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5-11 21:10
[전기/전자] 유럽 스마트폰시장 점유율 순위 (2018년 1분기)
 글쓴이 : 스크레치
조회 : 2,676  

<2018년 1분기 유럽 스마트폰시장 업체별 점유율 순위> (캐널라이스) 




1위 삼성전자 (대한민국) (33.1%) (1520만대) 


2위 애플 (미국) (22.2%) (1020만대)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까르페디엠 18-05-12 00:24
 
역시 삼성~!!

LG도 힘내서 우리나라 기업이 1위 2위의 엄청난 넘사벽 점유률로 애플을 따돌렸으면 좋겠네요~
이번에 나온 LG폰 반응이 어떤지 궁금합니다
     
스크레치 18-05-12 23:19
 
LG도 현재 세계 7위 스마트폰 업체입니다.

아는것처럼 3위부터 6위까진

중국 내수 시장 점유율로 순위 유지중인 중국업체들이

있구요


LG는 대한민국에서 2-3위권, 미국에서 3위

중남미에서 삼성전자 다음 2위 포지션을 가진만큼

LG전자 스마트폰이 잘 팔리는 지역 위주로

전략을 잘 꾸려나가면 된다고 봅니다.


향후 LG가 스마트폰 점유율 단순히 늘리는데

치중한다면 저가 스마트폰 위주로

저렴하지만 품질 좋게 만들어서

인도, 동남아 시장을 공략해보는게 어떤가 생각합니다.


어차피 전세계 고급 스마트폰은

삼성과 애플이 꽉 잡고 있는만큼

LG 입장에서 기회 잘 엿보면 좋겠네요



어차피 스마트폰 시장도 이제 정체기가 왔고

업체별 점유율도 크게 바뀌지 않습니다.


세계 스마트폰 1위 삼성 2위 애플 구도도

바뀌지 않을거 같구요
          
미데카아 18-05-12 23:51
 
유럽에서 순위가 궁금 하군요. 사실 중국내수 시장 판매량은 빼는게 맞는거 같아요.

그들만의 불법리그라.
          
킹크림슨 18-05-14 00:47
 
어떨 땐 LG가 큰 노력을 하지 않는 것 처럼 느껴지네요. 그럴리 없겠지만..
포니아 18-05-13 11:06
 
화웨이가 유럽과 중동에서 세를 넓히고 있습니다. ZTE는 그야말로 피래미고 화웨이를 주저앉혀야 진정으로 중국의 위협을 물리쳤다고 평가할만할 것입니다.
지금 화웨이를 치는 방법은 백도어게이트를 유럽에서 터뜨려서 프라이버시에 민감한 유럽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중국폰 전체를 불매운동하게 만드는 방법이 좋을 것 같네요
     
스크레치 18-05-13 14:52
 
자국 물량 소화해도 현재 삼성 절반 정도 점유율에

불과한 화웨인지 뭔지 주저앉혀야 할 필요가 있는

기업 수준도 안되구요


유럽과 중동에서 암만 세를 확장해봐야

어차피 중국밖에 나오면 그냥 저냥 점유율에 불과합니다


신문에서 본 바에 따르면 화웨이가 점유율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율이 55%

오포 비보 등은 90% 정도입니다


즉 자국 물량 제외하면 실제 팔리는 비율은

더 처참하다는 얘기죠


유럽 점유율 보시는것처럼 삼성이 압도적이고

애플하고 합쳐서 55% 이상 점유율입니다.


유럽 개발도상국 정도 수준에서야

싸구려 중국산이 어느정도 먹힐지 모르지만


그 나머지 대다수의 유럽 선진지역은

프리미엄 스마트폰 찾는 비율이 높아서


앞으로도 삼성 애플이 60% 정도 비중 계속 유지할겁니다

유럽지역이 전체적으로 망해서 죄다

개발도상국 수준으로 떨어지지 않는한


그나라 제품 이미지 바꾸는게

그야말로 굉장히 어렵습니다

수십년의 세월이 필요할지도 모르는 일이죠


중국산 =짝퉁, 싸구려란 이미지 바꾸려면

수십년 아니 그 이상이 필요할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그냥 지금처럼 타국 특허 개무시하고

짝퉁이나 대량 만들어서

중국 자국에서나 팔고 돈벌자란 마인드론

백년 천년이 걸려도 중국산= 허접, 싸구려란 이미지로

남을겁니다.
 
 
Total 4,36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9651
4362 [전기/전자] 삼성전자, 2000만 화소 고화질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 (5) 스크레치 01-22 1970
4361 [과학/기술] KAIST, 초소형·저전력 삼차원 영상센서 핵심기술 개발 (2) 진구와삼숙 01-22 1170
4360 [전기/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차세대 먹거리 `QD-OLED` 개발성공 (15) 스크레치 01-22 2782
4359 [기타경제] 베트남 총리, 삼성전자에 “베트남에 지속 투자해달라”… (9) 스크레치 01-22 2983
4358 [전기/전자] 5G로 본격화되는 자율주행, 삼성-LG, 전장부품 가속 페달 … (1) 스크레치 01-22 820
4357 [기타경제] 中정부 '경기 살리기' 안간힘 (4) 굿잡스 01-22 1855
4356 [기타경제] 농심, 美 라면시장서 쾌속 질주. (2) 스쿨즈건0 01-22 1446
4355 [자동차] [현대차그룹 中에 변속기 공장] 中 친환경차 시장 급성장… (2) 스쿨즈건0 01-22 1428
4354 [과학/기술] 日-EU도 보조금 주면서‥한국 ‘해운-조선 로드맵에 딴지… (3) 스쿨즈건0 01-22 1693
4353 [자동차] 현대·기아차, 작년 러시아서 40만대 첫 돌파 (3) 스크레치 01-21 1150
4352 [기타경제] "미중 '지식재산권·기술이전' 협상 진전 없다" (2) 굿잡스 01-21 1436
4351 [전기/전자] 글로벌 주도권 잡은 韓배터리…반도체 역사 따른다 (16) 스크레치 01-21 3822
4350 [자동차] [르포]세계 최대 자율주행차 기술개발 산실 ‘K-시티’ (3) 스크레치 01-21 1725
4349 [전기/전자] LG전자, 롤러블TV 이어 롤러블폰 출시 속도 낸다 (5) 스크레치 01-21 1399
4348 [전기/전자] 유럽 최대 시장 독일도 화웨이 장비 사용 금지 고려 (1) 스크레치 01-21 898
4347 [기타경제] 나카니시 히로아키 회장 "日기업과 정부는 운명공동체…… (6) 스쿨즈건0 01-21 2490
4346 [기타경제] 中 "6년간1조달러 미국산 제품 구매" (1) 스쿨즈건0 01-21 1558
4345 [전기/전자] 中기업 공세에 ‘직격탄’, 작년 휴대전화 수출액 23% 줄… (2) 스쿨즈건0 01-21 1625
4344 [기타경제] 중국, 미얀마 대규모 수력발전 재추진…지역주민 등 반… (1) 스쿨즈건0 01-21 1111
4343 [전기/전자] 삼성 vs TSMC···막오른 7나노 기술경쟁 (12) 스크레치 01-20 3715
4342 [기타경제] 프랑스의 반격..日정부에 닛산-르노 경영통합 추진 방침 … (4) 굿잡스 01-20 2800
4341 [과학/기술] 현장에서 바로 진단 가능한 AI 바이러스 검출 신기술 개… (2) 진구와삼숙 01-20 985
4340 [전기/전자] '디스플레이 강국' 日 놀래킨 LG의 '롤러블' (7) 스크레치 01-20 3513
4339 [전기/전자] 훙하이, 미중 무역마찰 여파 중국서 5만명 조기 감원 (1) 굿잡스 01-20 2262
4338 [기타경제] 이탈리아, 올해 경제성장률 '1.0%→0.6%' 하향 (15) 스크레치 01-19 327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