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6-08-22 04:01
[올림픽] [리우2016] 400m 계주 미국 제친 일본, 한국 스포츠에 숙제 던지다
 글쓴이 : 나무와바람
조회 : 1,780  

htm_20160822226207525_99_20160822023205.jpg


활·도·총·검, 그리고 골프.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대한민국이 금메달을 따낸 종목이다. 양궁(활)에서 4개, 태권도에서 2개의 금메달을 땄다. 사격(총)과 펜싱(검)에서 금 1개씩이 나왔고, 대회 막판 골프에서 금 1개를 추가했다. 한국은 리우 올림픽 24개 종목에 204명이 출전했는데 메달을 딴 종목은 9개뿐이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9개, 은 3개, 동 9개로 총 21개의 메달을 따내며 대회를 마쳤다.


한국은 언제까지 총·활·검과 태권도에만 의존할 것인가. 리우 올림픽은 1984년 로스앤젤레스 대회(6종목) 이후 메달의 종목 편중이 가장 심한 대회가 됐다. 유도·레슬링·배드민턴 등 기대했던 종목에서 줄줄이 부진했다. 그동안 레슬링·복싱 등 투기 종목은 헝그리 정신의 상징이었다. 요즘에는 힘든 운동을 기피하는 경향 탓에 선수 저변이 취약하다.

많은 메달이 걸린 수영·육상·체조 등 기초 종목에서는 메달을 하나도 따지 못했다. 특히 수영(경영)에서는 결선 진출자를 1명도 내지 못했다. 육상 역시 간판 김덕현(멀리뛰기·세단뛰기)·김국영(100m) 등이 세계와의 격차만 확인한 채 대회를 마쳤다.

박영준 육상대표팀 코치는 “대한민국 인구의 4분의 1이 밀집해 있는 서울에서조차 육상을 하겠다는 선수를 찾기 어렵다. 선수부터 확보해야 재목을 길러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우수 자원이 프로 스포츠에만 몰리면서 기초 종목에선 선수 확보가 하늘의 별 따기가 된 지 오래다. 전 종목을 석권한 양궁은 회장사(현대자동차)의 적극적인 투자와 세심한 관리 덕분에 올림픽 8연패의 대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이런 대접을 받는 종목은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여자배구 대표팀 주장 김연경(28)이 통역 역할까지 맡은 사례는 종목 간 부익부 빈익빈 현상을 단적으로 보여준 경우다. 비인기 종목의 상황은 더욱 열악하다.

반면 라이벌 일본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전 종목에 걸쳐 눈에 띄게 약진했다. 일본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12개(은 8, 동 21)로 종합 6위에 올랐다. 한국은 2004년 아테네 대회 이후 처음으로 종합 순위에서 일본에 뒤지게 됐다.

일본이 따낸 총 메달(41개)은 한국의 두 배에 가깝다. 전체 메달의 3분의 1 정도가 걸린 육상(금메달 47개)·수영(44개)·체조(18개) 등 기초 종목에서 금 4, 은 3, 동 7개를 수확했다. 육상 400m 계주에서는 미국을 제치고 은메달을 땄고, 아시아인의 한계로 여겨졌던 카누·테니스에서도 메달을 획득했다. 집중 육성한 실내 스포츠 탁구(은 1, 동 2)·배드민턴(금 1, 동 1)은 눈부신 성과를 거뒀다.

일본은 ‘sports for all(모두를 위한 스포츠)’을 스포츠 정책의 모토로 삼고 그동안 생활체육 저변 확대에 초점을 맞춰 왔다. 그러나 최근 올림픽·아시안게임 등에서 한국에 뒤처지자 변화를 모색했다. 나카모리 야스히로 일본 올림픽조직위원회 마케팅 전략기획 총괄은 “올림픽이 끝날 때마다 성적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엘리트 선수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는 사회적 요구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2003년 도쿄 중심가에 부지를 매입해 한국의 태릉선수촌과 같은 아지노모토 국립훈련센터를 건립했다. 레슬링·유도·탁구 등 14개 실내 스포츠 연습 시설을 설치했다. 가능성 있는 선수들을 발굴해 스포츠와 교육, 해외 훈련 등을 정부가 모두 지원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2007년에는 스포츠 과학·의학센터를 짓기도 했다. 2020년 도쿄 올림픽 유치 이후에는 예산을 늘리고, 스포츠 강국과 인적·물적 교류를 확대했다. 나카모리 총괄은 “선수의 열정에 기대는 방식으로는 세계 무대에서 더 이상 좋은 성적을 거두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국에선 지난 4월 통합체육회가 출범했다. 엘리트 체육과 생활 체육을 하나의 단체에서 통합 관리하자는 취지다. 한국 스포츠 체질 개선의 기회가 될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이는 지금까지 엘리트 스포츠가 주를 이뤘던 한국 체육 정책의 변화를 의미한다. 생활체육을 활성화하고 그 위에 엘리트 체육을 강화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점은 대부분의 전문가가 동의하는 부분이다. 일본이 우리보다 앞서 성공 사례를 만든 것이다.


http://sports.news.naver.com/rio2016/news/read.nhn?oid=025&aid=0002638187


이번 올림픽이 우리나라 스포츠 정책의 중장기적인 변화의 시 발점이 됐으면 좋겠네요!

이번 올림픽에 참가한 우리 선수들 모두 고생하셨습니다!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33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53 [올림픽] 김연아 비켜~~gif (6) 허브민트 04-18 4759
1252 [올림픽] (영상)소치때 안현수 스케이팅 (2) 백전백패 03-11 1722
1251 [올림픽] 김연아 평창 홍보대사, 美 올림픽 주관방송사 인터뷰 (1) 허브민트 02-07 2146
1250 [올림픽]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 가격 (1) 암코양이 01-25 1537
1249 [올림픽] [봅슬레이] 김유란-김민성, 북아메리카컵 女 2인승 시… (2) 나무와바람 01-24 1307
1248 [올림픽] 김마그너스, 서울국제크로스컨트리 우승…'삿포… (1) 나무와바람 01-21 2160
1247 [올림픽] 美 피겨회장 "러시아, 평창올림픽 출전권 박탈해야" 나무와바람 01-20 2164
1246 [올림픽] 소트니코바의 평창 도전의 의미 (1) 한류스타 01-17 1855
1245 [올림픽] sbs 러시아 금지약물 뉴스 영상 (4) 雲雀高飛 12-27 2126
1244 [올림픽] IOC, 소치동계올림픽 출전 러시아 선수 28명 도핑 조사 (8) 나무와바람 12-24 1892
1243 [올림픽] IOC, 국가대표 '집단 도핑' 러시아 제재 연장 이뻐서미안 12-08 1098
1242 [올림픽] 메달 받은 3명 중 장미란만 남았네 (7) 이뻐서미안 11-19 2755
1241 [올림픽] “최씨, 평창올림픽 준비과정 수천억대 이권 챙기려 … (2) llllllllll 10-31 1312
1240 [올림픽] NHL 실사단,"평창 준비상황 만족, 이맘때의 소치보다 … (1) 허브민트 10-28 1322
1239 [올림픽] 베이징올림픽 동메달 박탈, 러시아 女 높이뛰기 치체… (2) 나무와바람 10-08 1836
1238 [올림픽] 리우 패럴림픽 이인국 남 배영100m 금메달 / 조기… (2) gaevew 09-09 1320
1237 [올림픽] 패럴림픽 끝나고 '안락사' 예정인 챔피언.. (6) 암코양이 09-08 2900
1236 [올림픽] 태권도 노잼이 된 이유 (8) 이재홍 08-26 3410
1235 [올림픽] 살다가 옆 섬나라가 부럽다니...협회들 보고 있나? (3) 암코양이 08-26 1878
1234 [올림픽] [리우올림픽] '백서' 내겠다는 정몽규 선수단… Shark 08-22 1568
1233 [올림픽] [리우2016] 400m 계주 미국 제친 일본, 한국 스포츠에 숙… 나무와바람 08-22 1781
1232 [올림픽] 올림픽 메달 순위 (7) gaevew 08-21 2150
1231 [올림픽] 하계올림픽 대한민국 성적 희망사항(목표)... ekanf 08-21 1449
1230 [올림픽] 가장 합리적인 올림픽 성적 국가순위 선정방식? (2) ekanf 08-21 1810
1229 [올림픽] [리우]'올림픽 金!' 박인비, 무려 116년을 기다… (1) 나무와바람 08-21 1753
1228 [올림픽] '불멸의 볼트' 3회 연속 3관왕 위업…400m계주 … (1) 나무와바람 08-20 1015
1227 [올림픽] 2전3기 오혜리, 태권도서 두 번째 금메달 나무와바람 08-20 99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