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8-03-03 13:55
[농구] "필리핀도 귀화 제안했지만, 내 팬은 한국에 있다며 거절했죠"
 글쓴이 : 욜로족
조회 : 7,169  

흑인 첫 농구 국가대표 라틀리프
코리안 드림 이뤘다
美버지니아 빈민가 출신.. 대학 졸업 후 KBL로 직행
"딸 얻은 한국이 제2의 집, 대표팀서 뛰며 보답할 것"
농구보다 어려운 택시 잡기
흑인을 낯설어하는지.. 겨울엔 춥고 더 힘들어

농구 선수 리카르도 라틀리프(29·삼성썬더스)는 "코리안 드림을 이뤘다"며 주머니에서 뭔가를 꺼냈다. 대한민국 여권이었다. 법무부는 지난 1월 말 체육 분야 우수인재로 그의 특별귀화를 승인했다. 라틀리프가 "한국 국적을 가지고 싶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지 1년 만이다. 농구 국가대표팀에도 뽑혔다. 축구·야구·농구 같은 인기 종목에서 흑인이 'Korea' 유니폼을 입기는 처음이다.

"한국 여권을 손에 넣어 뿌듯하다. 흑인이 귀화해 국가대표가 되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안다. 이 빚을 코트에서 갚아나가겠다."

그는 미국 미주리대를 졸업한 2012년 한국프로농구(KBL)로 직행했다. 이곳에서 꾸준히 경력을 쌓았다. 199㎝로 센터로서 큰 키는 아니지만 득점과 리바운드가 빼어나 외국인선수상도 두 번 받았다. '라건아(健兒)'로 개명 절차도 진행 중이다. 국가대표 라틀리프는 2월 26일 열린 2019 중국농구월드컵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예선에서 뉴질랜드를 상대로 맹활약(29점 11리바운드 4블록)했다. 경기 용인 삼성썬더스 훈련장에서 만난 그는 귀화 과정에 대해 "기복이 심한 롤러코스터를 탄 기분이었다"고 했다.

특별 귀화로 국가대표가 된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최근 경기 용인 삼성썬더스 농구 코트에서 대한민국 여권과 농구공을 들고 있다. 그는 “한국에 큰 빚을 졌다”며 “대표팀에서 뛰며 갚겠다”고 했다. / 이진한 기자

―롤러코스터라니?

"내 농구 실력을 입증해야 했다. 매일 잘할 순 없지 않은가. 돈 때문에 귀화를 바란다는 의혹도 받았다(한국 국적을 얻으면 외국인 연봉총액 제한에서 벗어날 수 있다). 딸 레아(3)를 얻은 이 나라가 내겐 제2의 집이다. 한국 대표팀을 더 강하게 만드는 데 기여하고 싶었는데 귀화 절차가 길고 복잡했다. 롤러코스터처럼 다음 구간이 어떨지 알 수 없었다."

―귀화가 확정된 날 처음 한 일은.

"특별한 날이라 가족과 외식으로 자축했다. 난 스테이크를 썰었다. (좋아하는 한식을 묻자) 한우 숯불구이다. 오늘 저녁에도 먹는다."

―농구 대표팀 허재 감독은 뭐라 하던가.

"'다 잘 풀릴 테니 걱정 마라' 했다. 결정된 날은 자기 일처럼 기뻐했다."

―정말 그를 '형'이라 부르나?

"아니다. '형님'이다(웃음)."

―2012년 미국프로농구(NBA) 드래프트에 실패한 뒤 한국으로 건너왔다. 다른 나라는 안중에 없었나?

"이스라엘, 독일, 일본 리그도 검토했다. 먼저 KBL 드래프트에 뽑혀 '좋아, 그럼 한국에서부터 뛰어보자' 했다. 계속 재계약이 성사돼 한국에서 뛰고 있다. 은퇴도 여기서 하고 싶다."

―필리핀에서도 귀화 제안을 받았다고 들었다.

"한국 시즌을 마치고 몇 달 뛴 적이 있다. 실력을 호평하며 그런 제의를 해왔다. 난 필리핀을 잘 모른다. '나를 응원하는 팬들은 한국에 있다'며 거절했다."

그는 버지니아 빈민가 '셸 로드'에서 태어났다. '헬(hell·지옥) 로드'로도 불리는 그 동네에서 보낸 어린 시절은 궁핍하고 험난했다. 집세를 못 내 쫓겨나곤 했다. 싸우는 게 일상이었고 도둑질을 했으며 마약에 손대는 친구도 있었다. 그는 "그들을 피하려고 육상을 시작해 농구로 옮겨갔다"며 "홀어머니가 우는 모습을 보기 싫었다. 농구 선수로 성공해 집을 사드리고 싶었다"고 했다.

―당신에게 농구란 뭔가?

"10대 시절엔 가난에서 탈출하는 비상구였다. 지금은 가장 잘하는 것, 내 전부다."

라틀리프 가족. 왼쪽이 아내 휘트니 호지, 오른쪽은 딸 레아. / 이진한 기자

―딸 레아는 한국 유치원에 다니고 있다.

"아이들 틈에서 한글을 배워 그런지 미국인을 외국인처럼 대한다. 내가 한국 국적을 갖고 싶었던 이유 중 하나다. GPS에 새로운 위치 정보를 입력하듯이 2012년부턴 이 나라가 집이었다. 1년에 9개월 가까이 여기서 보낸다."

―우리말은 누가 더 잘하는지.

"내 생각엔 나다. '안녕하세요' '주세요' '딸바보'…. (당신도 '딸바보'인가 물으니) 그렇다. 많이(웃음)."

―한국에서 여전히 불편한 게 있다면.

"택시 잡기다. 어떤 땐 두 시간 걸린다. 택시 기사들이 흑인을 낯설어하기 때문이라고 들었다. 겨울엔 밖에서 택시 기다리는 게 춥고 더 힘들다."

―한국 귀화에 대한 어머니 반응은.

"소식 전했더니 기뻐하셨다. '한국 국가대표로 뛰게 돼 자랑스럽다' 하셨다."

―한국 여권을 갈망한 다른 이유도 있나?

"2014년에 현대모비스 소속으로 존스컵에 출전해 우승했다. 한국 팬들의 축하 메시지가 소셜미디어로 몰려왔다. '이겨줘서 고맙다' '귀화해 국가대표가 돼달라'…. 그 말들에 감동했다. 내가 지금 사는 나라를 대표해 농구 코트에 선다는 것, 언젠가 이루고 싶은 멋진 꿈이 됐다."

―'건아'라는 이름은 누가 지었나. 왜 20번(등번호)을 좋아하는지도 궁금하다.

"이상민 감독과 함께 궁리했다. '튼튼한 아이'라는 뜻이다. 생일이 2월 20일이라 20번으로 정했다. 미국에서는 내 우상인 마이클 조던의 23번을 단 적도 있다."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라면.

"고맙다. 귀화라는 길고 어려운 과정을 거치는 동안 처음부터 끝까지 나를 지지해줬으니까."

어느새 농구 코트에선 레아가 뛰어놀고 있었다. 공을 굴리며 노는 것인지 공이 그녀를 데리고 다니는 것인지 알 수 없었다. 무표정한 편인 아빠도 '딸바보'답게 헤벌쭉 웃고 있었다.

http://v.sports.media.daum.net/v/20180303030429527?rcmd=rs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수8 18-03-04 04:07
   
대단히 감동했네.... 그 쓰레기 같은 환경에서 올곳음을 지키려고 스포츠를 선택했다니...

보통은 친구들 또는 또래들에게 왕따 안당하려고 그 길에 들어서는데...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실력이던 머던 인성 하나만으로도 응원해주고 팬이 되고 싶네..
아라미스 18-03-04 15:20
   
택시기사들 너무하네.. 키 큰 흑인이라서 무서운건가.. 인종차별인가..
사과맛사과 18-03-06 23:40
   
키 크고 풍채가 좋은 양반이 택시 잡으려고 하면 기사분들도 무서우긴 하실 듯 하네요.

그나저나 라틀리프 선수.....정말 축하합니다. ㅠㅠ
진짜 실력 좋은 선수인데 결국 우리나라 국적을 취득하셨군요!
따님과 와이프분과 함께 한국에서 행복하게 사시길 응원하겠습니다!
찬초 18-03-08 05:43
   
라틀리프 인성도 좋음! 잠실에서 우연히 만나서 사진 부탁하니까 약간 무서운(?) 얼굴로 오케이 해줘서 너무 고마웠음ㅜㅜ
 
 
Total 4,9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32973
4885 [빙상] 심석희 폭행 조재범 코치, 中대표팀 합류 (9) 이뻐서미안 05-24 7597
4884 [배구] 김연경, 터키 엑자시바시에서 뛴다. (12) 이뻐서미안 05-20 7579
4883 [빙상] '피겨기계' 일본, 김연아 넋 놓고 보는 이유 (21) 암코양이 11-06 7567
4882 [빙상] 러시아 형광나방은 지금 뭐하고 있나요? (9) Camel 03-23 7566
4881 [기타] 강명호 | 샤워중인 미녀들 '카메라 대처법'…… (2) 암코양이 07-17 7519
4880 [잡담] 러시아전은 식빵 김연경이 다 말아먹었네.. (11) 메시짱 08-05 7505
4879 [빙상] 아사다 마오, 게이샤로 변신..기모노 입고 파격 비주… (14) IceMan 04-14 7488
4878 [배구] 얼짱 배구용병 이바나 네소비치 (1) 붐신 02-22 7382
4877 [배구] 김연경과 2015 유럽챔스 현재까지 (3) 바람따라 11-28 7365
4876 [잡담] 빅토르 안에 대한 착각들... (66) snflgksk 01-19 7346
4875 [격투기] 중국 무술가의 굴욕 언제까지..격투기 강사에 또 TKO… (21) 베르테르 01-16 7333
4874 [빙상] 운동선수출신이 본 김연아선수<펌글> (7) 예술이야 08-19 7323
4873 [수영] 필리핀 다이버들의 위엄 ~ (19) 블루하와이 06-15 7301
4872 [격투기] UFC163, 정찬성 VS 조제 알도 (3) 오캐럿 08-04 7268
4871 [빙상] 피겨 올림픽 프로필사진“아사다 마오의굴욕” (7) 스쿨즈건0 01-29 7233
4870 [배구] 갓연경의 위엄!!! (23) Poseidon 03-15 7227
4869 [격투기] 실전 태권도 ~ (9) 블루하와이 07-22 7220
4868 [기타] 오사카 나오미, 일본인 최초 US오픈 우승 "그는 누구?" (22) 베르테르 09-09 7202
4867 [농구] "필리핀도 귀화 제안했지만, 내 팬은 한국에 있다며 … (4) 욜로족 03-03 7170
4866 [빙상] 김연아 스피드.gif (8) 허브민트 12-12 7146
4865 [빙상] 김연아 근황.gif (2) 허브민트 01-06 7110
4864 [기타] [쇼트트랙] 안현수선수포함 우리선수들의 오붓한 시… (2) 나나 10-07 7090
4863 [기타] 이세돌 vs AI 컴퓨터 ‘100만 달러 대국’ (21) 똥파리 01-28 7073
4862 [골프] 스테이시 루이스의 신경질. (3) SRK1059 05-10 7048
4861 [e스포츠] esc 에버 VS TSM [IEM 10] 하일라잇! (7) NiceDay 03-04 7043
4860 [기타] 펜싱 남현희 근접전 클래스.gif (12) 암코양이 09-26 7036
4859 [빙상] "김연아 과거형" 타라소바 생떼에 실소 (23) IceMan 04-23 701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