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4-12 13:33
[기타경제] 일자리에 25조 쏟고도…실업률 17년만에 최악
 글쓴이 : 답없는나라
조회 : 1,317  

세종시에서 24시간 해장국집을 운영하는 김덕환(55)씨는 최근 직원 2명을 내보냈다. 16.4%나 오른 최저임금에 급여를 맞춰줄 수 없었기 때문이다. 7월부터 주당 근로시간이 52시간으로 단축되는 것도 고민거리다.

직원들이 주 66시간씩 일해 산술적으로는 근로시간 단축 시 사람을 더 뽑아야 하지만 여력이 없다. 김씨는 “사람을 더 뽑기는커녕 내년에도 최저임금이 폭등하면 1~2명을 추가로 줄여야 할 판”이라며 “가족처럼 지내온 직원들을 자르고 싶지 않지만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고용지표가 두 달 연속 최악의 수준으로 추락하면서 정부 정책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일자리 추경(추가경정예산) 등을 통해 아무리 나랏돈을 쏟아부어도 현재의 고용정책 기조가 그대로 유지되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에 그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2018년 3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3월 전체 취업자 수는 2655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11만2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취업자 수 증가 폭(전년 동월 대비)이 10만4000명으로 8년 만의 최소치였던 2월에 이어 2개월 연속 ‘고용 쇼크’다. 월별 취업자 수 증가폭은 지난해부터 올해 1월까지는 20만~40만 명 선을 유지해 왔다.


3월에는 특히 편의점이나 치킨집 등 영세 자영업자가 많아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을 크게 받는 업종의 취업자 수가 줄었다. 지난달 도·소매업과 숙박 및 음식점업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11만6000명 감소했다. 3월 전체 실업자 수는 125만7000명, 실업률은 4.5%까지 치솟았다. 3월 기준으로 각각 2000년과 2001년 이후 가장 나쁜 수치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도 11.6%에 달했다. 정부는 지난해 일자리용 본예산 17조736억원과 일자리 추경 7조7000억원을 편성했다. 정부는 이 돈을 마중물로 삼아 일자리를 대폭 늘리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올해 고용성적표를 보면 지난해 추경이 성공작으로 마무리될 가능성은 작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추경의 효과를 반감시키는 정부 정책에서 원인을 찾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게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다. 최저임금을 큰 폭으로 올릴 경우 고용주들이 부담을 느껴 근로자를 해고할 가능성이 있다는 경고는 계속 나왔다.

취약계층 보호를 명분으로 하지만 도리어 취약계층의 일자리를 줄이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얘기다. 도·소매업 등의 취업자 수가 줄었다는 건 이런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는 걸 보여준다.

신세돈 숙명여대 경제학과 교수는 “이미 지난해 7월부터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을 받는 숙박, 음식업 쪽에서 고용이 감소했다”며 “최근 들어 이런 현상이 다른 업종으로 번지는 양상이 나타나고, 앞으로 계속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층 실업률 11.6% 심각…여권서도 “최저임금 부작용 최소화해야”

최저임금 인상뿐이 아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와 관련해서도 마찬가지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가 적지 않았다. 기업들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면 신규 고용을 줄여 결과적으로 청년들의 취업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게 요지였다.

김덕환씨 사례에서 보듯 근로시간 단축도 ‘일자리 나누기’라는 도입 취지와 달리 임금 하락이나 추가적인 고용 감축으로 이어질 소지가 다분하다.

반면에 일자리를 근본적으로 늘릴 수 있다고 평가되는 노동개혁 등 구조개혁과 혁신성장 전략은 거의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이번 달에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3조9000억원 규모의 청년 일자리 추경안에 대한 불신이 커지는 것도 이 때문이다. 정부가 구조개혁과 성장정책을 제대로 추진하지 않고 기존 정책에만 집착할 경우 아무리 대규모 추경을 편성해도 근본적인 일자리 늘리기는 어렵다는 얘기다.

권혁 부산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최저임금 인상 방향에 대해서는 공감하지만 금액이 꼭 1만원이어야 하는지는 의문”이라며 “고용의 핵심은 지속가능성, 즉 고용의 질이기 때문에 개별 정책의 효과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경제 토대를 튼튼하게 하는 중장기적 거시정책을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경준 한국기술교육대 교수는 “일본은 ‘잃어버린 20년’ 동안 구조개혁을 제대로 하지 못해 그 상처가 프리터족(아르바이트로 생계에 필요한 정도의 돈만 버는 청년층) 등의 형태로 고스란히 남아 있다”며 “한국도 구조개혁을 단행하지 않으면 본질적인 일자리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돈 교수는 “나랏돈을 풀어 일자리를 지탱하는 땜질식 처방 대신 기업 경쟁력을 높여 일자리를 늘리는 근본적 대책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 내에서도 기존 정책의 부작용에 대한 고민의 흔적이 나타나고 있다. 이목희 신임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11일 야당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최저임금 인상의 부작용을 최소화해야 하며 국민적 동의에 따라 올려야 한다”며 “이제는 민간 부문 일자리 창출에 노력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5월에 민간 부문을 반영한 일자리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답없는나라 18-04-12 13:33
 
참치 18-04-12 13:35
 
그런 개소리를 하려면 음식값, 상품값을 올리지 말고 하거라..
정닭밝 18-04-12 14:36
 
솔직히 자영업자 비율이 너무높음 그리고 산업전반으로 구조조정이 필요하긴함..
프리홈 18-04-12 15:00
 
서비스업을  포함한 중소기업체들이 경기가 안돟은데 임금인상에 근로단축으로 죽을 지경임.
아무리 이상이 좋아야 이론식 탁상행정으로는 경기침체가 불가피.

구조개혁없이 표만 구걸하는 정책을 계속하는 한 경제활성화는 요원.
경기침체를 가속화하는 정책이 계속 진행되리라 보는 이유는 향후 나오게 될
부동산정책에서 백미를 이루게 될 것임.

즉, 서민을 포함한 중산층이 살기에 뻑뻑해 질 것임.
이미 그 길로 가는 것이 보임.
경제활성화는 아랑곳없이 사회정의를 내세우는 정권, 오로지 표만 생각하는
정권이라면 미래가 없음.

노무현정권의 뼈아픈 실수를 따라가는 것 같아서 안타까움.
올해부터 한반도통일이 시작되는 과정이며 통일지도자는 현재의 지도자들이 아닐 것이다
하는 예언같은 언급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봄.

https://youtu.be/-ikDbWj1Bv8 (미국의 황금빛 미래, 올해부터 남북통일 시작)
     
스트레이트 18-04-12 17:28
 
구조개혁이라 말은 하지만 진짜 하고싶은 말은 그냥 이대로 현상유지 시켜달란 말이네 ㅋㅋㅋ
     
할쉬 18-04-12 21:30
 
중산층 다 처죽인 것들이 누굴까??
경제관련 깊이있게 까발려 볼까??
아마 새누리잔당색기들 다 찢어죽여야 할 만한것들이 너무 많거든..
기드맨 18-04-12 22:18
 
이런글 적을땐 출처도 같이 표기 부탁합니다. 중앙일보 글이네요 쳇.
     
정닭밝 18-04-13 22:45
 
경제게시판에 조중동 한경오 이런게 무슨의미인지.. 경제를 바라보는 눈이 여러시각이면 좋은거죠.. 비판적인 시각은 항상 중요한겁니다.
슬램덩크 18-04-14 15:12
 
원인이 뭐라고 생각하나?? 이게 다 박근혜 때문이다... 좀더 멀리가면 이명박,박근혜가 나라를 말어먹어서 그런거다... 알겠냐?
전쟁망치 18-04-14 19:44
 
새로운 제조업 일자리가 국내에 안생기고 해외에 생기는데 일자리가 줄고 있지 늘어 날 일이 없지요....
모든 대한민국 젊은이들이 삼성 입사 못하듯이 어느정도 하향평준화가? 필요해(중소 기업들이 나아져야) 보입니다.
대기업에 들어갈 일자리는 거의 없고 아웃소싱 일하는 중소 기업 업체들이 남아 있죠.
중소 기업 업체들은 해외 나갈 여력이 없으니까요.

강소 기업 이라도 엄청 많았으면 일자리 해소에 도움이 되었겠지만, 대기업에 치여서 제대로 그런 강소 기업들이 많아 질 수 있지는 못하고, 강소기업이 더 많아 져야 일자리 해소에 도움이 될거 같습니다.


대기업은 투자여력만 되면 해외 투자임
아비요 18-04-15 09:23
 
지금 그 구조개혁을 하는 중이죠. 원래 처음에는 혼란과 문제가 발생하고.. 그 부담때문에 개혁을 안하려는겁니다. 어쨌든 반동과 안정화과정을 거치면 점점 나아질겁니다.
 
 
Total 3,3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4765
3341 [기타경제] 최근 5개정부 1998~2018 취업자, 수출 증가율 (4) 토경태왕 15:07 764
3340 [과학/기술] 中기업의 민낯 … 핵심 부품 95% 해외 의존 (21) 귀요미지훈 07-20 4747
3339 [기타경제] LG, 산업용 로봇업체 투자 가속화 (12) 귀요미지훈 07-17 3495
3338 [자동차] 현대기아차, EU서 승용차 시장점유율 5위로 올라서 (5) 스크레치 07-17 2381
3337 [기타경제] 퍼온 글> 문제인 정부의 경제정책과 추진방향에 관한 … (13) 요요마 07-17 1933
3336 [기타경제] 현대重 `잭팟`…8320억 LNG선 수주 (10) 스크레치 07-17 3011
3335 [기타경제] 中매체 "미중 무역전쟁 단기간 끝나지 않아..장기전 대비… (11) 자비스05 07-17 2562
3334 [기타경제] 우리나라 경제성장관련질문 (13) 술먹지말자 07-17 1257
3333 [부동산] 너무 답답합니다. 고수분께 묻고 싶습니다. 부동산 장기 … (22) 아롱홀로 07-17 1583
3332 [기타경제] [1980년] 한국보다 국민소득 높았던 개발도상국 현황 (18) 스크레치 07-16 3921
3331 [전기/전자] 낸드 이어 D램도 초격차…삼성전자 'LPDDR5' D램 세… (14) 스크레치 07-16 3521
3330 [잡담] 최저임금상승률과 물가상승 그리고 고용 (28) 환타쥬스 07-16 1302
3329 [기타경제] 대우그룹은 부활해야 합니다. (16) 4457205 07-16 1965
3328 [기타경제] 중국 유명 블로거 장젠화 "美中 무역전쟁에 감사한다" (16) 하루가 07-16 2888
3327 [기타경제] 경제에 대해 잘알지는 못하지만 (15) 파워레이서 07-16 1563
3326 [기타경제] 일본 1020세대, 한류 붐 재점화 (9) 스크레치 07-15 3592
3325 [기타경제] 내년 대한민국 내 수입 자동차 일본제 최초 만대 돌파할 … (6) 코삐 07-15 2407
3324 [기타경제] [선진국 마지노선 양대 선진국] 그리스 - 포르투갈 1인당 … (6) 스크레치 07-14 2883
3323 [기타경제] 한국과 동북아시아 , 동남아시아의 경제 성장률 예상 순… (5) 백제만세 07-14 2882
3322 [기타경제] 한국과 비교하는 세계 최저임금 순위 ( 2018년 기준 ) (15) 백제만세 07-14 2658
3321 [과학/기술] 국내 연구진, 합금 촉매 화학반응 촉진 원리 찾았다 (2) 귀요미지훈 07-14 1334
3320 [과학/기술] 세계 최대규모 '중이온 가속기' 프로젝트 (2) 귀요미지훈 07-14 1856
3319 [기타경제] 美·中 무역전쟁, 지금까진 중국이 코피 터진 게임 (13) 스크레치 07-14 2925
3318 [기타경제] SK 국내 최초 美 제약사 인수 (5) 스크레치 07-14 2186
3317 [자동차] 도요타 사상 최대 매출 성장 (5) 마리치 07-14 220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