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7-07-02 14:20
[격투기] 파퀴아오, 무명복서에 충격패
 글쓴이 : 수요미식신
조회 : 2,363  

2017070211274319474_2.jpg


'살아있는 전설' 파퀴아오(39, 필리핀)이 무명 복서 제프 혼(29, 호주)과의 혈전 끝에 충격의 패배를 당했다. 

파퀴아오는 2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에 위치한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혼과의 WBO 웰터급 타이틀 방어전에서 혼에게 판정패를 당하면서 챔피언 벨트를 뺏겼다. 이날 패배로 파퀴아오는 59승2무7패를 기록하게 됐고 혼은 18경기 무패(17승1무) 행진을 이어갔다.

파퀴아오는 복싱 사상 최초로 8체급을 석권한 전설이다. 지난해 4월 티모시 브래들리와의 3차전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던 파퀴아오는 은퇴를 번복하고 지난해 11월 복귀전을 치렀다. 바르가스와의 복귀전에서 파퀴아오는 녹슬지 않은 기량을 선보이면서 과거 플로이드 메이웨더에게 뺏겼던 WBO 웰터급 챔피언 벨트를 되찾았다.

파퀴아오는 타이틀 방어전 상대로 혼을 지명했다. 혼은 17전 무패 행진을 기록했으나 무명에 가까운 복서였다. 2012년 런던 올리픽에서 국가대표로 참가했지만 메달은 획득하지 못했다. 하지만 파퀴아오의 상대로 지명되면서 인지도를 얻으며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파퀴아오가 우세할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 

경기는 예상 밖 접전이었다. 파퀴아오는 경기 초반 공격을 자제하면서 혼의 공격을 방어하는데 힘을 썼다. 혼은 초반부터 거칠게 나오면서 파퀴아오를 압박했다. 혼의 공격이 계속되는 가운데 파퀴아오는 카운터 펀치로 반격에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혼의 공격은 매서웠다. 파퀴아오는 자신의 흐름으로 경기를 이끌지 못하면서 혼에게 끌려다니는 모습을 노출했다.


파퀴아오가 5라운드에서 간결한 펀치로 혼의 안면에 펀치를 꽂아넣으면서 경기의 주도권을 잡는 듯했다. 하지만 혼이 6라운드 힘의 우위를 앞세워 파퀴아오를 로프 쪽으로 몰아붙여 공격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파퀴아오의 머리 쪽에서 출혈이 나기 시작했다. 라운드가 끝날 때마다 지혈에 힘을 썼지만 출혈을 완벽하게 막는 것은 불가능했다. 
 
여러 악조건 속에서 파퀴아오는 8라운드부터 적극적으로 펀치를 날리면서 흐름을 잡기 위해 노력했다. 경기 초반 체력을 많이 소진한 혼의 발이 느려지기 시작하면서 파퀴아오 공격이 통하기 시작했다. 9라운드 파퀴아오는 혼을 압도하기 시작했다. 파퀴아오의 펀치는 연달아 혼의 안면에 적중했다. 그러면서 혼의 얼굴에도 출혈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파퀴아오는 정확한 펀치로 혼을 공략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혼도 남은 힘을 다해 초반 우위를 뺏기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12라운드 끝까지 접전이 계속됐다. 길었던 12라운드가 끝난 뒤 파퀴아오와 혼은 각자의 승리를 확신하면서 판정을 기다렸다. 판정에서 반전이 일어났다. 심판들이 혼의 손을 들어주면서 챔피언 벨트의 주인이 바뀌었다.


http://star.mt.co.kr/stview.php?no=2017070211274319474&outlink=1&ref=http%3A%2F%2Fsearch.daum.net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커리스테판 17-07-02 16:10
 
팩맨은 이제 그만 정치에만 전념 했으면 좋겠군요 (어차피 복싱계에서 모든걸 이루었고 돈과 재산등)
부분모델 17-07-02 18:21
 
아이고~ 박수칠때 떠났어야 했는데 그넘의 돈이 뭔지 계속 발목을 붙들고 늘어지는 통에... >_<
네비루 17-07-05 14:32
 
이거 완전 오심 판정이던데.
해외 레딧에서는 난리 중임. 심판 돈 받은거 아니냐고.
데이터 봐도 두배 이상 차이나고, 경기 끝나고 사진 보니까 어이없음.
챔피언은 얼굴 붓고 터져서 병원에 누워있는데. 팩맨은 말끔한 얼굴로 와이프던가하고 사진 찍음
     
생각하며삽… 17-07-11 02:43
 
그렇다면 조사한번해야할듯...경기내용 누가봐도 이긴경기를 졌으면....그것도  배팅액 차이가 엄청날텐데....역배가 로또인데완전
nerwoolim 17-07-07 10:14
 
저런~ 안쓰럽...
레스토랑스 17-08-17 12:37
 
헐...
 
 
Total 4,1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08466
4107 [배구] 여자배구 한국 북한 완파하며 첫 승, 2018 fivb 세계선… 통통통 01:18 40
4106 [격투기] 복싱 말말말 골로프킨과 알바레스의 경기 결과를 본 … ByuL9 09-21 79
4105 [배구] 한국 vs 북한 / 韩国 vs 北韩 gaevew 09-21 205
4104 [격투기] 미오치치 12월이나 1월 복귀상대는 은가누가 될꺼 같… 커리스테판 09-21 143
4103 [골프] 韓, LPGA 5개 메이저서 3번 우승 포함 21번 톱10 ‘그뤠… (2) 하하하호 09-20 721
4102 [격투기] "복싱은 썪었다" 오늘 판정에 대한 각계 목소리 (1) 수요미식신 09-17 1928
4101 [잡담] 골롭은 판정이 무승부로 나온걸보고 오히려 감사해… (1) nirvana1225 09-17 918
4100 [잡담] 카넬로 잘하네용 ㅇㅇ (3) nirvana1225 09-17 592
4099 [기타] 김연아 새 화보. jpg (5) 허브민트 09-15 2587
4098 [기타] 사이클 대회 투르드코리아 2017 스페셜.jpg (2) 쩨아리 09-15 299
4097 [농구] KBA와 KBL, 라틀리프와 귀화조건 전격 합의... 귀화 추… (1) 천가지꿈 09-14 479
4096 [기타] 알리와 타이슨이 함께 나온 전설의 토크쇼 번역! 유… (1) ByuL9 09-13 616
4095 [올림픽] 문재인 대통령,김연아 평창올림픽 홍보영상 (1) 오캐럿 09-13 804
4094 [기타] 한눈 팔면 게임 끝난 진짜 핵주먹복서 타이슨의 1라… (7) ByuL9 09-13 794
4093 [기타] 타이슨 감방다녀오자마자 빡치게한 백인복서의 최후… (3) ByuL9 09-13 1005
4092 [기타] 음원도 대박인 참여하고싶은 대회 투르 드 코리아 쩨아리 09-12 271
4091 [격투기] UFC에서 영입하려는 여성파이터.jpgif (4) 오비슨 09-10 1812
4090 [격투기] [UFC]빚 졌다는 벨라스케즈, 갚을 수 있나 커리스테판 09-10 791
4089 [기타] 중국의 스포츠 동북공정, 국기원 무시하고 자체단증 … (2) 수요미식신 09-09 1239
4088 [기타] 알면 알수록 매력적인 투르 드 코리아 2017 스페셜 쩨아리 09-08 613
4087 [기타] 경기 안 보고 제3국에…유도회 '외유성 출장' … (1) llllllllll 09-08 451
4086 [기타] 김연아 선수 팬연합 역대 기부내역 (2) 雲雀高飛 09-06 1537
4085 [기타] "유나킴 생일 축하" IOC 공식 SNS에 '김연아 영상+축… (2) llllllllll 09-06 1163
4084 [격투기] 마이크 타이슨 위빙 KO 모음 하이라이트 (9) ByuL9 09-05 1211
4083 [잡담] 카넬로와 골롭의 경기는 테크닉뗌시 골롭이 이길것… (4) nirvana1225 09-05 311
4082 [격투기] 오브레임 "은가누와 11월 이후 싸울 수 있다" 커리스테판 09-05 253
4081 [격투기] 현재 지구상에서 가장 강한 주먹을 가진 남자.jpgif (8) 오비슨 09-01 297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