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7-05-11 08:28
[기타] 국대 선수들 레전드
 글쓴이 : 암코양이
조회 : 1,363  

1. 2002년 월드컵 16강전 안정환 골든골





당시 이탈리아는 세리에A리그에서 한경기당 한골씩 넣는 스트라이커 델 피에로, 위치선정 달인 필리포 인자기, 최강의 골키퍼 지안루이지 부폰, 최고의 수비수 파올로 말디니 등등 거의 이탈리아 올스타급 멤버로 구성 되어 있었다.




2013060703783_0.jpg



경기 전반전 7분즈음 한국이 페널티킥을 얻어내고 그 페널티 킥을 안정환이 차게 되었는데 실축을 하게 되어 천금같은 기회를 날려먹었다.


그리고 전반 18분 크리스티안 비에리는 한국에게 골을 넣어 기선제압을 했다.



20170510_223447.jpg



전반전이 끝나고 자책하는 안정환의 모습.




11-60.jpg




하지만 히딩크는 그런 그를 계속 경기에 중용했다.


그때 그는 '이탈리아 골망을 흔들 수 있는 선수를 왜 빼야하는가?' 라는 말로 그를 끝까지 신뢰했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연장전에서 빛을 발하게 된다. 










1:50 부터


88분 설기현의 극적인 동점골이 성공하고 경기는연장전으로 돌입.


연장 27분 안정환은 헤딩으로 골든골을 성공시켜 한국 국가대표팀을 8강에 진출 시킨다.





2. 2008 베이징 올림픽 유도 최민호 5경기 연속 한판승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60KG급 최민호의 인생 경기로서 16강부터 전 경기를 한판승으로 이긴 시원시원한 경기로 잘 알려져 있다.


163CM의 작은 키에 걸맞지 않게 가공할 힘으로 상대를 그대로 뽑아서 던져버리는 괴력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놀라기도 했다.






31114.jpg


한창 주가를 올릴때  복싱 3개월 배운 남자친구 있는 여자가 개소리를 씨 부리긴 했는데




http-%2F%2Ffile2.instiz.net%2Fdata%2Ffile2%2F2015%2F10%2F01%2F9%2F0%2F5%2F9054cd2d37d0b97131a4436984313750.jpg



본인도 아나보다.









3. 2016 리우데자네이루 에페 박상영 역전승




5475a2afaa4b1f023cb7bc7ac6c4a24f5dacc55a7ce68f70481a6e8856301ff2.jpg







한국 최초로 펜싱 에페종목의 금메달을 쥐여준 선수이자 희대의 역전승으로 잘 알려진 경기.


상대는 42세의 헝가리 베테랑 임레 게자선수로 2세트까지 13대9로 박상영을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2323.gif



2세트가 끝나고  2점만 더 주면 끝나는 상황에서 박상영은 '할 수 있다'라고 스스로 다독이고 경기에 임했고 








14대14까지 간 상황에서 찌르기가 성공했고 한국 최초로 펜싱 에페 금메달을 획득했다.







4. 2008 베이징 올림픽 야구


1313.jpg


"Nine starting players. Nine games. Nine wins. Perfect." 

"9명의 선발 선수. 9번의 경기. 9번의 승리. 완벽하다." - MLB.com 소속 기자 마크 뉴먼


한국 프로야구 최고 전성기때로 이때 유입한 야구팬들은 베이징 뉴비라고 욕먹는 계기가 된 대회이다. 근데 2008년부터 야구봤으면 근 9년차인데......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남자구기종목 최초의 금메달이며 대한민국야구의 부흥을 알리게 된 계기이기도하다.






그리고 결승전 1점차 1사 만루의 상황에서 김경문 감독은 정대현을 투입했고 타자 구리엘에게 병살타를 유도했고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5. 2010 WCG 워크래프트 우승






옛날부터 한국이 스타크래프트는 늘 금메달을 차지했지만 워크래프트만큼은 영 금메달 획득이 어려웠었다.


당시 최고의 나엘 장재호가 있었지만 네덜란드 최고의 오크유저인 그루비(마누엘 쉔카이젠)에게 번번히 저지당해 은메달로 만족 할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2010년 WCG에서 처음으로 출전하는 김성식은 결승전에서 그루비를 꺾고 한국 최초의 워크래프트 금메달을 거머쥔다.


당시 해설진들의 오열을 보면 얼마나 금메달에 목이 매달렸는지 대충 짐작이 간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강혁 17-05-11 20:23
 
개인적으로 안정환의 골든골이 소름~~~~ ;;
바람의노래 17-05-11 22:27
 
갠적으론 안정환 골든골 ㅎㅎ 저때 흥분해서 소주댓병 원샷했다는 ㅋㅋㅋ
좌빵우경 17-05-12 00:23
 
여기... 저 사건들을 경험 못한 애기들이 상당수 아닐지 ??? ㅋㅋㅋ
sbsfam 17-05-12 01:42
 
최민호선수 데드리프트 얼마나 드는지 알면 저런소리 못할텐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LoveKo 17-05-16 21:39
 
할수있다가 관중석에서 나온거라니.. 응원해주신분 멋지네요 !
 
 
Total 3,97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06592
3978 [기타] 알파고, 커제에 3전 전승 후 바둑계 은퇴선언 수요미식신 06:12 225
3977 [격투기] 미오치치도 앤서니 조슈아랑 복싱하고 싶어 하는군… (3) 커리스테판 05-27 231
3976 [올림픽] 평창은 잘 준비되고 있는지 모르겠네요. (3) 일리지 05-25 466
3975 [올림픽] 올림픽 양궁 규정을 왜 강화하지 않죠? (9) 솔로몬축구 05-25 848
3974 [농구] NBA 리그에서 제일 드리블 잘하는 선수 (1) 얍얍7얍 05-25 389
3973 [기타] 양궁만큼 깨끗한 스포츠 없나요? 푸로탑 05-24 495
3972 [격투기] NBA 플레이오프 관람하는 토니요카 JPG 커리스테판 05-23 403
3971 [골프] 국내 투어복귀선언 장하나선수, 어머님과 붕어빵이… 독사1 05-23 334
3970 [기타] "돈 안 보내면 다리 자른다"…'볼링계대통령' … 조지아나 05-23 693
3969 [골프] 해외투어 우리선수들 이번주에도 우승기대해 봅니다 (1) 독사1 05-20 465
3968 [격투기] [UFC] '괴물 신인' 은가누 "미오치치보다 벨라… (5) 커리스테판 05-17 2321
3967 [격투기] 中쿵후고수, 이번엔 권투 선수에게 7초 만에 굴욕 (15) 수요미식신 05-17 2852
3966 [격투기] 한국 선수에게 얻어맞고 서럽게 우는 독일 선수 (9) 수요미식신 05-15 4368
3965 [골프] [PGA TOUR] 김시우 선수 우승상금. 약 21억... (1) 독사1 05-15 759
3964 [골프] [PGA TOUR] 김시우 선수 3번째 메이저 우승자 되기를 기… (3) 독사1 05-15 439
3963 [격투기] 미오치치 대단 합니다 ㄷㄷㄷ (4) 커리스테판 05-14 1410
3962 [격투기] UFC 214 최두호 VS 안드레 필리 커리스테판 05-13 1794
3961 [격투기] 오늘자 UFC 기자회견장 몸싸움 (3) 수요미식신 05-13 1411
3960 [기타] 국대 선수들 레전드 (5) 암코양이 05-11 1364
3959 [수영] 박태환, 1500m까지 금메달! 대회 3관왕! (5) 수요미식신 05-08 1877
3958 [기타] 멋진 씨름기술들 (2) 전쟁망치 05-08 1159
3957 [골프] [LPGA update] 세영선수 vs. 미정선수 경기종료 (6) 독사1 05-08 481
3956 [골프] [LPGA] 세영선수가 미정선수를 압도합니다. 독사1 05-07 297
3955 [잡담] 박태환, 美 수영대회 자유형 200m 우승…대회 2관왕(… 수사대 05-07 536
3954 [수영] 박태환, 올해 첫 국제대회에서 자유형 400m 금메달 수요미식신 05-07 335
3953 [잡담] 정현 준결승전 3세트 6-4패배 결승진출 실패 보고싶퍼 05-07 337
3952 [잡담] 정현 준결승전 2세트 7-5패배 (1) 보고싶퍼 05-07 28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