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2-12 19:31
[과학/기술] 물세탁·다림질 여러 번 해도 멀쩡…'고효율 발열의류' 개발
 글쓴이 : 진구와삼숙
조회 : 1,496  

[전기硏, 금속섬유 기반 발열 옷감 직조 기술 최초 개발]

본문이미지

금속 섬유 발열 옷감의 제조 과정/사진=전기연


열선, 전도체 코팅이 아닌 옷감 자체가 발열체인 옷이 개발됐다. 

한국전기연구원 나노융합기술연구센터 이동윤 책임연구원팀은 유연성이 매우 높으면서도 열 흐름이 제어돼 매우 안전한 웨어러블(착용형) 섬유발열체 개발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구팀은 50마이크로미터(μm)급의 미세 스테인레스강 섬유와 바잘트(현무암 섬유)로 천을 짜서 만들고, 이 천에 특수 폴리머나 세라믹 소재를 첨가해 새로운 발열 옷감을 제작했다. 

발열체를 금속섬유와 세라믹섬유를 이용해 직조하는 방식은 처음 선보이는 기술이다.

기존 발열 제품, 특히 흔히 사용하는 열선(선상발열) 제품의 경우 충격을 가하면 열 과부하 현상이나 열선이 끊어지는 위험이 있다. 

반면 이번에 개발된 금속섬유 발열체는 매우 질기고 유연성이 높아 접어서 사용할 수 있고, 옷감에 구김·접힘이 있어도 발열체 선이 끊어지지 않는다.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금속섬유 발열 옷감의 온도를 측정한 결과 약 40도의 열이 발생하고 있다/사진=전기연



보통 발열 소재로 쓰는 니크롬선, 탄소발열체, 나노 발열체 등을 이용한 것이 아닌, 섬유직조 기술을 이용해 금속섬유전극으로 발열 옷감을 짜 넣었기 때문이다. 

사용 중 발열체의 일부가 손상을 입어도 정상적으로 작동한다. 물노출이나 세탁에도 발열특성이 떨어지지 않는다. 때문에 이 기술로 제작된 발열 의류는 발열체의 탈부착 없이 바로 물세탁과 다림질을 할 수 있다. 

열 흐름 제어로 이상 발열에 의한 화재나 화상의 위험도 없다. 전류가 공급되면 발열 섬유가 모두 고르게 발열해 열효율이 뛰어나다는 것도 장점중 하나다. 

제품 설계에 따라 흔히 사용하는 스마트폰 보조배터리로도 8시간 이상 사용할 수 있다. 

개발된 금속섬유 발열체는 옷감과 마찬가지로 재봉과 재단이 가능하다. 또 사용 환경과 응용 대상에 따라서 여러 가지 패턴(무늬)을 적용해 제작할 수 있다. 의류 뿐 아니라 난방용, 의료용, 자동차용 등 다양한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다. 연구팀은 이 기술을 (주)창민테크론에 기술이전했다고 밝혔다. 

이동윤 책임연구원은 “이번 기술은 페인트 등 이물질이 많이 묻어 반복 세탁이 필요한 야외 노동장용 안전복 등에 우선 적용하고, 발열 파카, 헬멧, 장갑 외 발열기능이 들어가는 각종 스마트웨어에 다양하게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ttp://news.nate.com/view/20180212n10692?mid=n0602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태지 18-02-13 15:51
 
낚시꾼인 저에게 꼭 필요한 물건이네요.
 
 
Total 3,47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5454
3475 [전기/전자] 제주반도체 '中 메모리 굴기' 조력자 논란 (8) 귀요미지훈 06:22 941
3474 [기타경제] 두달째 멈춰선 중국 건조 LNG선, 기대를 우려로.. (7) 블랙미스릴 08-16 1791
3473 [자동차] [현대기아차 질주] 세계 TOP 10 자동차기업 순위 (2018년 상… (5) 스크레치 08-16 1611
3472 [전기/전자] [단독] LG전자, 세계 최대 170인치 ‘마이크로 LED TV’ 첫 … (6) 스크레치 08-16 1564
3471 [과학/기술] 차세대 광학 소재 '페로브스카이트' 발광 조절기… (1) 진구와삼숙 08-16 848
3470 [기타경제] 한국 조선사, 중국에 내준 벌크선 수주의 주도권 되찾을 … (7) 냥냥냥 08-16 2174
3469 [과학/기술] 한국형 발사체, 시험발사체 발사대 기립 영상 (2) 귀요미지훈 08-16 1073
3468 [기타경제] 버라이즌, 5G 콘텐츠 파트너로 구글·애플 선택 (2) 귀요미지훈 08-16 1076
3467 [과학/기술] 외부절개 필요없는 '유연 내시경 수술로봇' 수술 … (1) 귀요미지훈 08-16 651
3466 [전기/전자] 세계 최초 5G 무선망 구축위한 무선설비 기술기준 마련 (1) 귀요미지훈 08-16 709
3465 [전기/전자] "제대로 일냈다"... 삼성전자, 업계 최초 5G 표준 멀티모드… (10) 스크레치 08-15 3689
3464 [전기/전자] 세계 D램 시장 점유율 순위 (2018년 2분기) (8) 스크레치 08-15 2203
3463 [전기/전자] LG전자, 내년 상반기 美 5G 스마트폰 상용화 (2) 귀요미지훈 08-15 2027
3462 [전기/전자] 삼성電, 5G 핵심 칩 확보…'상용화 박차' (7) 스크레치 08-15 2080
3461 [기타경제] 韓, 7월 선박 수주량 97만 CGT로 1위…中 3배 수준 (5) 스크레치 08-15 1669
3460 [전기/전자] 삼성전자, 세계 최초 5G폰·폴더블폰 '출사표' (6) 스크레치 08-15 1477
3459 [잡담] 전세계 정부 수입 TOP 30 (7) 축신 08-15 2146
3458 [기타경제] 누가 베네수엘라 여성을 성매매로 내모나 (21) 스크레치 08-14 2575
3457 [전기/전자] 에르도안 "아이폰 말고 삼성도 있다" (7) 스크레치 08-14 2075
3456 [과학/기술] 정부, 혁신성장 전략투자 내년 5조원 투자 (3) 귀요미지훈 08-14 1050
3455 [과학/기술] 국내 연구진, 신소재 개발 (3) 귀요미지훈 08-14 1775
3454 [기타경제] 글로벌 배터리 전쟁.."한국이 가장 앞서 있다" (4) 귀요미지훈 08-14 2099
3453 [기타경제] 1-7월 한, 중, 일 선박수주 동향 (1) 귀요미지훈 08-14 1484
3452 [잡담] 대만의 자존심 기업의 매출액 (16) 축신 08-14 3561
3451 [기타경제] [선진국 라이벌] 대한민국 vs 이탈리아 1인당 GDP 변화양상… (10) 스크레치 08-13 41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