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7-05-11 08:28
[기타] 국대 선수들 레전드
 글쓴이 : 암코양이
조회 : 1,579  

1. 2002년 월드컵 16강전 안정환 골든골





당시 이탈리아는 세리에A리그에서 한경기당 한골씩 넣는 스트라이커 델 피에로, 위치선정 달인 필리포 인자기, 최강의 골키퍼 지안루이지 부폰, 최고의 수비수 파올로 말디니 등등 거의 이탈리아 올스타급 멤버로 구성 되어 있었다.




2013060703783_0.jpg



경기 전반전 7분즈음 한국이 페널티킥을 얻어내고 그 페널티 킥을 안정환이 차게 되었는데 실축을 하게 되어 천금같은 기회를 날려먹었다.


그리고 전반 18분 크리스티안 비에리는 한국에게 골을 넣어 기선제압을 했다.



20170510_223447.jpg



전반전이 끝나고 자책하는 안정환의 모습.




11-60.jpg




하지만 히딩크는 그런 그를 계속 경기에 중용했다.


그때 그는 '이탈리아 골망을 흔들 수 있는 선수를 왜 빼야하는가?' 라는 말로 그를 끝까지 신뢰했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연장전에서 빛을 발하게 된다. 










1:50 부터


88분 설기현의 극적인 동점골이 성공하고 경기는연장전으로 돌입.


연장 27분 안정환은 헤딩으로 골든골을 성공시켜 한국 국가대표팀을 8강에 진출 시킨다.





2. 2008 베이징 올림픽 유도 최민호 5경기 연속 한판승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60KG급 최민호의 인생 경기로서 16강부터 전 경기를 한판승으로 이긴 시원시원한 경기로 잘 알려져 있다.


163CM의 작은 키에 걸맞지 않게 가공할 힘으로 상대를 그대로 뽑아서 던져버리는 괴력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놀라기도 했다.






31114.jpg


한창 주가를 올릴때  복싱 3개월 배운 남자친구 있는 여자가 개소리를 씨 부리긴 했는데




http-%2F%2Ffile2.instiz.net%2Fdata%2Ffile2%2F2015%2F10%2F01%2F9%2F0%2F5%2F9054cd2d37d0b97131a4436984313750.jpg



본인도 아나보다.









3. 2016 리우데자네이루 에페 박상영 역전승




5475a2afaa4b1f023cb7bc7ac6c4a24f5dacc55a7ce68f70481a6e8856301ff2.jpg







한국 최초로 펜싱 에페종목의 금메달을 쥐여준 선수이자 희대의 역전승으로 잘 알려진 경기.


상대는 42세의 헝가리 베테랑 임레 게자선수로 2세트까지 13대9로 박상영을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2323.gif



2세트가 끝나고  2점만 더 주면 끝나는 상황에서 박상영은 '할 수 있다'라고 스스로 다독이고 경기에 임했고 








14대14까지 간 상황에서 찌르기가 성공했고 한국 최초로 펜싱 에페 금메달을 획득했다.







4. 2008 베이징 올림픽 야구


1313.jpg


"Nine starting players. Nine games. Nine wins. Perfect." 

"9명의 선발 선수. 9번의 경기. 9번의 승리. 완벽하다." - MLB.com 소속 기자 마크 뉴먼


한국 프로야구 최고 전성기때로 이때 유입한 야구팬들은 베이징 뉴비라고 욕먹는 계기가 된 대회이다. 근데 2008년부터 야구봤으면 근 9년차인데......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남자구기종목 최초의 금메달이며 대한민국야구의 부흥을 알리게 된 계기이기도하다.






그리고 결승전 1점차 1사 만루의 상황에서 김경문 감독은 정대현을 투입했고 타자 구리엘에게 병살타를 유도했고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5. 2010 WCG 워크래프트 우승






옛날부터 한국이 스타크래프트는 늘 금메달을 차지했지만 워크래프트만큼은 영 금메달 획득이 어려웠었다.


당시 최고의 나엘 장재호가 있었지만 네덜란드 최고의 오크유저인 그루비(마누엘 쉔카이젠)에게 번번히 저지당해 은메달로 만족 할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2010년 WCG에서 처음으로 출전하는 김성식은 결승전에서 그루비를 꺾고 한국 최초의 워크래프트 금메달을 거머쥔다.


당시 해설진들의 오열을 보면 얼마나 금메달에 목이 매달렸는지 대충 짐작이 간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강혁 17-05-11 20:23
 
개인적으로 안정환의 골든골이 소름~~~~ ;;
바람의노래 17-05-11 22:27
 
갠적으론 안정환 골든골 ㅎㅎ 저때 흥분해서 소주댓병 원샷했다는 ㅋㅋㅋ
좌빵우경 17-05-12 00:23
 
여기... 저 사건들을 경험 못한 애기들이 상당수 아닐지 ??? ㅋㅋㅋ
sbsfam 17-05-12 01:42
 
최민호선수 데드리프트 얼마나 드는지 알면 저런소리 못할텐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LoveKo 17-05-16 21:39
 
할수있다가 관중석에서 나온거라니.. 응원해주신분 멋지네요 !
 
 
Total 4,0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07861
4031 [배구] 여배, 한국 배구협회, 머가리없는 개xx들 (4) 카다시안 07-25 631
4030 [농구] 한국, 일본에 20점차 대승! - 존스컵 HL (12) 수요미식신 07-22 2589
4029 [골프] 미국 선수의 뒤끝 "한국은 골프 아니면 공부다" (15) 하하하호 07-20 3616
4028 [올림픽] 배드민턴 흔한 트릭샷 방구똥구 07-18 1118
4027 [골프] 트럼프 대통령, 박성현에 기립박수…"우승 축하" (2) 하하하호 07-17 1879
4026 [골프] US 여자오픈. 한국선수 누가 우승해도 좋겠지만 (2) 독사1 07-17 1061
4025 [배구] 그랑프리 여자배구 한국 페루 제압 (4) 현실부정자 07-16 915
4024 [격투기] 남의철, 충격패! (5) 수요미식신 07-15 1637
4023 [잡담] 메이웨더의 스피드가 맥그리거 파워보다 (11) 리토토 07-13 1538
4022 [격투기] 더 독해진 트래시 토크 - 메이웨더 vs 맥그리거 2차 기… (1) 수요미식신 07-13 563
4021 [올림픽] 평창올림픽 약물검사, 독립검사기관에서 한다. gisa 허브민트 07-12 352
4020 [격투기] 메이웨더 vs 맥그리거 LA 기자회견 HL (3) 수요미식신 07-12 535
4019 [격투기] 맥그리거 vs 메이웨더 드디어 상견례(相犬禮) ㅋㅋㅋ (2) 인생재발신 07-12 484
4018 [배구] 여자배구 과연 리시브 문제인가? (2) 카다시안 07-11 648
4017 [배구] 여자배구 그랑프리 한국vs독일 (2) 카다시안 07-08 1723
4016 [골프] 세계1위 프로골퍼 유소연 부친, 밀린 세금 16년치 결… (11) 수요미식신 07-04 2652
4015 [배구] 중국 무대 택한 김연경 (11) 하하하호 07-03 2617
4014 [격투기] 파퀴아오, 무명복서에 충격패 (5) 수요미식신 07-02 2130
4013 [잡담] 무주 태권도 대회 갔다왔습니다. (2) 지구인민임 07-01 1001
4012 [격투기] 파퀴아오 "메이웨더-맥그리거 안봐. 지루할 테니까" (9) 수요미식신 06-27 1976
4011 [수영] 박태환, 되살아난 폭발적 뒷심…세계 정상 복귀 '… (10) 하하하호 06-26 2725
4010 [골프] 유소연, 여자골프 세계 1위 '우뚝'…한국인 세… (1) 하하하호 06-26 840
4009 [올림픽] 태극 낭자들의 부탁…"스포츠는 스포츠로 순수하게 … (6) 쁘힝 06-25 1220
4008 [격투기] 효도르 vs 미트리온 - 벨라토르 180 (5) 수요미식신 06-25 829
4007 [기타] 한국 펜싱, 亞선수권 9연패 금자탑…남녀 단체전 동… (2) 하하하호 06-19 1235
4006 [기타] 이창호 격파한 대만 여류기사 (23) 수요미식신 06-19 3679
4005 [격투기] [오피셜] 메이웨더vs맥그리거, 8월에 싸운다...네바다… (11) 바람의노래 06-15 155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