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8-01-25 11:20
[기타] 알아보는 사람 없다던 정현, 김연아·박태환급 '국민 영웅'으로
 글쓴이 : 또르롱
조회 : 1,822  


https://www.msn.com/ko-kr/sports/other/알아보는-사람-없다던-정현-김연아·박태환급-국민-영웅으로/ar-AAv5CGf

한국인 첫 메이저 4강으로 앞으로 올림픽 메달도 기대

'정현 키즈' 등장에 한국 넘어 '글로벌 스타'로 발돋움할 듯

팬들의 사인 요청에 시달리는 정현. [AFP=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팬들의 사인 요청에 시달리는 정현.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김연아(28)나 박태환(29)이 등장하기 전까지 피겨스케이팅이나 수영은 한국 선수들과는 거리가 먼 종목이었다.

국내에서 큰 인기도 없고, 선수 저변도 취약하다는 피겨스케이팅과 수영에서 김연아, 박태환과 같은 '깜짝 천재'가 등장하면서 국내에도 이 종목의 '열성 팬'들이 생겨났다.

'수영과 피겨에서 한국 선수가 세계 정상을 다투는 날이 오다니 믿을 수 없다'며 감격하는 팬들이 늘어나면서 박태환과 김연아는 단숨에 '국민 영웅'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엔 테니스 차례다.

올해 22살인 정현(58위·한국체대)이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서 노바크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라는 세계적인 선수를 물리치고, 한국 선수 최초로 메이저 4강까지 오르면서 '한국 테니스에 이런 날이 올 줄이야'라는 기분 좋은 '비명'이 들리기 시작했다.

이번 대회 3회전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4위·독일)를 꺾은 뒤 기자회견에서 정현은 '한국에서 팬들로부터 사인 요청을 받을 정도의 스타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그렇지 않다. 아직 테니스는 한국에서 인기 스포츠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경기장에서는 가끔 사진을 찍자고 요청하는 분들이 계시다"고 답한 정현에게 '여성 팬들의 연락이 많이 오지 않나'라는 질문까지 나왔고 정현은 역시 "아니다"라고 고개를 내저어야 했다.

주요 신문 1면을 장식한 정현. [대한테니스협회 제공=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주요 신문 1면을 장식한 정현. [대한테니스협회 제공=연합뉴스]

하지만 이제 상황이 달라졌다.

정현이 22일 조코비치를 꺾으면서 국내 주요 신문 및 방송의 헤드라인을 장식하고 TV 중계를 지켜보는 팬들이 엄청나게 늘어났다.

벌써 정현을 '롤 모델'로 삼아 테니스를 시작하려는 '정현 키즈'들의 등장이 예상된다.

또 대표적인 '글로벌 스포츠' 가운데 하나인 테니스에서 정현이 앞으로 10년 가까이 세계 정상을 놓고 다투게 되면 정현의 위상은 김연아, 박태환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수준으로 올라갈 전망이다.

정현을 응원하는 팬들. [EPA=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정현을 응원하는 팬들. [EPA=연합뉴스]

물론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박태환, 김연아와 비교하기에는 '시기상조'로 볼 수도 있다.

하지만 박태환, 김연아도 올림픽 금메달부터 시작한 선수들은 아니었다.

정현도 이번 호주오픈 메이저 대회 4강 이상의 성적과 함께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 얼마든지 메달 획득을 바라볼 수 있는 만큼 '알아보는 사람이 별로 없다'던 정현의 투정은 앞으로 '너무 많이 알아봐서 피곤하다'는 푸념으로 바뀔 것 같다.

emailid@yna.co.kr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롱홀로 18-01-25 12:45
 
4강에서 멈추느냐 한발 더 전진하느냐.
인생의 승부처.
패기로 도전해주길
윰윰 18-01-27 20:04
 
솔직히 박태환이면 모르겠지만 김연아급은 무리가 있지
 
 
Total 4,2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11198
4256 [빙상] 안현수,,아플때도 약 안먹엇다. (22) 백전백패 02-09 4285
4255 [농구] 르브론 제임스, 역대 3번째 선수로 우뚝 서다 또르롱 02-08 1090
4254 [올림픽] 피겨의 전설 해밀턴이 말하는 김연아…“지적할 것… (4) 허브민트 02-08 4441
4253 [기타] 김연아 뉴발란스 새 화보 (4) 허브민트 02-07 2997
4252 [올림픽] 美 피겨팀, 3년 전부터 평창 준비했다 허브민트 02-07 1877
4251 [기타] 손연재 사과문 (29) 수요미식신 01-29 6719
4250 [빙상] 훈훈한 단일팀..진천선수촌서 북한 주장 생일파티 (7) 쁘힝 01-29 2181
4249 [기타] 손연재, 결국 SNS 닫았다…소트니코바 금메달 사진에 … (22) llllllllll 01-28 4263
4248 [빙상] 쇼트트랙 유니폼 (10) 쁘힝 01-28 2664
4247 [기타] 정현 발바닥 부상사진 공개 (12) 야거 01-27 3888
4246 [기타] 오늘 처음부터 봤는데 슬픈영혼시 01-26 1129
4245 [잡담] 페더러의 유일한 단점.. (3) 인생재발신 01-26 2766
4244 [기타] Camila Giorgi 서울남 01-26 345
4243 [빙상] 노선영, 올림픽 출전한다…러시아 탈락에 1500m 출전… 이뻐서미안 01-26 611
4242 [올림픽] 평창 홍보영상에 소트니코바 경기 장면 등장…"일… (6) 스쿨즈건0 01-26 1804
4241 [기타] 전미라 "정현, 언젠가 큰 일 낼거라 예상했다" 수요미식신 01-25 1516
4240 [기타] 알아보는 사람 없다던 정현, 김연아·박태환급 '… (2) 또르롱 01-25 1823
4239 [빙상] "빅토르 안, 평창 참가 불허 공식발표 듣고 회의장 박… (6) 또르롱 01-25 2474
4238 [기타] (정현상대~샌드그랜) 네트도 3m 정도로 높아보였다. (4) 러키가이 01-24 2825
4237 [기타] 정현, 4강 진출! (3) 수요미식신 01-24 2202
4236 [기타] [생중계] 정현 vs 테니스 샌드그렌 @2018 호주 오픈 8강… 오캐럿 01-24 1729
4235 [배구] 김연경 상하이 vs 강소 1/23일전 승리 영상 (2) ChocoFactory 01-24 1693
4234 [기타] [호주오픈 공식티비 영상] 정현 대 조코비치 16강 하… 서울남 01-23 1037
4233 [배구] 오늘 김연경이 있는 팀 상하이 경기하는 날인데 연경… 태지 01-23 1236
4232 [빙상] 수원시, 국내 첫 여자 아이스하키 실업팀 창단한다 이뻐서미안 01-23 244
4231 [올림픽] 女 아이스하키 머레이 감독, "지시 내려와도 선수 출… 이뻐서미안 01-23 961
4230 [올림픽] 안현수, 평창 올림픽 출전 무산…도핑 테스트 통과 … 이뻐서미안 01-23 80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