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7-07-02 14:20
[격투기] 파퀴아오, 무명복서에 충격패
 글쓴이 : 수요미식신
조회 : 2,465  

2017070211274319474_2.jpg


'살아있는 전설' 파퀴아오(39, 필리핀)이 무명 복서 제프 혼(29, 호주)과의 혈전 끝에 충격의 패배를 당했다. 

파퀴아오는 2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에 위치한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혼과의 WBO 웰터급 타이틀 방어전에서 혼에게 판정패를 당하면서 챔피언 벨트를 뺏겼다. 이날 패배로 파퀴아오는 59승2무7패를 기록하게 됐고 혼은 18경기 무패(17승1무) 행진을 이어갔다.

파퀴아오는 복싱 사상 최초로 8체급을 석권한 전설이다. 지난해 4월 티모시 브래들리와의 3차전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던 파퀴아오는 은퇴를 번복하고 지난해 11월 복귀전을 치렀다. 바르가스와의 복귀전에서 파퀴아오는 녹슬지 않은 기량을 선보이면서 과거 플로이드 메이웨더에게 뺏겼던 WBO 웰터급 챔피언 벨트를 되찾았다.

파퀴아오는 타이틀 방어전 상대로 혼을 지명했다. 혼은 17전 무패 행진을 기록했으나 무명에 가까운 복서였다. 2012년 런던 올리픽에서 국가대표로 참가했지만 메달은 획득하지 못했다. 하지만 파퀴아오의 상대로 지명되면서 인지도를 얻으며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파퀴아오가 우세할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 

경기는 예상 밖 접전이었다. 파퀴아오는 경기 초반 공격을 자제하면서 혼의 공격을 방어하는데 힘을 썼다. 혼은 초반부터 거칠게 나오면서 파퀴아오를 압박했다. 혼의 공격이 계속되는 가운데 파퀴아오는 카운터 펀치로 반격에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혼의 공격은 매서웠다. 파퀴아오는 자신의 흐름으로 경기를 이끌지 못하면서 혼에게 끌려다니는 모습을 노출했다.


파퀴아오가 5라운드에서 간결한 펀치로 혼의 안면에 펀치를 꽂아넣으면서 경기의 주도권을 잡는 듯했다. 하지만 혼이 6라운드 힘의 우위를 앞세워 파퀴아오를 로프 쪽으로 몰아붙여 공격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파퀴아오의 머리 쪽에서 출혈이 나기 시작했다. 라운드가 끝날 때마다 지혈에 힘을 썼지만 출혈을 완벽하게 막는 것은 불가능했다. 
 
여러 악조건 속에서 파퀴아오는 8라운드부터 적극적으로 펀치를 날리면서 흐름을 잡기 위해 노력했다. 경기 초반 체력을 많이 소진한 혼의 발이 느려지기 시작하면서 파퀴아오 공격이 통하기 시작했다. 9라운드 파퀴아오는 혼을 압도하기 시작했다. 파퀴아오의 펀치는 연달아 혼의 안면에 적중했다. 그러면서 혼의 얼굴에도 출혈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파퀴아오는 정확한 펀치로 혼을 공략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혼도 남은 힘을 다해 초반 우위를 뺏기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12라운드 끝까지 접전이 계속됐다. 길었던 12라운드가 끝난 뒤 파퀴아오와 혼은 각자의 승리를 확신하면서 판정을 기다렸다. 판정에서 반전이 일어났다. 심판들이 혼의 손을 들어주면서 챔피언 벨트의 주인이 바뀌었다.


http://star.mt.co.kr/stview.php?no=2017070211274319474&outlink=1&ref=http%3A%2F%2Fsearch.daum.net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커리스테판 17-07-02 16:10
 
팩맨은 이제 그만 정치에만 전념 했으면 좋겠군요 (어차피 복싱계에서 모든걸 이루었고 돈과 재산등)
부분모델 17-07-02 18:21
 
아이고~ 박수칠때 떠났어야 했는데 그넘의 돈이 뭔지 계속 발목을 붙들고 늘어지는 통에... >_<
네비루 17-07-05 14:32
 
이거 완전 오심 판정이던데.
해외 레딧에서는 난리 중임. 심판 돈 받은거 아니냐고.
데이터 봐도 두배 이상 차이나고, 경기 끝나고 사진 보니까 어이없음.
챔피언은 얼굴 붓고 터져서 병원에 누워있는데. 팩맨은 말끔한 얼굴로 와이프던가하고 사진 찍음
     
생각하며삽… 17-07-11 02:43
 
그렇다면 조사한번해야할듯...경기내용 누가봐도 이긴경기를 졌으면....그것도  배팅액 차이가 엄청날텐데....역배가 로또인데완전
nerwoolim 17-07-07 10:14
 
저런~ 안쓰럽...
레스토랑스 17-08-17 12:37
 
헐...
 
 
Total 4,32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12112
4325 [배구] 이 선수 프로올라오면 응원 많이 받을듯 (4) 바람따라 04-21 434
4324 [기타] 김연아 맥심 화이트골드 (4) 허브민트 04-20 1395
4323 [수영] 박태환, 호주서 24일 귀국…AG 대표선발전 4개 종목 출… 이뻐서미안 04-19 513
4322 [올림픽] '2022 도쿄 올림픽 정식 채택' 스케이트보드, AG… (1) 이뻐서미안 04-19 634
4321 [빙상] 2021년 남북동계아시안게임 유치 가능성 높다 이뻐서미안 04-18 478
4320 [올림픽] 질문드립니다 리우올릭픽 여자 배구 본선 한 . 일 전 (4) gw50001jf 04-17 526
4319 [빙상] 여자아이스하키 이탈리아에 밀려 2부리그 승격 좌절 드라소울 04-15 972
4318 [빙상] 여자아이스하키대표팀 세라 머리(Sarah Murray) 감독이 … (2) 드라소울 04-15 917
4317 [빙상] [실황] 여자 아이스하키 KOR vs POL WOMEN'S WORLD CHAMPION… (1) 이뻐서미안 04-14 616
4316 [빙상] [영상] 한국 여자아이스하키 라트비아전 5:1 승리! (3) 드라소울 04-13 1122
4315 [배구] 한국 1.57%-태국 3%...한-태 女배구 슈퍼매치 '대박&#… (3) 이뻐서미안 04-12 2576
4314 [배구] 일본ㄷㄷㄷ(상도덕이 없네요) (4) 추구남 04-12 2603
4313 [빙상] [풀영상] 여자 아이스하키 3차전 대한민국 3 vs 2 이탈… (3) 이뻐서미안 04-12 1076
4312 [빙상] 팀킴, 女컬링 그랜드슬램 첫 출전…“왕중왕 노린다… 이뻐서미안 04-11 1291
4311 [올림픽] 올림픽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김연아 성화점화 (1) 허브민트 04-10 1621
4310 [빙상] 한국 여자아이스하키 2차전 중국전 1:2 패배 (1) 드라소울 04-10 939
4309 [빙상]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카자흐스탄에 사상 첫 승리 (1) 이뻐서미안 04-09 1127
4308 [배구] 일본도 탐내는 한국-태국 女 배구의 ‘러브라인’ (4) 이뻐서미안 04-09 2224
4307 [빙상] “너희가 빙판을 바꿀 수 있을 거라 생각해?” 전명… (3) llllllllll 04-07 2770
4306 [격투기] 맥그리거, 하빕 탄 버스 공격. "UFC 역사에서 가장 역… (4) 수요미식신 04-06 2277
4305 [기타] [바둑] 하수의 기력 향상방법? (3) 선생 04-06 1549
4304 [빙상] 아이스하키 대표팀 월드챔피언십 명단 확정, 23일 출… (1) 이뻐서미안 04-04 1479
4303 [배구] 김연경 마지막 7차전 중계 좌표. (8) 야거 04-03 3566
4302 [기타] 난민복서 길태산(카메룬) vs 백대현 경기 4/2 (4) ChocoFactory 04-03 2129
4301 [빙상] [단독] 빙상연맹이 세계대회 보낸 ‘무자격 코치’, … (3) llllllllll 04-03 2700
4300 [골프] ANA 옂장전 시작.... 자정 독사1 04-03 1225
4299 [골프] 박인비 마지막 한 홀 남기고 공동선두..... (3) 독사1 04-02 189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