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21-08-01 17:58
[배구] 국대 여배 선수 스탯 - 김희진
 글쓴이 : 복숭아소다
조회 : 1,522  

여배 V리그 자주 보시는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그래도 국대 한정으로 즐기시는 분들을 위해 
최근 폼 위주로 정리했습니다.
선수들에 대해 어느정도 알고 보시면 더 재미있게 즐기실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https://imgnews.pstatic.net/image/064/2021/07/13/214015085_%255B%25C5%25A9%25B1%25E2%25BA%25AF%25C8%25AF%255DDON02311.jpg


김희진(라이트)

피지컬 : 박정아와 거의 같은 느낌이나 높이는 약간 더 나아 보인다. 다만, 부상에 여러번 시달리면서 혹사당하기도 했고 그 후유증 때문에 그런지 현재는 피지컬이 가진 잠재능력의 100%를 발휘하지 못하는 것 같다.
- 높이[8/10]
- 스피드[8/10]
- 체력[8/10]


공격 : 김희진 선수의 공격은 '우직' 이라는 한단어로 표현이 가능하다. 상대 수비의 허점 노리거나 블록을 이용하기보다 파워로 밀어붙이는 정직한 공격을 주로 한다. 이런 이유로 세터 의존도가 큰 편이다. 최근 폼은 예전에 비해 파워도 많이 떨어지는 느낌이기 때문에 정직한 세팅에서 공격했다 하면 여지없이 상대 블록에 막히는 모습을 보여 답답한 장면을 자주 연출한다. 하지만 탄력을 바탕으로 한, 허를 찌르는 백어택 스파이크는 여전히 파괴력있으니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이동 공격도 종종 하는 편이지만 국대에서 이동 공격은 주로 센터인 김수지가 담당하고 있어 자주 보기는 힘들 것이다. 한편 국대 라바리니 감독도 파워있는 공격을 항상 주문하고 있다.
 공격스타일로 봤을 때 스파이크 서브를 넣을것 같지만 달려오는 스피드를 이용한 빠른 무회전 서브를 넣는 타입으로 날카로운 편이다.
- 파워[8/10]
- 센스[3/10]
- 서브 [7/10]


수비 : 공격을 전담하는 라이트로 주로 뛰고 있기 때문에 블록 외의 수비능력은 딱히 돋보이기 힘들다. 하지만 운동신경이 좋아서 그런지 디그 시 까다로운 공을 안정적으로 잡아내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높이가 좋기 때문에 블록이 중시되는 센터 포지션에서도 활약한 전적이 있으며 당연히 상대 공격수 입장에서 정면에 있으면 꽤나 까다로운 선수임이 분명하다.
- 블록[9/10]
- 리시브[?/10]
- 디그[7/10]


총평 : 부상 후 혹사 때문에 그런지 몰라도 전성기 폼에 비해 많이 아쉬운게 사실이나, 김연경과 더불어 백어택 공격을 자유자재로 구사할 수 있는 국내에 몇 안되는 좋은 공격 옵션이고 국제대회에서도 먹히는 높이에 큰 대회 경험도 풍부하기 때문에 국대에 사용 될 수 밖에 없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솔모로 21-08-04 07:42
   
잘 보고 갑니다

배구에 대한 사랑이

묻어 나는군요
뱃살마왕 21-08-05 19:36
   
잘생깃네유
 
 
Total 4,9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33152
4972 [잡담] 그리스 언론 “이재영-다영 내년 100% 이탈리아-터키 … (1) yj콜 16:50 274
4971 [잡담] 양궁 안산양이 용맹한건 이유가 있죠 삼한 10-22 585
4970 [잡담] '무려 91년만' 역사적 첫 승 이끈 이다영, 그리… (6) yj콜 10-21 1124
4969 [배구] (여배)현대건설vs기업은행 백전백패 10-19 371
4968 [잡담] 쌍둥이 출국현장 (3) 백전백패 10-17 1417
4967 [골프] 한국 골프 최고의 날…임성재·고진영, 같은 날 '… (4) 루빈이 10-12 1503
4966 [배구] 쌍둥이는 갈라놔야 한다!? 실망에 실망유ㅠㅠ 안전지대 10-09 1791
4965 [기타] 2021아시아선수권대회 여자 탁구 복식 결승전 (1) 코리아 10-06 685
4964 [배구] 그리스로 도망간 이다영 이재영자매 (9) 뽕돌 09-30 5718
4963 [기타] (테니스) 권순우 ATP250시리즈 우승 고구려거련 09-26 805
4962 [기타] 日매체 "김연경, 김연아처럼 CF로 먹고 살 듯" … (14) 스쿨즈건0 09-22 4631
4961 [격투기] 복싱전설 vs MMA전설 (2) 베르테르 09-19 1407
4960 [기타] 최현미, 실바에 9회 KO승 타이틀 9차 방어 성공 (5) NiziU 09-19 1549
4959 [잡담] 이다영-재영, “쌍둥이 학폭은 한국에만 국한되는 것… (1) yj콜 09-18 1885
4958 [격투기] 프랑스 실랏 세니마 냉각수 09-14 855
4957 [배구] 몽골에서 온 ‘195cm 유망주’ 어르헝, 염혜선 동생 됐… (5) 이뻐서미안 09-03 5564
4956 [배구] [단독인터뷰] '이다영 절친' 마야 "다영 완전 … (5) yj콜 08-27 5860
4955 [잡담] 음... 그린치킨 08-26 663
4954 [잡담] [단독인터뷰] "이다영-재영, 연봉 6000만원에 계약 완… (8) yj콜 08-24 4121
4953 [기타] 김어준 근대5종 동메달리스트와 전화인터뷰 (8) 후두러까 08-11 3616
4952 [배구] "김연경 강요 인터뷰" 쌍둥이 이다영 며느리 삼고 싶… (4) 쟈스 08-11 5336
4951 [올림픽] 88서울올림픽 개회식,폐회식장면 백전백패 08-09 1779
4950 [배구] 브라질 도핑 확율이 높음.. 검사중 은메달 가능성 높… (5) 마블리 08-07 6034
4949 [올림픽] 가라테 동메달 결정전까지 간 대한민국 박희준 선수 … 코리아 08-07 1823
4948 [올림픽] 여자배구 진짜 감동적이네요 (7) 노말티비 08-04 4114
4947 [올림픽] 피가 말리는 김연경 (1) 부산김영훈 08-04 3025
4946 [배구] 국대 여배 선수 스탯 - 김연경 (4) 복숭아소다 08-02 3773
 1  2  3  4  5  6  7  8  9  10  >