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7-07-02 14:20
[격투기] 파퀴아오, 무명복서에 충격패
 글쓴이 : 수요미식신
조회 : 2,112  

2017070211274319474_2.jpg


'살아있는 전설' 파퀴아오(39, 필리핀)이 무명 복서 제프 혼(29, 호주)과의 혈전 끝에 충격의 패배를 당했다. 

파퀴아오는 2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에 위치한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혼과의 WBO 웰터급 타이틀 방어전에서 혼에게 판정패를 당하면서 챔피언 벨트를 뺏겼다. 이날 패배로 파퀴아오는 59승2무7패를 기록하게 됐고 혼은 18경기 무패(17승1무) 행진을 이어갔다.

파퀴아오는 복싱 사상 최초로 8체급을 석권한 전설이다. 지난해 4월 티모시 브래들리와의 3차전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던 파퀴아오는 은퇴를 번복하고 지난해 11월 복귀전을 치렀다. 바르가스와의 복귀전에서 파퀴아오는 녹슬지 않은 기량을 선보이면서 과거 플로이드 메이웨더에게 뺏겼던 WBO 웰터급 챔피언 벨트를 되찾았다.

파퀴아오는 타이틀 방어전 상대로 혼을 지명했다. 혼은 17전 무패 행진을 기록했으나 무명에 가까운 복서였다. 2012년 런던 올리픽에서 국가대표로 참가했지만 메달은 획득하지 못했다. 하지만 파퀴아오의 상대로 지명되면서 인지도를 얻으며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파퀴아오가 우세할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 

경기는 예상 밖 접전이었다. 파퀴아오는 경기 초반 공격을 자제하면서 혼의 공격을 방어하는데 힘을 썼다. 혼은 초반부터 거칠게 나오면서 파퀴아오를 압박했다. 혼의 공격이 계속되는 가운데 파퀴아오는 카운터 펀치로 반격에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혼의 공격은 매서웠다. 파퀴아오는 자신의 흐름으로 경기를 이끌지 못하면서 혼에게 끌려다니는 모습을 노출했다.


파퀴아오가 5라운드에서 간결한 펀치로 혼의 안면에 펀치를 꽂아넣으면서 경기의 주도권을 잡는 듯했다. 하지만 혼이 6라운드 힘의 우위를 앞세워 파퀴아오를 로프 쪽으로 몰아붙여 공격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파퀴아오의 머리 쪽에서 출혈이 나기 시작했다. 라운드가 끝날 때마다 지혈에 힘을 썼지만 출혈을 완벽하게 막는 것은 불가능했다. 
 
여러 악조건 속에서 파퀴아오는 8라운드부터 적극적으로 펀치를 날리면서 흐름을 잡기 위해 노력했다. 경기 초반 체력을 많이 소진한 혼의 발이 느려지기 시작하면서 파퀴아오 공격이 통하기 시작했다. 9라운드 파퀴아오는 혼을 압도하기 시작했다. 파퀴아오의 펀치는 연달아 혼의 안면에 적중했다. 그러면서 혼의 얼굴에도 출혈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파퀴아오는 정확한 펀치로 혼을 공략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혼도 남은 힘을 다해 초반 우위를 뺏기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12라운드 끝까지 접전이 계속됐다. 길었던 12라운드가 끝난 뒤 파퀴아오와 혼은 각자의 승리를 확신하면서 판정을 기다렸다. 판정에서 반전이 일어났다. 심판들이 혼의 손을 들어주면서 챔피언 벨트의 주인이 바뀌었다.


http://star.mt.co.kr/stview.php?no=2017070211274319474&outlink=1&ref=http%3A%2F%2Fsearch.daum.net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커리스테판 17-07-02 16:10
 
팩맨은 이제 그만 정치에만 전념 했으면 좋겠군요 (어차피 복싱계에서 모든걸 이루었고 돈과 재산등)
부분모델 17-07-02 18:21
 
아이고~ 박수칠때 떠났어야 했는데 그넘의 돈이 뭔지 계속 발목을 붙들고 늘어지는 통에... >_<
네비루 17-07-05 14:32
 
이거 완전 오심 판정이던데.
해외 레딧에서는 난리 중임. 심판 돈 받은거 아니냐고.
데이터 봐도 두배 이상 차이나고, 경기 끝나고 사진 보니까 어이없음.
챔피언은 얼굴 붓고 터져서 병원에 누워있는데. 팩맨은 말끔한 얼굴로 와이프던가하고 사진 찍음
     
생각하며삽… 17-07-11 02:43
 
그렇다면 조사한번해야할듯...경기내용 누가봐도 이긴경기를 졌으면....그것도  배팅액 차이가 엄청날텐데....역배가 로또인데완전
nerwoolim 17-07-07 10:14
 
저런~ 안쓰럽...
 
 
Total 4,0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07855
4030 [농구] 한국, 일본에 20점차 대승! - 존스컵 HL (8) 수요미식신 07-22 2162
4029 [골프] 미국 선수의 뒤끝 "한국은 골프 아니면 공부다" (14) 하하하호 07-20 3295
4028 [올림픽] 배드민턴 흔한 트릭샷 방구똥구 07-18 1056
4027 [골프] 트럼프 대통령, 박성현에 기립박수…"우승 축하" (2) 하하하호 07-17 1834
4026 [골프] US 여자오픈. 한국선수 누가 우승해도 좋겠지만 (2) 독사1 07-17 1046
4025 [배구] 그랑프리 여자배구 한국 페루 제압 (4) 현실부정자 07-16 892
4024 [격투기] 남의철, 충격패! (5) 수요미식신 07-15 1597
4023 [잡담] 메이웨더의 스피드가 맥그리거 파워보다 (11) 리토토 07-13 1515
4022 [격투기] 더 독해진 트래시 토크 - 메이웨더 vs 맥그리거 2차 기… (1) 수요미식신 07-13 557
4021 [올림픽] 평창올림픽 약물검사, 독립검사기관에서 한다. gisa 허브민트 07-12 346
4020 [격투기] 메이웨더 vs 맥그리거 LA 기자회견 HL (3) 수요미식신 07-12 525
4019 [격투기] 맥그리거 vs 메이웨더 드디어 상견례(相犬禮) ㅋㅋㅋ (2) 인생재발신 07-12 476
4018 [배구] 여자배구 과연 리시브 문제인가? (2) 카다시안 07-11 642
4017 [배구] 여자배구 그랑프리 한국vs독일 (2) 카다시안 07-08 1706
4016 [골프] 세계1위 프로골퍼 유소연 부친, 밀린 세금 16년치 결… (11) 수요미식신 07-04 2634
4015 [배구] 중국 무대 택한 김연경 (11) 하하하호 07-03 2590
4014 [격투기] 파퀴아오, 무명복서에 충격패 (5) 수요미식신 07-02 2113
4013 [잡담] 무주 태권도 대회 갔다왔습니다. (2) 지구인민임 07-01 996
4012 [격투기] 파퀴아오 "메이웨더-맥그리거 안봐. 지루할 테니까" (9) 수요미식신 06-27 1968
4011 [수영] 박태환, 되살아난 폭발적 뒷심…세계 정상 복귀 '… (10) 하하하호 06-26 2710
4010 [골프] 유소연, 여자골프 세계 1위 '우뚝'…한국인 세… (1) 하하하호 06-26 834
4009 [올림픽] 태극 낭자들의 부탁…"스포츠는 스포츠로 순수하게 … (6) 쁘힝 06-25 1215
4008 [격투기] 효도르 vs 미트리온 - 벨라토르 180 (5) 수요미식신 06-25 823
4007 [기타] 한국 펜싱, 亞선수권 9연패 금자탑…남녀 단체전 동… (2) 하하하호 06-19 1231
4006 [기타] 이창호 격파한 대만 여류기사 (23) 수요미식신 06-19 3665
4005 [격투기] [오피셜] 메이웨더vs맥그리거, 8월에 싸운다...네바다… (11) 바람의노래 06-15 1552
4004 [격투기] 메이웨더와 맥그리거 8월에 경기한다는거 루머라고 … (2) 수요미식신 06-14 63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