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1-03-11 00:59
[격투기] 일화2) 어느 땡중한테 그렇게 무섭게 맞아보기도 처음..
 글쓴이 : xf
조회 : 2,824  

뭐 그렇게 저렇게 소문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제 길을 나서도 날 건드는 놈은 없는 지경이 되었다.
만원버스에 타도 지들이 알아서 의자를 비워주는 데..
그게 미안하고, 쑥스럽고, 부담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이게 짱이라는 거구나..하기도 하고..
그러나 절대 밖에서는 담배도 안피고
집이나 선생님들한테는 다 모범생에 공부잘하는 애로 인식되기도 하고
여하튼 그랬다.

그렇게 별 거 없이 평안하게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던 고2 어느 여름날..
옆 고딩들이랑 두당 2만원빵 팀당 22만원 빵 축구 게임을 하기로 하고
하천가 임시축구장으로 축구를 하러 갔다.
축구를 좋아하는 난 그때가 제일 좋았던 때이기도 했다.

하천에 거의 다 와서 일이 벌어진 것이다.
뒤에 처져서 ..따라오던 친구 중에 한놈이 지나가던 중과 시비가 붙은 것이다.
서로 얼굴을 붉히며 무지하게 흥분해 잇는 상태다.
왜 그러는지 이유도 묻지 못할 정도다.
 [건방진 놈]이라고 소리치며 친구가 엄청 맞는다.
나는 나도 모르게 친구를 구하러 뛰어들었는데 그러면서도 동시에
뭔가 이상한 생각이 순간적으로 들었다.
친구를 때리는 그 중의 단순한 동작이 뭔가 말로 표현을 못하겠지만
보다 보다 첨 보는 동작이었던 것이다.
바람에 날리는 종이처럼 아주 하잘 것 없이 가벼운데...매우 메서운 살기가 돋는..그런 느낌..
바람에 날리는 종이는 불규칙하고 날이 서있는데..꼭 그 종이가 날카로운 철판처럼 느껴지는
그 이상하고 두려운 느낌...

그러나 이미 늦었다.
그 중의 손은 나에게도 향했고...나는 순식간에
몇대를 맞으면서 단 한번 저항도 못해보고 정신이 혼미하게 비틀거리게 됐다.
[어린 놈들이 건방지게...]
하는 소리를 조금 지난 후에 들을 수 있었고 가까스로 정신을 차리게 되었다.
난 당연히 자존심이 상했고
제대로 한번 붙어보고 싶었다.
[아니 이 ㅅㅂ 중놈이 사람을 치네..어디 한버 ㄴ붙어 볼래?]
하면서 우리는 하천 바닥으로 내려갔다. 풀밭 위로..

그렇게 그 중과 일 대 일로 맞서게 됐는데..
도대체 그 중의 동작을 읽어낼 수가 없었다.
이런적은 첨이다.
중은 그냥 손내리고 가만히 서있는 것 같은데 도저히 틈도 안보이고
이러다가 한방에 내가 갈 수 있다는 두려움만이 휘감는다.이상하게 다리에 힘도 풀린다.
[뭐지?...]

키도 165 정도고, 몸매도 호리하고, 나이도 거의 50정도로 보이는 그 중..

나는 시험삼아 앞차기흉내를 내보고, 쨉도 날려 보았는데
이 중은 미동도 안는다. 눈도 깜박 안거린다.
순간 오기가 충만하고 흥분의 감을 살려 그냥 돌진 했다.
주먹이  세고 빠르기로는 타고난 놈 아닌가.
그러나 단 한대도 그 중을 못 맞추었고
반대로 난 엄청 얻어 맞았다.
쪽 팔렸다. 애들 앞에서..
더욱 기세를 올려 달려들었지만..그 중은 살짝 살짝 몸만 돌려서 내 주먹을 피하고
동시에 손가락인지 손바닥인지 가볍게 나를 톡톡 건드는데
난 쇠뭉치로 맞는 것 같았다.
그렇게 겁나는 상대는 처음이었다. 두려웟다.
근 삼십분을 그렇게 얻어맞았다.

[니놈도 대단한 놈이구나. 기가 너처럼 센 놈은 첨이다.
니가 이겼다] 하더니 지 짐을 가지고 그냥 자리를 뜬다.
그러나 막고 싶지도않고 속으론 다행이라는 생각만 들었다.

...
이후 그 중을 찾아보려고 했지만 도저히 찾을 수 없었다.
복수를 하려고한 것이 아니고..스승처럼 모시고 싶어서도 아니고..
그냥 웬지 그런 사람 자체가 궁금해서이다.

그 이후...
난 그 중의 움직에서 나도 모르게 본능적으로 하나를 배웠다.
그걸로 인하여 나의 싸움 실력은 일반 사람들과는 아예 차원이 다른 경지에
오르게 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ㅁㄴㅇ 11-03-11 05:09
   
진지하게 보다가 소설이라 충격.
치우천왕 11-04-11 13:04
   
더 맞아야겠구나
시간여행 12-02-04 09:33
   
글 잘보구 가요~기타스포츠도 흥하길.
라군 13-11-28 19:43
   
잘 보고 가요 ^^.......
 
 
Total 4,77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22583
108 [기타] 스포츠테이너로 돌아온 아이유!!! 운동계는 비상 (4) skeinlove 06-19 2739
107 [기타] 달인의 부상투혼에 감명받은 연아... (6) 알라븅연아 06-16 8224
106 [기타] 몸매쩌는 손연재(자생) (25) skeinlove 06-13 7782
105 [e스포츠] 스포츠 스타들이 가장가까이 하지말아할 두가지 술… (7) 피지컬러링 06-03 6673
104 [격투기] 기마자세 MMA 발차기로 심각한 상황 빠져 (4) skeinlove 05-26 5239
103 [빙상] 김연아 고화질 피부.. ㅎㄷㄷ (33) skeinlove 05-25 7831
102 [빙상] 커플 아이스댄싱 (2) skeinlove 05-24 4394
101 [빙상] 안도 미키 vs 아사다 마오…배부른 자들의 ´팀킬 (7) TJLINK 05-23 5447
100 [기타] '김연아 효과' IOC 위원들을 홀리다- (24) 알라븅연아 05-20 7737
99 [골프] 최경주 "PGA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연장 - 우승 확정) (7) 악마는구라 05-16 2234
98 [골프] 기분좋은 월요일...최경주 우승했군요. 그것도 메이… (5) TJLINK 05-16 2462
97 [기타] 역기 들다 굴욕 (13) skeinlove 05-12 3923
96 [빙상] ABC 엔터테인먼트 뉴스에 언급된 올림픽 여싱 의상 기… (6) ㅎㅎㅎ 05-12 3568
95 [빙상] 밑에 마오 남자친구 만들어야한다는 글있는데... (5) 더노더노 05-12 2297
94 연아야 이러지마~~내심장~~~ (12) 알라븅연아 05-11 9405
93 [기타] 박지성이 허고 메시 허고 맞짱 까도 지성이가 안밀리… (6) 05-10 4651
92 [빙상] 러시아에 김연아 취재하라고 보냈더니........ (11) skeinlove 05-10 5269
91 [빙상] [자동재생] 곽민정 "Get Right" (6) 악마는구라 05-09 2127
90 [빙상] [자동재생] 연아의 Fever~! - 8일 시방새 버전 부분 슬로… (6) 부탁해 05-09 2295
89 [빙상] 연아야 오빠는 너가 너무 좋다~. (8) skeinlove 05-08 2603
88 [빙상] 2011 올댓스케이트 - 연아의 지젤 직캠 (2) 부탁해 05-08 1818
87 [빙상] [자동재생]2011 올댓스케이트 - 연아의 Fever! - SBS 영상 (4) 부탁해 05-08 1778
86 [빙상] 2011 올댓스케이트 - 연아의 Fever! (1) 부탁해 05-08 1791
85 [기타] 5초간 묵념..... (9) skeinlove 05-06 2595
84 [빙상] 아사다 마오는 남자친구를 만들어 성관계를 해야 한… (15) skeinlove 05-05 4399
83 [빙상] [자동재생] 올댓스케이트 "예고" (6) 악마는구라 05-03 1781
82 [빙상] 연아양은 이제 은퇴하는게 좋아요.. (25) 유자차 05-01 3463
 <  171  172  173  174  175  176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