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9-06-19 20:35
[배구] ‘일본’에는 질 수 없는 한국, 일본에 3-0 셧아웃 승...
 글쓴이 : MR100
조회 : 3,441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인턴기자= 대한민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숙적 일본을 꺾고 자존심 회복과 함께 9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대표팀의 '좌우 쌍포' 김연경(엑자시바시)과 김희진(IBK기업은행)은 각각 23득점과 21득점을 기록하며 일본 격파 선봉에 섰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9일 오후 5시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5주 차 숙적 일본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 (25-18, 25-18, 25-2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대표팀은 9연패 탈출과 함께 2승에 성공했고 일본은 결선 라운드 진출이 좌절됐다. 

일본에는 질 수 없다는 선수들의 각오가 플레이에서 나타났다. 지난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던 김희진이 기세를 이어 나갔다. 김희진은 3연속 득점을 올리며 일본과의 격차를 벌렸다. 김희진의 활약에 김연경도 가세했다. 끈질긴 수비로 정평이 나있는 일본 수비를 뚫어냈다. 

대표팀의 공격에 일본은 범실과 불안한 리시브가 나오며 좀처럼 추격하지 못했다. 대표팀은 이주아(흥국생명)의 이동 공격 등 다양한 공격 루트를 선보이며 25-18로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에서는 대표팀의 수비력과 김연경의 파괴력이 돋보였다. 김연경은 일본의 블로킹 벽을 무력화 시키는 타점 높은 공격을 성공 시키며 1세트의 상승세를 이어 나갔다. 

대표팀은 수비에서도 집중력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12-11 한 점차 리드 상황에서 좋은 수비를 연달아 보여주며 랠리 상황을 이어나갔다. 길었던 랠리를 김연경이 마무리하며 포효했다. 

이시이 유키를 앞세워 일본이 추격했지만 강소휘(GS칼텍스)의 공격 득점에 이은 서브 득점으로 일본의 의지를 꺾었다. 김연경이 마지막 득점을 성공 시키며 2세트 역시 25-18로 따냈다. 

대표팀은 3세트에도 이다영(현대건설)의 블로킹으로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김연경, 김희진 좌우 쌍포에 강소휘까지 가세하며 11-6으로 앞서 나갔다. 일본은 호락호락하게 물러서지 않았다. 특유의 수비를 바탕으로 점수 차를 좁혀 나갔다.

대표팀은 고비 때마다 김연경과 김희진, 강소휘가 득점포를 가동했고, 안혜진(GS칼텍스)의 결정적인 서브 득점으로 일본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대표팀은 25-23으로 3세트마저 따내며 완벽한 3-0 승리를 거뒀다. 

대표팀은 20일 오후 5시 같은 장소에서 폴란드를 상대로 VNL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담배맛사탕 19-06-20 01:01
   
일본이라서 질수없다를 넘어서 다른 모든 나라를 상대로 똑같은 투지좀 보여주길.
새벽감성 19-06-21 21:56
   
맞아요 우린 멀리 보자구요!
 
 
Total 4,8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26463
4854 [기타] 150위 문민종의 ‘깜짝 반란’…글로비스배 세계바둑… (3) 여름바위 08-03 415
4853 [기타] 16세 탁구신동 신유빈 대한항공 첫 월급 기부하던 날~ (4) 루빈이 07-14 3807
4852 [e스포츠] '기인' 김기인의 연봉 공개됐다...3년 총 45억… (8) MR100 07-05 3946
4851 [올림픽] 김연아 UN 연설 당시.jpg (5) 리얼실화 07-04 5874
4850 [기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철인 3종) 감독... (1) 수퍼밀가루 07-01 7704
4849 [육상] 한국 육상 유망주 '비웨사'.목표는 한국 신기… (7) 이뻐서미안 06-30 3574
4848 [골프] 안소현 프로 (8) llllllllll 06-13 6998
4847 [배구] 6.5억 준다는 데 절반만!…‘통큰 결단’ 김연경, 11년… (22) 루빈이 06-06 4875
4846 [농구] NBA매니아가 알려주는 숨은 실력파선수 (11) a문재인 05-26 2918
4845 [기타] 스포츠영웅 프로레슬러 故 김일 국립현충원 안장 결… (6) 이뻐서미안 05-21 3386
4844 [잡담] 동양이 서양을 이길 수 있는 구기종목이 배드민턴, … (23) 고구려거련 04-29 9001
4843 [빙상] 러시아 빙상연맹 "빅토르 안, 선수 생활 마무리 하기… (17) 이뻐서미안 04-28 8286
4842 [자동차] GV80 실물 무광 진리 (13) 저니 04-16 12253
4841 [잡담] 현대건설이 김희진,눗사라를 영입하면 어떨까요? (4) 백전백패 04-15 3340
4840 [배구] 둥이 자매~ 한솥밥 머거~ 이재영 이다영 흥국생명 (9) 보미왔니 04-14 2417
4839 [배구] 여자배구 국가대표 리베로 김해란, 출산 위해 은퇴 (3) 이뻐서미안 04-12 2651
4838 [잡담] [일본] 핵소름 주의, 일본만화 작가 아키라 예언인가? (13) 경제왕왕 03-15 22188
4837 [기타] 세계여자컬링선수권, 개막 이틀 남기고 취소 이뻐서미안 03-13 2782
4836 [기타] 피겨세계선수권 전격 취소 "개최국 캐나다, 대회 포… (1) 이뻐서미안 03-13 3026
4835 [격투기] 오르테가 박재범에게 공식사과 (5) 평화존경 03-12 4963
4834 [e스포츠] "기부는 저처럼 돈 많은 사람들이 많이 하면 됩니다" … (2) MR100 03-12 3025
4833 [잡담] [펌글] 오르테가는 왜 박재범의 뺨을 때렸을까? (7) FK리스 03-10 2626
4832 [격투기] 오르테가가 박재범 때렸답니다. (7) 평화존경 03-08 3111
4831 [잡담] 왜 우리나라는 스피드스케이팅을 못할까요?? (19) ebdless 03-05 3539
4830 [골프] 임성재, 혼다클래식 최연소 우승! (단도직입 17번홀) 드라소울 03-04 1230
4829 [격투기] 추성훈 원챔피언십 KO승.gif (8) 큐티 02-29 4648
4828 [기타] 권순우, 24위 두산 라요비치 제압. 나달과 8강전 28일 빈빈 02-27 126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