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5-09-02 07:31
[농구] 韓中 프로농구 패싸움.. 레이업에 주먹질 '막장 농구'
 글쓴이 : 웃기는축구
조회 : 6,713  

http://sports.media.daum.net/sports/general/newsview?newsId=20150901181657609


우리나라와 중국의 프로농구 친선대회에서 집단 난투극이 벌어졌다. 삼성전자 중국총괄이 주최하는 2015 갤럭시배에서다. 우리나라와 중국은 난투극을 촉발한 원인부터 피해 상황까지 엇갈린 주장을 내놓고 있다. 다만 우리 선수 중에는 뇌진탕 증세를 호소한 선수도 있어 작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난투극은 우리나라의 부산 KT 소닉붐과 중국의 불산 롱 라이온즈가 지난 30일 중국 광동성 동관체육관에서 대결한 갤럭시배 3·4위전에서 발생했다. KT가 58대 42로 앞선 3쿼터 중반쯤 두 팀 선수들의 싸움이 벌어졌다. 경기는 그대로 중단돼 3위를 가리지 못한 상태로 끝났다. 이어진 결승전에서 중국의 광둥 타이거즈를 76대 72로 제압한 서울 삼성 썬더스의 우승만 결정됐다. 갤럭시배는 우리나라와 중국 프로농구에서 각각 두 팀씩 출전한 친선대회다. 올해 처음으로 열렸다.


KT와 불산의 충돌은 중국어권 SNS 웨이보를 타고 이틀 만에 우리나라 농구팬들에게 전해졌다. 우리 농구팬들은 중국 언론이 보도하고 웨이보로 퍼진 난투극 사진을 트위터, 페이스북, 커뮤니티사이트 등으로 옮기면서 분노했다. 사진은 KT와 불산 선수들이 코트에 뒤엉켜 육탄전을 벌인 순간들을 담았다. 싸우지 말자는 의사 표시로 두 팔을 들고 제지하는 KT 가드 김명진(26)에게 몸을 날려 공격한 불산 선수도 사진에 포착됐다. 싸움을 말리거나 이미 쓰러진 선수를 향한 주먹질과 발길질도 있었다.

KT 관계자는 “불산 선수들의 난폭한 행동과 중국 측 심판들의 미숙한 운영이 난투극을 촉발했다”고 주장했다. KT가 밝힌 상황은 이렇다. 불산 선수는 1쿼터 1분쯤 가드 이광재(30)를 강하게 잡아끌어 넘어뜨렸다. 이로 인해 이광재의 머리는 코트 바닥에 부딪혔다. KT 관계자는 “이광재가 잡아끌리는 과정에서 중국 선수로부터 얼굴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광재는 뇌진탕 증세를 호소하며 15분간 휴식했다. 여기까지만 해도 두 팀 선수들 사이에서 긴장감이 감돌았지만 폭력사태가 벌어지지는 않았다.

난투극은 3쿼터 중반쯤 발생했다. KT가 불산의 공을 가로챈 역습 상황에서 센터 박철호(23)는 레이업슛을 시도했다. 이때 불산 선수가 박철호를 잡아채 얼굴을 가격했다. KT 선수들은 앞서 동료 이광재에게 가해진 폭행 수준의 반칙으로 격양돼 있었다. 지난 26일 1차전에서 완패(70대 106)의 수모를 안긴 KT를 3·4위전에서 다시 만난 불산 선수들은 이미 심적으로 동요된 상태에서 경기에 임하고 있었다. 두 팀 선수들은 분을 삭이지 못한 듯 서로에게 달려들어 주먹질과 발길질을 주고받았다.

우리나라와 중국은 난투극의 책임을 서로에게 떠넘겼다. 중국의 일부 언론과 농구팬들은 KT의 조동현(39) 감독이 불산 선수에게 먼저 주먹을 휘둘러 난투극이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KT는 “조 감독이 말리는 과정에서 불산 선수를 밀어낸 수준이었다”고 반박했다. 우리 농구팬들도 “경기 중 불산 선수들의 난폭한 행동이 폭력사태의 원인”이라고 되받았다. 오는 12일 새 시즌 개막을 앞둔 KT 선수들의 부상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많았다. KT 관계자는 “중국 측 심판진도 결국 KT 선수단을 찾아와 사과했다. 우리 선수들이 먼저 도발했으면 심판이 사과하는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버킹검 15-09-02 13:53
   
한국은 다른나라랑해서 난투극 벌인적은 없는 것 같다...근데 중국하곤 난투극을 했다...
중국은 미국하고 농구할때도...다른 나라와 스포츠할때도 비슷한 일이 많았다...답은 나왔지 뭐...^^;;
나르Ya놀자 15-09-02 21:05
   
대륙하고는 축구하고 농구하면 안됨..소림사 출신들이 많아서리..대륙은 상습범임.
피아노 15-09-03 23:17
   
쭝꿔는..스포츠정신이라곤 찾아볼 수가 없음. 친선대회에서도 저 ㅈㄹ..
스스787 15-09-06 15:15
   
저런것들하고 스포츠 교류하면 안되는거 알면서 왜 했을까..
얼마전 미국하고도 그러드만..쓰레기들
몽키헌터 15-09-07 21:09
   
그러게..
친선경기 이딴 거 하지 말라니깐...

어디 한군데 부러지고 깨지지 않으면
오히려 감사해야 될 지경인데 뭐하러 하냐고오.

짜장들 하고 엮여서 좋았던 역사가 없다..
     
지나가던이 15-09-13 16:57
   
222 공감
흥해라흥 15-09-22 00:31
   
불산이면~~ 영춘권의 고향이 아닌가~~~~ 왜 덤빈거임?? 엽문의 후예들임~~~ 원래 불산이 무술이 뛰어난 지역이라 무서운 동네인데 ㅠ,.ㅠ ㅋ
평화존경 15-10-06 18:26
   
중국애들 저렇게 싸우는거 좋아하는데 왜 투기종목에서는 그모양이지
 
 
Total 4,97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33280
4866 [빙상] '러시아 대표 제외' 소트니코바, 자국서도 외… (9) IceMan 12-29 7014
4865 [빙상] 사람이 아니무니다. 日여싱들은 카피캣이무니다.[자… (17) doysglmetp 07-26 7008
4864 [빙상] 신기한 3D 짤입니다 (9) 雲雀高飛 04-27 7003
4863 [기타] 전세계 언론이 장악 당했던 순간 (14) 암코양이 03-31 6939
4862 [배구] (11/4 20시30분) 김연경 생중계 좌표 (1) ChocoFactory 10-27 6931
4861 [올림픽] IOC운영사이트 "한국은 산낙지먹는 성형대국" (7) 스쿨즈건0 02-10 6926
4860 [빙상] 빙상연맹, ‘유령 기구’에 예산 펑펑 (6) 이뻐서미안 05-29 6926
4859 [배구] 소망이룬 루시아 "김연경과 사진찍고 싶었는데.." (1) 스쿨즈건0 10-16 6863
4858 [잡담] 홀리홈 떡실신 ko소피매티스동영상보고 의문 (8) 휘파람 11-21 6856
4857 [수영] 수영대표 김혜진, 중국 선수에 보복 폭행 당해 (2) MR100 08-23 6845
4856 [e스포츠] 스포츠 스타들이 가장가까이 하지말아할 두가지 술… (7) 피지컬러링 06-03 6842
4855 [격투기] 송가연 충격발언 (2) 암코양이 02-09 6838
4854 [잡담] 최두호가 정찬성을 넘으려면 (18) 위숭빠르크 12-01 6827
4853 [e스포츠] '기인' 김기인의 연봉 공개됐다...3년 총 45억… (9) MR100 07-05 6808
4852 [배구] 러시앤캐쉬 급부상하나요?ㅎ (8) 똥파리 10-22 6777
4851 [배구] 고유민선수의 생전영상 (12) 백전백패 08-22 6737
4850 [올림픽] 2010년 벤쿠버 올림픽 순위 (1) 펩시코리아 08-08 6734
4849 [격투기] 팩맨 "현실을 초월한 복서" (12) 호야07 07-16 6727
4848 [배구] 6.5억 준다는 데 절반만!…‘통큰 결단’ 김연경, 11년… (22) 루빈이 06-06 6719
4847 [기타] 바둑 한국어로 x발 욕한 커제와 쿠사리 놓는 정환 (15) 루빈이 03-22 6715
4846 [농구] 韓中 프로농구 패싸움.. 레이업에 주먹질 '막장 … (8) 웃기는축구 09-02 6714
4845 [빙상] 툭타미셰바 생각하니 김연아가 진짜 대단해보이네… (5) 제니큐 03-15 6708
4844 [빙상] 듣보잡대회를 올스타 대회로 만든 김연아의 위엄 (6) 샌디프리즈 08-23 6704
4843 [기타] 한국양궁을 따라잡고 싶어서 일본 양궁인들이 한 짓 (21) 감사용 02-25 6685
4842 [빙상] '가슴이 커져서' 위기? 日 피겨 신성 무라카미… (11) IceMan 03-30 6660
4841 [격투기] NBA 현역 최장신 보반 마리야노비치&지구 최강자 미오… (2) 스테판커리 11-21 6629
4840 [올림픽] ''눈물주의'' 김연아 (5) 스쿨즈건0 02-26 658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