해놓았으니 저 기준에 따르면 이제 한국은 고소득권에 진입했네요)


< 대만 > 
ㅁ 대만의 퍼포먼스가 가장 나쁘다
ㅁ 명목 GDP 13,968 달러 -> 22,497 달러로 증가
ㅁ 대만은 14년간 중저소득권에서 벗어나질 못하고 있으며
ㅁ 또한 PPP/명목GDP의 비율도 1.28 -> 2.14로 크게 증가(역주행), 증가빈도는 20년간 12회에 달함
ㅁ 미래도 낙관적이지 못하다. 큰 위기인데 언론은 물론 전 국가가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고
   사고방식도 옛날에 머물러 있다.





3줄 요약
1. 고소득국가일수록 명목 GDP와 PPP GDP의 차이가 별로 없다.
2. 한국, 중국은 명목 GDP가 증가하며 동시에 PPP GDP와의 차이가 줄어들고 있다.
3. 대만은 중저소득군에서 14년간 벗어나질 못하는 동시에 PPP GDP가 명목 GDP 대비 크게 증가하며 역주행을 하고 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입싱 18-01-07 23:49
 
버는건 23,000인데, PPP가 48,000이라는 건,
글로벌 마켓시대에는 구매력이 높아서 많이 살 수 있다는 것을 꼭 의미하지 않는듯...

결국 버는건 23,000인데 더 많이 살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는건,
물가가 싸다는건데...
글로벌 마켓 시대에는 그만큼 품질 수준이 낮다는 이야기인 듯.
(대만의 햄버거와 미국의 햄버거 수준이 다르고, 대만인은 후진 햄버거를 먹고 있다는 얘기인듯.)

결국 이 낮은 소비수준을 보이는건 낮은 급여 때문인 듯..

그리고 PPP가 상대적으로 높다는 건 환율, 돈 가치가 안 좋다는 의미도 되기 때문에
같은 갤럭시를 사도 존나 부담스럽다는 얘기인 듯..

우리도 한국보고 헬이라고 하는데,
대만은 진짜 생지옥인듯...
이리듐 18-01-08 00:39
 
그러고보니 일본의 ppp와 gdp는 거의 동일하네요. 우리나라도 4만불되면 비슷해질듯
켄차 18-01-08 13:26
 
대만의 급여가 얼마나 낮은지를 보여주는 지표 같네요

예전에는 인건비를 낮게 유지하는게 진리인 듯이 떠벌이고 다녔는데
그게 틀렸다는 걸 완벽하게 보여주는 나라가 바로 대만이라는 의미인 듯
 
 
Total 3,2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3983
3211 [기타경제] "우리 것이 세계 최초" 한국 조선 빅2 싸움 붙었다 (1) 스크레치 17:09 18
3210 [기타경제] 귀한 참다랑어 양식 시대 열렸다…국내서 첫 상업 출하 (1) 스크레치 16:58 54
3209 [기타경제] "중국인, 한국 분유 다시 찾아요" (1) 스크레치 16:45 165
3208 [기타경제] 한국에선 '흔한라면' 러시아선 '국민라면'… (1) 스크레치 16:37 181
3207 [기타경제] 아프리카지역 국부 순위 (2017년) (4) 스크레치 06-22 1375
3206 [금융] 연예계 최고부자 신영균의 건물들 (1) 드루퀸 06-22 1727
3205 [기타경제] 주요국 국가신용등급 현황 (8) 귀요미지훈 06-22 1424
3204 [전기/전자] 세계 소비자용 SSD시장 점유율 순위 (2017년) (7) 스크레치 06-22 1936
3203 [전기/전자] 삼성전자, 역대 최대 용량 '8TB NF1 SSD' 출시…"프리… (3) 스크레치 06-22 1350
3202 [기타경제] 베트남 '국민 패스트푸드'된 롯데리아 (4) 스크레치 06-22 1749
3201 [기타경제] 美셰일석유 심장 퍼미안, 세계 3위 유전될 듯 (12) 스크레치 06-22 1257
3200 [전기/전자] LG TV 절대로 쓰지마세요 (11) 박대장 06-22 2105
3199 [기타경제] '43개월째 수주 0'..현대중공업 해양공장 결국 8월 … (8) 스테판 06-22 1603
3198 [기타경제] 전세계 LNG선 쓸어담는 국내 조선 빅3…대우조선 1척 또 … (10) 스크레치 06-21 2375
3197 [잡담] 관광수지적자는 정말 부정적인 것일까요? (7) 로빈손 06-21 1449
3196 [자동차] 한 번 충전으로 서울-부산 432km 완주! 현대자동차 전기차 … (5) 까르페디엠 06-21 1805
3195 [기타경제] [1인당 GDP 4만불대 국가] 2023년 4만불대 예상국가 현황 (6) 스크레치 06-20 2496
3194 [자동차] 남미서 질주하는 현대차, 브라질 공장 증설 (7) 스크레치 06-20 1981
3193 [전기/전자] 투명PI 경쟁 본격화…올 양산 '코오롱인더' vs 내… (6) 스크레치 06-20 1236
3192 [기타경제] 한국과 일본의 국부(國富)를 양국통계로 비교. (14) 로빈손 06-20 2599
3191 [기타경제] 한국 조선, 고부가 선박 '독식'…"수익성 위주 수… (11) 스크레치 06-20 2277
3190 [전기/전자] 삼성전자, 엑시노스 칩셋용 GPU 자체 개발 중 (8) 스크레치 06-20 2117
3189 [기타경제] 폼페이오 "中, 약탈경제 표본…개방·세계화 우스갯소리" (7) 스크레치 06-20 1964
3188 [기타경제] 美, 사우디급 산유국 됐다 (10) 스크레치 06-20 1842
3187 [금융] 중국의 거품 성장의 종말 자금 시장 딜레마 (4) 정닭밝 06-20 216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