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7-01-04 11:04
[농구] 5년차 라틀리프 "한국 여권 갖고싶다"
 글쓴이 : 나무와바람
조회 : 4,528  

2017010400066_0_99_20170104030824.jpg


KBL(한국농구연맹)이 서울 삼성의 외국인 센터 리카르도 라틀리프(28·199㎝)의 한국 국적 취득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라틀리프는 지난 1일 KCC와 벌인 원정 경기 직후 공식 인터뷰에서 "한국 여권(passport)을 갖고 싶다"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삼성 구단 측은 "3일 다시 면담한 결과 귀화 의사가 강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많은 외국인 선수가 KBL리그를 거쳤지만, 아직 귀화한 선수는 없다.


KBL 이성훈 사무총장은 "마침 우수 외국인 선수 귀화를 통한 국제 경쟁력 강화를 논의하고 있었다"며 "실력과 인성이 검증된 라틀리프가 귀화를 원한다면 미룰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라틀리프는 2012년 미국 미주리 대학 졸업 후 곧바로 KBL에 진출해 올해까지 계속 뛰고 있다. 모비스 소속이던 2014 ~2015시즌엔 외국인 선수상을 받았고, 최근 두 시즌 연속 리바운드왕에 올랐다. 올해는 삼성 소속으로 25경기 평균 22.9점 12.2리바운드로 팀 선두를 이끌고 있다. 그는 올 시즌 KBL이 자체 측정하는 팀 공헌도 부문에서도 1위를 달린다.


한국 농구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이후 20년 넘게 올림픽 코트를 밟지 못하고 있다. 그 와중에 중동 국가들은 미국 선수들을 적극 영입해 전력을 더 강화하고 있다. 인천 아시안게임 국가대표팀을 지휘했던 유재학 모비스 감독은 "라틀리프는 높이와 스피드 장점을 모두 지닌 선수여서 대표팀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재 현 국가대표 전임(專任) 감독도 귀화 선수 영입 필요성을 거론하고 있다. 라틀리프는 모비스 시절부터 주위에 한국 생활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딸 레아도 2014년 한국에서 태어나 인연이 각별하다.


라틀리프가 '한국인'이 되려면 일정 체류 기간을 채워야 하지만 특별 귀화를 택하면 곧바로 국적을 얻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다만 첼시 리 사태로 농구계가 자초한 부정적 이미지를 떨쳐야 까다로운 법무부 심사를 통과할 수 있다.


http://sports.news.naver.com/basketball/news/read.nhn?oid=023&aid=0003243638


우리나라 스포츠계에 외국인 선수 귀화가 탁구나 아이스하키 정도 인 것 같은데

과연 농구에서 첫 외국인 귀화 선수가 나올 수 있을지....지켜봐야 겠네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곰굴이 17-01-04 13:43
 
라틀리프는 인성도 인성이고, 꾸준한 경기력, 단단한 하드웨어, 더구나 잘달리고.. 중거리도 좋은 훌륭한 선수죠.
키가 약간 아쉽긴 하지만.. 이렇게 젊은 센터가 스스로 원하는데.. 대환영이죠.
스테판커리 17-01-04 14:54
 
혼혈이지만 특별귀화로 문태종 문태영 형제 귀화 케이스가 있는데

농구팬으로써 이번에 귀화가 이루어졌음 합니다.
익스플로전 17-01-04 18:04
 
농구 국제대회에서  귀화선수 출전 패널티 같은거 없나요?  5명 귀화시키면 스타팅 멤버  5명 다 내보낼수 있는건지?
     
스테판커리 17-01-04 18:07
 
FIBA 규정상 귀화선수는 한명만 뛸수 있어요
     
곰굴이 17-01-05 09:01
 
요새 대만이랑 필리핀에서 2명으로 늘려달라고 생떼 중이지요.
키키아 17-01-05 20:50
 
애기귀여운거보소 ㅋㅋ
     
스테판커리 17-01-05 23:22
 
ㅎㅎ
     
MToTheC 17-01-06 04:20
 
찌찌뽕 ㅋㅋㅋ
축구중계짱 17-01-07 15:43
 
첼시리와 비교하는건 좀 웃기네요.
걔는 모두를 속이고 한짓이고
라틀리프는 뭐 속이거나 그런게 전혀 없이, 당당하게 한국국적을 가지고 싶다는건데요.
개인적으로 라틀리프는 농구팬들이라면 모두 알고 있을정도로 익숙하고, 인성도 검증됐죠.
실력을 떠나서
라틀리프가 한국농구를 대하는 자세와 인성을 볼때, 꼭 귀화했으면 좋겠습니다.
 
 
Total 4,15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09613
4150 [올림픽] "설상·빙상경기장 이렇게 가까울수가…평창 이미 올… 허브민트 15:16 142
4149 [e스포츠] [지스타] 中 텐센트 "韓게임 수출금지령 걱정없다" 넷우익증오 11-20 2285
4148 [골프] '39년 만의 대기록' 박성현, LPGA 역사에 한 획 수요미식신 11-20 983
4147 [잡담] 고다이라 나오의 기억 (2) flyknife 11-19 878
4146 [배구] 김연경 상하이 vs 천진 11/18 토 6라운드 (경기영상) (3) ChocoFactory 11-18 1994
4145 [올림픽] 윤성빈의 '금빛 드라마'는 시작됐다 허브민트 11-16 607
4144 [올림픽] [한글 자막] 김연아 유엔 깜짝 연설 (1) 오캐럿 11-14 1711
4143 [e스포츠] 주상욱 홈스토리컵 우승 (1) 서울남 11-13 494
4142 [기타] 정현 우승! (하이라이트 + 시상식) (3) 수요미식신 11-12 1890
4141 [격투기] 타단체서 난동 부린 UFC 챔피언 (2) 수요미식신 11-12 1130
4140 [배구] 김연경 상하이 vs 하북 11/11 토16:30 4라운드 (영상) ChocoFactory 11-11 1556
4139 [e스포츠] 한글패치 소식이 없자 직접 만들어버린 유저 (2) 야미야미얌 11-07 3021
4138 [올림픽] ‘김연아 능욕하는 평창’ 광화문 미디어 파사드가 … (7) llllllllll 11-07 2229
4137 [e스포츠] 2017 블리즈컨 각 경기별 결승전 영상 (1) 서울남 11-05 861
4136 [격투기] 여성파이터 과격한 신경전, 결과는? (8) 수요미식신 11-04 2550
4135 [기타] 김연아 인터뷰 도중에 날아든 벌레@모두의 올림픽 (6) 오캐럿 10-28 5808
4134 [배구] 후배 양효진 애교에 김연경의 굵고 짧은 한마디는?…… (3) llllllllll 10-28 3463
4133 [배구] (11/4 20시30분) 김연경 생중계 좌표 (1) ChocoFactory 10-27 3813
4132 [농구] 데릭로즈가 시카고 있을때가 전성기였나요? (1) 또르롱 10-27 500
4131 [배구] 김연경선수 중국 소식 (17. 10. 27) Shanghai (1) ChocoFactory 10-27 2356
4130 [e스포츠] lol 제가 죽기전에 맵은 바뀌나요?? (2) 온니디쁠 10-24 1160
4129 [농구] nba 골스 클리블랜드 경기결과 (3) 엣지있게 10-18 1001
4128 [농구] 헤이워드 발목 부상 소름 (4) 쪼남 10-18 1176
4127 [농구] 농구에서 보기 힘든 황당한 자책골 (3) 긴팔다람쥐 10-17 1450
4126 [골프] 여자골프 ‘톱20’에 한국 55% MR100 10-16 1264
4125 [배구] 김연경 중국 입국 소식 (17. 10. 3) Shanghai Guohua life 팀 (4) ChocoFactory 10-13 2555
4124 [빙상] 다시보는 소치 (러시아) gaevew 10-08 142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