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7-11-12 18:41
벤츠·GM, '다카타 에어백' 리콜 불응…국토부 "강력조치 검토"
 글쓴이 : 굿잡스
조회 : 1,817  

벤츠·GM, '다카타 에어백' 리콜 불응…국토부 "강력조치 검토"



 폭발 위험이 있어 세계적으로 대규모 리콜이 진행 중인 일본 '다카타 에어백'에 대해 벤츠, 한국GM, GM코리아가 국토교통부의 리콜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어 한국 운전자 보호를 소홀히 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내에서 '다카타 에어백' 장착 차량을 판매한 업체 17곳 가운데 14개 업체가 현재 리콜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메르세데스-벤츠, 한국GM, GM코리아 등 3개 업체는 국토부의 거듭된 요청에도 리콜에 응하지 않고 있다.

일본 다카타사(社)가 제작한 에어백은 충돌 사고로 에어백이 펼쳐질 때 팽창장치의 과도한 폭발력으로 금속 파편이 튀면서 운전자가 숨지거나 다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지금까지 세계적으로 '다카타 에어백' 관련 사고로 모두 19명이 목숨을 잃고, 200여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보고됐다

 
http://www.nocutnews.co.kr/news/4873227#csidx7f194e32066abfe85638f76ddfab63f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전쟁망치 17-11-12 19:45
 
벤츠  에 환장하는건 세계인 공통 인지만 유독 한국인들이 더 그래서
어차피 살걸 알아서 저리 불응 하는 건가? 
우리들 에게는 호갱이 님이 있다?
BMW 는 말 들었나 보네 역시 나는 안목이 있어
     
호갱 17-11-12 22:13
 
간단합니다.
현대때문에 법이 저따구라서 별 조치 못취합니다.
뭐 서양회사는 국내회사랑 다르네 어쩌네 하지만 실질은 최대한 법망피해서 양아치짓하는건 똑같아요.
그런 악용이 가능한 법망이 대한민국 시장이죠.
구름을닮아 17-11-12 22:50
 
벤츠  소지한  개인이  환불  소송안하나?
동호회에서라도  한  사람  소송 밀어주면  리콜받던지  보상받을  수 있을텐데...
에어백은  세계적인  이슈라  승소는  따논  당상 아닌가?
제품에  대한  a/s가  아니라  생명을  위협하는  설치물이라  기간에  괸계없이  보상 가능할  것같은데...
 
 
Total 3,70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6587
3709 [잡담] 정부가 CPTPP를 추진하는 듯 하네요 판콜스 15:36 228
3708 [기타경제] 통일 대한민국 명목 GDP와 1인당 국민소득 (1) 스크레치 11:08 1096
3707 [부동산] [집코노미] "2006년과 다르다"..서울 집값이 오르는 진짜 … (10) 프리홈 03:27 1267
3706 [전기/전자] 5G 장비 기술력 인정받은 삼성전자… 유럽 통신업계도 관… (6) 스크레치 09-19 2627
3705 [자동차] 아우디 첫 전기차 'e-트론'에 LG화학 배터리 장착 (7) 스크레치 09-19 1614
3704 [전기/전자] 삼성, 스마트폰 브랜드 및 라인업 재편 (2) 귀요미지훈 09-19 1779
3703 [전기/전자] 반도체 공정 관련해서 찾아보다 알게 된 내용 공유 (7) 바람노래방 09-18 3046
3702 [전기/전자] 삼성전자, 3년만에 EUV 생산성 확보…"3나노까지 질주" (11) 스크레치 09-18 3639
3701 [전기/전자] 전세계 프리미엄 TV 절반은 ‘삼성 QLED’ (6) 스크레치 09-17 2270
3700 [과학/기술] 미 '듀폰'이 장악했던 수소차 연료전지 핵심재료 … (4) 귀요미지훈 09-17 2847
3699 [전기/전자] KT도 화웨이 5G 장비 사용 안할듯 (2) 스크레치 09-17 1171
3698 [기타경제] LG화학, 자동차용 접착제 시장 진출 '美유니실 인수�… (1) 스크레치 09-17 984
3697 [전기/전자] 인도도 ‘中 화웨이 5G’ 배제..삼성전자는 포함 (1) 스크레치 09-17 630
3696 [자동차] 현대차그룹, 주행거리 500㎞ 넘는 전용 전기차 본격 개발 (3) 스크레치 09-17 868
3695 [전기/전자] 갤럭시S9에 이어 노트9까지 잠잠…삼성 스마트폰 사업 부… (2) 십자군 09-17 1199
3694 [자동차] 애플 '제3 공급사' 선정 가능성 희박 (2) 스크레치 09-17 911
3693 [전기/전자] 반도체 핀펫특허 논란 확대…"TSMC도 침해" (5) 귀요미지훈 09-17 1170
3692 [전기/전자] 中, 한국서 OLED 기술유출 시도 또 덜미 (5) 귀요미지훈 09-17 1343
3691 [기타경제] 올해 1~8월 수출 4000억달러 육박 '사상 최대' (4) 귀요미지훈 09-17 737
3690 [전기/전자] 8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 사상 첫 월 200억달러 돌파 (3) 귀요미지훈 09-17 454
3689 [잡담] 박항서 감독의 영향으로, 베트남에서 국내 피로회복제가… 축신 09-17 1186
3688 [전기/전자] 세계 5G 장비시장 ‘승기’ 잡은 삼성전자 (4) 스크레치 09-16 2956
3687 [전기/전자] 삼성전기, 자동차용 MLCC 사업 집중 (2) 스크레치 09-16 1301
3686 [과학/기술] 미래 에너지 핵융합, 최초 '불씨' 형성 과정 한국… (11) 블랙미스릴 09-16 2316
3685 [자동차] [단독]삼성 자율車, 비오는 밤에도 '손발 떼고 운전�… (7) 스크레치 09-16 186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