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4-01-11 05:01
[올림픽] 김연아 vs 미국의 연인
 글쓴이 : piotor
조회 : 8,631  

미국의 연인 도로시 헤밀

dorothy-hamill_lilysarang.jpg

도로시 해밀은 1976년 여자싱글 올림픽 챔피언으로
그녀의 단발머리 스타일과 테가 큰 안경이 유행이 되고
미국 언론으로부터 미국의 연인 America's sweetheart 라고
칭해질 정도로 인기를 구가했던 선수였습니다.

실제 당시 그녀의 인형이 만들어질 정도였으며

img_6068_lilysarang.jpg

아직까지도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인사로 미셸콴이
나오기 이전에 가장 사랑받는 피겨선수이기도 했습니다.

그 증거로 1993년 AP통신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체조선수인 메리 루 레튼과 함께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선수에 선정되기도 했는데

해밀과 레튼이 공동 1위이고
3위가 농구선수인 그 유명한 마이클 조던
4위는 미식축구선수인 쿼터백 조 몬타나
5위는 야구선수인 강속구 투수 놀란 라이언
6위는 홈런왕 행크 아론
7위는 역시 홈런왕 베이브 루스
8위는 아이스하키선수 웨인 그레츠키
9위는 테니스 선수인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
10위는 골프선수인 아놀드 파머로 

모두 각분야의 전설적인 선수들이었습니다.

news.jpg


소치 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야후에 그런 그녀와
김연아를 비교하는 야후보이스가 올라와 흥미롭습니다.

----------------------------------------------------------------------------------

유나킴 VS 도로시해밀

최근 한국내셔널에서 유나킴이
총점 227.86의 비공식 기록으로 우승했다.

비록 공인된 국제기록은 아니었지만
김연아의 현재 컨디션을 가늠할 척도로서
최근의 오른발 부상과 골든스핀에서 공개한
프리프로그램의 불완전함에도 불구하고
그녀가 막강한 상태임을 보여준다.

김연아가 카타리나 비트 이후
두개째의 올림픽 금메달을 노리는
첫 여자 선수로서 소치로 향하고 있는
와중에 하나의 질문이 떠오른다.

만약 존재한다면, 과거 김연아만큼
막강한 선수는 누가 있었을까?

김연아의 전례가 없는 실력이
그녀를 자기 자신만의 리그에 올려놓기때문에,
과거에도 매우 소수만이
그 범주에 든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소냐 헤니가 그들 중 한명이 될 것이다.
그러나 소냐의 시대는 현재와 비교해
너무 초창기의 스케이팅이다.

자넷 린의 카리스마 있는 아우라는
김연아보다 낫다고 할 수 있지만
김연아의 경기에서의 우월함에 있어서는
린은 근처에도 가지 못한다.

다른 시대의 스케이터들을 비교하는 것은
타당하지도, 공평하지도 못하다.
피겨의 기술은 계속 진화하고, 시합의 형식과
채점방식이 시대마다 다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비교로써 각기 다른 시대의 채점방식과
흐름이 선수들 뿐만이 아니라 전반적인 스케이팅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통찰해 볼 수 있다.

이토 미도리는 가장 강력한 점퍼 중 하나이지만
김연아의 점프와 비교하자면
피겨스케이팅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곡예 같았다.

카타리나 비트는 두개의 올림픽 금메달이라는
기념비적인 업적에도 불구하고
김연아처럼 압도적인 선수는 아니었다.

1984년에 로잘린 섬너스를 겨우 0.1점 차로 이겼고,
1988년 우승한 것도 데비 토마스가 긴장한 덕이 더 컸다.

비트 최대의 장점은 그녀의 강한 경쟁심과 
카리스마 있는 음악적 표현력이었으며,
보통 비트의 라이벌들이 기술적으로 더 낫다고 평가돼왔다.

그러나 김연아에게 가장 강력한
경쟁자가 될만한 선수가 있다.

미국의 연인, 도로시 해밀이다.

1956년에 태어난 도로시 해밀은
1975년부터 1976년까지 올림픽,
세계선수권, 내셔털 타이틀을 휩쓸었다.

비록 가까이서 보면
해밀은 종종 감정적으로 취약했지만 
해밀은 토탈패키지의 대표적인 예이며
역사상 가장 강력한 스케이터 중의 한명이다.

비록 도로시 해밀의 시대가
김연아와 40년 가까이 차이 나지만, 
해밀은 페기 플레밍과 자넷 린을 잇는 직접적인 후계자이며 
파워와 스피드, 세련된 예술성과 혁신성을 갖춘
스케이팅의 모든 면에서 빛나는 올라운드 스케이터이다.

흥미롭게도 김연아 상징인 유나스핀은
해밀이 고안한 해밀 카멜스핀의 변형인데
이러한 독창성과 우아한 스타일은
그녀를 다른 선수들과 차별시켰다.

-------------------------------------------------------------------

이런 도로시 해밀은 김연아에 대해
(아래 사진은 김연아 경기를 관람중인 해밀입니다.)

도로시해밀.jpg

 "김연아는 모든걸 갖췄다. 
솟구쳐 오르는 점프는 언제나 일정한 높이를 유지한다. 
첫번째 점프가 높고 이어지는게 낮은 들쭉날쭉의 점프가 아니다. 
안무도 원숙하고 음악성도 뛰어나다. 
모든 것이 아름답고 역동적이면서도 과도함이 없다. 
그녀의 연기를 보노라면 도무지 아쉬운게 없다"고 했었고 또
 
"그녀가 연기할 때 나는 어떤 것도 놓치지 않고 싶어요.
저는 김연아가 대단한 아티스트로 기억될거라고 생각해요.
다만 다른 종류의 예술성인거죠.
그녀는 입이 벌어지게 하는 훌륭함을 가지고 있어요.
점프의 높이, 파워, 그녀의 스케이팅이 가진
아름다운 흐름은 마법과도 같아요.
그리고 그녀에게는 모던함이 있어요."
라고 평가했습니다.

참고로 김연아와 도로시 해밀의 인기를 비교한 글도 있네요.

---------------------------------------------------------------------------------

yunamakeup.jpg

한국의 김연아의 인기는 70년대 말
미국의 도로시 해밀의 인기를 떠오르게 한다.

도로시 해밀의 광고 분야는 샴푸, 의약품,
식품, 커피, 의류, 챕스틱, 화장품, 조경 외 다수로

올림픽에서 우승한 뒤 34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녀는 상업광고에서 가장 선호도가 높은 피겨선수이다.

해밀과 마찬가지로 김연아도 다양한 상품의
광고 제의를 받는 에이전트들의 꿈의 대상이다.

미국에서 해밀의 인기를 넘어설 선수가 없을것처럼
한국에서도 김연아급의 스타가 배출될 가능성은 아마도 없을 것이다.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Zack 14-01-11 06:13
   
Long live the Queen!!!!!!!!!!!!!
雲雀高飛 14-01-11 08:00
   
흥미롭고 재미있는 기사 감사합니다
사이공 14-01-11 16:20
   
해외언론에서 여왕이란 칭호를  들을정도이니..
정말 대단한거죠.. 어릴적 피겨선수들의 방송을 봤을때 우리나라 선수가 저런 멋진 경기를 할수 있을까라는 막연한 생각만 했었는데 이제는 연아 선수를 보고나서는 이제는 연아만큼 저렇게 잘하는 선수가 나올까라는 의문이 들정도 입니다..
     
뿡뿡이 14-01-13 20:49
   
동감요!!!
브리츠 14-01-12 20:34
   
피겨 선수가 1등을 할 정도의 기억을 가진다면 아직도 잠재적 팬층이 두텁다는 소리내요
미국 피겨의 부흥은 연아 같은 존재가 새로 나타나는것이 겠내요
雲雀高飛 14-01-12 20:48
   
지금 미국 내셔날 경기하고 있는데 관중석 꽉찼습니다 그 커다란 경기장이....
성인들 대상으로 조사한거 보면 지금도 보고 싶은 경기에서
 미국사람들 피겨가 34% 나오고 ..미 대학농구가 33%정도 나옵니다
메이져리그가 49% 올림픽이 58% 미식축구가 62% PGA가 27% UFC 가 16% 이정도 나옵니다..
피겨스케이트가 프로경기가 아니고 아마 경기지만 그 영향력은 아직도 크다고 보면 됩니다...
탑을 달리는 여싱이 없어서 그렇지 선수 저변도 엄청나고요.. 경기장도 많고 ....

이번에 북미 언론이나 IOC에서 자꾸 연아선수 언급하는 것도 연아선수를 통해서 피겨를 좀더 알리고..
그것보다는....솔직히 관심을 더 끌어서 돈을 더 끌어 모으기 위해서죠.....
그만큼 연아선수의 위치가 피겨계에서는 남다르다고 보면 되져....
겨울 14-01-13 06:55
   
저는 김연아 선수가 살아있는 위인같아요.

5만원짜리 주인공 김연아 선수로 바꾸고, 역사책에 기록하고, 위인대접했으면 합니다.

그냥 김연아 선수는 우리나라에 뜬금없이 나타나던 그런 위인이 아닐까 싶은 게, 김연아 선수만 보면 생각하게 되요.

은퇴후에도 IOC위원도 하고, 여러 스포츠 외교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별이 되어주세요. 홧팅!!!!
새봄 14-01-15 16:46
   
연아선수 무지 좋아요~~~ 올림픽에서도 아주 멋진 연기 제가 정성껏 소원하겠습니다!
우월한민족 14-01-23 16:52
   
아니 진짜 정말로 연아교과서만들었으면좋겠어!! 책이나 시리즈로만들던지 두껍게만들어서 연아선수에대한 시즌전의이야기 시즌별이야기연아선수에관한중요한기사들 고찰 포럼 칼럼 그리고 모든시즌별 사진들 등등 진짜 모든걸실어보는거야!!!능력만된다면 해보고싶다ㅠ!!
 
 
Total 5,0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36424
5004 [기타] (분노주의) 몸에 욱일기 새기고 활동하는 글러먹은 … (23) 김비서 06-06 10791
5003 [올림픽] 안현수가 무슨 영웅이라도 되나?.. (55) 자유보이 02-06 10548
5002 [잡담] 동양이 서양을 이길 수 있는 구기종목이 배드민턴, … (25) 고구려거련 04-29 10531
5001 [기타] 안경을 쓴 김연아.gif (5) 허브민트 08-18 10442
5000 [올림픽] 소트니코바 고백.한국인들 분노에 충격받아 (8) 스쿨즈건0 03-04 10107
4999 [배구] 김연경선수의 위상 (3) Poseidon 10-12 10096
4998 [빙상] 日 사노 미노루, 김연아 밴쿠버 재현 예감! (6) kkkk9999 01-29 10036
4997 [올림픽] 김연아 UN 연설 당시.jpg (7) 리얼실화 07-04 9937
4996 [빙상] 러시아 빙상연맹 "빅토르 안, 선수 생활 마무리 하기… (17) 이뻐서미안 04-28 9892
4995 [빙상] 10살 '피겨신동' 최연소국대되고도 빙상협회… (20) 스미노프 05-21 9800
4994 [기타] 요염하고 뇌쇄적인 아사다 마오 (36) 착하게살기 09-11 9789
4993 연아야 이러지마~~내심장~~~ (12) 알라븅연아 05-11 9756
4992 [농구] 농구 전술의 기본.. 2:2게임 (픽앤롤,픽앤팝, 픽앤슬립 (4) 매튜벨라미 10-18 9621
4991 [육상] 온라인까지 난리 난 ‘육상샛별’ 양예빈·이재웅…… (6) MR100 07-16 9596
4990 [기타] 김연아 맥심화보 (36) 암코양이 12-02 9536
4989 [격투기] 임수정 日 성대결 논란 동영상 (14) 바람난홍삼 07-29 9399
4988 [기타] 한국에 온 일본 여자바둑 신동 (21) 베르테르 11-15 9399
4987 [기타] 손연재 사과문 (30) 수요미식신 01-29 9280
4986 [기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철인 3종) 감독... (1) 수퍼밀가루 07-01 9258
4985 [기타] 오늘자 미모 폭발한 피겨 여신 김연아 (11) 암코양이 01-10 9231
4984 [농구] 대한민국에 뺨 맞은 필리핀, 일본에 33점차 대승 거둬 (3) 베르테르 08-29 9083
4983 [빙상] 도자기 피부 김연아 초초초고화질도 두렵지않아 (12) 비추비 07-26 8944
4982 [골프] 안소현 프로 (8) llllllllll 06-13 8888
4981 [기타] 천재소녀 나카무라, 日 최연소 입단 (26) 베르테르 01-07 8843
4980 [배구] 김연경과 태국선수 사이~ (움짤) (8) 아보날 05-21 8779
4979 [배구] 女배구 김연경 "제육덮밥 시키신 분!" 외친 사연 (7) 똥파리 05-30 8769
4978 [기타] 달인의 부상투혼에 감명받은 연아... (6) 알라븅연아 06-16 865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