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9-10-27 20:53
[골프] LPGA 올해의 선수 확정 고진영 "스무살부터 빚 갚느라…" 울컥
 글쓴이 : MR100
조회 : 1,268  

태극기가 그려진 야디지북을 보는 고진영.[부산=연합뉴스]



(부산=연합뉴스) 권훈 기자 = "스무살에 프로 선수가 되면서 빚을 갚는 데만 주력했습니다. 그게 나를 더 강하게 만들었습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올해의 선수 수상을 확정한 고진영(24)은 소감을 밝히다 그만 눈물을 쏟고 말았다.

27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BMW 챔피언십 결과에 따라 올해의 선수를 확정한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서는 체력이나 집중력이 떨어져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고진영은 "그래도 고국에서 열린 대회를 통해, 많은 팬의 응원 속에서 올해의 선수라는 큰 상을 확정지어 행복하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고진영은 이어 "사실 어릴 때 집안 사정이 어려울 때 골프를 했다. 부모님께서 맞벌이하시면서 내 뒷바라지를 했다"면서 "재정적 어려움으로 그만둬야 하나 할 때마다 주변 도움을 받았다"고 어려웠던 시절 얘기를 꺼냈다.

그는 "스무살 때 프로가 됐을 때 부모님께서 진 빚이 많았다. 내가 갚아야 한다고 마음을 먹었다. 5승, 6승 할 때까지도 빚이 없어지지 않았다"면서 "그 때문에 오해도 많이 받았고, 그래서 더 열심히 하게 됐던 것 같다"면서 끝내 눈시울을 붉혔다.

고진영은 "한국에서 뛸 때 한 번도 1인자였던 적이 없었다"면서 "신인 땐 백규정, 2년차 땐 전인지, 3년차 때는 박성현에 밀렸다"고 웃었다.

고진영은 "그러나 한 번도 그걸 의식할 틈이 없었다. 빚을 갚는 데만 주력했기 때문이었다"고 털어놓고 "가려졌던 게 나를 더 강하게 단련시켰다"고 말했다.

가장 받고 싶다는 평균타수 1위상 베어트로피도 사실상 예약했지만 평균타수 68타 벽을 깨는 건 어려워진 고진영은 "올해 평균타수 68타가 안 된다면 내년에 평균 67타 치면 되는 것 아니냐"면서 "기록 깨고 베어트로피 타면 좋겠지만 안 깬다 해도 똑같은 베어트로피"라고 말했다.

최근 태극기가 그려진 야디지북 커버를 들고 다녀 화제가 된 고진영은 "캐디가 선물했는데 한국 사람이니까 당연히 자랑스럽게 들고 다닌다"면서 "난 다시 태어나고 한국인으로 태어나고 싶다"고 밝혔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사이공 19-10-30 13:20
   
흥해라. 실력도 보니 올해의 선수 할만했네요
존버 19-11-03 03:17
   
멋지네
 
 
Total 4,9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31816
4852 [e스포츠] '기인' 김기인의 연봉 공개됐다...3년 총 45억… (9) MR100 07-05 6752
4851 [올림픽] 김연아 UN 연설 당시.jpg (7) 리얼실화 07-04 9688
4850 [기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철인 3종) 감독... (1) 수퍼밀가루 07-01 9063
4849 [육상] 한국 육상 유망주 '비웨사'.목표는 한국 신기… (8) 이뻐서미안 06-30 5163
4848 [골프] 안소현 프로 (8) llllllllll 06-13 8712
4847 [배구] 6.5억 준다는 데 절반만!…‘통큰 결단’ 김연경, 11년… (22) 루빈이 06-06 6634
4846 [농구] NBA매니아가 알려주는 숨은 실력파선수 (11) a문재인 05-26 4001
4845 [기타] 스포츠영웅 프로레슬러 故 김일 국립현충원 안장 결… (7) 이뻐서미안 05-21 4477
4844 [잡담] 동양이 서양을 이길 수 있는 구기종목이 배드민턴, … (25) 고구려거련 04-29 10302
4843 [빙상] 러시아 빙상연맹 "빅토르 안, 선수 생활 마무리 하기… (17) 이뻐서미안 04-28 9677
4842 [자동차] GV80 실물 무광 진리 (15) 저니 04-16 13925
4841 [잡담] 현대건설이 김희진,눗사라를 영입하면 어떨까요? (4) 백전백패 04-15 4173
4840 [배구] 둥이 자매~ 한솥밥 머거~ 이재영 이다영 흥국생명 (10) 보미왔니 04-14 3212
4839 [배구] 여자배구 국가대표 리베로 김해란, 출산 위해 은퇴 (3) 이뻐서미안 04-12 3517
4838 [잡담] [일본] 핵소름 주의, 일본만화 작가 아키라 예언인가? (14) 경제왕왕 03-15 23607
4837 [기타] 세계여자컬링선수권, 개막 이틀 남기고 취소 이뻐서미안 03-13 3410
4836 [기타] 피겨세계선수권 전격 취소 "개최국 캐나다, 대회 포… (1) 이뻐서미안 03-13 3666
4835 [격투기] 오르테가 박재범에게 공식사과 (5) 평화존경 03-12 5779
4834 [e스포츠] "기부는 저처럼 돈 많은 사람들이 많이 하면 됩니다" … (5) MR100 03-12 3707
4833 [잡담] [펌글] 오르테가는 왜 박재범의 뺨을 때렸을까? (7) FK리스 03-10 3273
4832 [격투기] 오르테가가 박재범 때렸답니다. (7) 평화존경 03-08 3748
4831 [잡담] 왜 우리나라는 스피드스케이팅을 못할까요?? (19) ebdless 03-05 4112
4830 [골프] 임성재, 혼다클래식 최연소 우승! (단도직입 17번홀) 드라소울 03-04 1677
4829 [격투기] 추성훈 원챔피언십 KO승.gif (8) 큐티 02-29 5304
4828 [기타] 권순우, 24위 두산 라요비치 제압. 나달과 8강전 28일 빈빈 02-27 1682
4827 [기타] 권순우 vs 다니엘타로(일본) 멕시코 오픈 16강진출 빈빈 02-26 1656
4826 [기타] 세계탁구선수권대회 3개월 연기 이뻐서미안 02-25 144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