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2-13 13:14
[기타경제] 위기감 커진 농심 `라면왕국`…점유율 50% 붕괴 눈앞
 글쓴이 : 스크레치
조회 : 2,688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9&aid=0004097959







'라면 왕국' 농심이 후발 업체인 오뚜기에 시장을 계속 빼앗기고 있다. 두 회사간 격차는 해마다 줄어들고 있


지만 농심은 이렇다 할 대응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15년 57.7


%였던 농심의 국내 라면 시장점유율(수량 기준)은 지난해 52%까지 떨어졌다. 반면 농심이 잃어버린 시장점


유율은 고스란히 오뚜기로 넘어가 같은 기간 20.4%에서 25.6%로 성장했다. 











<2017년 대한민국 라면시장 업체별 시장점유율> 




1위 농심 (52.0%)


2위 오뚜기 (25.6%)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크레치 18-02-13 13:14
 
총명탕 18-02-13 13:15
 
오뚜기 가즈아~
     
스크레치 18-02-13 13:20
 
ㅋㅋㅋ
자파리 18-02-13 13:19
 
오뚜기가 탑이 될 때까지 쭈~~욱 가즈아~~~
싱그런하루 18-02-13 13:32
 
뚜기뚜기가 맛도 있지만 가격이 어제 진라면 5개들이 한봉다리에 1900원 두봉다리~ 사왔음 골뱅이 한캔이랑
     
스크레치 18-02-13 13:33
 
그렇군요

요즘 워낙 라면회사마다 라면 종류도 다양하고 맛있는것도 많아서

사실 대형마트 가면 어느 라면 사야할지 감도 안올정도
KYUS 18-02-13 14:45
 
기업, 특히 브랜드는 이미지가 중요한데,
돈들여서 광고 하면 뭐함.
지금은 과거 이미지와 광고빨, 그리고 많은 제품, 발빠른 신제품 개발로 버티지만,
기존 제품 품질도 떨어지고, 오너가 국민들을 무시하는 그룹이라
농심은 오너가 기업의 경쟁력을 하락시키고 있음.
소비자 불매운동 별 타격 없다고 하지만, 지난번 불매 운동을 시작으로 농심라면에 부정적 이미지가 커져서 기피하게 된 소비자들이 점점 많아질것임.
천연계 18-02-13 20:18
 
맛이 없어진걸 어떻게 해요

먹는거 따위에 바보 같이 정치논리, 누구편 기업인지 대입하는것도 웃기고

맛있다 싶으면 먹겠는데 

요즘은 라면맛이 다 똑같아요 그러니까 좀더 싼걸 사죠
kira2881 18-02-13 23:37
 
난 오뚜기 ㅎㅎㅎ
아리아링 18-02-14 04:16
 
오뚜기는 이미지 좋고 가성비좋은 제품이 좀 있지만 맛이 꽤 좋다고는 말못하겠음
라면에 뭔짓을 해도 msg파동전의 너구리, 신라면을 넘어설 라면은 없다고 생각함
옛날 맛으로 완벽히 복구된다면 점유율 70%이상이라도 찍을 수 있을거 같은데 요즘은
맛탱이간 스프에 역한 밀가루 냄새나는 면빨에 도대체 갈수록 엿같아지는 이유가 뭔지 궁금함
농심이 점유율 잃는건 절대적으로 맛탱이가서이지 이미지 때문은 아니라고 봅니다
dudkud 18-02-14 16:41
 
글쎄요. 맛이 어떻건 간에 농심, 롯데, 남양은 제 안에서 없는 기업취급이 된 지 오랩니다.
지금보다 훨씬 맛있는 라면이 나온다고 해도 살 것 같지는 않군요.
상도남 18-02-14 17:49
 
저희 집에서도 농심과 남양은 퇴출된지 오래 됐습니다. 앞으로도 쭈~~~~욱
엑시구아1 18-02-14 23:33
 
신라면 옛날맛은 기억도 안나는데
미월령 18-02-15 23:13
 
요즘 신라면이 맛이 좀 없는 거 같긴 함. 내 입맛이 바뀐걸 수도 있겠지만.
레이그랑 18-02-16 01:24
 
신라면 맛이 언제부터인가 달라짐 진라면은 언제부터인가 맛이 업글이 됐고...
우리가 싸다고 맛없는거 안먹듯이 진라면이 할인을 자주하긴하지만 맛있으니 먹죠 ㅎㅎ
 
 
Total 4,3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9509
4311 [자동차] 전세계가 부러워하는 수소전기차 선진기술 막는 ‘장벽… (1) 스크레치 01-16 1311
4310 [전기/전자] 반도체 신 치킨게임 시작되나 (1) 꿈결 01-16 1133
4309 [기타경제] 조선 빅3, 5년來 최고 성적 도전장 (1) 스크레치 01-16 438
4308 [과학/기술] 에너지기술硏, 탈염 성능 4배 높인 해수담수화 기술 개발 (1) 진구와삼숙 01-16 639
4307 [전기/전자] 삼성 "폴더블폰은 시작…돌돌 말고 늘어나는 폰 현실화" (5) 스크레치 01-16 2241
4306 [잡담] 어째서 수소경제 인가? (11) 참치 01-16 1279
4305 [자동차] 삼성전자, 유럽 자율주행차 특허출원 1위 (1) 스크레치 01-16 1019
4304 [기타경제] 대우조선, VLCC 4척으로 올해 마수걸이 수주 (1) 스크레치 01-16 1223
4303 [전기/전자] 120조 '황금알 낳는 거위' SK반도체 클러스터 유치 … (8) 스크레치 01-16 2251
4302 [기타경제] 일본의 주장은 ‘적반하장’ 격이다 (2) 굿잡스 01-16 1334
4301 [기타경제] 통상압박 강도 높인 日 "10년치 지원내역 내라" (4) 스쿨즈건0 01-16 2202
4300 [전기/전자] 中 화웨이, 대만서도 퇴출되나..정부부처 통신장비 사용… (3) 스쿨즈건0 01-16 780
4299 [기타경제] "트럼프, 무역전쟁·셧다운 끝내라" (2) 스쿨즈건0 01-16 693
4298 [자동차] 한국에선 안전부품 없이 “최고안전”…토요타 부당광… (4) 스쿨즈건0 01-16 862
4297 [기타경제] 韓 조선업…중국과 기술격차 더 벌린다 (4) 스크레치 01-15 2221
4296 [과학/기술] 성균관대 권대혁 교수팀, '바이러스 스스로 죽게 하… (2) 진구와삼숙 01-15 1175
4295 [기타경제] 고난과 역경을 이겨낸 국민소득 3만불시대 (13) 스크레치 01-15 2176
4294 [자동차] 제네시스 G70, ‘북미 올해의 차’ 등극 (1) 스크레치 01-15 1163
4293 [전기/전자] 삼성전자, 세계 최소형 ‘마이크로 LED’ 첫 공개 (1) 스크레치 01-15 1744
4292 [금융] 가상화폐 광풍과 함께 사라지다 (3) 조국과청춘 01-15 1377
4291 [기타경제] 오뚜기·농심 "美 가격담합 손해배상소송 승소" 스쿨즈건0 01-15 1095
4290 [전기/전자] 갤럭시 S10·폴더블폰 개봉 박두…삼성 구원할 ‘투톱’ … 스쿨즈건0 01-15 1090
4289 [기타경제] 풀무원, 미국 두부시장 점유율 73.8%로 1위. 스쿨즈건0 01-15 917
4288 [기타경제]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돌파…세계 7번째 성과 (6) 스크레치 01-15 1592
4287 [전기/전자] "TV의 혁신, LG가 이겼다"…롤러블 올레드TV에 외신 호평 (2) 스크레치 01-15 10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