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8-09 14:10
[기타경제] 중국 총부채 33조 달러···GDP 대비 304% '경계 수준'
 글쓴이 : leahgotti
조회 : 2,759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3&aid=0008040805

1년전 기준이라 올해는 중국 국가 총부채가 34~35조 달러는 됐을것 같고
한국돈으로 치면 약 4경원 정도에 GDP 대비 300%가 훌쩍 넘는데
중국은 무슨 배짱으로 기축통화국인 미국과 맞짱을 뜨려는지 모르겠네요

중국이 이런식으로 계속 미국과 무역전쟁을 하면
당장 올해 후반기에 중국은 경제위기에 빠질 수 있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꾼옵 18-08-09 16:03
 
중국부채는 대부분 국영기업과 지방정부 부채이고 이마저도 몇년간 전환사채로 흡수시켜서 별탈은 없을 겁니다. 서방처럼 사기업이나 개인 부채는 미미해요. 머 그래도 좋은건 아니지만.
참치 18-08-09 16:22
 
영어탈피 18-08-09 17:42
 
중국 전역에 산재되어서 뻥튀기된 유령도시 30여곳 gdp 제거되면 부실부채 규모 기하급수적으로 커질듯
텐진만 하더라도 이번에 gdp 40조원짜리 거품 터져서 회계손실이 핵폭탄 급인데 아무런 흔들림 없이 넘어가는거 보면 진짜 중국 통계는 신뢰성이 제로임 어쩌면 정말 총부채 500퍼 이미 달성해 있을지도
공산무인 18-08-09 18:59
 
중국 부채의 규모를 정확히 아는 사람은 없습니다. 다 어림짐작일뿐.....

아마 최소 2-3배 최대 5-10배 정도로 봄이 타당하리라 봅니다.
프리홈 18-08-09 21:05
 
중국의 국가부채가 이제서야 정확히 언급되는군요.

서방에서 파악한 자료가 맞았네요.
그동안 중국정부는 국가부채가 GDP 의 260 % 대 라고 말해왔지만 서방에서는 300 % 라고 했지요.

문제는 국가부채 300 % 이외에도 추가로 인터넷 사금융 (P2P) 부채가 GDP 의 60 % 에 달한다는 것이지요.
더 큰 문제는 부채규모가 그동안 급격히 늘어왔다는데 있지요.
부채규모의 40 % 가 회수가 불투명한 불량채권이라니 할말 다했지요.

여기에다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수출이 줄고, 투자자금이 빠져 나가면서 상당수의 공기업들 포함한 기업들이 디폴트에 빠지고, 인터넷 사금용에서 대출받은 개인이나 기업들이 대부분 상환연체에 빠져 있다는 것이지요.

2018년 1분기 경상수지가 적자로 이는 중국이 17년만에 그리고 WTO에 가입한 이래 처음으로 보이는 경상수지 적자이며 원인은 계절적인 무역수지의 적자라 하지만 투자자본의 썰물현상으로 경상수지 적자는 지속되리라 봅니다.
썰물현상시 매분기 3,000 ~ 4,000 억달라가 외환보유고나 투자자본에서 빠져나가지요.

중국인 개인들은  1자녀 정책으로 왕자병이 DNA 에 그대로 남아있어 수입보다 수십배의 대출에 허덕이고 있지요.
대출이자가 수입의 30 ~ 40 % 라면 상상이 가겠지요.
3 개월 연체가 60 % 라 하지요.

중국정부는 핀테크 활성화차원에서 장려하다시피 했다가 문제가 커지자 규제를 하기 시작했는데 데모로 날이 새네요.
거기에 대출로 부양한 부동산거품이 꺼질 때면....미국의 서브 프라임 사태는 저리가라 일테니까요.
한국에 여파가 오지 않았음하는 바램이네요.

미국이 500 억불에 관세 10 % 를 때리니 중국은 위안화를 6 % 평가절하하여 수출에 큰 지장은 없었지요.
트럼프가 생각하기를 중국 네가 짱구를 돌려?.......해서 나온 것이 2,000 억불의 25 % 관세부과 으름장이지요.

중국은 고민이 많지요.
금리를 인상해서 투자자금 썰물현상을 줄이자니 개인이나 기업이나 디폴트에 빠지게 되겠고, 환율을 내리자니 해외투자자금이 다 빠져나갈 것이고, 트럼프는 옳타꾸나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테니까요.

미국의 금리인상과 위안화의 평가절하는 중국으로부터 해외투자자금의 썰물현상이 눈에 선하지요.
미국은 무역전쟁에다 추가하여 환율전쟁으로 확대하므로써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목하여 압박을 한층 강화하리라 보네요.

언제까지?......... 중국이 경제적으로 몰락할 때까지....분열은 중국자체내 문제이니 그렇다 치고...
중국은 2030 년 이전에 경제적몰락 (내전)으로 분열되어 공산주의 국가에서 자유민주주의 국가들로 변화할 것이네요.
한 개인의 예측이나 추론이 아니라 이미 윗분에 의해서 20 여년 전부터 기획되고 2030 년까지 30여년간 정교하게
추진중에 있는 중국 미래의 운명이랍니다.
무엇을 위해서?.......지하교회의 지상화와 복음의 전파를 위해서 이지요.

참고로 북한 또한 2030 년 이전에 공산주의에서 자유민주주의로 되어 한국주도로 통일된다는 것도 정해진 운명이네요.... 트럼프가 재선되고 북한인민의 해방자가 되는 것도 이미 정해진 시나리오이구요....김정은이는 제거되네요.

트럼프의 트위터 한줄이나 말 한마디에 세계증시나 환율이 요동치는 것은 윗분이 기름부은 트럼프의 말에 권능을 부여했기 때문이네요.

등소평이 사망하기전 유언으로 향후 50 년간 도광양회 해라 했거늘, 실력이 공고하지 못한 상태에서 그 잘난 중화사상에 취해 주변국 모두를 적대적으로 만들면서 시진핑이 중국몽과 제조 2025 를 통해 패권야망을 들어내는 바람에 몰락의 길을 자초하고 있네요.
중국 내부적으로도 각각 상무위원인 일대일로 주창자와 중국몽 주창자의 입지가 비판받으며 좌불안석이네요.

중국은 자국내 무역전쟁 대응방안에 따른 내부분열을 방지코자 미국에 강공책을 쓸 것이고 미국은 2,000 억달라 관세부과를 강행하므로 상호 대응보복이 교환되면서 환율전쟁으로 확전되리라 보네요.

시진핑이 들어와서 집단지도체제와 현정권이 다다음 정권 후계자를 지명하였던 아름다운 대권이양 풍습도 사라지고 오직 시진핑 우상화와 독재의 길을 걷기에 이 또한 몰락의 길을 자초하는 셈이지요.

중국이 갈때까지 갔다라고 생각되는 것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이용하여 인민들을 감시하는 '빅 브라더' 시스템을 구축하기 시작하고 개인별 쇼핑습관을 빅데이타화하여 점수화하고 신용등급에 따라 불이익과 인센티브를 주며 최첨단 CCTV 를 온동네마다 설치하여 사전 위험대응 시스템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 상상)을 갖추기 시작했다는 것이지요.
나무아미타 18-08-09 23:04
 
일본도 안망하는데 중국이 망할리가....망하면 좋겠지만....그리 아직 일단 독재 시작단계고 아직까지 공산당은 집단지성이라서 그리 호락호락하지는 않을겁니다.
김상 18-08-11 11:18
 
세계2위 정도나 하는 거대경제국이고  지금도 계속적으로 큰폭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차트상  엄연한
발전중인 거대국가 입니다.    이정도 사이즈의 국가가  몇가지 우려되는 이슈로 폭삭 무너진다던가
하는 일은 벌어지지 않습니다.    13억이상의 인구를 관리하는 두뇌층들이 그걸 모를리가 없죠.

중국인들 특성상  자신이 힘이 있다고 느끼면  그걸 과시하고 싶어하고  약자는 당연히 자신에게 업드려 기어야
한다는 암중의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자신보다 쎈상대를 만나면  강한 자존심 때문에 쉽게 물러서지 않습니다.
그러다 안되겠다 싶으면  협상하려고 드는데  이럴때 완전 짓뭉게 지면  납짝엎으려  벌벌 기는게 특징이죠.

미래를 위해서 중국의 발전은 어느정도선에서 저지되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13억 인구가  갑자기 부흥해서  1인당 에너지 소비를 정점찍고  차를 굴리게 되고  높아지는 소득만큼
다양한 오염이 생성 되는데  이인구가  모두 차를 몰고  소고기를 먹는다고 생각해 보세요.

지구의 모든 자원은  순식간에 고갈될 것 입니다.    최근  중국의 오징어 싹쓸이로 인해서
전세계가  오징어난에 빠진것 처럼요.
 
 
Total 3,45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5394
3458 [기타경제] 누가 베네수엘라 여성을 성매매로 내모나 (3) 스크레치 08-14 488
3457 [전기/전자] 에르도안 "아이폰 말고 삼성도 있다" (3) 스크레치 08-14 471
3456 [과학/기술] 정부, 혁신성장 전략투자 내년 5조원 투자 (3) 귀요미지훈 08-14 604
3455 [과학/기술] 국내 연구진, 신소재 개발 (3) 귀요미지훈 08-14 979
3454 [기타경제] 글로벌 배터리 전쟁.."한국이 가장 앞서 있다" (4) 귀요미지훈 08-14 1113
3453 [기타경제] 1-7월 한, 중, 일 선박수주 동향 (1) 귀요미지훈 08-14 1032
3452 [잡담] 대만의 자존심 기업의 매출액 (14) 축신 08-14 2385
3451 [기타경제] [선진국 라이벌] 대한민국 vs 이탈리아 1인당 GDP 변화양상… (10) 스크레치 08-13 3589
3450 [기타경제] 도시바 미 lng 사업 손실액 메모리 매각 이익으로 처리. (5) 블랙미스릴 08-13 2619
3449 [전기/전자] 역대 최고 스펙 '갤노트9'…어떤 부품 들어갔나 … (13) 스크레치 08-12 2835
3448 [기타경제] 한국, 국제회의 개최 순위 2년 연속 세계 1위 (4) 귀요미지훈 08-12 1973
3447 [기타경제] "한류 확산중" 日언론 "한국방송콘텐츠 수출액, 일본의 6… (14) 스크레치 08-12 3618
3446 [전기/전자] 닛산 신형 리프에 LG 배터리 탑재 (7) 스크레치 08-12 1785
3445 [기타경제] 한화그룹, 5년간 22조 투자..3.5만명 일자리 창출 약속 (6) 아로이로 08-12 1171
3444 [기타경제] [주요 선진국 인구 현황] 최신 2018년 기준 (8) 스크레치 08-11 2635
3443 [기타경제] 日재해 속 빛난 네이버 라인…먹통 된 전화 대신 활약 (7) 스크레치 08-11 3212
3442 [전기/전자] SK하이닉스, 차세대 '4D낸드'로 메모리반도체 기술… (8) 스크레치 08-11 2336
3441 [자동차] 재계 1,2위 삼성·현대차, 자율주행차 힘 합칠까 (8) 스크레치 08-11 1739
3440 [주식] 유럽증시 급락 중 (4) leahgotti 08-10 2507
3439 [기타경제] 저무는 日조선업…아이치조선소 완전 폐쇄 (11) 진구와삼숙 08-10 2906
3438 [잡담] 아베 공적자금 660조 주식에 투자했다는데... (9) 파워레이서 08-10 2557
3437 [기타경제] 미 주간 실업신청, 무역마찰에도 오히려 줄어 21만3000명 (1) leahgotti 08-09 981
3436 [기타경제] 올 2분기 일본 기업중 순이익 1위는 도요타 아닌 도시바. (11) 블랙미스릴 08-09 2905
3435 [기타경제] 4대그룹 총 투자규모 현황 (12) 스크레치 08-09 1898
3434 [기타경제] [삼성 180조원 투자 특집] 삼성 130兆 ‘통 큰 국내투자’… (5) 스크레치 08-09 101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