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2-13 11:37
[전기/전자] 셀트리온, 체외진단기기 시장 노린다
 글쓴이 : 4457205
조회 : 928  

셀트리온(068270)이 체외진단기기를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삼고 신규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의약품과 화장품에 이어 의료기기로 영토를 넓혀 글로벌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이른바 ‘토털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구상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그룹은 체외진단기기 사업 추진을 위해 인수합병(M&A)등을 포함한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정보기술(IT)을 접목한 바이오기술(BT)이 차세대 격전지로 부상할 것”이라며 “글로벌 바이오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경쟁력 있는 체외진단기기 전문기업에 대한 M&A를 장기적인 관점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와 해외를 통틀어 체외진단기기 전문 벤처기업과 중견기업 등 20여곳 정도가 물망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셀트리온이 의료기기 시장 진출에 대한 구체적인 청사진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지난달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글로벌 투자설명회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바이오제약 업계의 글로벌 선두주자로 올라서기 위해 의료기기에도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바이오시밀러를 통해 ‘K바이오’의 글로벌 경쟁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킨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승부수가 이번에도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되는 대목이다.

사람의 몸을 진단해 질병을 판단하는 기술은 크게 체내진단과 체외진단으로 나뉜다. 체내진단은 신체를 들여다본 뒤 질병이 있는지 판별하는 방식이다. 초음파, 내시경,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등이 대표적이다. 반면 체외진단은 혈액, 침, 대·소변 등을 통해 질병을 확인하는 기술이다. 번거롭거나 고통스러운 과정 없이 간편하면서 신속하게 검사할 수 있고 정확도가 뛰어나다는 게 장점이다.

셀트리온이 체외진단기기를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내건 것은 스마트폰 대중화와 진단기술의 발전으로 체외진단 시장이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프로스트앤설리번에 따르면 지난 2014년 522억달러(약 56조원)였던 글로벌 체외진단기기 시장은 지난해 647억달러(약 70조원) 규모로 크게 늘었다. 최근에는 편의성과 정확성을 개선한 체외진단기기가 잇따라 등장하면서 향후 5년 내 두 배 이상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국내 기업이 많다는 것도 셀트리온이 다양한 의료기기 분야에서 체외진단기기를 최우선으로 선정한 배경으로 꼽힌다. 체외진단 분야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는 국내 기업만 마크로젠, 씨젠, 바디텍메드, 랩지노믹스, 바이오니아 등 80여곳에 달한다. 최근에는 정부도 체외진단 분야에 대한 각종 규제를 완화하고 있어 글로벌 경쟁력에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의료기기 업계의 한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최고 수준의 유통망과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있는 셀트리온이 의료기기 사업에 뛰어든다면 상당히 파급력을 불러올 것”며 “국내 의료기기 시장으로서도 거대 플레이어가 출현하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기존 의약품 사업과 직접적인 시너지 효과가 없다는 점에서 셀트리온이 의료기기 시장에 성급하게 출사표를 내미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셀트리온은 지난 2013년 사업 다각화의 일환으로 화장품 전문업체 한스킨을 인수한 뒤 셀트리온스킨큐어를 설립했지만 5년째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의료기기가 넓은 의미에서 바이오산업에 포함되지만 특성상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경쟁력을 좌우하는 만큼 철저한 준비와 검토가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셀트리온은 수십개의 의료기기 업체를 인수하여 체내진단기기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의료 종합 기업이 되겠다는 뜻입니다.

체내진단기기의 종류로는 기사 본문에 나와있듯이 초음파, 내시경,CT, MRI등이 있습니다. 셀트리온이 진출한 체외진단기기는 체내진단기기와는 다르게 간편하고 고통이 없는 것이 특징입니다/

현재 국내 대규모 의료기기 업체는 삼성메디슨 1곳 이지만, 셀트리온의 시장 진입으로 세계적인 업체들과의 경쟁에 불이 붙을 듯 합니다. 이로써 한국은 원천기술을 점점 확보해 나가고 있다 볼 수 있습니다.

나중에 병원에서 국산 의료기기들로 건강검진 받을 수 있는 시대가 오면 좋겠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4457205 18-02-13 11:38
 
 
 
Total 2,97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2950
2978 [기타경제] [동유럽 경제] 동유럽 18개국 1인당 GDP와 명목 GDP 현황 (5) 스크레치 22:00 94
2977 [전기/전자] 中 메이주 사로잡은 삼성 부품…AP·OLED 동시 공급 (1) 스크레치 21:35 249
2976 [전기/전자] 세계 모바일D램 시장 점유율 순위 (2018년 1분기) (1) 스크레치 21:27 217
2975 [과학/기술] 분자 수준 물질 비추는 '나노등대' 개발 (1) 진구와삼숙 08:51 954
2974 [자동차] "현대차를 잡아라"…일본차의 끝없는 '인도 도전기�… (6) 스크레치 05-21 2792
2973 [전기/전자] "TSMC 아성 넘본다"…삼성전자, 파운드리 전략 '가속페… (7) 스크레치 05-21 2224
2972 [전기/전자] 삼성전자, 베트남 기술인력 직접 키운다…해외 엘리트 &#… (6) 스크레치 05-21 1656
2971 [잡담] 도시바메모리 하이닉스과의 관계는 결국 어떻게 될까요 (2) 페레스 05-21 1031
2970 [전기/전자] 5G' 주도권 잡은 삼성전자, 글로벌 통신장비 시장 판… (2) 스크레치 05-21 911
2969 [전기/전자] 삼성전자, '5G 상용화' 국제 표준 주도 (2) 스크레치 05-21 775
2968 [기타경제] 2017년 중국 지역별 1인당 GDP (중국 국가 통계국 자료) (7) 스크레치 05-21 812
2967 [전기/전자] LG디스플레이, 롤러블 양산기술 내년 초 확보…문제는 고… (3) 스크레치 05-21 798
2966 [잡담] 중국의 2017년 행정구역별 1인당 GDP (3) 국산아몬드 05-21 635
2965 [잡담] 미국: 중국의 실제 GDP는 7조 5천억달러다.gisa (2) 42코패스 05-21 1191
2964 [기타경제] [세계 부자나라 TOP30] 1인당 GDP 현황 (2018년) (13) 스크레치 05-19 3240
2963 [전기/전자] 길어지는 애플의 고민, ‘어디서 OLED 받나?’...삼성은 비… (17) 스크레치 05-18 4876
2962 [전기/전자] 삼성, 인텔 제치고 반도체 1위 '수성'…격차 벌렸… (2) 스크레치 05-18 2193
2961 [전기/전자] "팹리스들은 TSMC 독주를 막을 삼성을 기다린다" (4) 스크레치 05-18 3101
2960 [기타경제] 한국, 화장품 수출 세계 2위로 올라선 듯... (23) 귀요미지훈 05-18 3237
2959 [기타경제] 2017년 한국 농수산식품 중남미 수출 35% 증가 (4) 귀요미지훈 05-18 1096
2958 [기타경제] [북유럽 경제] 북유럽 5개국 1인당 GDP와 명목 GDP 현황 (14) 스크레치 05-16 2182
2957 [기타경제] 삼성전자 공장만 들어가도 北 5% 성장… ‘베트남식 개방… (24) 스크레치 05-16 2798
2956 [전기/전자] [세계 MLCC 시장] 업체별 점유율 순위 (2017년) (4) 스크레치 05-16 1679
2955 [전기/전자] LGD·삼성D, 1분기 대형 디스플레이 1·2위…OLED 전환 가속… (5) 스크레치 05-16 1144
2954 [기타경제] "정부가 말한 경제회복세는 거짓이다 침체국민 초입단계… (16) 끼따뿌타스 05-16 194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