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6-13 09:35
[과학/기술] 기술격차 1년내로 좁힌 中, 64단 3D 낸드 납품…'메모리 코리아'도 빨간불
 글쓴이 : 공노비
조회 : 2,890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공노비 18-06-13 09:36
 
호갱 18-06-13 09:58
 
조선일보 또 헛소리하네 원래 올해에 나오기로 했는데 구라치는걸로 밝혀져서 내년에 나온다고 하는중인데
갈마구 18-06-13 10:23
 
조선이 헛소리하면 알바가 붙는거죠... 하지만 문제는 국민들이 아 조선이려니... 알바구나 하는 현실
이놈들은 아직도 자신들이 영향력이 있다고 생각.... 나이많은 분들은 모르지만 젊은사람들은 조금만 관심같고 찾아보면 다아는것
스크레치 18-06-13 10:27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호갱 18-06-13 10:33
 
현재 국내 반도체 제조사와 중국 기업의 기술력 차이는 D램의 경우 7~8년, 3D 낸드플래시는 4~5년 수준이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기업들이 올해 양산을 준비 중인 D램은 20나노미터 후반, 3D 낸드플래시는 32단 수준이다.

D램의 경우 나노미터 수가 줄수록 더욱 미세해져 더 높은 기술력이 필요로 한다. 3D 낸드플래시는 수직으로 쌓아 더 많은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는 설계라 단수가 늘어날수록 첨단기술이다.

삼성전자의 경우, 3D 낸드플래시는 중국 업체들보다 3배 더 세밀하게 데이터를 쌓을 수 있는 95단 적층 기술을 확보, D램은 10나노미터 중반으로 더욱 세밀한 제품의 대량 양산에 돌입한 상태다.

SK하이닉스도 3D 낸드플래시와 D램 모두 72단, 10나노미터 후반 제품의 양산기술을 가지고 있어 중국 기업과 기술 수준을 비교할수 없다.

https://www.sharewise.com/kr/news_articles/_______SK_Hynix_NEWSPIM_20180130_0131

반도체株, 중국 반도체 생산 2020년까지 수급 영향 미미-NH證
http://www.ebn.co.kr/news/view/932175

d램은 이정도고 이미 낸드는 qlc로 전환타고 있음

이미 72단 나와있고 중국이 내년에 64단 들어간다는건데 도대체 뭔 기준으로 1년 차이래

전문가들이 4~5년 차이라고 하는데

걍 위기감 조성해서 정부 압박 삼성 엉덩이닦아줄려는 기사밖에 더 될까 싶은데
     
쏘렌토 18-06-13 19:57
 
qlc면 성능이 안좋아 지는게 아닌가요??
삼성 ssd도 하나의 셀에 2비트들어가는 mlc가 상급라인이고..
한셀에 3비트들어가는 tlc가 중급라인이죠..
제가 알기론 한셀에 비트가 적을수록 더 좋고 상급라인으로 알고있는데 qlc개발했다고 해도 좋을지는 모르겠네요.
Alice 18-06-13 10:41
 
양산이 문제...........
병든성기사 18-06-13 11:28
 
댓글 먼저 봐서 다행... 링크 클릭할뻔... ㅡㅢ;;;
참치 18-06-13 14:44
 
사실이라면 생각 이상으로 빠르네요.
정말미친뇸 18-06-13 23:53
 
반도체 4년이면 엄청난 격차인대요! 일본도 1년도 안되는 기술 격차로 반도체 망했는대. 4년이면 중국이 키친게임 못함, 반도체는 인건비 싸움이 아니여서 인건비로 인한 가격경쟁력을 못함
 
 
Total 4,3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9643
4361 [과학/기술] KAIST, 초소형·저전력 삼차원 영상센서 핵심기술 개발 (1) 진구와삼숙 19:48 147
4360 [전기/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차세대 먹거리 `QD-OLED` 개발성공 (13) 스크레치 12:47 1933
4359 [기타경제] 베트남 총리, 삼성전자에 “베트남에 지속 투자해달라”… (8) 스크레치 12:26 2070
4358 [전기/전자] 5G로 본격화되는 자율주행, 삼성-LG, 전장부품 가속 페달 … (1) 스크레치 12:19 587
4357 [기타경제] 中정부 '경기 살리기' 안간힘 (3) 굿잡스 10:41 1382
4356 [기타경제] 농심, 美 라면시장서 쾌속 질주. (2) 스쿨즈건0 05:40 1212
4355 [자동차] [현대차그룹 中에 변속기 공장] 中 친환경차 시장 급성장… (2) 스쿨즈건0 05:36 1214
4354 [과학/기술] 日-EU도 보조금 주면서‥한국 ‘해운-조선 로드맵에 딴지… (3) 스쿨즈건0 05:25 1431
4353 [자동차] 현대·기아차, 작년 러시아서 40만대 첫 돌파 (3) 스크레치 01-21 1016
4352 [기타경제] "미중 '지식재산권·기술이전' 협상 진전 없다" (2) 굿잡스 01-21 1311
4351 [전기/전자] 글로벌 주도권 잡은 韓배터리…반도체 역사 따른다 (16) 스크레치 01-21 3630
4350 [자동차] [르포]세계 최대 자율주행차 기술개발 산실 ‘K-시티’ (3) 스크레치 01-21 1640
4349 [전기/전자] LG전자, 롤러블TV 이어 롤러블폰 출시 속도 낸다 (5) 스크레치 01-21 1312
4348 [전기/전자] 유럽 최대 시장 독일도 화웨이 장비 사용 금지 고려 (1) 스크레치 01-21 840
4347 [기타경제] 나카니시 히로아키 회장 "日기업과 정부는 운명공동체…… (6) 스쿨즈건0 01-21 2382
4346 [기타경제] 中 "6년간1조달러 미국산 제품 구매" (1) 스쿨즈건0 01-21 1489
4345 [전기/전자] 中기업 공세에 ‘직격탄’, 작년 휴대전화 수출액 23% 줄… (2) 스쿨즈건0 01-21 1557
4344 [기타경제] 중국, 미얀마 대규모 수력발전 재추진…지역주민 등 반… (1) 스쿨즈건0 01-21 1052
4343 [전기/전자] 삼성 vs TSMC···막오른 7나노 기술경쟁 (12) 스크레치 01-20 3629
4342 [기타경제] 프랑스의 반격..日정부에 닛산-르노 경영통합 추진 방침 … (4) 굿잡스 01-20 2734
4341 [과학/기술] 현장에서 바로 진단 가능한 AI 바이러스 검출 신기술 개… (2) 진구와삼숙 01-20 931
4340 [전기/전자] '디스플레이 강국' 日 놀래킨 LG의 '롤러블' (7) 스크레치 01-20 3420
4339 [전기/전자] 훙하이, 미중 무역마찰 여파 중국서 5만명 조기 감원 (1) 굿잡스 01-20 2201
4338 [기타경제] 이탈리아, 올해 경제성장률 '1.0%→0.6%' 하향 (15) 스크레치 01-19 3240
4337 [기타경제] 휘발유 34개월 만에 최저치 (1) 묘묘 01-19 96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