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7-01-04 11:04
[농구] 5년차 라틀리프 "한국 여권 갖고싶다"
 글쓴이 : 나무와바람
조회 : 4,380  

2017010400066_0_99_20170104030824.jpg


KBL(한국농구연맹)이 서울 삼성의 외국인 센터 리카르도 라틀리프(28·199㎝)의 한국 국적 취득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라틀리프는 지난 1일 KCC와 벌인 원정 경기 직후 공식 인터뷰에서 "한국 여권(passport)을 갖고 싶다"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삼성 구단 측은 "3일 다시 면담한 결과 귀화 의사가 강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많은 외국인 선수가 KBL리그를 거쳤지만, 아직 귀화한 선수는 없다.


KBL 이성훈 사무총장은 "마침 우수 외국인 선수 귀화를 통한 국제 경쟁력 강화를 논의하고 있었다"며 "실력과 인성이 검증된 라틀리프가 귀화를 원한다면 미룰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라틀리프는 2012년 미국 미주리 대학 졸업 후 곧바로 KBL에 진출해 올해까지 계속 뛰고 있다. 모비스 소속이던 2014 ~2015시즌엔 외국인 선수상을 받았고, 최근 두 시즌 연속 리바운드왕에 올랐다. 올해는 삼성 소속으로 25경기 평균 22.9점 12.2리바운드로 팀 선두를 이끌고 있다. 그는 올 시즌 KBL이 자체 측정하는 팀 공헌도 부문에서도 1위를 달린다.


한국 농구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이후 20년 넘게 올림픽 코트를 밟지 못하고 있다. 그 와중에 중동 국가들은 미국 선수들을 적극 영입해 전력을 더 강화하고 있다. 인천 아시안게임 국가대표팀을 지휘했던 유재학 모비스 감독은 "라틀리프는 높이와 스피드 장점을 모두 지닌 선수여서 대표팀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재 현 국가대표 전임(專任) 감독도 귀화 선수 영입 필요성을 거론하고 있다. 라틀리프는 모비스 시절부터 주위에 한국 생활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딸 레아도 2014년 한국에서 태어나 인연이 각별하다.


라틀리프가 '한국인'이 되려면 일정 체류 기간을 채워야 하지만 특별 귀화를 택하면 곧바로 국적을 얻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다만 첼시 리 사태로 농구계가 자초한 부정적 이미지를 떨쳐야 까다로운 법무부 심사를 통과할 수 있다.


http://sports.news.naver.com/basketball/news/read.nhn?oid=023&aid=0003243638


우리나라 스포츠계에 외국인 선수 귀화가 탁구나 아이스하키 정도 인 것 같은데

과연 농구에서 첫 외국인 귀화 선수가 나올 수 있을지....지켜봐야 겠네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곰굴이 17-01-04 13:43
 
라틀리프는 인성도 인성이고, 꾸준한 경기력, 단단한 하드웨어, 더구나 잘달리고.. 중거리도 좋은 훌륭한 선수죠.
키가 약간 아쉽긴 하지만.. 이렇게 젊은 센터가 스스로 원하는데.. 대환영이죠.
스테판커리 17-01-04 14:54
 
혼혈이지만 특별귀화로 문태종 문태영 형제 귀화 케이스가 있는데

농구팬으로써 이번에 귀화가 이루어졌음 합니다.
익스플로전 17-01-04 18:04
 
농구 국제대회에서  귀화선수 출전 패널티 같은거 없나요?  5명 귀화시키면 스타팅 멤버  5명 다 내보낼수 있는건지?
     
스테판커리 17-01-04 18:07
 
FIBA 규정상 귀화선수는 한명만 뛸수 있어요
     
곰굴이 17-01-05 09:01
 
요새 대만이랑 필리핀에서 2명으로 늘려달라고 생떼 중이지요.
키키아 17-01-05 20:50
 
애기귀여운거보소 ㅋㅋ
     
스테판커리 17-01-05 23:22
 
ㅎㅎ
     
MToTheC 17-01-06 04:20
 
찌찌뽕 ㅋㅋㅋ
축구중계짱 17-01-07 15:43
 
첼시리와 비교하는건 좀 웃기네요.
걔는 모두를 속이고 한짓이고
라틀리프는 뭐 속이거나 그런게 전혀 없이, 당당하게 한국국적을 가지고 싶다는건데요.
개인적으로 라틀리프는 농구팬들이라면 모두 알고 있을정도로 익숙하고, 인성도 검증됐죠.
실력을 떠나서
라틀리프가 한국농구를 대하는 자세와 인성을 볼때, 꼭 귀화했으면 좋겠습니다.
 
 
Total 4,0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07835
4029 [골프] 미국 선수의 뒤끝 "한국은 골프 아니면 공부다" (9) 하하하호 07-20 1428
4028 [올림픽] 배드민턴 흔한 트릭샷 방구똥구 07-18 719
4027 [골프] 트럼프 대통령, 박성현에 기립박수…"우승 축하" (2) 하하하호 07-17 1508
4026 [골프] US 여자오픈. 한국선수 누가 우승해도 좋겠지만 (2) 독사1 07-17 909
4025 [배구] 그랑프리 여자배구 한국 페루 제압 (2) 현실부정자 07-16 775
4024 [격투기] 남의철, 충격패! (5) 수요미식신 07-15 1426
4023 [잡담] 메이웨더의 스피드가 맥그리거 파워보다 (11) 리토토 07-13 1404
4022 [격투기] 더 독해진 트래시 토크 - 메이웨더 vs 맥그리거 2차 기… (1) 수요미식신 07-13 512
4021 [올림픽] 평창올림픽 약물검사, 독립검사기관에서 한다. gisa 허브민트 07-12 323
4020 [격투기] 메이웨더 vs 맥그리거 LA 기자회견 HL (3) 수요미식신 07-12 492
4019 [격투기] 맥그리거 vs 메이웨더 드디어 상견례(相犬禮) ㅋㅋㅋ (2) 인생재발신 07-12 433
4018 [배구] 여자배구 과연 리시브 문제인가? (2) 카다시안 07-11 600
4017 [배구] 여자배구 그랑프리 한국vs독일 (2) 카다시안 07-08 1662
4016 [골프] 세계1위 프로골퍼 유소연 부친, 밀린 세금 16년치 결… (11) 수요미식신 07-04 2555
4015 [배구] 중국 무대 택한 김연경 (10) 하하하호 07-03 2490
4014 [격투기] 파퀴아오, 무명복서에 충격패 (5) 수요미식신 07-02 2046
4013 [잡담] 무주 태권도 대회 갔다왔습니다. (2) 지구인민임 07-01 969
4012 [격투기] 파퀴아오 "메이웨더-맥그리거 안봐. 지루할 테니까" (9) 수요미식신 06-27 1940
4011 [수영] 박태환, 되살아난 폭발적 뒷심…세계 정상 복귀 '… (10) 하하하호 06-26 2647
4010 [골프] 유소연, 여자골프 세계 1위 '우뚝'…한국인 세… (1) 하하하호 06-26 819
4009 [올림픽] 태극 낭자들의 부탁…"스포츠는 스포츠로 순수하게 … (6) 쁘힝 06-25 1191
4008 [격투기] 효도르 vs 미트리온 - 벨라토르 180 (5) 수요미식신 06-25 798
4007 [기타] 한국 펜싱, 亞선수권 9연패 금자탑…남녀 단체전 동… (2) 하하하호 06-19 1218
4006 [기타] 이창호 격파한 대만 여류기사 (23) 수요미식신 06-19 3600
4005 [격투기] [오피셜] 메이웨더vs맥그리거, 8월에 싸운다...네바다… (11) 바람의노래 06-15 1537
4004 [격투기] 메이웨더와 맥그리거 8월에 경기한다는거 루머라고 … (2) 수요미식신 06-14 629
4003 [격투기] 메이웨더 vs 코너 맥그리거 대결 성사 (12) 인생재발신 06-13 10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