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7-09-10 01:49
[격투기] [UFC]빚 졌다는 벨라스케즈, 갚을 수 있나
 글쓴이 : 커리스테판
조회 : 992  

externalFile.jpg


UFC 헤비급에 얼마 남지 않은 스타 케인 벨라스케즈(35·미국)가 내년에나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전 UFC 챔피언 벨라스케즈는 지난 8일 ‘MMA 정키’와의 인터뷰에서 복귀 시기에 대해 “팬들에게 빚을 졌다. 최상의 몸 상태로 나서야 한다. 무리하게 서두르면 안 된다”며 “현재 상태는 80% 정도다. 내년쯤 복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벨라스케즈는 지난해 말 베우둠과 2차전을 벌일 예정이었지만 부상으로 경기를 취소했고, 현재는 휴식을 취하며 회복 중이다.

그의 복귀를 손꼽아 기다리던 팬들은 다시 한 번 실망했다.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사진이 SNS에 올라올 때마다 팬들은 “이제는 오겠구나”라며 들떴다. 그러나 내년에나 복귀할 수 있다는 벨라스케즈 말에 한숨을 내쉬었다.

한때 ‘제2의 표도르’의 포스를 풍길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며 UFC 헤비급을 평정했다. 주니어 도스 산토스에게 벨트를 빼앗겼다가도 되찾으며 헤비급 강자로서의 면모를 각인시킨 파이터다.

하지만 잦은 부상이 문제다. 2014년에는 무릎 부상 때문에 한 경기도 뛰지 못했고, 이듬해인 2015년엔 베우둠, 2016년엔 트래비스 브라운과 한 번씩 경기했다. 최근 5년 동안 6경기에 그쳤다. 1년에 1경기 치르기도 쉽지 않은 셈이다.

코너 맥그리거나 존 존스 등이 버틴 다른 체급과 달리 스타 부재와 구도의 고착화가 심화되고 있는 UFC 헤비급에서 벨라스케즈는 굉장히 소중한 자원이다. 현 챔피언 스티페 미오치치는 지난 5월 산토스를 1라운드 TKO로 꺾고 2차 방어에 성공했다.

UFC 헤비급 역사상 3차 방어에 성공한 파이터는 없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더 단단해 지고 있는 미오치치는 장기집권의 가능성도 보여주고 있다. 미오치치는 손가락에 꼽히는 랭커들인 베우둠-오브레임-산토스를 연파했다. 미오치치가 폭발적 인기를 모으는 파이터가 아니라는 점에서 UFC도 굵직한 대항마를 기다리고 있다.

5연승을 질주하며 새로운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신예’ 프란시스 은가누도 있지만 아직 미오치치와 겨루기에는 기술적으로나 경험 면에서 부족하는 것이 중론이다. 당장 보이는 대항마는 역시 벨라스케즈다. 10월 열리는 UFC216의 메인이벤트로 추진하려는 계획도 있었다.

미오치치가 내년까지 챔피언 위치에 있다고 가정했을 때, “팬들에게 빚을 졌다”는 벨라스케즈가 과연 그를 꺾고 빚을 갚을 수 있을까. 둘은 아직 대결 경험이 없다. 붙는다면 첫 대결이다.

전성기 기량이라면 몰라도 지금의 미오치치를 제압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벨라스케즈의 전진 압박은 위협적이지만 복싱에 매우 강한 미오치치 카운터를 허용할 가능성이 높다. 맷집이 좋다고는 하지만 미오치치의 펀치를 몇 차례 맞고 압박으로 체력적 손실을 볼 수 있다.

놀라운 맷집을 자랑하는 벨라스케즈는 헤비급 최고의 압박형 레슬러지만 장신의 미오치치를 상대로 레슬링 압박 외에는 답이 없다. 물론 벨라스케즈의 타격이 뛰어나지만 신장(185cm-193cm)과 리치(195cm-203cm) 차이 때문에 좋은 전략은 아니다. 극강의 테이크다운 능력도 미오치치에게 통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미오치치 역시 레슬링에 강점을 가진 파이터라 쉽게 넘어지지 않는다. 미오치치는 NCAA 디비전1 레슬러 출신으로 좋은 레슬링 백그라운드를 바탕으로 좋은 테이크다운 디펜스 능력을 지녔다. 오히려 역으로 테이크다운을 위험도 있다.

레슬링 태클 압박 외에 답이 없는데 미오치치가 쉽게 당할 리가 없고, 결국 벨라스케즈 스스로 체력을 소진하다가 후반부 카운터 펀치를 허용할 위험이 있다. 무엇보다 1년에 1경기 치르기 힘든 최근 4-5년의 몸상태와 실전감각으로는 챔피언 탈환을 기대하는 팬들에게 진 빚을 갚기 어려워 보인다.


http://sports.new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119&aid=0002209542


케인은 결국 올해 한경기도 안하는군요 ㅠㅠ


요즘 흘러가는 분위기 보니까 오브레임 은가누랑 붙을꺼 같아서


미오치치 3차 방어전 상대는 케인이랑 내년에 할꺼 같군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4,3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13238
4364 [e스포츠] 8월 27일 올스타전, 선발 12명 중 10명 한국인 선수 MR100 06-24 293
4363 [기타] 빌리어즈 tv 방송 알바몬 코리아 당구왕 대회볼만한… (4) 와이키키 06-16 2162
4362 [배구] VNL 여자배구 마지막 5주차 3연전 드라소울 06-13 1970
4361 [배구] '올림픽 출전 방식' 확정... 여자배구, '세… 이뻐서미안 06-11 1962
4360 [잡담] 기타스포츠에.. (1) 하이1004 06-06 1691
4359 [기타] [영상] 바티칸서 평화의 메시지 전한 태권도 시범공… (2) 드라소울 06-03 2505
4358 [배구] [영상] 연경신, 양효진, 김수지 VNL 4주차 태국 입성 영… (2) 드라소울 06-03 3101
4357 [빙상] 빙상연맹, ‘유령 기구’에 예산 펑펑 (4) 이뻐서미안 05-29 4061
4356 [배구] VNL(발리볼네이션스리그) 여자대회 3주차 일정 시작! (3) 드라소울 05-29 2506
4355 [배구] U-17 아시아유스여자배구선수권대회 3~4위 결정전 한… (6) 드라소울 05-27 2818
4354 [배구] U-17 아시아유스여자배구선수권대회 준결승 한국vs중… (21) 드라소울 05-26 2825
4353 [빙상] 심석희 폭행 조재범 코치, 中대표팀 합류 (8) 이뻐서미안 05-24 4895
4352 [배구] u17 여자배구 (2) 제니아 05-24 3080
4351 [빙상] [전문] 평창 '팀추월 논란' 공식 조사 결과…"… (1) 이뻐서미안 05-23 3318
4350 [빙상] [영상] 4년 만의 아이스쇼, 은반 위 피겨여왕 (1) 드라소울 05-22 2925
4349 [격투기] [영상] ONE Championship 안젤라 리 vs 메이 야마구치 (안젤… 드라소울 05-22 2630
4348 [기타] 오늘(20일) 아시아 여자 챔피언스 트로피 하키대회 결… 드라소울 05-20 3040
4347 [배구] 김연경, 터키 엑자시바시에서 뛴다. (11) 이뻐서미안 05-20 4902
4346 [기타] 프리스타일 스키 이미현 선수가 친부모님을 찾을 수 … 드라소울 05-18 2957
4345 [농구] 박지수, WNBA 개막전 최종 엔트리 합류 이뻐서미안 05-18 2781
4344 [배구] 한국, 중국에 셧아웃 승리 (3) 카다시안 05-18 3817
4343 [배구] 2018 FIVB 여자 발리볼네이션스리그 한국 첫 승! 드라소울 05-17 3363
4342 [빙상] 백지선호 7전 전패로 2부 강등 (1) 이뻐서미안 05-15 3707
4341 [배구] '배구 국가대항전' 발리볼네이션스리그, 15일 … (1) 이뻐서미안 05-14 3378
4340 [기타] [바둑] 중국 주최 "천태산배 세계여자바둑대회" 한국,… (5) 21RC 05-13 3912
4339 [빙상] 10일 박승희 공식 은퇴식 연다 (4) 이뻐서미안 05-08 4844
4338 [격투기] Gennady Golovkin vs Vanes Martirosyan (2018.05.06) (3) 쉐도우라인 05-06 352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