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7-07-02 14:20
[격투기] 파퀴아오, 무명복서에 충격패
 글쓴이 : 수요미식신
조회 : 2,443  

2017070211274319474_2.jpg


'살아있는 전설' 파퀴아오(39, 필리핀)이 무명 복서 제프 혼(29, 호주)과의 혈전 끝에 충격의 패배를 당했다. 

파퀴아오는 2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에 위치한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혼과의 WBO 웰터급 타이틀 방어전에서 혼에게 판정패를 당하면서 챔피언 벨트를 뺏겼다. 이날 패배로 파퀴아오는 59승2무7패를 기록하게 됐고 혼은 18경기 무패(17승1무) 행진을 이어갔다.

파퀴아오는 복싱 사상 최초로 8체급을 석권한 전설이다. 지난해 4월 티모시 브래들리와의 3차전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던 파퀴아오는 은퇴를 번복하고 지난해 11월 복귀전을 치렀다. 바르가스와의 복귀전에서 파퀴아오는 녹슬지 않은 기량을 선보이면서 과거 플로이드 메이웨더에게 뺏겼던 WBO 웰터급 챔피언 벨트를 되찾았다.

파퀴아오는 타이틀 방어전 상대로 혼을 지명했다. 혼은 17전 무패 행진을 기록했으나 무명에 가까운 복서였다. 2012년 런던 올리픽에서 국가대표로 참가했지만 메달은 획득하지 못했다. 하지만 파퀴아오의 상대로 지명되면서 인지도를 얻으며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파퀴아오가 우세할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 

경기는 예상 밖 접전이었다. 파퀴아오는 경기 초반 공격을 자제하면서 혼의 공격을 방어하는데 힘을 썼다. 혼은 초반부터 거칠게 나오면서 파퀴아오를 압박했다. 혼의 공격이 계속되는 가운데 파퀴아오는 카운터 펀치로 반격에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혼의 공격은 매서웠다. 파퀴아오는 자신의 흐름으로 경기를 이끌지 못하면서 혼에게 끌려다니는 모습을 노출했다.


파퀴아오가 5라운드에서 간결한 펀치로 혼의 안면에 펀치를 꽂아넣으면서 경기의 주도권을 잡는 듯했다. 하지만 혼이 6라운드 힘의 우위를 앞세워 파퀴아오를 로프 쪽으로 몰아붙여 공격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파퀴아오의 머리 쪽에서 출혈이 나기 시작했다. 라운드가 끝날 때마다 지혈에 힘을 썼지만 출혈을 완벽하게 막는 것은 불가능했다. 
 
여러 악조건 속에서 파퀴아오는 8라운드부터 적극적으로 펀치를 날리면서 흐름을 잡기 위해 노력했다. 경기 초반 체력을 많이 소진한 혼의 발이 느려지기 시작하면서 파퀴아오 공격이 통하기 시작했다. 9라운드 파퀴아오는 혼을 압도하기 시작했다. 파퀴아오의 펀치는 연달아 혼의 안면에 적중했다. 그러면서 혼의 얼굴에도 출혈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파퀴아오는 정확한 펀치로 혼을 공략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혼도 남은 힘을 다해 초반 우위를 뺏기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12라운드 끝까지 접전이 계속됐다. 길었던 12라운드가 끝난 뒤 파퀴아오와 혼은 각자의 승리를 확신하면서 판정을 기다렸다. 판정에서 반전이 일어났다. 심판들이 혼의 손을 들어주면서 챔피언 벨트의 주인이 바뀌었다.


http://star.mt.co.kr/stview.php?no=2017070211274319474&outlink=1&ref=http%3A%2F%2Fsearch.daum.net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커리스테판 17-07-02 16:10
 
팩맨은 이제 그만 정치에만 전념 했으면 좋겠군요 (어차피 복싱계에서 모든걸 이루었고 돈과 재산등)
부분모델 17-07-02 18:21
 
아이고~ 박수칠때 떠났어야 했는데 그넘의 돈이 뭔지 계속 발목을 붙들고 늘어지는 통에... >_<
네비루 17-07-05 14:32
 
이거 완전 오심 판정이던데.
해외 레딧에서는 난리 중임. 심판 돈 받은거 아니냐고.
데이터 봐도 두배 이상 차이나고, 경기 끝나고 사진 보니까 어이없음.
챔피언은 얼굴 붓고 터져서 병원에 누워있는데. 팩맨은 말끔한 얼굴로 와이프던가하고 사진 찍음
     
생각하며삽… 17-07-11 02:43
 
그렇다면 조사한번해야할듯...경기내용 누가봐도 이긴경기를 졌으면....그것도  배팅액 차이가 엄청날텐데....역배가 로또인데완전
nerwoolim 17-07-07 10:14
 
저런~ 안쓰럽...
레스토랑스 17-08-17 12:37
 
헐...
 
 
Total 4,2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11296
4256 [빙상] 안현수,,아플때도 약 안먹엇다. (29) 백전백패 02-09 5247
4255 [농구] 르브론 제임스, 역대 3번째 선수로 우뚝 서다 또르롱 02-08 1253
4254 [올림픽] 피겨의 전설 해밀턴이 말하는 김연아…“지적할 것… (4) 허브민트 02-08 5162
4253 [기타] 김연아 뉴발란스 새 화보 (4) 허브민트 02-07 3394
4252 [올림픽] 美 피겨팀, 3년 전부터 평창 준비했다 (1) 허브민트 02-07 2050
4251 [기타] 손연재 사과문 (29) 수요미식신 01-29 6970
4250 [빙상] 훈훈한 단일팀..진천선수촌서 북한 주장 생일파티 (7) 쁘힝 01-29 2256
4249 [기타] 손연재, 결국 SNS 닫았다…소트니코바 금메달 사진에 … (22) llllllllll 01-28 4381
4248 [빙상] 쇼트트랙 유니폼 (10) 쁘힝 01-28 2771
4247 [기타] 정현 발바닥 부상사진 공개 (12) 야거 01-27 3978
4246 [기타] 오늘 처음부터 봤는데 슬픈영혼시 01-26 1144
4245 [잡담] 페더러의 유일한 단점.. (3) 인생재발신 01-26 2836
4244 [기타] Camila Giorgi 서울남 01-26 352
4243 [빙상] 노선영, 올림픽 출전한다…러시아 탈락에 1500m 출전… 이뻐서미안 01-26 644
4242 [올림픽] 평창 홍보영상에 소트니코바 경기 장면 등장…"일… (6) 스쿨즈건0 01-26 1841
4241 [기타] 전미라 "정현, 언젠가 큰 일 낼거라 예상했다" 수요미식신 01-25 1533
4240 [기타] 알아보는 사람 없다던 정현, 김연아·박태환급 '… (2) 또르롱 01-25 1854
4239 [빙상] "빅토르 안, 평창 참가 불허 공식발표 듣고 회의장 박… (6) 또르롱 01-25 2523
4238 [기타] (정현상대~샌드그랜) 네트도 3m 정도로 높아보였다. (4) 러키가이 01-24 2865
4237 [기타] 정현, 4강 진출! (3) 수요미식신 01-24 2231
4236 [기타] [생중계] 정현 vs 테니스 샌드그렌 @2018 호주 오픈 8강… 오캐럿 01-24 1740
4235 [배구] 김연경 상하이 vs 강소 1/23일전 승리 영상 (2) ChocoFactory 01-24 1756
4234 [기타] [호주오픈 공식티비 영상] 정현 대 조코비치 16강 하… 서울남 01-23 1050
4233 [배구] 오늘 김연경이 있는 팀 상하이 경기하는 날인데 연경… 태지 01-23 1249
4232 [빙상] 수원시, 국내 첫 여자 아이스하키 실업팀 창단한다 이뻐서미안 01-23 252
4231 [올림픽] 女 아이스하키 머레이 감독, "지시 내려와도 선수 출… 이뻐서미안 01-23 978
4230 [올림픽] 안현수, 평창 올림픽 출전 무산…도핑 테스트 통과 … 이뻐서미안 01-23 81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