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7-01-04 11:04
[농구] 5년차 라틀리프 "한국 여권 갖고싶다"
 글쓴이 : 나무와바람
조회 : 3,653  

2017010400066_0_99_20170104030824.jpg


KBL(한국농구연맹)이 서울 삼성의 외국인 센터 리카르도 라틀리프(28·199㎝)의 한국 국적 취득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라틀리프는 지난 1일 KCC와 벌인 원정 경기 직후 공식 인터뷰에서 "한국 여권(passport)을 갖고 싶다"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삼성 구단 측은 "3일 다시 면담한 결과 귀화 의사가 강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많은 외국인 선수가 KBL리그를 거쳤지만, 아직 귀화한 선수는 없다.


KBL 이성훈 사무총장은 "마침 우수 외국인 선수 귀화를 통한 국제 경쟁력 강화를 논의하고 있었다"며 "실력과 인성이 검증된 라틀리프가 귀화를 원한다면 미룰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라틀리프는 2012년 미국 미주리 대학 졸업 후 곧바로 KBL에 진출해 올해까지 계속 뛰고 있다. 모비스 소속이던 2014 ~2015시즌엔 외국인 선수상을 받았고, 최근 두 시즌 연속 리바운드왕에 올랐다. 올해는 삼성 소속으로 25경기 평균 22.9점 12.2리바운드로 팀 선두를 이끌고 있다. 그는 올 시즌 KBL이 자체 측정하는 팀 공헌도 부문에서도 1위를 달린다.


한국 농구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이후 20년 넘게 올림픽 코트를 밟지 못하고 있다. 그 와중에 중동 국가들은 미국 선수들을 적극 영입해 전력을 더 강화하고 있다. 인천 아시안게임 국가대표팀을 지휘했던 유재학 모비스 감독은 "라틀리프는 높이와 스피드 장점을 모두 지닌 선수여서 대표팀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재 현 국가대표 전임(專任) 감독도 귀화 선수 영입 필요성을 거론하고 있다. 라틀리프는 모비스 시절부터 주위에 한국 생활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딸 레아도 2014년 한국에서 태어나 인연이 각별하다.


라틀리프가 '한국인'이 되려면 일정 체류 기간을 채워야 하지만 특별 귀화를 택하면 곧바로 국적을 얻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다만 첼시 리 사태로 농구계가 자초한 부정적 이미지를 떨쳐야 까다로운 법무부 심사를 통과할 수 있다.


http://sports.news.naver.com/basketball/news/read.nhn?oid=023&aid=0003243638


우리나라 스포츠계에 외국인 선수 귀화가 탁구나 아이스하키 정도 인 것 같은데

과연 농구에서 첫 외국인 귀화 선수가 나올 수 있을지....지켜봐야 겠네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곰굴이 17-01-04 13:43
 
라틀리프는 인성도 인성이고, 꾸준한 경기력, 단단한 하드웨어, 더구나 잘달리고.. 중거리도 좋은 훌륭한 선수죠.
키가 약간 아쉽긴 하지만.. 이렇게 젊은 센터가 스스로 원하는데.. 대환영이죠.
스테판커리 17-01-04 14:54
 
혼혈이지만 특별귀화로 문태종 문태영 형제 귀화 케이스가 있는데

농구팬으로써 이번에 귀화가 이루어졌음 합니다.
익스플로전 17-01-04 18:04
 
농구 국제대회에서  귀화선수 출전 패널티 같은거 없나요?  5명 귀화시키면 스타팅 멤버  5명 다 내보낼수 있는건지?
     
스테판커리 17-01-04 18:07
 
FIBA 규정상 귀화선수는 한명만 뛸수 있어요
     
곰굴이 17-01-05 09:01
 
요새 대만이랑 필리핀에서 2명으로 늘려달라고 생떼 중이지요.
키키아 17-01-05 20:50
 
애기귀여운거보소 ㅋㅋ
     
스테판커리 17-01-05 23:22
 
ㅎㅎ
     
MToTheC 17-01-06 04:20
 
찌찌뽕 ㅋㅋㅋ
축구중계짱 17-01-07 15:43
 
첼시리와 비교하는건 좀 웃기네요.
걔는 모두를 속이고 한짓이고
라틀리프는 뭐 속이거나 그런게 전혀 없이, 당당하게 한국국적을 가지고 싶다는건데요.
개인적으로 라틀리프는 농구팬들이라면 모두 알고 있을정도로 익숙하고, 인성도 검증됐죠.
실력을 떠나서
라틀리프가 한국농구를 대하는 자세와 인성을 볼때, 꼭 귀화했으면 좋겠습니다.
 
 
Total 3,86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74420
3862 [올림픽] 美 피겨회장 "러시아, 평창올림픽 출전권 박탈해야" 나무와바람 10:10 671
3861 [격투기] 현존 격투기 최강자 (3) 암코양이 01-19 744
3860 [배구] '김연경 15득점' 페네르바체, '최강' 바… (4) 나무와바람 01-18 1420
3859 [올림픽] 소트니코바의 평창 도전의 의미 (1) 한류스타 01-17 964
3858 [빙상] 소트니코바 평창올림픽 도전하겠다. (5) 스쿨즈건0 01-17 1178
3857 [격투기] 지안 빌란테가 P4P 1위로 미오치치 꼽았군요 (1) 스테판커리 01-17 160
3856 [기타] '중국 소림사처럼 키워볼까'…태권도사관학… (10) 암코양이 01-15 1207
3855 [격투기] UFC 가상경기 배당현황 스테판커리 01-14 538
3854 [잡담] 이규혁 동생 이규현 코치, 키스앤크라이존 영상 논란 (8) 만원사냥 01-12 1683
3853 [배구] 저기요, 혼자 독식 너무하시네. (6) Poseidon 01-12 1332
3852 [격투기] 김동현 선수, 이 시대가 원하는 롤모델이다. (1) 한줄생각 01-11 1035
3851 [잡담] 정찬성 "컵 스완슨이 상대로 달갑지 않은 이유는.. (4) 울프맨하하 01-10 1571
3850 [격투기] UFC 파이터 데미안 마이아, 한국 방문…오는 14일 '… 스테판커리 01-08 890
3849 [빙상] 임은수 쇼트(장래촉망주의) (2) 선플라워 01-08 895
3848 [빙상] [코리아 피겨] '238.07점' 차준환, 종합선수권 … 나무와바람 01-08 358
3847 [기타] 어떤 고지든 ‘리드’한다…절벽에 길을 내는 여인 나무와바람 01-06 1564
3846 [기타] 60연승 거둔 알파고와 커제의 독백 (13) 암코양이 01-06 2730
3845 [농구] 5년차 라틀리프 "한국 여권 갖고싶다" (9) 나무와바람 01-04 3654
3844 [격투기] 김동현, 11개월 만에 7위 탈환…로우지는 4위로 추락 (1) 나무와바람 01-03 2813
3843 [격투기] 백혈병 소년 메이플과 약속을 지킨 가브란트 (2) 스테판커리 01-02 1273
3842 [격투기] UFC 소속 한국인 선수들 (7) 암코양이 01-02 2125
3841 [격투기] 2017 UFC 체급별 챔피언 예상 스테판커리 01-02 735
3840 [격투기] [오늘의 UFC] 론다 로우지 처참한 TKO패…김동현 판정… (1) 나무와바람 12-31 1592
3839 [잡담] 깨진 턱 겨우 붙여놓은 티가 나더라고요 (12) 리토토 12-31 2396
3838 [빙상] '金 박탈 위기' 소트니코바, SNS에 "난, 소치올… (8) llllllllll 12-30 4014
3837 [빙상] 안현수3관왕은 어찌될까요? (6) 백전백패 12-29 1874
3836 [격투기] 존 존스 UFC 헤비급 활동 선언 "두 체급 챔피언 목표" (4) 스테판커리 12-28 89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