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7-03-14 10:51
[기타] 당구. 최성원선수와 김경률 선수사이에 이런 우정이 있었군요.
 글쓴이 : 독사1
조회 : 2,586  

김경률 선수의 투신이 아직도 안타깝습니다. 

최성원 선수와 콤비로 우승했으면 더욱 빛났을 것을..... 


너에게 금메달 부칠게, 약속 지킨 ‘당신’

기사입력 2017.03.14 오전 01:02 최종수정 2017.03.14 오전 01:02 기사원문
'당구의 신'으로 불리는 최성원. 세계팀 스리쿠션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면서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그는 2015년 사고로 세상을 떠난 파트너 김경률에게 금메달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사진 대한당구연맹]
‘당신’이라고 불리는 남자가 있다. 최성원(40·부산시체육회). ‘당신’은 ‘당구의 신(神)’을 줄인 말이다. 김재근(45·인천당구연맹)과 팀으로 출전한 세계팀 스리쿠션선수권대회(독일 피어젠)에서 13일 벨기에를 24이닝 만에 40-34로 꺾고 우승했다. 당구경기의 한 종목인 스리쿠션은 수구(手球)를 큐로 쳐서 제1적구(的球)와 제2적구를 맞히는 동안 당구대 모서리인 쿠션에 3회 이상 닿아야 하는 게임으로 40점을 먼저 내는 쪽이 이긴다.

한국(세계 7위)은 8강에서 터키를, 4강에서 프랑스를 연파했다. 결승전 상대는 세계 당구 ‘4대 천왕’ 중 한 명인 프레드릭 쿠드롱(49)이 속한 벨기에(세계 1위)였다. 22이닝까지 32-31로 근소하게 앞섰던 한국은 23이닝 6점을 연속으로 뽑았다. 그리고 24이닝에 최성원이 빗겨치기를 성공해 마지막 포인트만 남겼다. 김재근이 뒤돌려치기로 마지막 1점을 뽑아 40점 고지를 밟았다. 한국이 세계팀 선수권에서 우승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스리쿠션의 선구자인 고(故) 이상천(1954~2004)은 12년간(1990~2001년) 미국당구선수권대회를 제패하고 투어대회인 월드컵 정상에도 섰지만 세계선수권 우승은 없었다. 최성원은 스리쿠션의 본고장인 유럽에서 활동하며 한국 ‘최초’ 기록들을 써가고 있다. 2014년 세계선수권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했고, 2015년엔 한국선수로는 처음 세계 1위에 올랐다. 마스터스(2011년), 월드컵(2012년), 세계선수권(2014년)에 이어 세계팀선수권까지 우승하면서 한국인 첫 ‘그랜드 슬래머’가 됐다.

김경률(左), 최성원(右)
최성원은 아버지가 운영하던 당구장에서 9살 때 처음 큐를 잡았다. 대학 1학년이던 2002년 다소 뒤늦게 정식선수가 된 그는 새벽까지 당구장에 홀로 남아 훈련했다. ‘하수(下手)도 스승’이라는 생각으로 남의 장점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다. 나근주 대한당구연맹 사업운영팀장은 “최성원 선수가 장난기가 많은데 막상 경기가 시작하면 무서운 승부사로 변한다. 유럽 선수들이 가장 까다로워하는 선수다”고 전했다.

이번 우승은 최성원에게 개인적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 최성원은 2014년 세계선수권 우승 이후 슬럼프에 빠졌다. 당시 그는 지인들에게 “동기부여가 안된다”고 고충을 털어놓았다. 세계선수권 우승 후유증이었다.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은 2015년 최성원과 한국당구의 원투펀치였던 김경률이 34세의 젊은 나이에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최성원과 김경률은 2008, 10년 세계팀선수권에서 호흡을 맞춰 3위에 오른 단짝이다.

최성원은 장례식장에서 “경률아! 기억나니? 우리 2008년 세계팀선수권에서 토브욘 브롬달 의 스웨덴을 상대로 단 1점도 못쳐서 같이 울었잖아. 다신 그런경기 하지 말자고 이를 갈았잖아. 네가 추구하고자했던 당구의 모습을 완성시켜 나가볼테니 부디 편히 잠들어라”는 추도사를 읽으며 눈물을 쏟았다. 그로부터 2년 최성원은 비록 다른 파트너였지만 세계팀선수권 정상에 서면서 고 김경률과 약속도 지키게 됐다. 우승 후 독일을 출발하기에 앞서 최성원은 본지를 통해 김경률에게 대신 하고픈 말을 전했다.

“경률아! 하늘에서 잘 지켜봤지? 내가 지금도 당구공을 칠 때는 너와 함께란다.”

박린 기자 rpark7@joonang.co.kr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가을바라기 17-03-14 23:15
 
김재근 선수하고 팀으로 우승한건데 최성원 선수만 너무 부각되는거 같아 먼가 좀 아쉽네요.
     
독사1 17-03-15 08:31
 
김재근 선수도 랭킹 더 올라가면 관심 가져주겠죠.
김행직이나 다른 어린 선수들도 기대가 많이 되는데
울나라 선수들 당구에도 소질이 엄청난가 봅니다.
ohmygirl 17-03-15 23:49
 
한 이닝 26점 연속득점.. 이게 가능한가 ㅎㅎ 난 운좋아야 일반당구대에서 3점인데 ㅋㅋ
점프점프 17-03-16 11:50
 
김경률선수 경기 예전에 많이 봤었는데... 애잔하네요
브리츠 17-03-17 17:00
 
김경률 당구 방송서도 보고 있는데 도저히 자살할 사람으로 안보이게
밝고 진취적이었는데 참 의문이었죠
자살할려면 이유라도 있어야 우울증을 앓던지 가정사에 문제라던지 ..
닭살 17-03-18 08:00
 
사업을 벌였었는데 잘 앙되었다는 야그가 있죠~ 그래서 자살했을수도 있겠지만 또다른 의견으로는 사업실패로 술을 먹고 속상해 하다가 베란다에서 술 취해서 실족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하더라구요.
유서도 없었고요....암튼 최성원 김경률 둘다 응원했었는데........
독사1 17-03-18 23:38
 
김경률 선수 사고 직후 사건소식 저도 기사로 봤었는데 실족사일 가능성이 높겠다 싶더군요.
자살이라면 적어도 신변정리한 흔적이라도 있었을텐데 말이죠.
어쨋든 아까운 선수 하나 잃었습니다.
 
 
Total 4,1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08690
4127 [농구] 농구에서 보기 힘든 황당한 자책골 긴팔다람쥐 10-17 162
4126 [골프] 여자골프 ‘톱20’에 한국 55% MR100 10-16 425
4125 [배구] 김연경 중국 입국 소식 (17. 10. 3) Shanghai Guohua life 팀 (3) ChocoFactory 10-13 1869
4124 [빙상] 다시보는 소치 (러시아) gaevew 10-08 1047
4123 [기타] [2017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스포츠] 기부 릴레이로 … (1) 雲雀高飛 10-07 1061
4122 [빙상] 2017-18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남여 500 / 1000 / 1500 / 3000… gaevew 10-07 543
4121 [올림픽] 2018 평창 앞두고 김연아 다시보는 감동물결~ (5) 사랑choo 10-05 1107
4120 [빙상] 2017 -18 쇼트트랙 월드컵 1차 여자.남자 500 / 1000 / 1500… (4) gaevew 10-04 678
4119 [빙상] 최민정, 쇼트트랙 월드컵 금메달 4개 싹쓸이 (1) samanto.. 10-03 844
4118 [기타] 최순실 후원 빠지니 은퇴..손연재 비방 네티즌 벌금 3… (8) 암코양이 10-02 2048
4117 [농구] [NBA] 웨스트브룩, 5년 2억 500만$ 계약 연장 (3) 오비슨 09-30 560
4116 [격투기] (복싱) 오르티즈 약물 결국 디온테이전 캔슬 커리스테판 09-30 509
4115 [격투기] 건방지게 도발하는 복서들 겸손 순둥이로 각성시키… (1) ByuL9 09-28 1399
4114 [격투기] 태권도 경기에서 도복 대신 스키니 경기복을 입는다 (7) 통통통 09-28 1366
4113 [격투기] [오피셜] 오브레임 vs 은가누, 12월 3일 UFC 218에서 맞대… (4) 커리스테판 09-28 373
4112 [격투기] 은가누 "218이나 219에서 미오치치나 오브레임과 싸울… 커리스테판 09-26 487
4111 [배구] 한국 vs 태국 ( 韩国 vs 泰国 ) (4) gaevew 09-24 2009
4110 [격투기] WBO 헤비급 복싱 타이틀전 파커 VS 퓨리 하이라이트 커리스테판 09-24 664
4109 [배구] 한국 vs 베트남 (韩国 vs 越南) gaevew 09-23 1093
4108 [배구] 한국 vs 이란 ( 韩国 vs 伊朗 ) (1) gaevew 09-22 968
4107 [배구] 여자배구 한국 북한 완파하며 첫 승, 2018 fivb 세계선… 통통통 09-22 514
4106 [격투기] 복싱 말말말 골로프킨과 알바레스의 경기 결과를 본 … (2) ByuL9 09-21 637
4105 [배구] 한국 vs 북한 / 韩国 vs 北韩 gaevew 09-21 615
4104 [격투기] 미오치치 12월이나 1월 복귀상대는 은가누가 될꺼 같… 커리스테판 09-21 293
4103 [골프] 韓, LPGA 5개 메이저서 3번 우승 포함 21번 톱10 ‘그뤠… (2) 하하하호 09-20 959
4102 [격투기] "복싱은 썪었다" 오늘 판정에 대한 각계 목소리 (1) 수요미식신 09-17 2366
4101 [잡담] 골롭은 판정이 무승부로 나온걸보고 오히려 감사해… (1) nirvana1225 09-17 116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