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3-11 18:22
[기타경제] [사설] 일자리 로드맵이 공무원 공급과잉 초래한다는 경고
 글쓴이 : 답없는나라
조회 : 890  

공공 부문 중심의 일자리 정책이 공무원 공급과잉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고용노동부가 최근 4차산업혁명위원회에 전달한 ‘2016~2030년 인력수요 전망’ 보고서를 보면 오는 2030년 공공행정 취업자(공무원)는 2016년보다 12만명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실제 필요한 공무원 수는 6만4,000명에 불과할 것으로 추산됐다. 그것도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환경변화에 적극 대응해 경제·산업구조 혁신을 이뤄냈을 경우에 그렇다.


구조개혁이 부진하면 공무원 수요가 6만명 이하로 줄어들 수 있다는 얘기다. 이는 정부가 올해부터 5년간 증원하겠다고 밝힌 공무원 17만4,000명에 턱없이 못 미치는 규모다. 정부의 일자리 로드맵에 따라 공무원 충원을 완료하면 최대 11만명의 공무원 공급과잉이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산업과 마찬가지로 행정 서비스 분야도 공급이 수요보다 많으면 부작용이 생기게 마련이다. 특히 공무원을 유지하는 데는 막대한 예산이 들어간다.

기획재정부 추산에 따르면 정부 로드맵대로 공무원 17만명을 늘릴 경우 앞으로 30년간 약 240조원의 예산이 필요하다. 그만큼 잉여 공무원이 많을수록 혈세 낭비가 클 수밖에 없다. 최악의 경우 몇 년 뒤 공무원에 대한 대규모 구조조정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 당장 눈앞의 일자리 성과를 내는 데는 공무원 등 공공 부문만큼 유혹적인 분야가 없다.

하지만 공무원 증원은 근시안적인 처방일 뿐이다. 고용부 보고서가 지적한 것처럼 자칫 공무원 공급과잉을 불러 국민 부담을 가중시키는 상황에 내몰릴 수 있다. 무엇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공무원 숫자보다 전문성 등 경쟁력이 더 중요하다. 정부는 지금부터라도 좀 더 전략적이고 근본적인 일자리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그 핵심은 규제개혁과 노동시장 유연화 등을 통해 민간에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답없는나라 18-03-11 18:23
 
답없는나라 18-03-11 18:25
 
이런 보고서를 보고 정부가 원래 공무원 정책을 시행할지 궁금하네요
     
유수8 18-03-11 21:20
 
넘의 나라에 먼 관심이 그리 많은지.... 우리가 알아서 할테니 니들은 꺼지렴. ㅋ
슬램덩크 18-03-11 20:04
 
경제는 전체를 봐야지 하나밖에 못보는 돌고래 수준의 머리로는 도저히 이해 못하겠지... 쯧쯧
붸르트리제 18-03-11 21:45
 
※주의※ 방사능 출연.
호갱 18-03-11 23:17
 
공공부문 우리나라 엄청 부족해서 블루오션입니다.
노인은 늘어나는데 지원자는 턱없이 부족하죠
 
 
Total 3,1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3792
3172 [전기/전자] 中 '반도체 굴기'로 韓 노골적 견제...민관 대책 … (4) 술먹지말자 06:11 1107
3171 [자동차] (최근) 유럽 자동차 대회에서 현대자동차의 결과 (4) 까르페디엠 06-17 1667
3170 [전기/전자] 美 의원들 "ZTE에 합당한 처벌은 사형선고 뿐... (7) 귀요미지훈 06-17 1804
3169 [전기/전자] 삼성전자, EUV 활용한 차세대 D램 개발 프로젝트 '박차… (7) 스크레치 06-17 1982
3168 [기타경제] 일본은 0척, 韓조선 15척 수주 (14) 스크레치 06-17 2511
3167 [금융] IMF “미 적자 확대로 인플레 급등→금리인상 리스크” … 부두 06-17 870
3166 [기타경제] 동남아시아 국부 순위 (2017년) (5) 스크레치 06-17 1682
3165 [잡담] 미국 금리인상때문에 미국경제 침체가 올거 같습니다 (13) 부두 06-16 1552
3164 [기타경제] 세계 10대 제약사 순위 (2017년) (9) 스크레치 06-16 2305
3163 [기타경제] 청년 실업과 생산가능인구 하락의 시대 (12) 보쳉리 06-16 1133
3162 [기타경제] 남미대륙 전체 국부 순위 (2017년) (5) 스크레치 06-15 2110
3161 [기타경제] 포스코 세계 최대 두께 철강 반제품 연속 생산 성공 (15) 스크레치 06-15 2536
3160 [기타경제] 美 관세부과에 대한 중국언론 반응 (10) 귀요미지훈 06-15 2370
3159 [기타경제] 美, 중국제품에 고율관세 부과 승인 (12) 귀요미지훈 06-15 1869
3158 [전기/전자] 삼성전기의 혁신 "반도체 두께 절반으로 줄였다" (7) 스크레치 06-14 3461
3157 [전기/전자] 한국 28㎓ 주도권 강화···남미도 28㎓ 대열 합류 (8) 스크레치 06-14 2522
3156 [기타경제] WSJ "美, 15일 中에 대규모 관세부과 강행할듯…트럼프 결… (9) 귀요미지훈 06-14 1671
3155 [전기/전자] 5G 1차 표준 최종 '확정', 韓 SKT·KT 주도권 '확… (2) 케인즈 06-14 1758
3154 [기타경제] 사실상 붕괴된 일본 조선업 (21) 귀요미지훈 06-14 3490
3153 [잡담] 호치민시 4조6600억원 규모, 지하철 5호선 타당성 조사 실… (9) 현재now 06-14 3279
3152 [기타경제] 세계 국부순위 TOP10 (2017년) (18) 스크레치 06-13 3353
3151 [전기/전자] 현대차, 이집트 경제위기 속에서도 시장점유율 1위 수성 (2) 스크레치 06-13 1666
3150 [전기/전자] 삼성 TV, 무역 요충지 이집트서 점유율 '파죽지세' (1) 스크레치 06-13 1453
3149 [기타경제] 볕든 조선업, 중국 제치고 1위 탈환 눈앞 (8) 굿잡스 06-13 1868
3148 [전기/전자] "중국발 치킨 게임은 없다"...낸드업계, '96단·쿼드… (30) 스크레치 06-13 392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