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2-13 11:37
[전기/전자] 셀트리온, 체외진단기기 시장 노린다
 글쓴이 : 4457205
조회 : 1,053  

셀트리온(068270)이 체외진단기기를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삼고 신규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의약품과 화장품에 이어 의료기기로 영토를 넓혀 글로벌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이른바 ‘토털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구상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그룹은 체외진단기기 사업 추진을 위해 인수합병(M&A)등을 포함한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정보기술(IT)을 접목한 바이오기술(BT)이 차세대 격전지로 부상할 것”이라며 “글로벌 바이오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경쟁력 있는 체외진단기기 전문기업에 대한 M&A를 장기적인 관점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와 해외를 통틀어 체외진단기기 전문 벤처기업과 중견기업 등 20여곳 정도가 물망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셀트리온이 의료기기 시장 진출에 대한 구체적인 청사진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지난달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글로벌 투자설명회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바이오제약 업계의 글로벌 선두주자로 올라서기 위해 의료기기에도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바이오시밀러를 통해 ‘K바이오’의 글로벌 경쟁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킨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승부수가 이번에도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되는 대목이다.

사람의 몸을 진단해 질병을 판단하는 기술은 크게 체내진단과 체외진단으로 나뉜다. 체내진단은 신체를 들여다본 뒤 질병이 있는지 판별하는 방식이다. 초음파, 내시경,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등이 대표적이다. 반면 체외진단은 혈액, 침, 대·소변 등을 통해 질병을 확인하는 기술이다. 번거롭거나 고통스러운 과정 없이 간편하면서 신속하게 검사할 수 있고 정확도가 뛰어나다는 게 장점이다.

셀트리온이 체외진단기기를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내건 것은 스마트폰 대중화와 진단기술의 발전으로 체외진단 시장이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프로스트앤설리번에 따르면 지난 2014년 522억달러(약 56조원)였던 글로벌 체외진단기기 시장은 지난해 647억달러(약 70조원) 규모로 크게 늘었다. 최근에는 편의성과 정확성을 개선한 체외진단기기가 잇따라 등장하면서 향후 5년 내 두 배 이상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국내 기업이 많다는 것도 셀트리온이 다양한 의료기기 분야에서 체외진단기기를 최우선으로 선정한 배경으로 꼽힌다. 체외진단 분야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는 국내 기업만 마크로젠, 씨젠, 바디텍메드, 랩지노믹스, 바이오니아 등 80여곳에 달한다. 최근에는 정부도 체외진단 분야에 대한 각종 규제를 완화하고 있어 글로벌 경쟁력에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의료기기 업계의 한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최고 수준의 유통망과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있는 셀트리온이 의료기기 사업에 뛰어든다면 상당히 파급력을 불러올 것”며 “국내 의료기기 시장으로서도 거대 플레이어가 출현하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기존 의약품 사업과 직접적인 시너지 효과가 없다는 점에서 셀트리온이 의료기기 시장에 성급하게 출사표를 내미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셀트리온은 지난 2013년 사업 다각화의 일환으로 화장품 전문업체 한스킨을 인수한 뒤 셀트리온스킨큐어를 설립했지만 5년째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의료기기가 넓은 의미에서 바이오산업에 포함되지만 특성상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경쟁력을 좌우하는 만큼 철저한 준비와 검토가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셀트리온은 수십개의 의료기기 업체를 인수하여 체내진단기기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의료 종합 기업이 되겠다는 뜻입니다.

체내진단기기의 종류로는 기사 본문에 나와있듯이 초음파, 내시경,CT, MRI등이 있습니다. 셀트리온이 진출한 체외진단기기는 체내진단기기와는 다르게 간편하고 고통이 없는 것이 특징입니다/

현재 국내 대규모 의료기기 업체는 삼성메디슨 1곳 이지만, 셀트리온의 시장 진입으로 세계적인 업체들과의 경쟁에 불이 붙을 듯 합니다. 이로써 한국은 원천기술을 점점 확보해 나가고 있다 볼 수 있습니다.

나중에 병원에서 국산 의료기기들로 건강검진 받을 수 있는 시대가 오면 좋겠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4457205 18-02-13 11:38
 
 
 
Total 4,35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9613
4351 [전기/전자] 글로벌 주도권 잡은 韓배터리…반도체 역사 따른다 (3) 스크레치 13:07 1262
4350 [자동차] [르포]세계 최대 자율주행차 기술개발 산실 ‘K-시티’ (2) 스크레치 12:44 748
4349 [전기/전자] LG전자, 롤러블TV 이어 롤러블폰 출시 속도 낸다 (3) 스크레치 12:35 633
4348 [전기/전자] 유럽 최대 시장 독일도 화웨이 장비 사용 금지 고려 (1) 스크레치 12:31 453
4347 [기타경제] 나카니시 히로아키 회장 "日기업과 정부는 운명공동체…… (5) 스쿨즈건0 03:32 1774
4346 [기타경제] 中 "6년간1조달러 미국산 제품 구매" (1) 스쿨즈건0 03:29 1184
4345 [전기/전자] 中기업 공세에 ‘직격탄’, 작년 휴대전화 수출액 23% 줄… (2) 스쿨즈건0 03:23 1197
4344 [기타경제] 중국, 미얀마 대규모 수력발전 재추진…지역주민 등 반… (1) 스쿨즈건0 03:17 799
4343 [전기/전자] 삼성 vs TSMC···막오른 7나노 기술경쟁 (11) 스크레치 01-20 3231
4342 [기타경제] 프랑스의 반격..日정부에 닛산-르노 경영통합 추진 방침 … (4) 굿잡스 01-20 2491
4341 [과학/기술] 현장에서 바로 진단 가능한 AI 바이러스 검출 신기술 개… (2) 진구와삼숙 01-20 842
4340 [전기/전자] '디스플레이 강국' 日 놀래킨 LG의 '롤러블' (7) 스크레치 01-20 3087
4339 [전기/전자] 훙하이, 미중 무역마찰 여파 중국서 5만명 조기 감원 (1) 굿잡스 01-20 2064
4338 [기타경제] 이탈리아, 올해 경제성장률 '1.0%→0.6%' 하향 (15) 스크레치 01-19 3090
4337 [기타경제] 휘발유 34개월 만에 최저치 (1) 묘묘 01-19 894
4336 [자동차] 유럽 빅4 업체별 자동차 판매량 순위 (2018년) (1) 스크레치 01-19 1553
4335 [잡담] 전기차? 수소차? 기술력이 어떤지 그딴거 하나도 중요하… (24) 어허 01-19 1537
4334 [기타경제] 선진국 여권(Passport) 파워 랭킹 순위 (2019년) (6) 스크레치 01-19 2155
4333 [전기/전자] LG전자, 바깥으로 접는 '폴더블폰' 2월 공개...어떤… (7) 스크레치 01-19 2170
4332 [기타경제] 조선업계 수주 ‘골든위크’…대우조선 6척ㆍ현대重 2척 (5) 스크레치 01-19 1323
4331 [잡담] 리튬충전지차? 수소연료전지차? (9) 참치 01-19 1095
4330 [자동차] 배터리에 희토류 대량으로 들어가지 않음? (8) 어이가없어 01-19 2246
4329 [자동차] 시대는 전기자동차입니다... (66) 현시창 01-18 2016
4328 [전기/전자] SKT 사장 "삼성전자 폴더블폰, 잘나왔다" (12) 스크레치 01-18 3592
4327 [기타경제] 中 '부동산 불황' 쇼크..관련기업 주가 하루 80% 폭… (4) 굿잡스 01-18 240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