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7-07-18 05:42
한국, 터키·폴란드와 비슷한 5.8달러 수준…세계는 임금 올려 소비 진작 ‘선순환’ 추구
 글쓴이 : 스쿨즈건0
조회 : 3,679  

한국, 터키·폴란드와 비슷한 5.8달러 수준…세계는 임금 올려 소비 진작 ‘선순환’ 추구
  
 
ㆍ뉴욕시, 내년 15달러 목표.
 
지난해 미국 대선 캠페인 때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7.25달러인 연방 최저시급을 15달러로 올리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경쟁자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당초 12달러로 올리겠다고 했다가 샌더스 측 의견을 받아들였고, 전당대회에서 채택된 민주당 강령에 ‘최저시급 15달러’를 못 박았다. 버락 오바마 정부 시절부터 미국에서 최저시급 인상은 불가피한 것으로 받아들여져왔다. 미국은 연방정부가 정한 최저임금은 말 그대로 ‘하한선’일 뿐, 주별로 이를 기준 삼아 최저임금을 정한다. 연방 최저시급을 10달러로 올리자는 오바마 정부의 제안은 공화당의 반대로 번번이 무산됐으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해 대선 때 임금 인상이 필요하다는 점에 동의했다.

지난해 10월 현재 미국 50개주 가운데 29개주는 연방정부 최저시급보다 높은 액수를 채택. 올 1월 매사추세츠주와 워싱턴주는 최저시급을 미국 내 최고액인 11달러로 올렸다. 뉴욕시는 2018년까지 최저시급 15달러를 달성할 계획. 특히 2013년부터 저임금 시간제 노동자들의 ‘15달러를 위한 싸움(Fight For $15)’과의 연대시위가 곳곳에서 벌어지면서, 맥도널드와 월마트 등 패스트푸드·유통업체들이 잇달아 임금을 올렸다. 1980년대 이후 세계 기업들의 경쟁은 주로 비용 절감, 특히 인건비 줄이기에 맞춰져 있었으나 이제는 노동자 임금을 올려 소비를 진작시키는 선순환을 만드는 것이 저성장 시대 각국의 생존전략으로 떠올랐다. 일본에서도 정부가 임금 인상을 선도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난 3월 발표한 노동개혁안에 “최저임금을 연 3%씩 올려 최저시급 1000엔을 달성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일본 정부는 2015년 최저시급을 사상 최대 폭인 18엔 인상한 데 이어 2016년 다시 최대 폭인 24엔 올린 822엔으로 결정. 도요타자동차를 비롯해 닛산, 혼다, 도시바 등 대기업들도 줄줄이 기본급을 인상.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 중 2015년 기준 최저시급이 가장 높은 곳은 11.2달러인 프랑스이고 호주(11.1달러), 룩셈부르크(11달러), 독일(10.3달러), 벨기에(10.2달러) 순. 한국은 이스라엘, 터키, 폴란드와 비슷한 5.8달러 수준이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쿨즈건0 17-07-18 05:42
 
한국, 터키·폴란드와 비슷한 5.8달러 수준…세계는 임금 올려 소비 진작 ‘선순환’ 추구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32&aid=0002803048
백마 17-07-19 11:03
 
달러대비 원화절상속도가 빨라진다. 몇년간게속될거같다.
한국최저시급을 달러표시하여 년간상승시키먀 달러표시최저시급도 10$에 도달하고...흠
갈길은 멀고...
Marauder 17-07-19 16:21
 
미국도 7.25달러였다는 뜻
 
 
Total 3,2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4005
3212 [기타경제] 아무생각 없는 기사 퍼나르기 상생벗 07:38 48
3211 [기타경제] "우리 것이 세계 최초" 한국 조선 빅2 싸움 붙었다 (2) 스크레치 06-23 2083
3210 [기타경제] 귀한 참다랑어 양식 시대 열렸다…국내서 첫 상업 출하 (6) 스크레치 06-23 1214
3209 [기타경제] "중국인, 한국 분유 다시 찾아요" (4) 스크레치 06-23 1945
3208 [기타경제] 한국에선 '흔한라면' 러시아선 '국민라면'… (2) 스크레치 06-23 1699
3207 [기타경제] 아프리카지역 국부 순위 (2017년) (6) 스크레치 06-22 1650
3206 [금융] 연예계 최고부자 신영균의 건물들 (1) 드루퀸 06-22 2092
3205 [기타경제] 주요국 국가신용등급 현황 (9) 귀요미지훈 06-22 1673
3204 [전기/전자] 세계 소비자용 SSD시장 점유율 순위 (2017년) (7) 스크레치 06-22 2175
3203 [전기/전자] 삼성전자, 역대 최대 용량 '8TB NF1 SSD' 출시…"프리… (5) 스크레치 06-22 1523
3202 [기타경제] 베트남 '국민 패스트푸드'된 롯데리아 (4) 스크레치 06-22 2021
3201 [기타경제] 美셰일석유 심장 퍼미안, 세계 3위 유전될 듯 (12) 스크레치 06-22 1400
3200 [전기/전자] LG TV 절대로 쓰지마세요 (16) 박대장 06-22 2419
3199 [기타경제] '43개월째 수주 0'..현대중공업 해양공장 결국 8월 … (8) 스테판 06-22 1740
3198 [기타경제] 전세계 LNG선 쓸어담는 국내 조선 빅3…대우조선 1척 또 … (10) 스크레치 06-21 2438
3197 [잡담] 관광수지적자는 정말 부정적인 것일까요? (7) 로빈손 06-21 1492
3196 [자동차] 한 번 충전으로 서울-부산 432km 완주! 현대자동차 전기차 … (5) 까르페디엠 06-21 1858
3195 [기타경제] [1인당 GDP 4만불대 국가] 2023년 4만불대 예상국가 현황 (6) 스크레치 06-20 2545
3194 [자동차] 남미서 질주하는 현대차, 브라질 공장 증설 (7) 스크레치 06-20 2016
3193 [전기/전자] 투명PI 경쟁 본격화…올 양산 '코오롱인더' vs 내… (6) 스크레치 06-20 1252
3192 [기타경제] 한국과 일본의 국부(國富)를 양국통계로 비교. (14) 로빈손 06-20 2669
3191 [기타경제] 한국 조선, 고부가 선박 '독식'…"수익성 위주 수… (11) 스크레치 06-20 2303
3190 [전기/전자] 삼성전자, 엑시노스 칩셋용 GPU 자체 개발 중 (8) 스크레치 06-20 2158
3189 [기타경제] 폼페이오 "中, 약탈경제 표본…개방·세계화 우스갯소리" (7) 스크레치 06-20 2008
3188 [기타경제] 美, 사우디급 산유국 됐다 (10) 스크레치 06-20 187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