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2-12 19:31
[과학/기술] 물세탁·다림질 여러 번 해도 멀쩡…'고효율 발열의류' 개발
 글쓴이 : 진구와삼숙
조회 : 1,521  

[전기硏, 금속섬유 기반 발열 옷감 직조 기술 최초 개발]

본문이미지

금속 섬유 발열 옷감의 제조 과정/사진=전기연


열선, 전도체 코팅이 아닌 옷감 자체가 발열체인 옷이 개발됐다. 

한국전기연구원 나노융합기술연구센터 이동윤 책임연구원팀은 유연성이 매우 높으면서도 열 흐름이 제어돼 매우 안전한 웨어러블(착용형) 섬유발열체 개발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구팀은 50마이크로미터(μm)급의 미세 스테인레스강 섬유와 바잘트(현무암 섬유)로 천을 짜서 만들고, 이 천에 특수 폴리머나 세라믹 소재를 첨가해 새로운 발열 옷감을 제작했다. 

발열체를 금속섬유와 세라믹섬유를 이용해 직조하는 방식은 처음 선보이는 기술이다.

기존 발열 제품, 특히 흔히 사용하는 열선(선상발열) 제품의 경우 충격을 가하면 열 과부하 현상이나 열선이 끊어지는 위험이 있다. 

반면 이번에 개발된 금속섬유 발열체는 매우 질기고 유연성이 높아 접어서 사용할 수 있고, 옷감에 구김·접힘이 있어도 발열체 선이 끊어지지 않는다.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금속섬유 발열 옷감의 온도를 측정한 결과 약 40도의 열이 발생하고 있다/사진=전기연



보통 발열 소재로 쓰는 니크롬선, 탄소발열체, 나노 발열체 등을 이용한 것이 아닌, 섬유직조 기술을 이용해 금속섬유전극으로 발열 옷감을 짜 넣었기 때문이다. 

사용 중 발열체의 일부가 손상을 입어도 정상적으로 작동한다. 물노출이나 세탁에도 발열특성이 떨어지지 않는다. 때문에 이 기술로 제작된 발열 의류는 발열체의 탈부착 없이 바로 물세탁과 다림질을 할 수 있다. 

열 흐름 제어로 이상 발열에 의한 화재나 화상의 위험도 없다. 전류가 공급되면 발열 섬유가 모두 고르게 발열해 열효율이 뛰어나다는 것도 장점중 하나다. 

제품 설계에 따라 흔히 사용하는 스마트폰 보조배터리로도 8시간 이상 사용할 수 있다. 

개발된 금속섬유 발열체는 옷감과 마찬가지로 재봉과 재단이 가능하다. 또 사용 환경과 응용 대상에 따라서 여러 가지 패턴(무늬)을 적용해 제작할 수 있다. 의류 뿐 아니라 난방용, 의료용, 자동차용 등 다양한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다. 연구팀은 이 기술을 (주)창민테크론에 기술이전했다고 밝혔다. 

이동윤 책임연구원은 “이번 기술은 페인트 등 이물질이 많이 묻어 반복 세탁이 필요한 야외 노동장용 안전복 등에 우선 적용하고, 발열 파카, 헬멧, 장갑 외 발열기능이 들어가는 각종 스마트웨어에 다양하게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ttp://news.nate.com/view/20180212n10692?mid=n0602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태지 18-02-13 15:51
 
낚시꾼인 저에게 꼭 필요한 물건이네요.
 
 
Total 4,35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9613
4351 [전기/전자] 글로벌 주도권 잡은 韓배터리…반도체 역사 따른다 (3) 스크레치 13:07 1168
4350 [자동차] [르포]세계 최대 자율주행차 기술개발 산실 ‘K-시티’ (1) 스크레치 12:44 706
4349 [전기/전자] LG전자, 롤러블TV 이어 롤러블폰 출시 속도 낸다 (3) 스크레치 12:35 603
4348 [전기/전자] 유럽 최대 시장 독일도 화웨이 장비 사용 금지 고려 (1) 스크레치 12:31 431
4347 [기타경제] 나카니시 히로아키 회장 "日기업과 정부는 운명공동체…… (5) 스쿨즈건0 03:32 1749
4346 [기타경제] 中 "6년간1조달러 미국산 제품 구매" (1) 스쿨즈건0 03:29 1169
4345 [전기/전자] 中기업 공세에 ‘직격탄’, 작년 휴대전화 수출액 23% 줄… (2) 스쿨즈건0 03:23 1183
4344 [기타경제] 중국, 미얀마 대규모 수력발전 재추진…지역주민 등 반… (1) 스쿨즈건0 03:17 788
4343 [전기/전자] 삼성 vs TSMC···막오른 7나노 기술경쟁 (11) 스크레치 01-20 3214
4342 [기타경제] 프랑스의 반격..日정부에 닛산-르노 경영통합 추진 방침 … (4) 굿잡스 01-20 2478
4341 [과학/기술] 현장에서 바로 진단 가능한 AI 바이러스 검출 신기술 개… (2) 진구와삼숙 01-20 841
4340 [전기/전자] '디스플레이 강국' 日 놀래킨 LG의 '롤러블' (7) 스크레치 01-20 3078
4339 [전기/전자] 훙하이, 미중 무역마찰 여파 중국서 5만명 조기 감원 (1) 굿잡스 01-20 2058
4338 [기타경제] 이탈리아, 올해 경제성장률 '1.0%→0.6%' 하향 (15) 스크레치 01-19 3086
4337 [기타경제] 휘발유 34개월 만에 최저치 (1) 묘묘 01-19 892
4336 [자동차] 유럽 빅4 업체별 자동차 판매량 순위 (2018년) (1) 스크레치 01-19 1552
4335 [잡담] 전기차? 수소차? 기술력이 어떤지 그딴거 하나도 중요하… (24) 어허 01-19 1533
4334 [기타경제] 선진국 여권(Passport) 파워 랭킹 순위 (2019년) (6) 스크레치 01-19 2154
4333 [전기/전자] LG전자, 바깥으로 접는 '폴더블폰' 2월 공개...어떤… (7) 스크레치 01-19 2167
4332 [기타경제] 조선업계 수주 ‘골든위크’…대우조선 6척ㆍ현대重 2척 (5) 스크레치 01-19 1321
4331 [잡담] 리튬충전지차? 수소연료전지차? (9) 참치 01-19 1095
4330 [자동차] 배터리에 희토류 대량으로 들어가지 않음? (8) 어이가없어 01-19 2244
4329 [자동차] 시대는 전기자동차입니다... (66) 현시창 01-18 2016
4328 [전기/전자] SKT 사장 "삼성전자 폴더블폰, 잘나왔다" (12) 스크레치 01-18 3590
4327 [기타경제] 中 '부동산 불황' 쇼크..관련기업 주가 하루 80% 폭… (4) 굿잡스 01-18 240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