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6-01-28 06:30
[기타] 이세돌 vs AI 컴퓨터 ‘100만 달러 대국’
 글쓴이 : 똥파리
조회 : 7,073  

‘컴퓨터가 바둑에서도 인간을 넘어설 수 있을까.’

0.jpg


지난 10년간 세계 바둑계에 군림하던 이세돌(33) 9단과 세계 최강 바둑 인공지능(AI) 컴퓨터 ‘알파고’(AlphaGo)가 오는 3월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 체스와 장기 등 두뇌 스포츠에서는 이미 컴퓨터가 인간 최고수를 넘어섰지만 ‘경우의 수’가 무한대에 가까운 바둑에서는 여전히 인간이 컴퓨터에 앞서고 있어 이번 대결이 주목을 받고 있다.

27일 바둑계와 과학계에 따르면 이세돌 9단이 알파고의 도전장을 받아들여 100만 달러(약 12억원)을 놓고 오는 3월 서울에서 대결을 펼친다. 세부 일정은 다음달 말 확정된다.

●알파고, 유럽 챔피언에 5대0 승리

알파고는 영국의 인공지능 개발사인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이다. 알파고가 이기면 상금은 자선단체 기부금으로 쓰인다. 앞서 알파고는 유럽 바둑 챔피언에 올랐던 중국계 프로기사 판후이와의 5번기에서 5승 무패로 승리했는데 이 같은 내용은 인공지능 연구의 중대한 발전으로 인정돼 28일자로 발간되는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에 게재됐다.

●인공지능 컴퓨터 승리 땐 상금 기부

이세돌 9단은 네이처지에 “결과에 관계없이 바둑 역사에 의미 있는 행사가 될 것”이라면서 “구글 딥마인드의 인공지능이 놀라울 정도로 강하며 점점 강해지고 있다고 들었지만, 이번 대국에서는 이길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밝혔다. 이세돌 9단은 2003년 LG배에서 당시 최강자 이창호 9단을 꺾고 정상에 오르는 등 지난 10년간 세계 바둑계의 최강자로 자리를 잡았다. 2014년 중국의 구리 9단과의 ‘세기의 10번기’에서 6승2패로 압승하며 기세를 이어 갔고, 최근에는 한국 랭킹 1위 박정환 9단을 제압하고 명인전에서 우승하며 건재를 알렸다.

●바둑계 “프로 실력에 근접한 수준”

무엇보다 알파고의 실력에 관심이 쏠린다. 알파고는 다른 바둑 컴퓨터 프로그램과의 대국에서 승률 99.8%를 기록하는 등 아마추어 수준에 머물던 기존 바둑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넘어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알파고와 판후이의 5번기 기보를 살펴본 프로기사 박승철 7단은 “인터넷 바둑으로 치면 7∼8단에 해당할 것 같다. 프로기사와 맞바둑을 둘 수준은 아니고 2∼3점 접바둑을 둬야 할 것 같다”고 예상했다. 이하진 국제바둑연맹 사무국장은 “알파고는 판후이보다는 확실히 강하지만 얼마나 더 센지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며 “그러나 유럽의 정상을 이겼으니 프로의 실력에 가까이 다가간 수준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체스게임에서는 1997년 슈퍼 컴퓨터 딥블루가 사람 경쟁자를 이겼지만 바둑은 인공지능 컴퓨터가 사람을 이길 수 없는 게임으로 여겨져 왔다. 가로세로 19줄 361점으로 구성된 바둑판이지만 경우의 수는 무한대에 가까워 프로그램을 짜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구글 등 인터넷 업체들은 인공지능을 겸비한 로봇을 차기 핵심 사업으로 보고 인간의 두뇌를 닮은 데이터 분석체계를 연구하는 ‘딥 러닝’(Deep Learning)에 대해 관심을 쏟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뿡뿡이 16-01-28 09:09
   
흥미롭지만 아직 인공지능이 한수 위라는 소리는 듣고 싶지 않군요 ㅎ
비글 16-01-28 13:59
   
바둑은 유일하게 인간이 컴퓨터를 이길수도 있다고 하더군요
워낙 변수가 많아서
점프점프 16-01-28 15:05
   
와 이거 재밌겠다
허스키슛 16-01-28 15:23
   
경우의수가 너무 많은것도 있겠지만
바둑인공지능발달이 기존 기사들의 기보를 바탕으로 진행되어서
인간과 대결할때 인간이 두는 속임수를 인공지능은 인지하지 못한다고 하더라구요.
앞으로 과제가 그걸 깨는거라도 하더군요
     
Misue 16-01-29 14:29
   
속임수를 인지하지 못하니까 강한것도 약한것도 아니지 않나요?

1. 속임수에 빠지지 않아서 강하다.
2. 속임수를 모르니 속임수에 빠진다.
( 초고수가 가장 어려워하는 상대는 아무것도 모르는 초보자 라고 하는 것과 비슷한 의미일 듯요. )

이 두가지 경우가 다 해당되는것 아닌가요?

예측이야 맘대로지만. 어떻게 될지는 두고봐야 될듯.

컴퓨터가 인간을 넘지 못할지는 허스키님 글 마지막 말처럼.
단 하나, 프로그램에 그 방식을 처리할 루틴이 들어갔는지 안들어갔는지의 차이일듯.
멍아 16-01-29 15:15
   
경우의수가 한정적이라면 결국은 AI가 인간을 이기겠지요 그 시기가 언제쯤일지가 문제일뿐..
xellos 16-01-29 22:03
   
현 프로기사가 저 프로그램이 얼마전 유럽챔프 이겼던 기보를 살펴본 결과 이세돌과 2-3점 접바둑 두어야하는 수준이라 함. 고로 이세돌이 말도 안되는 수를 여러 번 막두지 않는 한 쉽게 이길 것으로 예상됨.
LIII 16-01-29 22:57
   
체스, 장기는 컴퓨터가 인간을 넘어섰구요. 아직 넘어서지 않은게 바둑임...
피곤한디 16-01-31 11:33
   
이세돌이 이기길 바라지만 중국계 유럽챔피언을 5:0으로 이겼다니 질수도 있겠단 생각이 드네요
제이미꺼랑 16-01-31 11:38
   
바둑도 경의수를 따지는 게임이라 그 경의우수가 많다 한들 결국 컴터가 인간을 넘어서게 되어있지요.
계산과 수의 계산에 있어서 컴퓨터의 성장은 무시무시 하니까요.
양자 컴터도 만들었다고 하니 그정도 경의수 계산쯤은 쉬울듯.
현재 슈퍼컴 수준만 돼도 충분히 모든걸 다 계산할 정도의 능력은돼죠.
문제는 프로그래밍을 우찌 짯느냐 얼마나 많은 경우의수의 데이터를 가지고 있느냐 하는것인데...
이것도 결국 시간문제일뿐... 다른 회사도 아니고 구글이 파고들었으니 시간은 더 단축 되겠지요.
     
타샤 16-01-31 15:58
   
컴터가 인간을 넘어서는건 불가능하다고 단언합니다.
경우의 수요?
4방향으로 움직입니다.
경우의 수는 4^19 으로, 지구상의 바이러스, 미생물을 전부 합한 수보다 많고...
우주의 별의 숫자보다도 많을겁니다. 저 경우의 수는 셀수가 없어요.
표시는 가능해도 말이죠.

예를들어 4^19개의 모래를 태평양에 붓습니다.
그리고 골고루 잘 섞습니다.
그 후에 100밀리리터 한컵을 뜨면, 거기에 아까 부은 모래가 10개 정도 있는 숫자에요.
한수를 둘때마다 그 경우의 수를 곱해 버리면 되는데, 그걸 사람은 인지하고 하지만, 컴퓨터는 인지 못하므로 전부 대입해 봐야 합니다.

이 경우 엄청 오랜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구글은 전부 대입해 보는것 대신에, 딥러닝이라는 학습효과를 가진 인공지능으로 만든겁니다.

슈퍼컴퓨터라고 해봐야 겨우 몇천 기가 플롭스 정도 밖에 못해요.
겨우 1초에 10^15 정도의 연산 밖에 못한다구요.
저 경우의 수를 한번 돌리는데 몇년이 걸립니다.
한수 한수 둘때마다 몇년씩 연산해서 하는 컴퓨터가 이긴다면 그게 무슨 소용입니까?
한판 두다가 기사가 사망할거에요.
          
타샤 16-01-31 16:00
   
참고로 이런걸 '거듭제곱의 힘' 이라고 하더라구요.

만약에 현재의 슈퍼컴퓨터 발전 속도와 유사하게 발전한다면...
한 1천년쯤 후에나, 하루 안에 바둑 한판을 둘 수 있는 연산이 가능할겁니다.
               
sphere 16-01-31 20:22
   
그런건 하드웨어의 발전이라고 하는 것이지 인공지능의 발전이라고 하지 않습니다.

말씀하신것은 중고등학생도 알 수 있는 당연한 것들이구요.

모든 경우의 수를 다 연산할 수 있는 속도의 하드웨어가 없어도..

알고리즘의 개발을 통하여 발전시켜 나가는 것을 인공지능의 발전이라고 하는 겁니다.

계산 방법은 아무런 발전이 없고.. 원시적이고 무식하게 연산한다는 가정하에서 단순하게 하드웨어의 발달 만으로 인공지능이 발달한다고 생각하시는 건지요.;;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이라고 하는 것은 속도가  빠른 하드웨어의 개발이 아니라 인공지능을 구현하기 위한 소프트 웨어의 발달을 의미하는 겁니다.

모든 경우의 수를 다 계산한다는 것은 컴퓨터가 처음 나왔을 때에도 아무도 그렇게 무식하게 프로그램은 하지 않았었어요.

인공 지능이 발달하고 있는 요즘은 말할 것도 없고요.
               
알샤 16-02-03 13:35
   
이건 인공지능이 아니라 윗분처럼 그냥 단순한 연산장치의 발전입니다.

실제로 현재 CNN 의 발전이 AI 쪽에서 큰 이슈인데
딥러닝이라 하여서, 굳이 모든 연산을 거치지 않고 컴퓨터가 학습된 능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답을 찾아내는 기술이 큰 진전을 보이고 있습니다.

제가 알기로 저 AI도 딥러닝으로 만들어 졌다고 하는군요.
인공지능은 말그대로 인간의 지능을 모방하는 기술입니다. 사람처럼 모든 경우를 대입안하고 최선의 선택지를 찾아내는 능력을 뜻하죠.

많은 과학자들이 그 날이 그렇게 머지 않았다고 예측하구 있구요
     
솔직히 16-02-26 00:28
   
계산할 수 있겠죠. 물론 그 한 수를 계산하는 동안 우주가 없어지겠지만.

체스도 완벽하게 해석하지 못하는 데, 바둑은 말해 뭐합니까?
여기서 해석은 첫수를 두는 순간 승부가 정해지는 해를 구하지 못했다는 얘기입니다.

그러니 저런 쇼는 룰이 정해진 경기에 대한 휴리스틱(경험법칙)싸움입니다. 그 휴리스틱은 사람이 설계하는 거구요.
dpvpf 16-02-01 01:37
   
바둑에서 인공지능기술로 인간을 이길수 없다는게 중론.
변수가 워낙많고 가장큰 이유가 바둑에 "패" 때문이라는게 다수의견.
소천 16-02-01 03:03
   
아직은 이기기힘들겠지만 5~10년내로 ai가 이길듯해요.
유럽챔프(판후이) vs 알파고의 기보를 본사람이라면 이해할수 있겠죠.
판후이가 대충둔것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ai의 기력이 엄청나게 발전했음.
최소 아마 5단이상임 제가 타이젬 3~4단수준인데 기보보면 저보다 잘둬요.
그리고 컴퓨터는 기보를 학습해서 기억된 기보에서 최적의 수를 두는거라
컴퓨터의 성능하고는 이제 별 관계없어요.
이세돌하고 둘때는 이세돌의 기보까지 다 기억해서 올테니 더 발전해서 올듯
아직은 이세돌이 이기기는 하겠지만 3치수차이는 안날거 같음.
2~3치수 사이일듯한데 집으로 생각하면 10~15집정도?
이정도면 ai발전속도로 봤을떄는 5년이면 충분함.
멍아 16-02-01 18:07
   
정확히 말하면 AI에 발전이 아니라  이건 그냥 하드웨어의 발전일 뿐이에요
말그대로 슈퍼컴퓨터 과시용 이걸 AI라고 할순없죠 흉내낼뿐
인간이 전뇌를 만들 능력이 된다면야 모르겠지만
NightEast 16-02-03 01:41
   
잘 몰라서 드는 생각수준이지만
스스로 사고를 하여 결과를 도출해내고 그것이 반복되어 개선 발전한 인공지능과
기존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하여 대처하는 방식의 인공지능이 있다면
후자쪽은 영원히 인간을 앞지르지 못할 것같고
전자쪽은 인간최고수를 이기기까지 시간이 너무 걸릴듯하고 만들기도 힘들듯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스카이넷 16-02-03 08:14
   
이세돌이 이김!
축구중계짱 16-02-03 19:08
   
아직은 아니지.
 
 
Total 4,97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33279
4893 [빙상] 심석희 폭행 조재범 코치, 中대표팀 합류 (9) 이뻐서미안 05-24 7599
4892 [배구] 김연경, 터키 엑자시바시에서 뛴다. (12) 이뻐서미안 05-20 7583
4891 [빙상] '피겨기계' 일본, 김연아 넋 놓고 보는 이유 (21) 암코양이 11-06 7569
4890 [빙상] 러시아 형광나방은 지금 뭐하고 있나요? (9) Camel 03-23 7566
4889 [잡담] 러시아전은 식빵 김연경이 다 말아먹었네.. (11) 메시짱 08-05 7524
4888 [기타] 강명호 | 샤워중인 미녀들 '카메라 대처법'…… (2) 암코양이 07-17 7520
4887 [빙상] 아사다 마오, 게이샤로 변신..기모노 입고 파격 비주… (14) IceMan 04-14 7491
4886 [배구] 얼짱 배구용병 이바나 네소비치 (1) 붐신 02-22 7384
4885 [배구] 김연경과 2015 유럽챔스 현재까지 (3) 바람따라 11-28 7366
4884 [잡담] 빅토르 안에 대한 착각들... (66) snflgksk 01-19 7347
4883 [격투기] 중국 무술가의 굴욕 언제까지..격투기 강사에 또 TKO… (21) 베르테르 01-16 7334
4882 [빙상] 운동선수출신이 본 김연아선수<펌글> (7) 예술이야 08-19 7324
4881 [수영] 필리핀 다이버들의 위엄 ~ (19) 블루하와이 06-15 7302
4880 [격투기] UFC163, 정찬성 VS 조제 알도 (3) 오캐럿 08-04 7269
4879 [빙상] 피겨 올림픽 프로필사진“아사다 마오의굴욕” (7) 스쿨즈건0 01-29 7235
4878 [배구] 갓연경의 위엄!!! (23) Poseidon 03-15 7228
4877 [격투기] 실전 태권도 ~ (9) 블루하와이 07-22 7221
4876 [기타] 오사카 나오미, 일본인 최초 US오픈 우승 "그는 누구?" (22) 베르테르 09-09 7205
4875 [농구] "필리핀도 귀화 제안했지만, 내 팬은 한국에 있다며 … (4) 욜로족 03-03 7172
4874 [빙상] 김연아 스피드.gif (8) 허브민트 12-12 7148
4873 [빙상] 김연아 근황.gif (2) 허브민트 01-06 7113
4872 [기타] [쇼트트랙] 안현수선수포함 우리선수들의 오붓한 시… (2) 나나 10-07 7092
4871 [기타] 이세돌 vs AI 컴퓨터 ‘100만 달러 대국’ (21) 똥파리 01-28 7074
4870 [골프] 스테이시 루이스의 신경질. (3) SRK1059 05-10 7048
4869 [e스포츠] esc 에버 VS TSM [IEM 10] 하일라잇! (7) NiceDay 03-04 7046
4868 [기타] 펜싱 남현희 근접전 클래스.gif (12) 암코양이 09-26 7037
4867 [빙상] "김연아 과거형" 타라소바 생떼에 실소 (23) IceMan 04-23 701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