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2-13 13:14
[기타경제] 위기감 커진 농심 `라면왕국`…점유율 50% 붕괴 눈앞
 글쓴이 : 스크레치
조회 : 2,633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9&aid=0004097959







'라면 왕국' 농심이 후발 업체인 오뚜기에 시장을 계속 빼앗기고 있다. 두 회사간 격차는 해마다 줄어들고 있


지만 농심은 이렇다 할 대응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15년 57.7


%였던 농심의 국내 라면 시장점유율(수량 기준)은 지난해 52%까지 떨어졌다. 반면 농심이 잃어버린 시장점


유율은 고스란히 오뚜기로 넘어가 같은 기간 20.4%에서 25.6%로 성장했다. 











<2017년 대한민국 라면시장 업체별 시장점유율> 




1위 농심 (52.0%)


2위 오뚜기 (25.6%)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크레치 18-02-13 13:14
 
총명탕 18-02-13 13:15
 
오뚜기 가즈아~
     
스크레치 18-02-13 13:20
 
ㅋㅋㅋ
자파리 18-02-13 13:19
 
오뚜기가 탑이 될 때까지 쭈~~욱 가즈아~~~
싱그런하루 18-02-13 13:32
 
뚜기뚜기가 맛도 있지만 가격이 어제 진라면 5개들이 한봉다리에 1900원 두봉다리~ 사왔음 골뱅이 한캔이랑
     
스크레치 18-02-13 13:33
 
그렇군요

요즘 워낙 라면회사마다 라면 종류도 다양하고 맛있는것도 많아서

사실 대형마트 가면 어느 라면 사야할지 감도 안올정도
KYUS 18-02-13 14:45
 
기업, 특히 브랜드는 이미지가 중요한데,
돈들여서 광고 하면 뭐함.
지금은 과거 이미지와 광고빨, 그리고 많은 제품, 발빠른 신제품 개발로 버티지만,
기존 제품 품질도 떨어지고, 오너가 국민들을 무시하는 그룹이라
농심은 오너가 기업의 경쟁력을 하락시키고 있음.
소비자 불매운동 별 타격 없다고 하지만, 지난번 불매 운동을 시작으로 농심라면에 부정적 이미지가 커져서 기피하게 된 소비자들이 점점 많아질것임.
천연계 18-02-13 20:18
 
맛이 없어진걸 어떻게 해요

먹는거 따위에 바보 같이 정치논리, 누구편 기업인지 대입하는것도 웃기고

맛있다 싶으면 먹겠는데 

요즘은 라면맛이 다 똑같아요 그러니까 좀더 싼걸 사죠
kira2881 18-02-13 23:37
 
난 오뚜기 ㅎㅎㅎ
아리아링 18-02-14 04:16
 
오뚜기는 이미지 좋고 가성비좋은 제품이 좀 있지만 맛이 꽤 좋다고는 말못하겠음
라면에 뭔짓을 해도 msg파동전의 너구리, 신라면을 넘어설 라면은 없다고 생각함
옛날 맛으로 완벽히 복구된다면 점유율 70%이상이라도 찍을 수 있을거 같은데 요즘은
맛탱이간 스프에 역한 밀가루 냄새나는 면빨에 도대체 갈수록 엿같아지는 이유가 뭔지 궁금함
농심이 점유율 잃는건 절대적으로 맛탱이가서이지 이미지 때문은 아니라고 봅니다
dudkud 18-02-14 16:41
 
글쎄요. 맛이 어떻건 간에 농심, 롯데, 남양은 제 안에서 없는 기업취급이 된 지 오랩니다.
지금보다 훨씬 맛있는 라면이 나온다고 해도 살 것 같지는 않군요.
상도남 18-02-14 17:49
 
저희 집에서도 농심과 남양은 퇴출된지 오래 됐습니다. 앞으로도 쭈~~~~욱
엑시구아1 18-02-14 23:33
 
신라면 옛날맛은 기억도 안나는데
미월령 18-02-15 23:13
 
요즘 신라면이 맛이 좀 없는 거 같긴 함. 내 입맛이 바뀐걸 수도 있겠지만.
레이그랑 18-02-16 01:24
 
신라면 맛이 언제부터인가 달라짐 진라면은 언제부터인가 맛이 업글이 됐고...
우리가 싸다고 맛없는거 안먹듯이 진라면이 할인을 자주하긴하지만 맛있으니 먹죠 ㅎㅎ
 
 
Total 3,47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5454
3475 [전기/전자] 제주반도체 '中 메모리 굴기' 조력자 논란 (8) 귀요미지훈 06:22 936
3474 [기타경제] 두달째 멈춰선 중국 건조 LNG선, 기대를 우려로.. (7) 블랙미스릴 08-16 1791
3473 [자동차] [현대기아차 질주] 세계 TOP 10 자동차기업 순위 (2018년 상… (5) 스크레치 08-16 1609
3472 [전기/전자] [단독] LG전자, 세계 최대 170인치 ‘마이크로 LED TV’ 첫 … (6) 스크레치 08-16 1564
3471 [과학/기술] 차세대 광학 소재 '페로브스카이트' 발광 조절기… (1) 진구와삼숙 08-16 847
3470 [기타경제] 한국 조선사, 중국에 내준 벌크선 수주의 주도권 되찾을 … (7) 냥냥냥 08-16 2173
3469 [과학/기술] 한국형 발사체, 시험발사체 발사대 기립 영상 (2) 귀요미지훈 08-16 1072
3468 [기타경제] 버라이즌, 5G 콘텐츠 파트너로 구글·애플 선택 (2) 귀요미지훈 08-16 1075
3467 [과학/기술] 외부절개 필요없는 '유연 내시경 수술로봇' 수술 … (1) 귀요미지훈 08-16 651
3466 [전기/전자] 세계 최초 5G 무선망 구축위한 무선설비 기술기준 마련 (1) 귀요미지훈 08-16 709
3465 [전기/전자] "제대로 일냈다"... 삼성전자, 업계 최초 5G 표준 멀티모드… (10) 스크레치 08-15 3689
3464 [전기/전자] 세계 D램 시장 점유율 순위 (2018년 2분기) (8) 스크레치 08-15 2202
3463 [전기/전자] LG전자, 내년 상반기 美 5G 스마트폰 상용화 (2) 귀요미지훈 08-15 2027
3462 [전기/전자] 삼성電, 5G 핵심 칩 확보…'상용화 박차' (7) 스크레치 08-15 2080
3461 [기타경제] 韓, 7월 선박 수주량 97만 CGT로 1위…中 3배 수준 (5) 스크레치 08-15 1669
3460 [전기/전자] 삼성전자, 세계 최초 5G폰·폴더블폰 '출사표' (6) 스크레치 08-15 1477
3459 [잡담] 전세계 정부 수입 TOP 30 (7) 축신 08-15 2146
3458 [기타경제] 누가 베네수엘라 여성을 성매매로 내모나 (21) 스크레치 08-14 2575
3457 [전기/전자] 에르도안 "아이폰 말고 삼성도 있다" (7) 스크레치 08-14 2075
3456 [과학/기술] 정부, 혁신성장 전략투자 내년 5조원 투자 (3) 귀요미지훈 08-14 1050
3455 [과학/기술] 국내 연구진, 신소재 개발 (3) 귀요미지훈 08-14 1775
3454 [기타경제] 글로벌 배터리 전쟁.."한국이 가장 앞서 있다" (4) 귀요미지훈 08-14 2099
3453 [기타경제] 1-7월 한, 중, 일 선박수주 동향 (1) 귀요미지훈 08-14 1484
3452 [잡담] 대만의 자존심 기업의 매출액 (16) 축신 08-14 3561
3451 [기타경제] [선진국 라이벌] 대한민국 vs 이탈리아 1인당 GDP 변화양상… (10) 스크레치 08-13 41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