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8-03-28 10:28
[배구] 中언론, "중국리그 정복한 김연경을 배워야" 극찬+존경
 글쓴이 : 수요미식신
조회 : 4,731  

[OSEN=한용섭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30)이 4개국 리그 챔프전 우승 기록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제 1승만 남았다.

김연경이 이끄는 상하이 여자배구단은 2017~2018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에서 톈진을 상대로 3승2패로 앞서 있다.

상하이는 1승2패로 몰렸다가 4~5차전을 2연승,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특히 4~5차전을 모두 3-0 셧아웃으로 승리하면서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상하이는 2000~2001시즌 이후 17년 만에 챔프전 우승에 도전 중이다. 김연경은 한국, 일본, 터키에 이어 중국리그 제패를 앞두고 있다.

중국 시나스포츠는 27일 5차전이 끝난 후 김연경을 거의 '배구의 신'으로 극찬했다. 김연경은 5차전에서 양 팀 최다인 22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수비에서 맹활약했다.  

매체는 "상하이가 챔프전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것은 분명 김연경의 존재감이다. 비록 중국 여자배구리그가 한국인 한 명에게 정복당했다는 것을 인정하고 싶지 않겠지만, 지금 주팅(터키로 이적)은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중국 선수들은 김연경과 같은 월드클래스 슈퍼스타를 배워야 한다. 김연경은 세계적인 슈퍼스타이기에 4개국을 정복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연경이 처음 중국리그에 진출했을 때 환대받지 못한 사실을 알렸다. 매체는 "상하이가 김연경을 영입했을 때 많은 팬들의 반발과 짜증이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한국 선수를 영입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중국여자배구는 세계챔피언이기에 월드클래스 선수들이 와서 무언가를 할 수 없다는 목소리도 있다"고 했다. 그러나 김연경이 지난해 하위권인 상하이를 17년 만에 정규시즌 우승으로 이끌며, 잘못된 편견을 보기좋게 깨버린 것이다.

5차전 양 팀 최다인 22득점을 기록한 김연경은 29차례 공격 시도에서 18개를 성공했다. 공격성공률이 무려 62.1%다. 반면 톈진의 18세 에이스 리잉잉은 총 21득점이었고, 공격성공률은 45.5%(44회 중 20회 성공)였다. 나쁘지 않은 숫자이지만 김연경의 60%대와 비교하면 실력 차가 난다.

시나스포츠는 "김연경의 60%대 성공률은 랑핑 중국여자대표팀 감독이 생각하는 월드클래스 공격수의 기준을 충족시킨다"고 칭찬했다. 리잉잉은 성공률을 더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연경의 파워는 높은 공격성공률 뿐만 아니라 키 볼을 다루는 능력(승부처 결정력)이 뛰어나다. 공격의 강약 조절 능력이 있고, 리더십까지 갖추고 있다. 주팅이 갖지 못한 능력들이다"고 평가했다. 중국이 자랑하는 최고 공격수 주팅보다 김연경이 한 수 위라고 인정한 것이다. 

마지막으로 김연경에 대한 존경심을 표현했다. "기술적인 능력으로 판단해서 우리는 뛰어난 여자 선수에게 존경을 표할 수 있다. 한국인 한 명에게 중국리그가 정복당한 것이 부끄러울 수도 있지만, (그와)실력 차이를 발견하는 것이 김연경이 중국리그에서 뛰는 긍정적인 의미가 될 것이다. 김연경은 1승만 더 하면 한국, 일본, 터키, 중국 4개국을 정복하는 슈퍼스타가 된다. 그런 기록을 세운 중국 여자 선수는 아직 없다."  

/orange@osen.co.kr 


http://v.sports.media.daum.net/v/20180328060128328?d=y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AJ버넷 18-03-28 11:15
 
세터만 미양이 아니였다면...
리얼라이프 18-03-28 16:46
 
마윈웬은 수퍼모델처럼 이쁘던데...
     
프리홈 18-03-29 03:16
 
안목이 있으시네요.

얼굴이 약간 큰편이고 사각형에 가까워서 그렇지 수퍼모델급이라면 이해가 갑니다.
본인도 그런 얘기 (이뻐진다는 말)를 자주 들어선지 은퇴후 본인의 미래희망이 패션과 미용블로거라 하네요.
 
 
Total 4,43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15019
4435 [빙상] 단일팀 이끈 머리 감독, 선수들 집단 반발에 재계약 … (2) 이뻐서미안 10-18 429
4434 [격투기] 효도르 vs 차엘소넨 경기 하이라이트 평화존경 10-16 697
4433 [격투기] 줄리엔 강과 싸우고 싶다는 현역 아이돌 파이터 (3) 베르테르 10-16 1217
4432 [배구] 여자배구 '고베 참사'…세계선수권 직전 성추… (3) 이뻐서미안 10-11 3333
4431 [배구] 차해원 여자배구대표팀 감독, 성적부진으로 사의 표… (3) 이뻐서미안 10-11 1180
4430 [골프] 한국, 여자골프 국가대항전 인터내셔널 크라운 첫 우… (1) MR100 10-07 1282
4429 [잡담] 하빕, 경기후 링밖으로 뛰쳐나가 싸운이유.. (1) 지현사랑 10-07 2699
4428 [격투기] 하빕 맥그리거 풀영상 감상하세요. 지현사랑 10-07 1469
4427 [잡담] 하빕의 패싸움은 의도적인 것. (1) 아롱홀로 10-07 1498
4426 [격투기] 맥그리거vs하빕 경기후 개차반개싸움 현장영상 드라소울 10-07 1343
4425 [격투기] UFC 하빕VS맥그리거 끝났습니다. (7) 가난한서민 10-07 1600
4424 [올림픽] IOC, 일본의 '스모' 스포츠로 정식 인증 (7) 이뻐서미안 10-05 2920
4423 [빙상] '女아이스하키 역사' 골리 신소정, 은퇴행사 … 이뻐서미안 09-29 1697
4422 [격투기] [영상] 유도 남북혼성단일팀 세계선수권 동메달 획득 드라소울 09-28 993
4421 [격투기] [영상] 안창림! 2018 세계유도선수권대회 우승! (1) 드라소울 09-23 1836
4420 [농구] 여자농구 월드컵 개막! 이뻐서미안 09-22 901
4419 [기타] U-19 남자핸드볼, '고의패배 의혹'으로 국제대… 이뻐서미안 09-22 1295
4418 [배구] [LIVE!] 2018 AVC컵 여자배구 [한국 vs 일본] (1) 드라소울 09-16 2589
4417 [기타] 15세 체조선수 풀스윙 폭행… 日 발칵 뒤집은 ‘갑질… (13) 5cmp585 09-11 7266
4416 [기타] 오사카 나오미, 일본인 최초 US오픈 우승 "그는 누구?" (22) 베르테르 09-09 6439
4415 [빙상] 김연아 근황.jpg (20) 허브민트 09-03 14968
4414 [배구] 여자 배구, 일본 꺾고 값진 동메달 (3) 베르테르 09-01 2957
4413 [배구] 女 배구, 태국에 1-3 패..亞게임 결승행 실패 (7) 베르테르 08-31 2866
4412 [농구] 대한민국에 뺨 맞은 필리핀, 일본에 33점차 대승 거둬 (3) 베르테르 08-29 8460
4411 [농구] [영상] 대한민국은 라건아를 믿는다 드라소울 08-28 2763
4410 [농구] [영상] 아시안게임 남자농구 8강전 한국 vs 필리핀 3-4… (2) 드라소울 08-27 3481
4409 [수영] 수영대표 김혜진, 중국 선수에 보복 폭행 당해 (2) MR100 08-23 633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