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7-09-10 01:49
[격투기] [UFC]빚 졌다는 벨라스케즈, 갚을 수 있나
 글쓴이 : 커리스테판
조회 : 783  

externalFile.jpg


UFC 헤비급에 얼마 남지 않은 스타 케인 벨라스케즈(35·미국)가 내년에나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전 UFC 챔피언 벨라스케즈는 지난 8일 ‘MMA 정키’와의 인터뷰에서 복귀 시기에 대해 “팬들에게 빚을 졌다. 최상의 몸 상태로 나서야 한다. 무리하게 서두르면 안 된다”며 “현재 상태는 80% 정도다. 내년쯤 복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벨라스케즈는 지난해 말 베우둠과 2차전을 벌일 예정이었지만 부상으로 경기를 취소했고, 현재는 휴식을 취하며 회복 중이다.

그의 복귀를 손꼽아 기다리던 팬들은 다시 한 번 실망했다.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사진이 SNS에 올라올 때마다 팬들은 “이제는 오겠구나”라며 들떴다. 그러나 내년에나 복귀할 수 있다는 벨라스케즈 말에 한숨을 내쉬었다.

한때 ‘제2의 표도르’의 포스를 풍길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며 UFC 헤비급을 평정했다. 주니어 도스 산토스에게 벨트를 빼앗겼다가도 되찾으며 헤비급 강자로서의 면모를 각인시킨 파이터다.

하지만 잦은 부상이 문제다. 2014년에는 무릎 부상 때문에 한 경기도 뛰지 못했고, 이듬해인 2015년엔 베우둠, 2016년엔 트래비스 브라운과 한 번씩 경기했다. 최근 5년 동안 6경기에 그쳤다. 1년에 1경기 치르기도 쉽지 않은 셈이다.

코너 맥그리거나 존 존스 등이 버틴 다른 체급과 달리 스타 부재와 구도의 고착화가 심화되고 있는 UFC 헤비급에서 벨라스케즈는 굉장히 소중한 자원이다. 현 챔피언 스티페 미오치치는 지난 5월 산토스를 1라운드 TKO로 꺾고 2차 방어에 성공했다.

UFC 헤비급 역사상 3차 방어에 성공한 파이터는 없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더 단단해 지고 있는 미오치치는 장기집권의 가능성도 보여주고 있다. 미오치치는 손가락에 꼽히는 랭커들인 베우둠-오브레임-산토스를 연파했다. 미오치치가 폭발적 인기를 모으는 파이터가 아니라는 점에서 UFC도 굵직한 대항마를 기다리고 있다.

5연승을 질주하며 새로운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신예’ 프란시스 은가누도 있지만 아직 미오치치와 겨루기에는 기술적으로나 경험 면에서 부족하는 것이 중론이다. 당장 보이는 대항마는 역시 벨라스케즈다. 10월 열리는 UFC216의 메인이벤트로 추진하려는 계획도 있었다.

미오치치가 내년까지 챔피언 위치에 있다고 가정했을 때, “팬들에게 빚을 졌다”는 벨라스케즈가 과연 그를 꺾고 빚을 갚을 수 있을까. 둘은 아직 대결 경험이 없다. 붙는다면 첫 대결이다.

전성기 기량이라면 몰라도 지금의 미오치치를 제압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벨라스케즈의 전진 압박은 위협적이지만 복싱에 매우 강한 미오치치 카운터를 허용할 가능성이 높다. 맷집이 좋다고는 하지만 미오치치의 펀치를 몇 차례 맞고 압박으로 체력적 손실을 볼 수 있다.

놀라운 맷집을 자랑하는 벨라스케즈는 헤비급 최고의 압박형 레슬러지만 장신의 미오치치를 상대로 레슬링 압박 외에는 답이 없다. 물론 벨라스케즈의 타격이 뛰어나지만 신장(185cm-193cm)과 리치(195cm-203cm) 차이 때문에 좋은 전략은 아니다. 극강의 테이크다운 능력도 미오치치에게 통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미오치치 역시 레슬링에 강점을 가진 파이터라 쉽게 넘어지지 않는다. 미오치치는 NCAA 디비전1 레슬러 출신으로 좋은 레슬링 백그라운드를 바탕으로 좋은 테이크다운 디펜스 능력을 지녔다. 오히려 역으로 테이크다운을 위험도 있다.

레슬링 태클 압박 외에 답이 없는데 미오치치가 쉽게 당할 리가 없고, 결국 벨라스케즈 스스로 체력을 소진하다가 후반부 카운터 펀치를 허용할 위험이 있다. 무엇보다 1년에 1경기 치르기 힘든 최근 4-5년의 몸상태와 실전감각으로는 챔피언 탈환을 기대하는 팬들에게 진 빚을 갚기 어려워 보인다.


http://sports.new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119&aid=0002209542


케인은 결국 올해 한경기도 안하는군요 ㅠㅠ


요즘 흘러가는 분위기 보니까 오브레임 은가누랑 붙을꺼 같아서


미오치치 3차 방어전 상대는 케인이랑 내년에 할꺼 같군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4,1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08454
4103 [골프] 韓, LPGA 5개 메이저서 3번 우승 포함 21번 톱10 ‘그뤠… 하하하호 06:03 287
4102 [격투기] "복싱은 썪었다" 오늘 판정에 대한 각계 목소리 (1) 수요미식신 09-17 1646
4101 [잡담] 골롭은 판정이 무승부로 나온걸보고 오히려 감사해… (1) nirvana1225 09-17 810
4100 [잡담] 카넬로 잘하네용 ㅇㅇ (3) nirvana1225 09-17 548
4099 [기타] 김연아 새 화보. jpg (5) 허브민트 09-15 2438
4098 [기타] 사이클 대회 투르드코리아 2017 스페셜.jpg (2) 쩨아리 09-15 284
4097 [농구] KBA와 KBL, 라틀리프와 귀화조건 전격 합의... 귀화 추… (1) 천가지꿈 09-14 453
4096 [기타] 알리와 타이슨이 함께 나온 전설의 토크쇼 번역! 유… (1) ByuL9 09-13 583
4095 [올림픽] 문재인 대통령,김연아 평창올림픽 홍보영상 (1) 오캐럿 09-13 790
4094 [기타] 한눈 팔면 게임 끝난 진짜 핵주먹복서 타이슨의 1라… (7) ByuL9 09-13 759
4093 [기타] 타이슨 감방다녀오자마자 빡치게한 백인복서의 최후… (3) ByuL9 09-13 946
4092 [기타] 음원도 대박인 참여하고싶은 대회 투르 드 코리아 쩨아리 09-12 256
4091 [격투기] UFC에서 영입하려는 여성파이터.jpgif (4) 오비슨 09-10 1773
4090 [격투기] [UFC]빚 졌다는 벨라스케즈, 갚을 수 있나 커리스테판 09-10 784
4089 [기타] 중국의 스포츠 동북공정, 국기원 무시하고 자체단증 … (2) 수요미식신 09-09 1209
4088 [기타] 알면 알수록 매력적인 투르 드 코리아 2017 스페셜 쩨아리 09-08 605
4087 [기타] 경기 안 보고 제3국에…유도회 '외유성 출장' … (1) llllllllll 09-08 445
4086 [기타] 김연아 선수 팬연합 역대 기부내역 (2) 雲雀高飛 09-06 1521
4085 [기타] "유나킴 생일 축하" IOC 공식 SNS에 '김연아 영상+축… (2) llllllllll 09-06 1146
4084 [격투기] 마이크 타이슨 위빙 KO 모음 하이라이트 (9) ByuL9 09-05 1195
4083 [잡담] 카넬로와 골롭의 경기는 테크닉뗌시 골롭이 이길것… (4) nirvana1225 09-05 302
4082 [격투기] 오브레임 "은가누와 11월 이후 싸울 수 있다" 커리스테판 09-05 246
4081 [격투기] 현재 지구상에서 가장 강한 주먹을 가진 남자.jpgif (8) 오비슨 09-01 2951
4080 [기타] 피겨 소트니코바, 이대로 은퇴까지? 연간 30억원 수입… (3) llllllllll 09-01 2223
4079 [잡담] 이죵격투기는 쟐못된 단어에여♥ (3) 토끼승우 08-30 820
4078 [격투기] 죤죤스♥맥그리거 (3) 토끼승우 08-30 1217
4077 [격투기] 오브레임 vs 은가누 경기 한다면 누가 이길꺼 같나요? 커리스테판 08-30 26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