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1-07 20:25
대만 정치인이 분석한 한국, 중국, 대만 경제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6,293  

한자로 되어 있는걸 영어로 변환한 것임으로 오역이 있을 수 있으니
감안하고 봐주세요.
또한 화살표와 동그라미는 기사 소스에 없는 것으로 이해를 돕기위해 삽입한 것입니다.

20171218003081.jpg

세로축 : 명목 GDP
가로축 : PPP(구매력기준) GDP / 명목 GDP 비율

ㅁ 135개국 분석 (미국달러 기준임으로 미국은 PPP/명목 GDP의 비율이 1)
고소득국가(명목 GDP가 높은 국가)일수록 PPP(구매력기준) GDP/명목 GDP의 비율이 낮다
저소득국가(명목 GDP가 낮은 국가)일수록 PPP(구매력기준) GDP/명목 GDP의 비율이 높다


전 민진당 소속 입법위원인 Shen Fu-hsiung이 분석한
1997 ~ 2016 년까지의 한국, 중국, 대만의 경제 상황

< 중국 >
ㅁ 명목 GDP가 780 달러 -> 8,123 달러로 증가
ㅁ 조만간 10,000만 달러대에 진입할 듯
PPP/명목GDP의 비율은 2.90 -> 1.89로 감소
ㅁ 하지만 2016년엔 PPP/명목 GDP의 비율이 증가, 이것은 위험신호이다


< 한국 >
ㅁ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다 극복하고 반등
ㅁ 명목 GDP 12,133 달러 -> 27,534 달러로 증가
PPP/명목GDP의 비율은 1.15 -> 1.37로 소폭증가
하지만 전체적으로 명목 GDP 증가 및 PPP/명목GDP의 비율이 낮아지고 있음.(바람직한 방향)
ㅁ 곧 고속득군으로 진입할것으로 예상 
   (고소득군 기준을 30,000달러로 해놓았으니 저 기준에 따르면 이제 한국은 고소득권에 진입했네요)


< 대만 > 
ㅁ 대만의 퍼포먼스가 가장 나쁘다
ㅁ 명목 GDP 13,968 달러 -> 22,497 달러로 증가
ㅁ 대만은 14년간 중저소득권에서 벗어나질 못하고 있으며
ㅁ 또한 PPP/명목GDP의 비율도 1.28 -> 2.14로 크게 증가(역주행), 증가빈도는 20년간 12회에 달함
ㅁ 미래도 낙관적이지 못하다. 큰 위기인데 언론은 물론 전 국가가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고
   사고방식도 옛날에 머물러 있다.





3줄 요약
1. 고소득국가일수록 명목 GDP와 PPP GDP의 차이가 별로 없다.
2. 한국, 중국은 명목 GDP가 증가하며 동시에 PPP GDP와의 차이가 줄어들고 있다.
3. 대만은 중저소득군에서 14년간 벗어나질 못하는 동시에 PPP GDP가 명목 GDP 대비 크게 증가하며 역주행을 하고 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입싱 18-01-07 23:49
 
버는건 23,000인데, PPP가 48,000이라는 건,
글로벌 마켓시대에는 구매력이 높아서 많이 살 수 있다는 것을 꼭 의미하지 않는듯...

결국 버는건 23,000인데 더 많이 살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는건,
물가가 싸다는건데...
글로벌 마켓 시대에는 그만큼 품질 수준이 낮다는 이야기인 듯.
(대만의 햄버거와 미국의 햄버거 수준이 다르고, 대만인은 후진 햄버거를 먹고 있다는 얘기인듯.)

결국 이 낮은 소비수준을 보이는건 낮은 급여 때문인 듯..

그리고 PPP가 상대적으로 높다는 건 환율, 돈 가치가 안 좋다는 의미도 되기 때문에
같은 갤럭시를 사도 존나 부담스럽다는 얘기인 듯..

우리도 한국보고 헬이라고 하는데,
대만은 진짜 생지옥인듯...
이리듐 18-01-08 00:39
 
그러고보니 일본의 ppp와 gdp는 거의 동일하네요. 우리나라도 4만불되면 비슷해질듯
켄차 18-01-08 13:26
 
대만의 급여가 얼마나 낮은지를 보여주는 지표 같네요

예전에는 인건비를 낮게 유지하는게 진리인 듯이 떠벌이고 다녔는데
그게 틀렸다는 걸 완벽하게 보여주는 나라가 바로 대만이라는 의미인 듯
 
 
Total 3,7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6663
3716 [전기/전자] 콧대 높은 日...국산 TV에 빠지다 (11) 스크레치 09-21 2388
3715 [전기/전자] "중국 반도체산업 취약..칩 설계업체 90% 이상 적자" (6) 귀요미지훈 09-21 1939
3714 [전기/전자] 인텔 화려한 시대 막 내려, 삼성전자 반도체 1위 굳히기 … (10) 스크레치 09-21 2590
3713 [전기/전자]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첫 17조 고지 넘나 (2) 스크레치 09-21 1503
3712 [잡담] 북한개발은행... (6) 드림케스트 09-21 1093
3711 [자동차] 테슬라 등에 업은 한국타이어… 전기차 타이어 강자로 … (11) 스크레치 09-20 2441
3710 [자동차] 현대모비스, 국내최초 후측방 레이더 독자개발…2020년 … (3) 진구와삼숙 09-20 1853
3709 [잡담] 정부가 CPTPP를 추진하는 듯 하네요 (17) 판콜스 09-20 2599
3708 [기타경제] 통일 대한민국 명목 GDP와 1인당 국민소득 (11) 스크레치 09-20 2648
3707 [부동산] [집코노미] "2006년과 다르다"..서울 집값이 오르는 진짜 … (17) 프리홈 09-20 2164
3706 [전기/전자] 5G 장비 기술력 인정받은 삼성전자… 유럽 통신업계도 관… (9) 스크레치 09-19 3150
3705 [자동차] 아우디 첫 전기차 'e-트론'에 LG화학 배터리 장착 (8) 스크레치 09-19 1891
3704 [전기/전자] 삼성, 스마트폰 브랜드 및 라인업 재편 (3) 귀요미지훈 09-19 1992
3703 [전기/전자] 반도체 공정 관련해서 찾아보다 알게 된 내용 공유 (7) 바람노래방 09-18 3260
3702 [전기/전자] 삼성전자, 3년만에 EUV 생산성 확보…"3나노까지 질주" (11) 스크레치 09-18 3868
3701 [전기/전자] 전세계 프리미엄 TV 절반은 ‘삼성 QLED’ (6) 스크레치 09-17 2385
3700 [과학/기술] 미 '듀폰'이 장악했던 수소차 연료전지 핵심재료 … (4) 귀요미지훈 09-17 3001
3699 [전기/전자] KT도 화웨이 5G 장비 사용 안할듯 (2) 스크레치 09-17 1266
3698 [기타경제] LG화학, 자동차용 접착제 시장 진출 '美유니실 인수�… (1) 스크레치 09-17 1041
3697 [전기/전자] 인도도 ‘中 화웨이 5G’ 배제..삼성전자는 포함 (1) 스크레치 09-17 706
3696 [자동차] 현대차그룹, 주행거리 500㎞ 넘는 전용 전기차 본격 개발 (3) 스크레치 09-17 933
3695 [전기/전자] 갤럭시S9에 이어 노트9까지 잠잠…삼성 스마트폰 사업 부… (2) 십자군 09-17 1305
3694 [자동차] 애플 '제3 공급사' 선정 가능성 희박 (2) 스크레치 09-17 992
3693 [전기/전자] 반도체 핀펫특허 논란 확대…"TSMC도 침해" (5) 귀요미지훈 09-17 1273
3692 [전기/전자] 中, 한국서 OLED 기술유출 시도 또 덜미 (6) 귀요미지훈 09-17 150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