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9-07-28 19:38
[골프] 톱 5에 5명이 한국 선수, 에비앙에 물결친 태극기
 글쓴이 : MR100
조회 : 4,072  

3라운드 18번 홀(파 5)에서 구름 갤러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고 있는 박성현. 1,2라운드에서 투 온을 시키고도 파에 그쳤던 그는 3라운드 마무리를 기분 좋게 했다.[P.Millereau/The Evian Championship]


27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 르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 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 에비앙 챔피언십 3라운드. 


'무빙데이'인 이날 리더보드 상단은 태극기로 물결쳤다. 톱 5에 든 6명의 선수 중 전 세계 1위 펑샨샨(중국)을 제외한 5명은 모두 한국 선수였다. 

중간 합계 15언더파를 기록한 김효주가 단독 선두에 나선 가운데, 세계랭킹 1위 박성현은 1타 차 2위로 김효주를 바짝 추격했다. 11언더파 공동 3위는 세계랭킹 2위 고진영과 7위 박인비가 이름을 올렸다. 2라운드까지 단독 선두였던 이미향은 3라운드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했지만 중간 합계 10언더파로 우승 가능권인 공동 5위다. 

이날 열린 3라운드에서 김효주는 박성현-이미향과 한 조로 경기를 했고, 한국 선수끼리 무빙데이 경쟁이 이어졌다. 1타 차 공동 2위로 출발한 김효주는 발군의 퍼트감을 앞세워 버디 8개와 보기 2개로 6타를 줄이면서 세 명의 선수 중 가장 좋은 스코어를 냈다. 

박성현은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1개로 5타를 줄였다. 8번 홀까지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1타를 줄였던 박성현은 9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 뒤 벙커에 빠뜨렸지만 벙커에서 친 세 번째 샷을 그대로 홀에 집어넣는 이글로 분위기를 바꿨다. 박성현은 후반 9홀에서 2타를 더 줄였다. 16,17번 홀에서 연속으로 2m 정도의 버디 기회를 놓친 그는 18번 홀(파5)에서 이번 대회 첫 버디로 기분 좋은 마무리를 했다. 

18번 홀은 지난해까지 파 4로 치러지다가 올해부터 파 5로 세팅돼 버디가 쏟아지는 홀이다. 1~2라운드에서 장타를 앞세워 투온을 시켰지만 3퍼트로 파에 그쳤던 박성현은 3라운드에서는 3온, 1퍼트로 첫 버디를 잡아냈다. 18번 홀 버디는 다음 날 경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 

1라운드에서 6언더파 공동 2위로 출발이 좋았지만 2라운드에서 이븐파로 주춤했던 세계랭킹 2위 고진영은 무빙데이인 3라운드에서 다시 날카로운 샷이 살아났다. 버디 7개를 잡고 보기는 2개만 범하면서 5타를 줄인 그는 지난 4월 ANA 인스퍼레이션에 이어 메이저 2승 기회를 잡았다. 

이 대회만 우승하면 LPGA 투어 5대 메이저를 모두 제패하는 '슈퍼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할 수 있는 박인비에게도 기회는 살아 있다. 2라운드까지 9언더파로 선두에 1타 차를 유지한 박인비는 3라운드에서 2타를 줄이는데 그쳤다. 버디 6개를 잡았지만 보기도 4개로 다소 많았다. 그러나 4타 차는 역전 우승이 가능한 범위다. 

박인비는 최종 라운드에서 펑샨샨, 이미향과 챔피언 조 바로 앞 조에서 우승 경쟁을 펼친다. 단독 선두 김효주는 박성현-고진영과 챔피언 조에서 대결을 펼친다. 선두와 4~5타 차 우승권에 있는 선수 중 5명이 한국 선수인 만큼 마지막 날 대회장에 태극기가 물결칠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다. 이 대회는 전통에 따라 마지막 날 우승자가 가려지면 전문 스카이다이버가 우승 선수 국가의 국기를 몸에 두르고 하늘에서 내려오는 패러글라이딩 세리머니가 치러진다. 

에비앙 챔피언십이 열리는 에비앙 리조트는 산악 지대에 위치한 코스라 한국 선수들에게는 친숙한 편이다. 한국은 이 대회에서 총 네 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메이저 대회 승격 전인 2010년에 신지애, 2012년에는 박인비가 우승했다. 2013년 LPGA 투어 다섯 번째 메이저 대회로 승격된 뒤에는 2014년 김효주, 2016년 전인지가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JTBC골프에서 대회 최종 4라운드를 28일 오후 6시45분부터 생중계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4,9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30768
4753 [빙상]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1000m에서도! 황대헌 金 (1) 드라소울 11-05 1118
4752 [빙상]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500m 황대헌 금빛 질주 (3) 드라소울 11-03 1480
4751 [기타] 17세 천재 배드민턴 선수 안세영(KOREA) (3) 보미왔니 10-29 3029
4750 [기타] Red Bull Rampage 2019 (1) c0rax 10-28 1039
4749 [기타] [배드민턴]안세영 우승! 풀 영상 (7) 빈빈 10-27 1869
4748 [골프] LPGA 올해의 선수 확정 고진영 "스무살부터 빚 갚느라… (2) MR100 10-27 1227
4747 [골프] 장하나, BMW 챔피언십 연장접전 끝 우승…LPGA 통산 5승 MR100 10-27 921
4746 [빙상] '차세대 피겨퀸' 유영, 메드베데바 꺾고 시니… (2) 코리아ㅎ 10-27 2281
4745 [올림픽] 대한민국 여자하키.남자핸드볼 올림픽 진출 실패 (1) 이뻐서미안 10-27 1169
4744 [기타] [배드민턴] 안세영, 세계랭킹 2위(일본) 제압! 풀영상 빈빈 10-27 1152
4743 [빙상] '트리플 악셀 성공' 유영, 쇼트 최고점 78.22점 … 코리아ㅎ 10-26 1564
4742 [기타] 정현, 에르스테방크오픈 16강 상대 안드레이 루블레… (3) 빈빈 10-24 1807
4741 [기타] 정경은-백하나 우승! 덴마크오픈 여자복식 결승 영상 (4) 드라소울 10-21 1576
4740 [골프] 세계랭킹 1위 유튜브 (2) 스워드 10-20 4982
4739 [격투기] ‘UFC 부산’ 정찬성 vs 오르테가 기자회견/ 확정 대진 (7) 드라소울 10-17 4016
4738 [올림픽] 도마 여서정, 도쿄올림픽 출전 확정 (1) 이뻐서미안 10-14 2598
4737 [올림픽] 대한민국 남자 체조, 8회 연속 올림픽 단체전 출전권 … 이뻐서미안 10-08 3243
4736 [기타] 펜싱의 역사 남현희, 마지막 경기하던 날 (2) 이뻐서미안 10-08 2859
4735 [기타] GoPro: Audi Nines MTB Highlight 2019 c0rax 10-02 2470
4734 [골프] 허미정, LPGA 투어 IWIT 챔피언십 우승…시즌 2승 달성 MR100 09-30 2875
4733 [빙상] 피겨 이해인, 14살에 주니어 GP 연속우승…김연아의 … (5) MR100 09-29 4925
4732 [올림픽] 대한민국 여자핸드볼 10회 연속 올림픽 진출..세계 신… (2) 이뻐서미안 09-29 3149
4731 [배구] [2019.9.28] 여자배구 한국 VS 브라질 배구 하이라이트 (1) 동안천사 09-28 3431
4730 [배구] 여자 배구 월드컵 (2) bon2kil 09-28 3240
4729 [배구] ‘페루 배구 영웅’ 박만복 감독, 리마서 83세 일기로… (1) 이뻐서미안 09-28 3146
4728 [기타] 배드민턴 장예나·김혜린, 또 세계 1위 일본 제압 ~ (3) 별찌 09-27 3053
4727 [기타] 한국 VS 케냐 배구 하이라이트 그대만큼만 09-27 249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