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7-09-07 09:40
삼성·LG, 미국 세탁기 세이프가드 공동 대응.
 글쓴이 : 스쿨즈건0
조회 : 1,986  

'가전 라이벌' 삼성·LG, 미국 세탁기 세이프가드 공동대응

 
 
7일 ITC 공청회서 월풀 주장 반박…정부도 지원사격.
 
가전업계 라이벌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서 월풀(Whirlpool)이 청원한 가정용 세탁기 세이프가드의 부당함을 함께 주장한다. 한국 정부도 공청회에 참석해 월풀 주장을 반박하며 삼성과 LG에 힘을 실어주기로 했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USITC)와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미국의 수입산 세탁기 세이프가드 조사에 대한 공청회가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ITC 사무소에서 열린다.

세이프가드는 특정 품목의 수입이 갑작스럽게 크게 늘어 국내 제조업체가 피해를 받았을 때 도움을 제공하기 위한 것. 반덤핑 조사와 달리, 외국 업체가 덤핑 등 불법 행위를 하지 않아도 국내 업체가 심각한 피해를 본 것으로 판정되면 수입을 제한할 수 있다. 삼성과 LG는 월풀의 주장과 달리 미국의 세탁기 수입이 예상치 못하게 급증하지 않았고 이로 인해 미국 세탁기 산업이 심각한 피해를 본 것도 없다고 주장할 방침.

한국 정부도 산업부와 외교부 등 관계 부처가 공청회에서 월풀의 청원이 세이프가드 발동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힐 계획. 삼성과 LG, 정부는 공청회에 앞서 ITC에 제출한 의견서에서 조사 대상 기간인 2012~2016년 미국 내 세탁기 출고가 30% 이상 증가하는 등 미국 세탁기 수요가 증가했고 이에 따라 수입도 자연스럽게 늘었다고 지적. 월풀의 영업이익률이 2012년 4.8%에서 2016년 6.5%로 증가하는 등 미국의 세탁기 산업이 세탁기 수입으로 심각한 피해(serious injury)를 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미국 업체 중 생산시설을 가동 중단하거나 직원들을 구조조정한 사례도 없다고 강조했다. 삼성과 LG는 만약 월풀의 세탁기 사업이 어려움에 부닥쳤다면 그 원인은 수입이 아니라 월풀의 잘못된 경영 판단이라고 지적. 월풀이 소비자 선호가 뚜껑이 위에 있는 탑 로드(top-load) 세탁기에서 세탁물을 앞으로 넣는 프론트 로드(front-load)로 옮겨가는 추세를 감지하지 못하고 제품 혁신 등에 실패했다는 것. 정부는 삼성과 LG가 미국 내에 가전 공장을 건설하는 점을 언급하고서 월풀 청원대로 세탁기 부품까지 세이프가드 대상에 포함할 경우 이들 공장 가동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도 지적.

앞서 월풀은 삼성과 LG가 멕시코와 중국에서 세탁기를 생산·수출하다 미국이 이들 국가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자 베트남과 태국으로 생산지를 옮겨 우회 덤핑했다고 주장. 월풀은 특정 수량 이상으로 수입되는 세탁기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해달라고 ITC에 요청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쿨즈건0 17-09-07 09:41
 
최종병기 17-09-07 22:33
 
그냥 삼성,엘지 제품을 못따라갑니다. 살려주세요 빌어라... 치졸하네.
원츄 17-09-11 18:41
 
다른 얘기지만 런던 화재의 시작이 월풀 냉장고였죠
 
 
Total 3,1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3881
3192 [기타경제] 한국과 일본의 국부(國富)를 양국통계로 비교. (3) 로빈손 15:31 300
3191 [기타경제] 한국 조선, 고부가 선박 '독식'…"수익성 위주 수… (5) 스크레치 13:15 738
3190 [전기/전자] 삼성전자, 엑시노스 칩셋용 GPU 자체 개발 중 (3) 스크레치 13:02 657
3189 [기타경제] 폼페이오 "中, 약탈경제 표본…개방·세계화 우스갯소리" (3) 스크레치 12:54 645
3188 [기타경제] 美, 사우디급 산유국 됐다 (6) 스크레치 12:46 641
3187 [금융] 중국의 거품 성장의 종말 자금 시장 딜레마 (3) 정닭밝 10:21 1087
3186 [기타경제] "삼성·애플 무너뜨리고.. 5G 시대엔 중국天下 될것" (11) 미루마루 08:59 1319
3185 [기타경제] 중동지역 국부 순위 (2017년) (6) 스크레치 06-19 1305
3184 [기타경제] 'LNG선 핵심 기술' 화물창 실적 쌓기 나선 조선社 (9) 스크레치 06-19 1858
3183 [전기/전자] 日 KDDI, 삼성 5G 장비로 '4K 드론 영상' 실시간 전송… (6) 스크레치 06-19 1742
3182 [기타경제] 중국경제 이상 신호…경기냉각에 美관세폭탄까지 이중… (8) 스크레치 06-19 1749
3181 [과학/기술] 화학연, 3차원 인공나뭇잎 개발…햇빛만으로 포름산 생… (3) 진구와삼숙 06-19 776
3180 [기타경제] 중국을 주저 앉히되 넘어 자빠지진 않게끔. (11) 보쳉리 06-19 1698
3179 [기타경제] 美,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의 추가 보복관… (5) 귀요미지훈 06-19 1095
3178 [전기/전자] 전 세계 TV 시장, ‘대형TV=삼성TV’ (1) 스크레치 06-19 1440
3177 [과학/기술] CCTV·블랙박스 '사각지대' 사라질까…신기술 개발 (2) 진구와삼숙 06-18 1763
3176 [기타경제] 일본 조선사 LNG운반선 건조 '고전', 한국 조선3사 … (14) 스크레치 06-18 3532
3175 [기타경제] 베트남 상류층에 부는 ‘프리미엄 韓流’ 열풍 (6) 스크레치 06-18 3210
3174 [자동차] 현대·기아차, 유럽시장 순항 중…5월 판매 2.9% ↑ (6) 스크레치 06-18 999
3173 [전기/전자] 'MLCC 1위' 무라타, 3000억원 들여 신공장 증설 (6) 스크레치 06-18 1673
3172 [전기/전자] 中 '반도체 굴기'로 韓 노골적 견제...민관 대책 … (10) 술먹지말자 06-18 3029
3171 [자동차] (최근) 유럽 자동차 대회에서 현대자동차의 결과 (5) 까르페디엠 06-17 2358
3170 [전기/전자] 美 의원들 "ZTE에 합당한 처벌은 사형선고 뿐... (8) 귀요미지훈 06-17 2448
3169 [전기/전자] 삼성전자, EUV 활용한 차세대 D램 개발 프로젝트 '박차… (7) 스크레치 06-17 2356
3168 [기타경제] 일본은 0척, 韓조선 15척 수주 (14) 스크레치 06-17 287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