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20-02-25 16:28
[과학/기술] 삼성 “핀펫기술 특허 침해소송, 美 특허청서 무효 결정”
 글쓴이 : 금소맛
조회 : 5,881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핀펫(FinFET) 특허 침해 소송건과 관련, “지난해 미국 특허청에서 핀펫은 삼성 자체기술이며, (소송을 제기한 측이 주장한 기술은) 특허로 인정되지 않아 무효 결정이 났다”고 21일 밝혔다. 삼성전자를 상대로 특허전문회사인 케이아이피(KIP)가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해 분쟁소송 1심 판결을 앞둔 가운데, 일본과 미국 특허청에서 잇따라 특허 무효 결정이 나면서 재판 결과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이날 임직원들에게 공지한 입장문을 통해 “특허전문회사 KIP가 삼성이 핀펫 기술을 무단으로 도용했다며 미국 법원에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지만, 핀펫은 우리 임직원들이 개발한 자체기술이기에 이를 인정받기 위한 소송을 지속하고 있다”며
“KIP가 침해했다고 주장하는 특허는 일본 특허청에서 기존에 존재하는 기술이라는 이유로 특허로 등록되지 않았고, 미국 특허청에서도 특허재심사를 통해 작년 10월 최종 특허 무효 결정됐다”고 밝혔다.

KIP는 카이스트가 설립한 특허전문회사로, 지난 2016년 “삼성전자는 이종호 서울대 교수가 미국에 출원한 핀펫 기술 특허를 침해했다”며 미국 텍사스 법원에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핀펫 기술은 시스템반도체에서 일반적으로 쓰이는 기술로 성능 향상을 위해 개발된 입체 공정 기술이다.

텍사스 동부지법 배심원단은 2018년 “삼성전자가 KIP에 4억 달러를 배상하라”는 평결을 내렸지만, 일본과 미국 특허청으로부터 해당 특허가 무효라는 결정이 나오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KIP는 미국 특허청의 특허 무효 결정에 이의를 제기해 특허심판원에서 심리 중이다. 특허 무효가 최종 추인되면 특허 자체가 성립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20022101073030322001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정신사나워 20-02-25 20:00
   
이거 우리 핀펫 특허기술 삼성이 배상금 안낼려고 날려 버니는거 아니냐;;;;;
하만칸 20-02-25 21:07
   
헐 이러면 애플이나 다른곳에서 승소한거 다 날라 가는거 아닌가...
s아우토반s 20-02-25 23:38
   
이게 결코 좋은결과가 아닌데....쩝
디저 20-02-26 02:18
   
예전 mp3특허 기술 날아간 아이리버가 떠오르네요.
frogdog 20-02-26 12:19
   
삼성 이 꼼수를 쓰는듯한데

저러다가는 핀펫기술 아무다 다쓰는 기술이 되면 오히려 삼성한테도 안좋을걸로 보이는데

그깟 로열티 얼마된다고 그걸 안줄려고 국내 업체끼리 박터지게 싸워서 죽써서 개주는 꼴을 만드는거 보면

정말 삼성은 국내 기업이 아닌 그냥 다국적기업일 뿐이란걸 확실하게 정체성을 나타 내네요
그리핀 20-02-26 12:24
   
GAA 공정인가 있어서 핀펫 버리려고 하나
수염차 20-02-29 21:32
   
이래서 난 엘지만 사용함.....삼성은 좀....
유일구화 20-03-04 01:02
   
도도히
만년방문자 20-03-04 16:09
   
보나마나 삼성이 100% 조작질과 훔쳤을꺼야
 
 
Total 8,93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6744
8939 [기타경제] 세계 10대 선진국현황 (2020년) (6) 스크레치 04-07 2103
8938 [과학/기술] 1천만원짜리 'AI 반도체' 10만원에 만들었다 (3) ssak 04-07 1268
8937 [전기/전자] LG전자, 코로나 사태 속 깜짝 실적…1분기 영업익 1조904억 (1) greatwallof.. 04-07 743
8936 [금융] 무디스 "韓 경제, 코로나19에도 경쟁국 대비 회복력 갖춰"… (2) 너를나를 04-07 1216
8935 [전기/전자] [단독]LG화학·인니 국영기업부·투자조정청 회동…배터… (1) 스크레치 04-07 1326
8934 [잡담] 주린이 소소하게 첫 주식투자 했어염 (10) 도아됴아 04-07 1417
8933 [기타경제] 설자리 잃은 日맥주, 불매운동에 작년 실적 고꾸라져 (9) 스크레치 04-07 3384
8932 [잡담] 오늘자 최신 국가채무 그래프 (6) 부두 04-07 2848
8931 [잡담] 귀요미의 쉬운경제 (14) - 일본, 잃어버린 30년의 시작 (30) 귀요미지훈 04-07 1715
8930 [기타경제] 국회 입법조사처 보고서 (2) 볼보 04-06 724
8929 [전기/전자] 갤럭시Z플립 태국 공주가 만든 브랜드와 협업 (11) 스크레치 04-06 4417
8928 [전기/전자] 스스로 이미지 편집하는 모바일용 AI 반도체 나왔다 (1) 진구와삼숙 04-06 1261
8927 [기타경제] “6000억 적자, 탈원전 무관” 정부·한수원 논리개발 회… (17) ssak 04-06 2252
8926 [전기/전자] 中화웨이 세계4위 급추락 (17) 스크레치 04-06 5612
8925 [잡담] 초록사이트가 보는 우리경제에서 베트남의 중요성 (21) wpxlgus1234 04-06 3071
8924 [잡담] 10대 금융지주사 지난해 순익 31% 급증한 15조2000억 축신 04-06 756
8923 [잡담] 순대외금융자산 5천9억달러…'역대 최대' (2) 축신 04-06 1302
8922 [잡담] 코로나 백신관련해서 (6) 다비드남 04-06 837
8921 [잡담] "쇼 미 더 머니"…현금부자株 뜬다 축신 04-06 683
8920 [잡담] 코로나 경제학자들은 부정적입니다. (1) 냉각수 04-06 876
8919 [전기/전자] 소재수출막던 日, 韓에 구애 (11) 스크레치 04-05 7655
8918 [과학/기술] 네이버 '밴드' 美서 통했다 (1) 이리듐 04-05 3153
8917 [주식] 2008년 금융위기당시 주가흐름.jpg (4) 글로벌셀러 04-05 2322
8916 [잡담] 사악한형제들 (12) 미친파리 04-05 2801
8915 [잡담] 노동시장 이중구조화 대기업 노조 책임도 있다 (10) 부두 04-04 136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