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01-10 00:10
[기타경제] ‘두 얼굴의 갓뚜기’ 진라면 빼고 다 올라
 글쓴이 : 스쿨즈건0
조회 : 2,960  


‘두 얼굴의 갓뚜기’ 진라면 빼고 다 올라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029&aid=0002502415



진라면 가격을 10년째 동결하며 '갓뚜기'라는 호칭을 얻은 오뚜기가 라면 이외의 주력 제품들에 대해서는 모두 가격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오뚜기는 지난 2017년 말부터 주요 제품들의 가격을 순차적으로 인상.

2017년 11월에는 참치캔 5종과 오뚜기밥 3종의 가격을 각각 5.3%, 9%씩 인상했고 지난해 6월에는 후추와 식초, 누룽지, 당면 등의 가격을 최대 47% 올렸다. 이는 진라면이 지난 2008년 이후 한 번도 가격 인상에 나서지 않았던 것과 대조된다.

오뚜기는 라면 가격 인상설이 나올 때마다 소비자 물가 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인상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혀 왔다. 오뚜기가 '착한 기업'의 대표 주자로 거론되며 네티즌들 사이에서 '갓뚜기'라는 호칭까지 얻은 것 역시 10년 동안 라면 가격을 올리지 않은 게 큰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라면을 제외한 다른 제품들은 꾸준히 가격을 올리면서 오뚜기의 라면 가격 동결은 '판매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Atilla 19-01-10 00:23
 
뭘 또 "두 얼굴"이라고 깍아내리나.
오뚜기가 진라면 가격동결 하나 때문에 갓뚜기라 칭찬 받고 있는거라고 생각하시는 듯.
환타쥬스 19-01-10 00:23
 
기부도 세일즈에 접목시키는게 기업인데
가격동결도 세일즈에 접목시키는건 어찌보면 당연하지요

기업이미지라는건 궁극적으로
소비자에게 잘 팔겠다는 목적이라

기업과 소비자가 어느정도 윈윈했다면
크게 비난받을 요소는 아니라 생각됩니다
장보고 19-01-10 00:58
 
요즘 오뚜기가 승승장구하는군요.
abwm 19-01-10 01:08
 
역시 진라면.
SuperEgo 19-01-10 08:37
 
경제기자xx들은 머가리가 1차원인가?
니말이 100%맞다치더라도 오뚜기는 좀
해먹어도 된다.
농심이 광고 주면서 시키드나?
zerosnl 19-01-10 11:41
 
불법편법 쓰지않고 상속세를
제대로 완납한 사실만으로도
한국에서만큼은 칭찬받을만하다
이재용보다 상속세를 더많이냈다..
새콤한농약 19-01-10 11:55
 
상속세 하나 제대로 낸 것만으로도 칭찬받아야 할 기업...
Alice 19-01-10 12:15
 
진라면이라도 안오른게 다행아닌가?
다른회사는 ㅋㅋㅋㅋ
히스토리아 19-01-10 13:18
 
기자가 얼마 받아먹었는지가 더 궁금하군요.
구름위하늘 19-01-10 16:45
 
정직한 기자라면 여기에 다른 회사와의 동종 제품 인상율을 비교해야죠.

오뚜기의 라면 이외의 제품이 다른 회사에 비하여 더 올랐다는 것을 보여야 정직한 기사 입니다.
과연 ?
가마솥 19-01-10 21:00
 
라면이 가난한 사람에게는 한끼 식사라 최대한 안올리는건데...
허당 19-01-10 22:13
 
기자가  맛있게 먹었나 보네여
Ghoney 19-01-10 23:42
 
진라면 먹고싶네요

그래도 농심의 신라면이 판매량은 1위더라구요
싱그런하루 19-01-11 09:29
 
진라면만 가격 안 올리면 상관없음~~~~~
바오바 19-01-14 04:46
 
갓뚜기라 불리는 이유를 모르시는듯 ..  청와대에  모범적인 회사로 불려간 유일한 회사인데  정계를 다뒤졌는데도 오뚜기만한 회사가 없더랍니다 ..
 
 
Total 5,0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21363
5064 [전기/전자] 1조 쏟는 SK이노베이션 美공장···로스 상무장관도 떴다 (9) 스크레치 19:23 1560
5063 [기타경제] "WFP, 한국에 감사패…식량 수혜국서 공여국 된 유일한 나… (3) 스크레치 19:19 1323
5062 [기타경제] 두산중공업, 1조9000억원 인도네시아 화력발전소 건설 계… (3) 진구와삼숙 19:14 1102
5061 [전기/전자] KAIST 반도체 나노막대로 초박막 편광필름 개발 (5) 진구와삼숙 18:50 1089
5060 [자동차] 韓 배터리3사, 막대한 투자 그러나 관건은... (9) 귀요미지훈 17:45 1648
5059 [금융] 금융 인공지능의 투자수익율 1~2%대 (6) 귀요미지훈 17:00 657
5058 [기타경제] 국세청, YG엔터테인먼트 전격 세무조사 (2) 귀요미지훈 16:45 640
5057 [기타경제] 한국 전기차 배터리 3사, 2018년 수주액 110조원 (1) 귀요미지훈 16:20 1069
5056 [기타경제] 세계에서 '30-50클럽' 가입 국가는 한국 포함 7개국… (10) 스크레치 12:18 2191
5055 [기타경제] 기업 72% 최저임금 인상때문에 인원감축 (28) kmw7 11:01 1442
5054 [전기/전자] 삼성 갤럭시폴드 주요 부품소재 공급 현황 (9) 스크레치 03-19 4652
5053 [전기/전자] "플렉시블 OLED 핵심기술 봉지막, 삼성·LG가 세계 최고” (10) 스크레치 03-19 4634
5052 [기타경제] 베트남 기업우대에… 삼성전자, GDP 28% 기여 (43) 스크레치 03-19 4923
5051 [전기/전자] "혁신없어창피했나" 애플,아이패드에어·미니 조용히공… (16) 오랑꼬레아 03-19 4326
5050 [과학/기술] 한국, 4월5일 세계최초 5G 상용화 개시 확정 (3) 귀요미지훈 03-19 2325
5049 [기타경제] 한은, 6월 발표 국민계정 GDP 잠정치보다 5~6% 늘어날 듯 (23) 컴닭 03-18 3130
5048 [자동차] '없어서 못 파는' 팰리세이드, 年생산량 9만1000대… (6) 스크레치 03-18 3661
5047 [전기/전자] LGD, '플렉시블 OLED' E6 세 번째 라인 투자 재개 (4) 스크레치 03-18 2142
5046 [전기/전자] 美 "화웨이에 핵심 통신부품 수출금지 추진" (7) 스크레치 03-18 2945
5045 [전기/전자] 애플 폴더블폰 예상 디자인…아이폰XI(11) 스펙은? (7) 스크레치 03-18 2535
5044 [기타경제] 일본 3개 월째 수출 감소? (10) 공평 03-18 2363
5043 [기타경제] 日수출 3개월 연속 감소세..2016년 이후 처음 (2) 가민수 03-18 1728
5042 [기타경제] 서민도탄의 주범 대통령... (40) 냉각수 03-18 2933
5041 [기타경제] 취업률, 실업률에 대한 단상 (32) sariel 03-18 1397
5040 [전기/전자] "화웨이, P30시리즈에 삼성디스플레이 OLED 사용" (13) 스크레치 03-17 545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